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형소렌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29 현대기아차 R엔진 VS BMW 4기통 디젤엔진 (4)
  2. 2009.03.16 쏘렌토R을 본 소감 (2)
운좋게도 저는 두 엔진이 장착된 쏘렌토R과 BMW120D 모두 직접 볼수 있었고 또한 시승체험도 해보았습니다. 특히 쏘렌토R의 경우 장거리 시승도 해보았습니다(2.2모델과 2.0모델 모두 시승했었습니다)


두 엔진 모두 높은성능을 갖추면서도 매연배출이 낮은 친환경성도 갖추고 있으며 현재 유럽의 환경규제로 쓰이고 있는 유로4는 물론 유로5에도 대응되는 저공해 엔진입니다.


두 엔진의 제원과 동력성능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BMW 120D에 장착된 엔진은 배기량2000cc에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35.7kg.m로 특히 대부분의 RPM영역에서 플랫한 토크곡선을 가지고 있어 저RPM 고RPM에 상관없이 폭발적인 가속성능을 내주었습니다.


특히 지금까지 나온 국산 승용디젤엔진의 경우 4000rpm이상에서 가속력이 떨어지는것이 느껴지는데 반해 이번에 나온 120D쿠페의 경우 4000RPM이 넘게 RPM을 넘겨도 가속력이 죽지 않고 쭈욱 유지되는 특성을 보여주었습니다.


177마력의 고성능으로 무장한 BMW 직렬4기통 디젤엔진 4000RPM이 넘나드는 회전영역에서도 매끄럽고 빠른 가속력을 유지한다.



쏘렌토R에 장착된 R엔진은 배기량2200cc에 최고출력200마력 최대토크 44.5kg.m으로 기존에 현대승용디젤엔진인 D엔진보다 출력과 효율면에서 크게 진보되었습니다. 특히 현대가 베라크루즈 모하비에 장착되는 V6 S엔진에 쓰인 강화 흑연강(CGI)재질을 사용하여 무게 및 부피는 줄이면서도 강성을 높인것이 특징입니다.


실제로 쏘렌토R의 성능은 200마력의 출력을 가진 차량답게 윗급SUV인 베라크루즈나 모하비와 비교시 0-100km/h까지 도달하는 가속력이 거의 대등한 수준이었습니다. 연비도 쏘렌토R의 공인연비에 근접하는 나쁘지 않은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다음은 정숙성입니다.


120D에 장착되는 BMW2000cc 디젤엔진 그리고 신형소렌토에 장착되는 2200cc디젤엔진 둘다 놀라운 정숙성을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120D의 경우 정차시에 진동이 전혀 느낄수 없었으며 외부가 아닌 조용한 전시장에서 시동을 걸었음에도 가솔린엔진에 필적할 정도로 상당히 조용하고 잔잔한 엔진음이 들렸습니다.


또한 급가속시 BMW가솔린엔진과 마찬가지로 120D 디젤엔진또한 듣기 좋은 엔진음을 들려주었으며 속도가 어느정도 붙은 상태에서는 상당히 조용하고 정숙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쏘렌토R의 경우 엔진음색이 딱히 좋지도 나쁘지도 않았습니다. 다만 지하주차장에서 신형소렌토의 시동을 걸어본 결과 예전의 국산 4기통 승용디젤엔진과 차원이 다른 조용함과 정숙성을 들려주었습니다.


아시는분들은 아시겠지만 건물 지하주차장의 경우 사방이 벽으로 막힌 상태라 약간의 소음이 나도 크게 들리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하주차장에서조차 엔진음이 조용할 정도였으며 주행시에도 정숙성이 좋았습니다.




신형소렌토에 장착되는 차세대R엔진 기존의 현대 세타엔진과 감마엔진처럼 흡배기 역전된 시스템이다. 정차시 소음이 기존 현대승용디젤엔진보다 크게 조용해졌다.



경제성과 효율성


BMW120D의 연비는 15.9km/l,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69g/km에 불과하여 강력한 출력뿐 아니라 친환경적인 요소도 갖추고 있습니다.


쏘렌토의 장착되는 차세대 디젤엔진인 R엔진은 정부에서 인증받은 연비가 14.1km/l라고 합니다(2륜구동기준) 예전 D엔진을 장착한 현대 싼타페의 연비가 13.2km/l(2륜구동기준)임을 감안하면 연비가 적지않게 개선된 거라고 볼수 있습니다.


디젤엔진의 진보는 어디까지 갈것인가?


최근에 디젤엔진의 발전속도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가솔린 엔진에 비해 더 빠르게 발전되고 있습니다.


불과 우리나라에서는 10년전까지만 해도 디젤승용차량은 접할수가 없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디젤엔진은 힘은 좋지만 시끄러우면서 매연이 많이 나왔기 때문에 RV나 SUV 화물차 버스등에 쓰였지 승용차에 쓰인다라고는 상상할수조차 없었습니다.


또한 검은 매연때문에 당시에만 해도 디젤엔진은 친환경 엔진이 아닌 공해를 유발하는 엔진이라는 인식이 많았습니다.


그렇지만 2001년 현대 산타페의 115마력 승용디젤엔진을 시작으로 승용디젤엔진에 대한 개발 및 연구가 꾸준히 이루어지면서 현대-기아차의 승용디젤엔진은 디젤엔진의 본고장이라 할수 있는 유럽의 디젤엔진과 비교해도 결코 뒤지지 않고 오히려 더 앞서는 수준까지 올라왔습니다.


현재 나오는 디젤엔진은 연비가 좋으면서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가솔린엔진보다 더 적게 배출합니다. 가솔린엔진도 이에 뒤쳐지지 않기 위해 배기량은 줄이면서 터보를 얹거나 디젤엔진처럼 직분사로 바뀌고 있는 실정입니다(지금까지 나온 가솔린엔진은 대부분 MPI-멀티포인트인젝션 방식입니다)


앞으로 디젤엔진이 얼마나 더 발전할지 저도 예상하기가 힘듭니다. 불과10년전 우리나라는 디젤엔진을 승용차에 얹는다는거 자체를 생각조차 하지 못했습니다.(물론 유럽에서는 예전부터 디젤엔진도 승용차에 장착했었습니다)


그러나 현재 우리나라는 가솔린엔진과 비슷하거나 더 진보된 승용디젤엔진을 접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 발전된 승용디젤엔진을 접할 기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약10여년뒤인 2020년에는 승용차에 장착되는 엔진이 어떻게 바뀌어 있을까요? 내연기관외에 하이브리드 그리고 CNG나 에탄올 수소연료전지 차량등 수많은 대체연료 차량들도 양산되고 있지만 앞으로 어떻게 바뀔지는 속단하기는 이른거 같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말도 안돼..... 2009.12.01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0d 의 정숙성이 가솔린에 필적한다고요???

    전 현재 tg270을 타고 있습니다... 330이 체인을 사용하지만 270은 벨트를 사용하지요...
    그래서 더 조용한지 시끄러운지는 모르겠지만 공회전시엔 주차장이나 도로 어디서나 만족할 만한 정숙성을 느끼고 있습니다....(정비사업소에서 엔진오일교환한 후 다시 차를 받았을 때는 주변의 기계소리에 묻혀 시동이 켜진줄도 몰랐을 정도입니다...)

    얼마 전 bmw120d를 시승해봤습니다... 본격적인 주행은 아니었지만 시내를 30분 정도 타고 디젤엔진의 효율성에 매력을 느껴 공회전시나 가속시, 실내에서의 공회전시의 소음을 느껴봤습니다...

    물론 가속시엔 엔진음이 묻혀 조용했지만... 공회전시에는 기존의 달달달거리는 소음이 거슬릴 정도로 유입되었습니다... 물론 진동도 가솔린차에 비교해 훨씬 더 느껴졌고요...
    저만이 아니라 같이 간 동료들과 같은 시간에 시승을 한 다른 고객들도 마찬가지로 말씀하시더군요...

    제가 예민하다고 하실 수 있겠지만... 진동이나 소음 등의 주관적 느낌과 기준은 별로 추천드릴 만한 글은 아니네요...
    물론 개인블로그에 뭐라 쓰던 저는 별 상관없지만... 혹시나 괜한 기대를 가진 독자분들이 실망하실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 몇 줄 적어봅니다...(물론 반대의 분들도 계실 수 있겠죠..)

    물론 예전 디젤차들에 비해 비약적인 발전이 있었겠죠(싼타페 cm도 소유했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거의 정반대의 느낌을 받았기에 글을 남겨봅니다...

    • 레드존 2009.12.01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답글 감사합니다. 근데 애초에 4기통하고 6기통엔진하고 비교자체가 무의미하지 않을까요? 보통 가솔린엔진과 디젤엔진 비교하기에는 같은기통의 엔진이어야 되는데 말이죠.(즉 TG270에 들어가는 6기통 델타엔진이 아닌 4기통 세타 및 베타가 들어가야겠죠)

      TG270이라면 델타엔진인데 개인적인 느낌으로 공회전소음이 다른6기통 엔진보다도 더 조용한 엔진입니다. 현대차가 아이들 정숙성 하나는 세계최강이라고 생각됩니다.

  2. 차사랑 2009.12.01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g270에 들어가는 엔진은 2,7 뮤엔진이 아닌가요? 투스카니 엘리사에 들어가던 엔진을 개량한 엔진이라 알고 있습니다.~~
    레드존님은 예를 들어 4기통 휘발유엔진인 라프와 디젤엔진인 라프디젤의 정숙성이 비슷하다고 느끼셨나요??
    (제 경우는 라프 디젤의 달달거림에 질려버려서 1.8모델을 가계약한 상태입니다..^^;)

    레드존님은 차에 대해 대체적으로 좋은 평만 써주시는 것 같아 보기 좋긴 한데... 가끔 다른 시승기의 글이나 개인적인 느낌과는 너무 다른 평을 접할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들 부탁드립니다..^^

    • 레드존 2009.12.01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뮤엔진 맞습니다^^;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프가솔린과 라프디젤 제가 느끼기엔 물론 가솔린이 정숙성에서 좀더 우위에 있지만 디젤의 진동이 크게 거슬린다고는 생각되지 않았습니다.

      사실 라프디젤의 경우 BMW 120d나 현대의 R엔진과 비교시 약 반세대 또는 한세대정도 뒤쳐진 엔진입니다. 라프디젤 엔진을 올해초까지 현대나 기아에서 사용했었습니다. 다만 현대에서는 D엔진이라는 명칭이 있었죠.

      라프디젤엔진이나 현대의 D엔진 모두 VM모토리제 엔진이라고 보면 됩니다.

피터슈라이어 부사장이 디자인을 맡은 신형소렌토 외관에서 날렵하면서도 안정감이 느껴진다.



지난주 토요일에 운좋게도 아는 지인과 함께 소렌토 신형 외관을 볼수 있었습니다.

외부가 아닌 지하주차장에서 본 거라 외부에서 보면 느낌이 다를수도 있겠지만 필자가 신형소렌토를 본 소감은 현대 산타페와 대우 윈스톰 르노삼성 QM5등 국산SUV 시장을 잠식해서 현재 국내SUV판매량 1위인 현대 산타페 뒤를 이어 2위는 확보될것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신형소렌토가 출시된다면 수요와 목적이 다른 고급스럽고 대형급이 많은 외산SUV보다는 신형소렌토와 경쟁할 국산SUV의 경쟁모델이 더 많은 영향을 받을것이며 특히 신형소렌토 디젤모델의 경우 2륜구동 기준으로 공인연비가 리터당14.1km/l 를 받았기 때문에 신형소렌토보다 크거나 등급이 비슷한 국산 SUV보다 신형소렌토보다 실내공간은 작으면서 구형 파워트레인을 가지고 있는 뉴스포티지, 투싼, QM5의 판매량이 크게 감소될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아직 자세한 사항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신형소렌토의 경우 2.2리터 디젤엔진이 장착되며 최고출력200마력 최대토크 44.5kg.m이라는 강력한 성능으로 무장했습니다. 이정도의 엔진이면 벤츠나 BMW등 디젤의 본고장 유럽자동차업체의 디젤엔진과 비교를 해도 동등하거나 오히려 더 앞선 성능입니다.

외관은 많은분들이 이미 사진으로 보셔서 아시겠지만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이 채용되어 로체 이노베이션, 포르테와 패밀리룩을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신형소렌토는 피터슈라이어가 처음으로 완전히 디자인했던 포르테의 라이트모양과 포르테 특유의 호랑이 이빨을 형상화한 라디에이터 그릴모양과 비슷하여 포르테 형제라고 느껴질정도로 매우 흡사합니다.

산타페 플랫폼을 사용해서 그런지 신형소렌토의 겉모습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크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전고가 낮아보이고 옆으로 펑퍼짐한 디자인을 채용하고 있어 안정감과 역동성이 느껴집니다.

국산 SUV의 다크호스가 될 신형 소렌토 곧 다가올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될 예정이고 4월말부터 양산시작된다고 하니 국내SUV소비자들에게 어떤평가를 받을지 기대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앤드라이빙 2009.03.17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내가 지인이 되는건가 ㅋ

  2. 사람 2009.03.17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르테와 패밀리 룩을 이룬것은 좋으나 잘못하면 진부하고 어디서 본듯한 디자인이 될수 있지요
    산타폐는 별로라고 생각합니다 qm5는 성능은 좋으나 가격이 부담스럽죠 윈스톰은 gm대우라는 게 조금......
    기대가 됩니다 신형 쏘렌토 가격도 좋게 나왔으면 좋겟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