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집에서 만드는 바이오연료 제조시설이 소개되지 않았고 관련법규도 준비되어있지 않아서 아직 집에서 바이오연료를 발효해서 만들수 없지만 미국만 해도 식물원료를 발효시킬수 있는 에탄올 제조설비를 집에 설치하면 집에서도 간단히 바이오연료를 만들수 있다. 또한 바이오연료 충전소에서 바이오연료를 구입하는것보다 집에서 바이오연료 제조설비를 이용해 직접 바이오연료를 만드는것이 훨씬 싸기 때문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그렇지만 집에서 만드는 바이오연료가 화재를 유발할수도 있다는 화재 전문가들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오래전 미국에서 디젤차에 식물성 원료로 만든 바이오디젤연료를 대신 사용할수도 있다는것을 알고있었고 실제로 미국에서 환경보호 및 대체연료권장 정책으로 바이오디젤을 포함한 바이오연료 사용이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이다.



그렇지만 집에서 만드는 바이오디젤의 경우 큰 위험성을 내포하기도 하는데 특히 최근에는 미국의 음식점에서 폐식용유를 재활용한다는 명목으로 음식점에 바이오디젤 제조설비를 설치하고 바이오디젤을 직접 제조하여 사용하거나 음식점을 찾는 손님들에게 서비스로 주유해주기도 한다.



바이오디젤은 약 120도 정도의 온도에서 식용유에 메탄올 혹은 알코올과 결합하여 만들어지는데 문제는 바로 바이오디젤을 만들기 위해 사용되는 메탄올이다.


메탄올은 불이 잘붙는 가연성 물질인데 폐식용유가 제대로 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바이오디젤 제조설비에 폐식용유를 넣을 경우에는 발화될수도 있다.



실제로 바이오연료 제조 원인으로 인한 화재가 미국의 오레곤, 워싱턴, 애리조나, 콜로라도, 메사추세츠주에서 보고되기도 하였다.



최근에 바이오연료 제조설비의 가격은 인터넷에서 500달러 미만으로 구입할수 있을정도로 가격이 낮아졌으며 이러한 설비를 구입하는 소비자 또한 점점 늘어가고 있는 추세이다.



그렇지만 미국에서 팔리는 바이오연료 제조설비에서는 아직 이러한 위험성을 경고메세지를 제대로 표기하고 못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바이오연료를 집에서 직접 제조할수 없지만 향후 집에서도 바이오디젤을 포함한 바이오연료 제조설비를 판매할경우 이러한 위험성을 제조설비 카달로그에 적어서 소비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해야 할것이다.

Posted by 레드존

화씨 -60도 이하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퍼마플로 바이오디젤의 개발로 혹한지역에서도 청정연료인 바이오디젤을 사용할수 있게되었다.




바이오 디젤은 이미 예전부터 훌륭한 석유대체자원으로 손꼽혔으며 콩이나 옥수수등의 기름에서 추출하여 정제해서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중장비 기관에 많이 쓰이는 디젤엔진에 별도로 첨가제를 넣지않아도 쓸수 있는데다 황이 포함된 석유기반의 일반적인 경유와 달리 황이 포함되어있지 않아 다쓰고 남은 배출가스에 매연이 거의 없다는 것도 장점이다.



바이오디젤은 화석연료인 석유에서 얻어지는 것이 아니고 옥수수, 콩, 녹조류등 자연친화적인 원료를 정제하여 만들어진다.


그중에서도 미국의 인디에나주는 콩에서 기름을 추출하여 바이오 디젤산업이 발달된 지역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바이오디젤은 수분에 취약한 커먼레일디젤엔진과는 잘 맞지 않는데다 일반 경유보다 어는점이 높아서 겨울철에는 사용하기가 부적합하다는 단점도 지적되었다.



그렇지만 이번에 인디에나주의 대두협회에서 극한의 낮은온도에서 얼지않고 정상적으로 연소가 가능한 바이오디젤을 개발하였다고 한다.



개발된 바이오디젤은 화씨-60도 이하의 혹한온도에서도 얼지 않고 정상적으로 연소가 되었으며 100% 합성 바이오디젤이어서 한방울의 석유를 가공하지 않아서 친환경적인 측면의 성격도 그대로 지니고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보통 디젤기관에 많이 쓰이는 일반적인 석유기반 경유의 어는점이 -15도 임을 감안하면 이론적으로는 황이 포함되어 오염물질을 배출할수 있는 일반경유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지게 된 것이다.

이번에 개발된 바이오디젤은 영원히 얼어붙은 땅이 녹지 않는다는 의미를 가진 permafrost단어를 본따서 퍼마플로 바이오디젤(permaflo Biodiesel)이라고 명명지어졌으며, 실제로 북극권의 북쪽 혹한지역을 1년동안 1400마일 의 거리를 가로질러 여행하면서 새로 개발한 퍼마플로 바이오디젤을 테스트하였고 별다른 이상없이 무사히 테스트를 마쳤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퍼마플로 바이오디젤로 인해 추운 혹한지역에서도 석유기반의 일반경유대신 공해가 없는 바이오디젤 사용이 가능해졌으며 석유로부터의 완전히 독립할수 있는 초석을 단단히 다져놓게 되었다.     




 
 This latest edition of Domestic Fuel Cast we look at an exciting new development from the Indiana Soybean Alliance that might just put to rest some of the complaints about biodiesel’s tendency to gel at extremely cold temperatures.


 The group has developed a type of biodiesel that, even at a 100 percent mix, won’t gel at more than 60 degrees below zero. That’s even colder than what conventional petroleum diesel clouds at (about -15 for the not-so-green fuel). It’s Permaflo Biodiesel, and to put it to the test, Ryan West, Director of New Uses for the alliance, led a group on a 1,400 mile trip across Alaska to the Arctic Circle. Along the way, they ran B100 in their vehicle and generator as they camped their way across the state in temperatures this winter of more than 20 below!


West says the fuel held up just fine, and it gives hope to many areas, including some of the remote Alaskan villages that can’t produce their own fuel and rely on a once-a-year supply truck, that they can be independent from fossil fuels.
 

It’s an amazing trip and an amazing product. You can hear all about by listening to this week’s Domestic Fuel Cast here: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