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120일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렸고 특히 영동지방은 40cm가 넘는 엄청난 폭설이 쏟아져 교통이 마비됐습니다.

 

강원도 영동지방이 제설의 달인이라고 해도 하루에 40cm가 넘는 폭설을 감당하기엔 힘들었다고 봅니다. 뉴스에서는 영동지역 구간의 고속도로와 국도 눈쌓인 구간에서 월동장구를 갖추지 않은 차량들이 눈길에서 미끄러지며 다른 차들이 통행을 못했다고 하네요.

 

이러한 기사를 접한 저는 윈터타이어를 의무적으로 장착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유럽의 많은 국가들은 윈터타이어 장착을 의무화하고 있는데요.

 

동유럽 체코의 경우 윈터타이어 미장착시 약 50유로의 벌금을 운전자에게 부과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물론 버스나 트럭 등 중대형 상용차는 아무래도 윈터타이어를 따로 장착하기 힘들기 때문에 중대형 상용차에는 적용시키기 무리가 있습니다. 이 경우는 체인 등을 모든 운전자들이 구비하도록 법적으로 규제해야 한다고 봅니다.

 

알파인 계열 넥센 윈가드 스포츠 눈길접지력은 어느 수준일까?


 

1990년대만 해도 윈터타이어가 아닌 스노우타이어라는 명칭을 많이 사용했습니다. 눈길주행에 적합한 타이어였기 때문이죠. 대신 얼어붙은 노면이나 영하 날씨에서의 마른 노면에서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고속주행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2000년대 이후 영하의 날씨에서도 시속 240km/h이상 달릴 수 있고, 빙판길 주행에 용이한 겨울용 UHP타이어들이 등장했는데요. 재차 아반떼 쿠페에 탑재된 윈터타이어 또한 넥센 윈가드 스포츠라는 겨울용 UHP 타이어입니다. V급으로 시속 240km/h까지 달릴 수 있습니다.(물론 깨끗하고 마른 노면 조건하에...)

 

넥센 윈가드 스포츠같이 초고성능 주행도 가능한 겨울용 타이어는 알파인, 그리고 전통적으로눈길주행에 적합한 타이어는 노르딕으로 분류되는데요. 알파인 윈터타이어는 눈길에 취약하고 반대로 노르딕은 빙판에 취약하다고 합니다.

 

120일 폭설이 쏟아진날 넥센 윈가드 스포츠 눈길주행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아래 영상을 재생하면 나옵니다. 알파인 타이어라서 아무래도 눈길주행시 접지력 확보는 용이하지 않지만 그래도 사계절 타이어보다는 좀더 낫다고 생각됩니다.

 

알파인 계열 윈터타이어 눈길에서 사계절보다 낫다.


 

위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눈길에서 노르딕 대비 성능이 떨어진다는 알파인 윈터타이어도 눈길에서 어느 정도 접지력을 확보한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내리막 눈길 구간에서 제동거리가 길어지는 것도 확인하셨을 겁니다. 따라서 윈터타이어를 너무 맹신해서는 안되며 겨울철 안전운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둘째도 서행입니다.

 

일부 AWD 오너분들은 눈길이라도 4륜 모두 구동되는 AWD는 올라갈 수 있다고 맹신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요.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크라이슬러 300C AWD도 빙판길에서 언덕을 올라가지 못했습니다.

 

실제로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중심으로 제네시스와 수입차 AWD 모델들이 눈길을 제대로 주행하지 못하는 목격담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눈길이나 빙판길은 접지력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무리 AWD 메커니즘이 좋아도 접지력을 확보 못하는 타이어가 장착되면 무용지물이죠.


아직 봄이 오려면 멀었으니 윈터타이어 지금이라도 많은 운전자들이 구매했으면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2월25일에 특별히 할일이 없고 요즘 마음이 심란해서 당일치기로 드라이브나 해볼까?하고 생각하다가 강원도 산간지방이 가기위해 운전대를 잡고 무작정 동쪽으로 향했습니다.


그렇게 계속 동쪽으로 계속 운전하니 기상청에서 예보한대로 강원도 영동산간지역인 한계령일대에 눈이 내려 쌓였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카메라가 소니a55, 렌즈는 a77번들인 SAL1650입니다. 그리고 최근에 난반사를 억제하는 CPL필터도 구입했구요. 흐리고 눈오는 날에 찍은 눈꽃풍경사진을 올려보겠습니다. 맨 윗 사진이 제가 찍었던 설경사진중 가장 잘나왔다고 생각되는 사진이라 가장 위쪽에 두었습니다


 

2월25일 눈이 소복소복 쌓이는 한계령 정상휴게소


한계령 정상휴게오와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들......


제차도 한컷 찍어봤습니다.


정측면에서도 한번 찍어보았구요.


나뭇가지에 쌓인 눈꽃


좀더 확대해서 찍어보았습니다.


속초시내를 한눈에 바라보는 망원경 위쪽에 쌓인 눈

 

 

거북이모양의 형체가 있길래 찍어보았구요.

나뭇가지에 쌓인 눈꽃








 

 



한계령 너머 보이는 산능선


추모비라고 하는데 제가 한자를 못읽어서 무슨뜻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2월25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내린 영동지방 폭설로 미시령 대관령등을 오가는 차량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던데 제가 한계령에 올라갈떄에는 이미 염화칼슘이 많이 뿌려져 있어서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이제 겨울이 지나고 봄이 접어드는 시기입니다. 아마 대부분의 지방에서는 눈을 보기가 힘들어질겁니다. 가는겨울이 너무 아쉽네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