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28x90

 

코로나19 때문에 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수준으로 어려워졌습니다. 급기야 정부는 마스크를 한번 쓰고 버리지 말고 재사용을 권장하고 있는데요.

 

다만 재사용시 햇볕에 말려서 소독후 재사용을 권장하고 있고요. 그 외에 자외선 소독기에 넣어서 살균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다만 드라이기로 말리거나 전자레인지 사용은 마스크안의 필터가 고열에 파괴될 수도 있어 권장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맨 위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마스크 소독에 은 또는 구리 금속을 접촉시키는걸 권장합니다. 은과 구리는 귀금속 중에서도 바이러스와 세균을 단시간에 사멸시키는 효과를 가지고 있는데요.

 

구리는 10분이내 은은 6분 이내에 바이러스를 사멸시킵니다. 두 귀금속 모두 바이러스나 세균이 표면에 흡착하는 순간 체내 신진대사에 이상을 일으켜 몸에 구멍이 뚫리고 RNA가 손상되어 사멸된다고 하네요.

 

순수한 구리나 은 뿐만 아니라 은으로 만든 은수저나 은주전자 그리고 구리로 만든 전선가닥 등도 효과 있다고 하니 자외선 소독기가 없다면 집에서 가지고 있는 은이나 구리로 마스크를 소독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위 영상은 제가 최근에 실버바 가지고 설명한 영상입니다. 영상을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금과 함께 잘 알려져 있는 은은 대부분의 독감 바이러스와 세균을 효과적으로 죽이는 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은이 바이러스와 세균을 죽이는 원리는 세포의 물질대사를 교란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지구상의 바이러스는 거의다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러한 바이러스 물질이 교란되면 바로 사멸됩니다. 실제로 은이 바이러스와 세균을 죽이는데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습니다.

 

 

우한폐렴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마스크와 손세정제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고 하는데요.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개인위생도 물론 중요합니다만 마스크와 다르게 공기에 노출되는 손은 시간이 지나면 세균이 금방 들러붙습니다.

 

따라서 주머니에 작은 실버바나 은화를 넣은 후 수시로 만져주면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만약 은화나 실버바가 없다면 은비녀, 은빗, 은수저 등도 도움이 되고요. 구리도 바이러스사멸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실버 헬스 인스티튜트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의사 고든 피터슨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예방하려면 티스푼 2개 분량의 은나노를 꾸준히 섭취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다만 국내에서는 구하기 힘들고요. 대체제로 새와 맛이 좀 역하지만 은단을 조금씩 입에 머금으면 입속으로 침투하는 바이러스 사멸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됩니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은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