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고해 드린바와 같이 제가 지난주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토요일밤과 일요일새벽에 대리운전기사의 뒤를 따라다니는 꽁지차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꽁지차가 뭔지 정확히 설명드리자면 대리운전기사와 꽁지차기사가 2인1조가 되어 활동하는 것인데 대리운전기사가 만약 인천 계산동에서 작전동까지 손님을 모시고 간다고 치면 대리운전기사가 손님차를 몰고 계산동에서 작전동까지 가고 그리고 그뒤를 바싹 쫓아 목적지 도착후 대리기사를 모시고 다시 대리기사가 찍은 다른오더지점을 향해 빨리 도착하는 차량을 꽁지차라고 합니다. 


꽁지차는 대리기사가 모는 차량을 뒤처짐 없이 빨리 쫓아야 되기 때문에 성능과 내구성도 좋아야 하지만 기름값이 그만큼 저렴해야 합니다. 그래야 꽁지차기사나 대리기사 모두 이득이 남으니까요. 통상적으로 대리기사와 꽁지차기사의 수익배분은 5:5이며 기름값 분배 또한 5:5로 나눕니다.(저는 돈벌이보다는 가혹한 시내실험 테스트가 궁금해서 기름값은 따로 받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의 택시들을 보면 가혹한 주행조건에서도 변함없는 성능과 내구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반 승용차보다 내구성이 뛰어난 부품을 적지않게 사용합니다. 특히 오토미션의 경우 가솔린차량보다 토크컨버터 용량을 크게 키우는 편이며 엔진에 들어가는 각종 벨트류 또한 가솔린차량보다 수명이 더 긴편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가솔린차량의 내구성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습니다.


사실 이번 테스트는 테스트 종료 후 따로 재주유를 하지 않아서 정확히 어느정도의 연료가 소모되었는지 잘 모릅니다. 다만 참고사항으로 보면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위에 보이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계기판 사진이 바로 꽁지차테스트 시작할때 트립을 리셋하고 찍은 사진입니다. 연료게이지가 거의 F에 위치해 있습니다.




꽁지차 테스트 종료후 찍은 계기판 사진인데요. 연료게이지가 딱 중간으로 내려왔습니다. 꽁지차테스트 종료 후 주행거리는 겨우 113.6km인데요. 음 확실히 하이브리드카를 제외하면 어떤차량이든지 가혹한 시내주행에서는 연비가 크게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앞으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3번정도 꽁지차테스트 연비 측정할 계획인데요. 주유소 한군데를 딱 정해서 주유 후 연비를 체크할 계획입니다.


왜 한번도 아니고 세번이면 거리 및 달리는 코스가 항상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세번 측정후 평균값을 산출하려고 합니다. 아주 정확하다고는 할수 없지만 그래도 어느정도의 공신력을 확보할수 있겠죠.


그럼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꽁지차테스트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쏘타람다 2010.08.18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결과 기대할께요 ^^

음 사정이 있어서 제가 늦게 대리후기를 쓰게 되었습니다.


8월13일 저녁과 14일 새벽에는 비는 내리지 않았습니다만 습한 날씨로 인해 불쾌지수가 상당히 높았습니다.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많이 나더라구요.




이날 저는 두콜을 타게 되었습니다. 처음 대리한 차량은 뉴카렌스LPI모델인데요. 사이드 브레이크 푸는 스위치가 따로 있는걸 까먹고 있다가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뉴카렌스는 음 무난합니다. 로체와 언더바디를 공유해서 그런지 승차감이 단단하지만 코너링은 생각외로 괜찮습니다. 꾹 밟아본건 아니지만 일상주행에서 힘이 부족한 편도 아니었습니다.


뉴카렌스 대리 끝내고 와서 바로 다음 차량을 대리하게 되었는데 차종은 2000-2002년 사이에 생산된 초기형 아반떼XD 모델입니다. 오너분은 40-50대 정도로 추정되었구요.




순정차량이 리어스포일러만 장착된 차량인데 처음에는 1.5L 오토겠지 했는데 내부를 보니 스틱입니다. 그리고 기어봉이 순정이 아니고 투스카니 기어봉을 이식했더군요. 그래서인지 손 감기는 맛이 좋았습니다.


처음에는 몰랐었는데 주행해보니 기어비별 rpm이 제가 운전해보았던 1.5스틱 아반떼XD와 달라서 오너분께 물어보았는데 아반떼 XD 2.0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상당히 귀한 차량이죠.


왜냐면 XD는 4도어와 5도어가 출시되었는데 4도어 또한 2.0엔진 장착차량을 보긴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XD 2.0 5도어를 더 많이 보았습니다. 물론 정확한 XD모델별 판매량이 나와있지 않아서 실제로 2.0모델중 4도어와 5도어 어떤게 더 많이 팔렸는지는 모르겠지만요.


사실 주행감각은 XD4도어나 XD5도어나 비슷비슷합니다만 고속안전성은 4도어가 조금은 더 나았습니다. 뒤에 사제로 장착한 리어스포일러 때문일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제가 느끼기엔 그랬습니다.


제가 대리한 XD 2.0스틱 4도어 차량은 20만km가 훌쩍 넘은 차량이고 외관이 약간 긁히고 헤진 부분이 많았습니다. 또한 앞유리가 가로로 금이 쫙 그어져 있었구요. 오너분이 중고로 판매하고 싶어하던데 제가 여윳돈이 많았다면 아마 당장 업어왔을듯 합니다. 엔진과 미션상태가 상당히 좋더라구요.


오너분이 현대자동차 하청업체 연구소에서 일하는 분이라서 대리하면서 자동차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보고 말할수 있었네요. 덕분에 좋은 말도 많이 들었구요.


제가 개인사정상 대리는 잠시 중단합니다. 하지만 제가 소유하고 있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꽁지차 연비 테스트 할 예정인데요. 지난주 토요일과 일요일 새벽에 잠깐 해보았는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에서 그동안 나타나지 않던 잡소리들이 서서히 들려오고 있습니다.


대리운전 해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대리기사의 뒤를 쫓는 꽁지차는 필요에 따라 급가속 급브레이크를 적지않게 해야 합니다. 그래서 시내운전 특히 가혹한 주행시 연비테스트를 할수 있습니다. 사실상 택시와 주행환경이 비슷하다고 보며 됩니다.


앞으로 저는 롱텀테스트를 할경우 꽁지차테스트도 병행해서 가혹한 조건에서의 연비측정도 해볼 계획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luteer 2010.08.16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꽁지차 테스트 라는 거... 상당히 흥미롭네요. 가혹조건에서의 마크리 연비도 기대가 되구요.
    이전에 올려주셨던 경차 혜택축소 관련 포스팅에 대한 추가적인 소식 들으시면 그것도 부탁드릴게요.
    요즘 레드존님 포스팅 본 후로 올해 넘어가기 전에 마크리를 살지 말지 고민중입니다.

    • 레드존 2010.08.17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경차 혜택관련 소식은 들리는 대로 업데이트할 예정이구요. 음 꽁지차 테스트는 지난주에 한번 했으며 데이터를 모아 포스팅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