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올 여름은 덥기도 하고 비도 많이 내리죠? 운전시 특히 야간운전할때 빛보고 달려드는 벌레들 때문에 자동차 앞부분에 벌레사체들이 많이 묻어 있을 겁니다.

 

벌레를 제거하는데 보통 세차장에서 크리너나 세제를 뿌려서 제거하잖아요? 이게 은근히 번거롭습니다.

따라서 저는 비오는날에 주행하면 주행전 버그크리너를 미리 듬뿍 뿌립니다. 그럼 이 크리너 성분이 벌레사체의 단백질 성분을 분해합니다. 그리고 내리는 비가 자연스럽게 헹굼과 세척 효과를 냅니다.  

비가 많이 올수록 그리고 장시간 운전할수록 더욱 깨끗하게 벌레사체를 없앨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위 영상을 보시면 나옵니다.

 

Posted by 레드존


7월입니다. 참 많이 덥죠. 태풍 때문에 많은 비가 내렸는데 시원하기는 커녕 오히려 끈쩍끈적하고 습합니다. 외출시 맑은 날이다가고 갑자기 소나기 내리는 등 변석드러운 날씨가 이어지네요. 위 영상은 빗길운전시 안전하게 주행하는 요령입니다.


이렇게 폭우가 빈번하게 내리면 보행자는 물론 운전자도 운전하기가 참 힘들어집니다. 빗길운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전면시야입니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으면 정상적인 운전은 불가능하죠.


전면유리에 유막과 이물질 발생시 시야를 확보하기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약품 등으로 유막을 제거해야 하는데요. 대형마트 자동차코너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만약 유막을 제거하는 약품이 없다면 치약 또는 콜라로 문질러도 되고요. 약품으로 유막과 이물질 제거해도 와이퍼 작동시 깨끗하게 닦이지 않으면 와이퍼 수명이 다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유막과 이물질 제거했다면 발수코팅제를 유리에 얇게 펴바르거나 뿌려주면 좋은데요. 주의사항이 있다면  지나치게 많이 뿌리거나 많이 닦으면 정작 와이퍼 작동시 심한 소음이 발생하고 잘 닦이지 않습니다.


폭우가 내리면 도로 가장자리 중심으로 물이 고이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왕복2차선 도로에서 마주오는 차에서 물보라를 일으키면 순간적으로 시야가 안보이게 된다.


초보운전자의 경우 놀래서 급브레이크 밟거나 스티어링휠을 갑자기 꺾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차량 운전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으니 이런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상대방 차량에서 발생하는 물보라를 맞아야 한다면 진로를 미리 예상 후 최대한 빨리 시야 확보를 해야 합니다.(발수코팅제 도포하면 시야 확보에 더욱 도움됩니다)


중앙분리대가 있는 왕복 4차선 고속도로나 국도의 경우 물보라를 맞을 확률이 적지만 이런 도로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물이 조금만 고여도 언제든지 물보라가 중앙분리대를 넘어 자신이 운전하는 차량 시야를 방해할 수 있죠.


그리고 높이가 낮은 승용차량의 경우 옆차선에 트럭 혹은 버스가 있으면 나란히 달리지 말고 가능하면 멀리 떨어져 달리는 것이 좋다.


트럭과 버스는 차가 큰 만큼 물보라 규모도 크기 때문에 트럭과 버스 옆차선에서 달리면 승용차가 옆차선에서 달릴 때보다 더 많은 물보라를 맞아 전면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고인물 지날 때 가급적 피해야 하지만 부득이하게 지나야 하면 속도를 30km/h 이하로 낮추고 기어를 저단으로 바꿔 구동력이 높은 상태에서 운행해야 합니다.


고인물 구간을 고속으로 주행시 타이어 접지면이 물때문에 떠오르는 수막 현상이 발생하는데 수막 현상은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조향이 안되는 것은 물론

정상적으로 주행시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게 미끄러져 사고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빗길은 타이어가 가장 중요한데요.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이런 타이어는 빗길에 매우 위험하니 빨리 교체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올해 날씨 참 이상합니다. 지난 봄과 여름 비가 그렇게 내리지 않고 10월 초만 해도 비가 적었는데 최근 들어서 비가 자주 내리고 있습니다. 강수량 자체는 많지 않지만 그래도 예년 가을에 내리는 비와 비교해 보면 강수량이 꽤 많습니다. 그리고 다음주에도 비가 온다는 예보가 발표 되었습니다.


가뭄 때문에 저수율이 낮아 물이 부족한 상황인데 비가 자주 내리는것은 좋다고 봅니다. 하지만 자동차 운전자들은 애로사항이 클 겁니다. 특히 비 때문에 전방 및 측 후방 시야확보가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맑은 날보다 상대적으로 높아지며 특히 맞은 편이나 옆에서 나란히 달리는 차가 고인물 구간 지나서 물 튀기면 순간적으로 앞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제가 자동차유리에 발수코팅을 권장하는데요. 단순히 고속주행 시 와이퍼 동작을 하지 않는 걸 떠나서 시야 확보가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아래 영상은 11월 13일 비가 많이 내리는 고속도로에서 주행한 영상인데요 자세히 보시면 와이퍼를 작동하지 않고도 물방울이 위로 빠르게 올라가 전면시야가 확보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속도가 빠를수록 그리고 비가 많이 내릴수록 발수코팅 위력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발수코팅제는 프로스태프 A-09 라는 제품을 사용했는데요. 너무 많이 바르면 유막 때문에 시야가 도리어 보이지 않으니 소량만 사용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빗길주행 해보면 와이퍼속도를 아무리 빨리돌리고 워셔액을 뿌려도 전면유리에 계속 들러붙은 유막때문에 운전하기가 짜증나셨던 경험이 있었을겁니다. 유막의 원인은 다양한데 유막이라는 말뜻처럼 기름이 전면유리에 달라붙어서 유막이 생성되기도 하고 벌래사체, 새똥, 먼지, 나무수액이 유리에 묻으면 와이퍼가 지나가면서 와이퍼로 깨끗히 닦이지 않고 오히려 유리에 오물이 펴지면서 유막이 되기도 합니다.


유막을 제거하는 방법은 인터넷 찾아보면 많습니다. 그리고 자동차 애프터마켓 용품중에 유막을 효과적으로 제거해주는 유막제거제도 시중에 팔구요. 다만 적어도 5000원 이상의 비용이 있어야 하며 정기적으로 세차한다면 유리에 생성되는 유막이 그렇게 자주 생성되진 않습니다.(제차의 경우 1년에 약4만키로 주행하는데 주행거리가 많음에도 별도로 유막제거를 해본게 1년에 한번뿐입니다)


시중에 통용되는 유막제거방법중 가장 싸면서도 슈퍼에서 쉽게 구하는 콜라로 유막 제거하는 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매우 쉽고 간단합니다.

 

준비물은 사진에 보이는 코카콜라 한병(혹은 한캔)

 

그리고 유리용 극세사 걸레 하나만 있으면 됩니다. 그외 준비물은 없습니다.

 


걸레에 콜라를 뿌린 후 유리를 닦으면 끝입니다.(사진상으로 제가 콜라를 차체에 흘렸네요) 중요한것은 콜라로 유막제거시 일부 사람들은 그냥 뿌리면 알아서 유막제거된다고 하는데 제가 몇년전에 그냥 콜라를 뿌리기만 하다가 오히려 유막이 더 끼는 역효과를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콜라사용량 또한 약간 흥건히 젖는정도로 많이 적시는게 효과 좋습니다.

 

유리에 바른 후 와이퍼에도 콜라로 흥건히 젖은 걸레로 깨끗히 닦아주세요. 특히 와이퍼가 오래될수록 전면유리에 유막이 더 빨리 생성됩니다.

 

중요한 것은 콜라로 유막제거할 때 비가 오는날에 하는것이 좋습니다. 맑은날에는 콜라가 금방 유리나 차체에 늘러붙어 찐득해지거나 콜라의 달콤한 냄새에 벌레들이 많이 몰려드는 역효과를 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비가 오는날에는 콜라로 유막제거후 비를 맞게 하면 콜라가 저절로 씻겨내려갑니다.

 

아래영상은 유막제거전 전면시야와 콜라로 유막제거후 전면시야를 간단히 비교해본 영상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콜라로 유막제거하기 전과 후 꽤 차이가 나보이죠? 즉 충분한 양의 콜라를 걸레에 적신 후 닦으면 효과가 있습니다. 유막 이외에도 차체에 붙은 벌레사체를 떼는데에도 콜라가 꽤 효과 좋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