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가 3월11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합니다. 신형 쏘나타는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라는 디자인 철학을 현대차 최초로 반영했다고 합니다. 기존 쏘나타 뉴라이즈와 비교시 전고를 더욱 낮추고 날렵한 유선형 쿠페스타일을 적용했다고 하는데요.

현재 쏘나타 가격표도 공개됐는데요. 가격표에서 나오는 트림을 보면 G 2.0 스마트스트림 엔진으로 밝혀졌습니다. 2.0 CVVL 엔진은 2013년형 YF쏘나타부터 적용하기 시작해 LF쏘나타와 쏘나타 뉴라이즈에도 탑재됐습니다. 

CVVL 엔진은 구형 YF쏘나타 구형 K5에 탑재된 시절에는 피스톤스커핑 등 엔진결함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 결함은 세타2 GDI 엔진 그리고 감마 GDI 엔진에서 아주 유명하죠. 다행히 LF쏘나타 이후로는 아직 이러한 결함문제가 나타나고 있진 않다고 하네요.

따라서 LF 쏘나타 이후에 탑재된 2.0 CVVL 엔진은 내구성이 향상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신형 쏘나타는 LF 쏘나타에 탑재된 CVVL 개선했다고 하니 내구성은 별탈이 없을 거라 생각됩니다.

아마 아시겠지만 2.0 CVVL 엔진은 자연흡기 엔진입니다. 경쟁사인 쉐보레 말리부의 경우 엔진배기량을 1.35L까지 낮춘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과 비교되는데요. 그렇다면 여전히 2.0 CVVL 엔진을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을까요?

중형차에 대한 인식

 

쏘나타는 전통적으로 젊은 층부터 노년 층까지 구매하는 대한민국 표준 중형 세단입니다. 심지어 디자인이 파격적으로 출시됐던 YF쏘나타의 경우도 노년층 구매비율이 경쟁 모델보다 높았다고 하네요.

2010년 역대급 디자인으로 평가받았던 기아 K5가 출시되면서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어느 정도였냐면 월별 판매량 1위 단골모델이었던 YF쏘나타가 K5 출시 이후 한때 1위 자리를 내준 적도 있을 정도였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이 당시에도 중형차 1-2위 싸움은 YF쏘나타와 K5 같은 집안끼리 싸움이 치열했습니다. 2011년 현대차 관계자한테 들은 이야기로는 K5는 30대 이하 젊은층에서 많은 구매가 이루어졌고 YF쏘나타는 40대 이상 중장년층들이 주로 구매했다고 합니다.

즉 쏘나타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중장년층분들이 많이 구매하고 있는 모델입니다. YF쏘나타 에 이어 지금 신형 쏘나타가 굉장히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나왔지만 제 생각엔 이번 쏘나타도 중장년층 운전자들이 꽤 많이 구매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장년층 운전자들은 유행에 따라 물건을 구매하고 고정관념도 강합니다. 따라서 중형차 = 배기량 2.0 이라는 고정관념도 당연히 가지고 있죠. 거기에 중형차 중에서 판매량이 가장 많은 베스트셀러 모델이니 현대차 입장에서는 경쟁사처럼 굳이 다운사이징을 도입할 필요가 없었을 겁니다.

검증된 내구성 + 높은 판매마진

 

지금 보시는 화면은 쉐보레 말리부 가격표입니다. 2345만원부터 시작되는 쉐보레 말리부는 1.35L 가솔린 터보엔진과 CVT가 주력입니다. 신형 쏘나타 또한 쉐보레 말리부와 거의 비슷한 가격을 책정했습니다.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엔진의 장점은 배기량을 낮춰 연비를 높이면서도 터보차져를 통해 출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말리부 1.35L 터보엔진과 신형 쏘나타 2.0 CVVL 엔진의 최고출력은 각각 156마력 160마력입니다. 최대토크는 말리부가 24.1kg.m로 쏘나타보다 오히려 더 높습니다.

하지만 가솔린 터보엔진은 자연흡기 엔진보다 발열 등이 많아 자연흡기 엔진과 비교해 블록, 피스톤 캠샤프트 등의 부품을 더 튼튼하게 제작해야 합니다. 여기에 다운사이징 터보엔진은 터보차저와 인터쿨러 등의 부품이 추가되죠. 엔진오일 등을 냉각시키는 오일쿨러나 오일젯 등의 부품도 필요할 수 있습니다.

반면 2.0 CVVL 엔진은 자연흡기 엔진인 만큼 터보차저와 인터쿨러가 필요없습니다. 터보엔진과 비교해 부품수가 적으니 당연히 원가도 터보엔진보다 훨씬 더 낮습니다.

변속기 또한 쉐보레 말리부는 멕시코GM에서 생산한 CVT 현대차는 파워텍 6단 자동변속기입니다. 둘다 자체개발이지만 한국지엠은 멕시코생산 CVT를 수입해야 합니다. 따라서 판매 이익은 쉐보레 말리부보다 쏘나타가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 신형 쏘나타 6단 자동변속기와 2.0 CVVL 엔진은 내구성이 어느정도 검증됐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어차피 쏘나타는 출시하면 많이 판매되는 베스트셀러 모델인만큼 현대차 입장에서는 굳이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무리하게 선보일 필요는 없다고 보고요. 자연흡기 엔진은 터보 엔진보다 소모품 교체주기가 길고 예후열 관리도 터보엔진처럼 까다롭지 않은 만큼 자동차를 편안한 이동수단으로 바라보는 중장년층 입장에서는 쏘나타를 구매하는게 더 유리하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마 올해 상반기 중 가장 주목받는 신차는 단연 쏘나타일겁니다. 실제로 보배드림 등 자동차 커뮤니티나 각 커뮤니티 자동차 페이지 그리고 유튜브 등을 보면 신형 쏘나타 관련 컨텐츠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저 또한 신형 쏘나타가 어떤 상품성을 갖추고 출시될지 궁금합니다. 얼마전에 신형 쏘나타로 추정되는 위장막 차량 주행하는 장면도 보았는데요. 마침 LF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잠깐 나란히 달리는 모습을 뒤에서 보기도 했는데요. LF쏘나타보다 전고가 낮아보이고 날렵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최근 신형 쏘나타 양산형 차량 앞뒤모습이 완전히 공개됐죠. 공개된 디자인을 보니 4도어 쿠페라고 봐도 될 만큼 LF쏘나타보다 더욱 공격적이고 날렵한 디자인을 갖췄습니다.


일단 디자인 앞뒤가 완전히 공개됐습니다. 그리고 쏘나타 디자인에 대해 언론매체와 블로거 그리고 유튜브 크리에이터 분들이 언급하고 있는 만큼 디자인이라는 요소는 제외한 신형 쏘나타의 예상 포인트를 짚어보겠습니다.


1번 경량화




오늘날 자동차가 성공하기 위한 필수 요소가 뭐냐면 바로 연비입니다. 이미 우리나라 포함해 전세계 각국은 판매되는 자동차 모델 평균연비를 서서히 높이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 1975년부터 제정한  자동차 기업 평균연비제도(CAFE)를 도입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를 통해 자동차 브랜들이 미국시장에서 파는 자동차 평균연비를 끌어올리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완성차 업체들은 차종과 관계없이 자동차 연비를 조금이라도 더 올리기 위해 기를 쓰며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실 2013년부터 최근까지 출시된 현대차의 미흡한 점 하나 짚어보자면 자동차 공차중량이 무거워졌다는 것입니다.



현재 판매되는 LF쏘나타도 전작 YF쏘나타보다 조금 더 무거운 상태입니다. 자동차가 무거울수록 구동시 더 많은 에너지를 필요로 하며 이는 곧 연료소비가 증가로 이어집니다.


그런데 최근 출시한 현대차 대형 SUV 모델 팰리세이드부터 공차중량이 획기적으로 가벼워졌습니다. 팰리세이드 공차중량은 1,870~2,030kg으로 팰리세이드보다 한 등급 낮은 현대 싼타페와 비교시 70~100kg만 무거워진 수준에 그쳤습니다.


현대 신형 쏘나타 크기 제원이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재 판매되는 쏘나타 뉴라이즈와 비슷한 수준의 크기라고 가정한다면 공차중량은 쏘나타 뉴라이즈보다 더 가벼워질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2번 운전자중심 + 스포츠주행



쏘나타는 한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패밀리세단입니다. 부드러운 서스펜션과 가벼운 스티어링휠 감각 그리고 동승자들이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넓은 실내공간을 갖춘 패밀리세단의 정석이라고 볼 수 있죠.


그런데 이러한 쏘나타를 구매하는 연령층이 젊어지고 있습니다. 약 10년 전만 해도 자녀가 있는 30-40대 가장들이 쏘나타 등의 패밀리세단을 구매했지만 최근에는 결혼하지 않은 독신자 심지어 성인이 된지 얼마 안된 20대 초중반 오너들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운전자들이 젊을수록 경쟁 모델과 성능 등을 자연스럽게 비교하기도 하는데요. 최근에는 무제한 속도로 달릴 수 있는 서킷이 생기면서 극한 주행환경에서도 버틸 수 있는 주행성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현대차도 이러한 흐름에 맞춰 새로운 모델이 출시될 때마다 스포츠성향을 가미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폭발적인 가속력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현대차는 YF쏘나타 LF쏘나타는 2.0 가솔린 터보엔진을 탑재한 고성능 모델을 출시했죠. 그리고 신형 쏘나타는 2.5L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한 고성능 모델을 출시할 에정인데요 최고출력은 295마력으로 예상됩니다.


3번 2.0 CVVL 엔진은 여전히 대세




쏘나타는 앞서 언급한 2.5L 가솔린 터보 엔진 외에 2.0 CVVL 엔진 1.6L T-GDI 엔진 그리고 1.6L 디젤 엔진 등 총 4가지 파워트레인을 탑재할 예정이라는데요. 향후 LPG 모델과 하이브리드 등 신규 파워트레인이 추가될 가능성도 높습니다.


일단 공개된 4가지 엔진 중에서 사람들이 많이 찾을 엔진은 단연 2.0 CVVL 엔진이라 생각됩니다. 왜냐면 쏘나타 뉴라이즈 그리고 구형 LF 쏘나타에서도 2.0 CVVL 판매 비율이 높습니다. 


2.0 CVVL 판매비중이 높은 이유는 아직까지 중형차 = 2.0 이라는 고정관념이 굳건한 데다 무난하게 운전할 수 있는 이동수단 목적으로 구매하는 분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왜 2.0 CVVL 엔진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을까요? 사실 2.0 CVVL 파워트레인이 연비나 출력이 특출나게 좋진 않습니다. 하지만 소모품비용을 포함한 유지비가 비싸지 않고 관리도 수월합니다. 가솔린 터보 엔진이나 디젤 엔진처럼 예열 후열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고장이 발생해도 부품값이 그렇게 비싸지 않죠.


이제 사전계약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세단 대신 SUV가 대세라곤 하지만 쏘나타는 쏘나타라고 생각됩니다. 10년 전 YF 쏘나타가 처음 출시될 때 한달에 국내에서만 2만대 넘게 판매되기도 했었죠. 


신형 쏘나타는 YF쏘나타 만큼의 판매량을 기록할 수는 없을 겁니다. 쏘나타 아랫급인 아반떼 그리고 쏘나타 위급인 그랜저의 아성이 막강하기 때문이지요.


그래도 신차출시 후 3개월 정도까지는 월 1만대 이상 판매될 거라 예상합니다. 그랜저IG 나오기 전까지는 쏘나타가 월별 단일차종 최다 판매량을 기록한 적이 많았으니까요.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