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가 지금은 다른일 하고 있지만 11월에는 제천에서 생약제 수확 감독하는 일을 했었습니다. 어려운 일은 아니지만 하루종일 밭을 걸어다녀야 하고 계속 서있어야 되는 일이라 일 끝나면 피곤하고 때때로 다리가 저리기도 했습니다. 근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까 그일이 확실히 운동이 많이 되는거 같습니다. 지금은 앉아서 일하는 거라 몸이 많이 둔해진거 같습니다^^;


저는 주로 생약제중에서 황기수확을 감독했습니다. 황기라는 약제는 주로 여름 삼계탕 만들때 쓰는 약제인데요. 몸이 허한 사람에게 기운 북돋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황기는 뿌리식물이라 땅속 깊게 뿌리내리기 때문에 빨리 수확하려면 포크레인이 먼저 밭고랑을 헤집어야 합니다. 그뒤에 남자들이 황기를 뽑아놓고 농촌 아낙네분들께서 도끼나 칼로 황기줄기와 뿌리를 자릅니다. 황기줄기는 상품성이 없거든요. 




하루종일 밭에서 일해야 되고 신속히 수확해야 하는 황기의 특성상 포크레인이 얼마나 제 역할을 하느냐에 따라 하루 수확량이 결정됩니다. 포크레인 기사의 기술뿐만 아니라 포크레인 내구성도 중요합니다. 그래서 만약 포크레인이 고장나기라도 한다면 사실상 그후에 수확을 못한다고 봐야 합니다. 수확을 못하면 인건비가 더 들기 때문에 농사 짓는 사람 입장에서는 손해입니다.


농촌에서 수확하는 포크레인은 사장님이 직접 구입해서 쓰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전문포크레인 임대기사들과 수확할때 계약을 맺습니다. 지역마다 조금씩 틀린데요. 포크레인 하루 임대료가 40만원입니다.


만약 포크레인이 수확하는 도중 중간에 고장나면 어떻게 될까요? 직접 농사짓는 사장님 소유의 포크레인이라면 자가정비를 통해 고치면 되니 크게 상관없지만 포크레인 전문 임대업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큰 손실이라고 합니다. 포크레인이 고장나면 다음날 하루 더 나와서 일해야 되기 때문에 포크레인 임대기사들의 경우 내구성을 염두해 두고 포크레인을 구입합니다.


그렇다면 포크레인 임대기사들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는 뭘까요? 바로 볼보입니다. 제가 여러 포크레인 기사들과 얘기를 나누어보았는데 볼보를 가장 높게 평가하고 그다음에 삼성과 두산중공업 마지막으로 현대중공업을 가장 안좋게 평가합니다. 그래서인지 중고 포크레인 가격 또한 볼보가 가장 높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모델은 농촌에서 생약제 수확할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포크레인 볼보 EC55B PRO입니다. 지금은 단종되었다고 하는데요. 신차가격이 보통 6000-8000만원정도입니다. 


그리고 포크레인 보시면 아시겠지만 4개의 타이어로 이동하는 타이어식과 탱크처럼 궤도로 이동하는 궤도식이 있는데 농촌에서는 전부 궤도식을 씁니다. 타이어식 포크레인은 주로 온로드에서 작업할때 쓴다고 하며 가격은 타이어식이 좀더 비싸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포크레인이 작업할때 드는 연료소모량은 어느정도일까요? 기종마다 다른데 볼보EC55B PRO모델 기준으로 오전7시부터 오후5시까지 작업하면 평균70L의 경유가 소모된다고 합니다. 꽤 많은 연료가 소모되죠^^;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전기모터로 작동하는 포크레인을 출시했다고 하는데 엔진은 전동모터 발전용으로 사용되고 전동모터가 작동하는 플러그인 전기차와 비슷한 방식이라고 합니다.


연료소모량이 많은 포크레인 특성상 사용되는 연료도 절약되고 친환경에도 일조할수 있다고 생각되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일링 2010.12.15 15: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황기를 다려서 먹은적이 있는데 무지막지하게 써서 죽는줄 아았다는,,,

  2. ㅎㅎ 2010.12.16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한국해서 볼보포크레인이 많이 보이는거 같아요 ㅎㅎ
    근데 볼보자동차는 얼마 없다능 ㅠㅠ 90~00년식 사이 볼보차가 가장 이쁜데 말이죠 ㅠㅠ

  3. 이스루기 미오 2010.12.27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보건설기계코리아 전신이 삼성중공업 중장비사업부 입니다.. IMF터지고 삼성이 구조조정 차원에서 볼보한테 매각한거죠

  4. 이스루기 미오 2010.12.28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두산중공업이 아닌 두산인프라코어에서 포크레인 및 대우버스,타타대우트럭 DL,DV시리즈 엔진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제가 생약제 수확입회 감독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20여일간 충청북도 제천에 머무른 적이 있습니다.


제천 오면서 놀랐던 점은 일교차가 상당히 심하다는 것과 공기가 깨끗하다는것 그리고 아름다운 경치와 와인딩로드가 많다는 것입니다. 특히 일교차가 상당히 심해서 어떤날에는 아침기온이 -10도 가까이 떨어지기도 했지만 낮에는 영상 10도가 넘어 낮에는 차에서 편하게 잘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제천에 있으면서 가을풍경을 카메라에 담아보았습니다. 오늘저녁에 서울 경기지역은 눈이 내리고 있고 계절도 본격적으로 겨울로 접어들고 있지만 이대로 가을을 넘기기에 아까워서 사진 몇장 골라서 올려보겠습니다.


제천시 송학면에서 황기라는 약재를 캐는도중 한컷 찍어봤습니다. 황기를 포함한 대부분의 한약재는 파종과 수확시 인건비가 꽤 많이 들어간다고 하네요. 그래서 뿌리가 굵고 길게 뻗어야 하는데 올해는 잦은비로 인해 작황이 제대로 좋지 않았다고 하네요. 그래서 오히려 적자라고 합니다.


근처에 쭉 뻗은 소나무를 찍어보았는데요. 초점이 안맞아서 그런지 흐릿합니다.


위 사진은 제천시 봉양읍에 있는 솔티마을 앞 숲을 찍어본 사진입니다. 마을앞에 숲이 있어서 약간 의외였는데요. 숲안쪽에는 개울까지 있습니다. 좀더 일찍 왔었으면 붉게 타오르는 가을 단풍을 만끽할수 있었을건데 제가 갈때는 늦가을이라 낙엽이 많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숲 안쪽에서 쉬고있는 사마귀를 찍어보았습니다. 가까이 찍기 위해 다가가니까 앞발을 펴서 경계하더군요.


제천에는 네비게이션으로 확인되지 않는 오솔길과 작은도로가 꽤 있습니다. 산속에도 간간히 마을이 있었고 사진속도로는 깊은 산골마을에서 바깥세상으로 드나드는 유일한 통로입니다.


봉양읍 경치가 좋아 일이 없는 휴일에 잠시 봉양읍 구석구석 돌아보았습니다. 산과 낮은구릉을 끼고도는 하천이 있어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보통 황기는 산위 비탈진 밭에서 재배하는데 평야지대에서도 황기를 재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침안개가 자욱한 황기밭을 한번 찍어보았습니다.


겨울추위가 심한 제천이라 그런지 침엽수림 특히 소나무와 낙엽송이 많았습니다. 늦가을 노랗게 물든 낙엽송을 카메라로 찍어보았습니다.


인적이 드문 지역이 많은 제천 그래서인지 사방을 둘러보아도 인적이 전혀없는 완전한 자연상태의 숲속을 보기도 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숲속은 사실 땅주인이 집을 지을 예정이었다고 하는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집을 짓지 않고 숲을 그대로 두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마치 사람손길이 닿지 않은 원시자연림 같은 느낌인데요. 사진 오른쪽에 보시면 작은 연못도 있는데 사실 연못이라기 보다는 늪지대입니다. 


위 장소에서 고라니 두마리, 멧돼지 한마리를 보았습니다. 멧돼지는 바로 가까이 있어서 깜짝 놀랐는데 다행히 지가 스스로 물러나더군요. 멧돼지를 그렇게 가까이 보기엔 처음이었습니다.
 

좀더 안쪽으로 들어가보려고 시도했는데 잡목들이 빽빽했고 땅이 푹푹 꺼지는 바람에 포기했습니다. 사람의 손길을 거부하는 듯 하네요^^;


저녁낙조가 예뻐서 사진한컷 찍어봤습니다.


위 사진은 제천시와 경상북도 문경이 접한 덕산면이라는 지역입니다. 월악산 국립공원이 근처에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산세가 험한 편입니다.


산속으로 조금 더 들어가다가 경치가 마음에 드어 한컷 찍어봤습니다.


위 사진은 산비탈의 나무를 제거하고 밭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저 밭에 팥을 심었고 지금은 휴경상태라고 하네요. 처음에는 간이 눈썰매장인줄 알았습니다^^; 겨울에 눈쌓여서 눈썰매 타고다니면 재미나겠더군요.


비탈진 황기밭을 수확하고 있는 농민들......


제천시 지역 모두 경치가 좋았지만 덕산면쪽이 가장 경치와 전망이 좋다고 생각되네요.


오랜만에 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도 찍어보았습니다. 길이 험해서 좀 걱정했는데 의외로 잘 올라가더군요^^:


물안개가 피어오르는것을 사진으로 찍어보았습니다. 신비롭죠?


조금더 가다가 한컷 더 찍어보았습니다.


청풍호수 부근 곡교라는 다리위를 타고 물안개가 상승하는걸 사진으로 찍어보았습니다. 


20여일 동안 제천에 있으면서 수려한 경치를 사진으로 찍어보았습니다. 제가 사진찍는 실력이 꽝이어서 사진을 보고 아 이장면이 아닌데...... 라고 생각도 해보았지만 그래도 묵혀두기엔 아까워서 블로그 포스팅을 해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일링 2010.11.29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 좋네요.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