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주간 휴식이 끝나고 열린 2010 F1 그랑프리는 벨기에 스파-프랑코샹 서킷의 우승자는 루이스 해밀턴선수가 차지했습니다.

 


루이스 해밀턴은 총길이 308.052㎞를 달리는 벨기에의 스파-프랑코샹 서킷을 1시간29분04초268로 완주, 지난 8라운드 캐나다GP 이후 두 달 만에 포디엄을 정복 이로써 그는 올 시즌 터키와 캐나다에 이어 벨기에GP까지 우승하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고 하네요.



일반도로와 전용서킷이 어우러져 어느 서킷보다도 복잡하다는 이 서킷은 원래 루이스 해밀턴에게는 그리 달갑지 않은 서킷이었습니다. 왜냐하면 2008년 1위 피니시에도 불구하고 패널티로 정상의 자리를 내 주었던 아픔이 있었죠. 

 

하지만 벨기에GP 우승으로 25점을 추가하며 드라이버 포인트 총 182점을 기록해 179점의 마크 웨버를 제치고 2010시즌 포뮬러원의 선두를 되찾았지만 그가 속한 팀 맥라렌은 레드불에 1점차로 뒤져 여전히2위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루이스 해밀턴에 이어 2위는 마크웨버, 3위는 로버트 쿠비카가 차지했는데요. 승승장구하는 루이스 해밀턴과 달리 팀 동료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의 부진도 드러났는데 2009시즌 챔피언인 젠슨 버튼은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과의 충돌로 리타이어하며 포인트 득점에 다시 한번 실패했습니다.


 

한편, 지난 헝가리GP에서 루벤스 바리첼로와의 블로킹으로 인한 패널티를 받아 21번 째 그리드에서 출발한 'F1 황제'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7위까지 올라서는 모습을 보이며 선전했으며 F1의 노익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루벤스 바리첼로(윌리엄스, 브라질)는 이날 경기로 그의 300번째 F1 그랑프리 출전 기록을 세웠다고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좀전에 2010 모나코F1 결선경기가 끝났습니다.


치열하게 전개된 이번 경기에서 모나코F1의 최종승자는 이틀전 열린 퀄리파잉에서 1위를 기록한 마크 웨버가 결선에서도 1위를 기록하여 우승을 하였습니다.


이어 2위는 마크웨버가 같은 레드불레이싱 소속인 세바스찬 베텔이 차지하였으며 3위는 포뮬러르노의 로버트 쿠비카가 차지했습니다.


마크웨버는 전에 바로 전에 열린 스페인GP에서도 우승했는데 모나코GP에서도 우승을 차지해 2연승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중계를 제대로 보지 못해서 결선에서 최종 베스트랩을 볼수 없었는데 퀄리파잉 주행시 마크웨버의 베스트랩이 유일하게 1분13초대에 들어온 만큼 슈마허가 모나코GP에서 세웠던 기록을 깼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편 모나코GP에서 레드불 레이싱이 1위와 2위를 기록하여 2위 페라리를 누르고 1위로 등극하게 되었습니다. 다음에 열리는 터키F1 그랑프리에서도 레드불 레이싱이 독주를 이어갈지 그리고 마크웨버가 터키에서도 우승할지 사뭇 궁금해집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유난히 사고가 많이 일어나 마지막 바퀴까지 세이프티카가 선두에 서는 보기드문 풍경을 보여주기도 하였습니다 ㅡ.ㅡ; 그리고 세이프티카가 다시 피트인 한뒤 골인지점까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미하엘 슈마허의 엄청난 고난이도 추월장면도 볼수 있었습니다.(역시 황제 슈마허 알론소는 굴욕 엄청났을듯 ㅡ.ㅡ......)


이것으로 F1 소식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