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날씨가 상당히 춥네요. 한 달 전만 해도 낮기온 10도를 훌쩍 넘는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이어졌는데 이젠 아침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는 한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에코드라이빙 방법은 다들 아시겠지만 급가속 급감속 등 운전할 때 급~자가 들어가는 운전을 자제해 연비를 향상시키는 운전법입니다. 또한 내리막 구간에서는 엑셀레이터 페달에서 발을 떼어 주행하는 퓨얼컷 드라이빙 스킬을 권장합니다. 


엑셀레이터 페달에서 발을 떼면 연료가 연소실에 분사되지 않습니다. 내리막 구간을 주행한다면 가속을 하지 않아도 속도가 증가하거나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때 내리막 구간이 길어질수록 연비도 그만큼 향상되죠.


연비향상으로 운전자의 기름값 부담을 줄이면서 동시에 배출가스도 감소시키기 때문에 완성차 업체는 물론 국가에서도 에코드라이빙 운전법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는 이러한 퓨얼컷 운전법이 오히려 연비에 악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추운 날씨에 시동을 걸고 몇 분 후 출발할 때 운전자는 정차 상태에서 수분간 공회전했으니 엔진이 충분이 예열되었겠다고 생각할 겁니다.



이때 내리막 구간이 많은 경우 가속페달을 밟지 않아도 속도가 증가하기 때문에 운전자 입장에서는 엑셀레이터 페달을 밟지 않게 됩니다.


그런데 엑셀레이터 페달을 밟지 않으면 연료가 분사하지 않게 되고 연료가 분사되지 않으면 연소실에서 파워를 얻는 폭발행정이 생략되어 엔진의 열이 올라가지 않게 됩니다. 엔진의 열이 올라가지 않으면 수온이 다시 하락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한 시동건 후 바로 히터를 가동해도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자동차 히터는 엔진 냉각수의 열을 사용하는데요. 히터 강도가 높아질수록 냉각수의 열을 빼앗기게 되고 그렇게 되면 엔진 냉각수 수온도 낮아집니다.


냉각수 수온이 낮아지게 되면 자동차 ECU는 정상 수온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더 많은 연료를 분사시킵니다. 따라서 평소보다 연비가 더 낮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수온대비 유온이 상승하는 속도는 더딘 편인데요. 이는 오일 내부의 점도 때문입니다. 엔진오일은 실린더와 피스톤 마찰면과 크랭크축 등에 윤활유를 공급해 이들 부품이 높은 온도에서도 마찰을 최대한 줄이는 역할을 담당합니다. 따라서 100도 넘는 고온에서도 잘 변질되지 않죠.


반면 고온에서도 변질되지 않도록 점도가 높아 시동후 정상온도까지 도달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일전에 제가 i40 2.0 GDI 엔진의 수온과 유온변화를 관찰한 적 있었는데 수온계가 중간까지 올라가도 유온계는 겨우 15도를 넘는데 그쳤습니다.(제가 관찰하는 자동차에 사제유온계가 설치되어 있었음)


따라서 겨울철에는 냉각수 수온과 엔진오일 유온이 정상온도까지 도달하도록 시동건 후 10~20분 정도는 과도한 히터 사용과 퓨얼컷 주행을 자제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이제 겨울입니다. 우리나라 겨울은 대체로 건조하면서 한파가 때때로 몰아치기 때문에 상당히 추운 편입니다. 따라서 자동차또한 겨울철을 맞아 월동준비를 해야 됩니다.

 

가장 필수적인 월동준비는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수 있는 스노우타이어 혹은 스노우체인입니다.

 

두번째는 바로 겨울철냉각수입니다. 냉각수는 말 그대로 뜨거워진 엔진열기를 식혀주고 온도를 유지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냉각수는 여름철에는 날씨가 더워지기 때문에  점검해줘야 하지만 겨울철에도 점검은 필수적으로 해야됩니다. 왜냐하면 겨울철의 냉각수 역할은 엔진열을 식혀주고 유지시켜주는 역할뿐만 아니라 냉각수가 얼지않기 위해 부동액이라는 물질을 일정비율 첨가합니다.

 

참고로 부동액은 겨울철에 냉각수가 결빙되지 않도록 방지하는 역할을 할뿐만 아니라 라디에이터코어, 호스, 워터펌프등 부품에 이물질 및 녹을 방지하는 역할도 같이 합니다.

 

냉각수는 주기적으로 교환해줘야 하는데요. 과거에는 1년에 한번씩 교환하라고 카센타에서 권유했지만 지금은 그렇게 자주 교환할 필요가 없습니다. 자동차메이커마다 혹은 차종마다 조금씩 다른데요. 통상 2-5년(혹은 4 - 24만키로) 주기로 냉각수 전체 교환을 하시면 됩니다.

 

 

 


보조냉각수통의 경우 MIN과 MAX로 표기되어 있는데 만약 보조냉각수통에 있는 표기가 MIN 아래로 내려갈 경우 그때는 다시 MAX만큼 냉각수를 보충하면 됩니다. 냉각수가 부족하면 운전자가 직접 보충해도 되지만 교환시기가 되면 반드시 카센타에 가셔야 냉각효율이 새차상태와 비슷하게 유지됩니다.

 

냉각수 교환시 혹은 보충시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냉각수는 통상적으로 부동액과 물을 각각 5:5로 섞어서 사용합니다.

 

그런데 부동액과 함께 물을 주입시 물은 반드시 수돗물과 증류수로 냉각수를 채워야 합니다. 지하수나 약수물의 경우 철분이나 아연성분이 있는데 이 철분과 아연성분이 기존냉각수와 화학반응을 일으키고 냉각수라인에 녹을 발생시켜 냉각성능이 저하됩니다.

 

또한 부동액의 경우 반드시 자동차메이커에서 규정하는 부동액으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부동액성분은 에틸렌글리콜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여기에 부식방지 및 세정제 역할을 하는 인산이나 규산을 섞어 부동액을 제조합니다.

 

현대 기아 삼성, 그리고 대우차중 일부모델은 인산이 들어있는 부동액을 사용합니다. 색깔은 녹색으로 되어있으며 쌍용차와 최근 나오는 대우차는 규산이 들어있는 부동액을 사용합니다. 쌍용차 순정부동액은 투명한 노랑색, GM대우는 붉은색입니다.

 

주의할 사항은 현대 기아 삼성 그리고 녹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일부 대우차량에 쌍용차 혹은 붉은색 대우차 순정 부동액을 주입하면 절대로 안됩니다. 반대로 쌍용차와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대우차량에 녹색 부동액을 넣어도 안됩니다.

 

만일 주입한 부동액이 서로 바뀌면 냉각수라인 막히거나 라디에이터에 부식이 생기면서 냉각효율이 떨어지고 심하면 냉각순환이 안되어 오버히트가 일어납니다. 그러기 때문에 부동액은 순정규격을 반드시 지켜야 됩니다.

 

특히 대우차량의 경우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과 녹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이 같이 생산된 관계로 정비사업소의 정비사또한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대우차를 소유한 운전자라면 부동액 교체하기전 반드시 어떤부동액을 넣었는지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삼성 SM5의 보조냉각수통입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같이  냉각수색깔이 푸른빛을 띈 녹색입니다. 삼성뿐만 아니라 현대 기아차 그리고 일부 대우차량들은 푸른색 냉각수를 사용합니다. 여기에 적합한 냉각수는 바로 아래에 있습니다.


 

마트나 자동차용품점에서 파는 대다수 냉각수들의 경우 현대 기아 삼성차에 적용되는 녹색냉각수입니다. 사진속의 SK냉각수 또한 녹색냉각수로 현대, 기아, 삼성차량에 적용할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체어맨600S 보조냉각수통입니다. 냉각수통을 보시면 옅은노랑색인데요. 쌍용차는 순정 냉각수 색깔이 노란색입니다. 쌍용차는 냉각수 세척 및 부식방지 역할을 하는 규산이 들어가 있어 인산을 들어있는 녹색부동액은 절대로 넣어서는 안됩니다. 또한 반대로 현대, 기아, 삼성차량에 쌍용순정부동액을 넣어서도 안됩니다.

 


쌍용자동차에서 나오는 순정냉각수입니다. 쌍용차를 소유한 운전자는 냉각수 보충할때 혹은 냉각수 교환할때 순정 부동액을 사용하는지 잘 체크하세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보조냉각수통입니다. 보시다시피 붉은색 냉각수가 들어있는데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라세티프리미어등 요 근래 나오는 대우차는 붉은색 냉각수를 사용합니다.

 

 

마지막으로 GM대우에서 나오는 순정 부동액입니다. 대우차의 경우 녹색냉각수를 사용하는 차량과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이 같이 있으므로 대우차의 경우 냉각수 교환시 필히 운전자가 직접 냉각수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자동차 엔진의 열을 일정온도로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는 냉각수 관리를 철저히 하면 차를 그만큼 오래 사용할수 있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