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다른업무 떄문에 블로그에 글 거의 안쓰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정리할것도 있고 해서 말이죠.


최근에 테스트했던 코원AC1 블랙박스 영상으로 간단한 출퇴근영상 하나 만들어 보았습니다. 풀HD까지는 아니지만 나름HD고화질이어서 왠만한 영상인코딩해도 작은화면으로 볼 경우 화질이 크게 저하되지는 않더라구요


1월10일 출근길과 퇴근길 영상 하나씩 올립니다.


출근길 영상



퇴근길 영상




가끔 시승차로 출퇴근하기도 하지만 거의 대부분 제차(쉐보레 스파크)로 출퇴근 하는데요. 출퇴근만 하면 실제연비가 대략 16-20km/l 사이쯤 나옵니다. (봄 가을이 연비가 좋고 겨울 여름은 좀 떨어지구요)


만약 다른차로 경기도 하남에서 서울 영등포까지 출퇴근만 한다면 실제연비 얼마나 나올까요? 엄청 궁금해집니다.
Posted by 레드존


왜 저런 제목을 붙였을까? 라는 생각을 가지신 독자분들이 계실겁니다. 제목 그대로 휘발유값 폭등으로 인해 차로 왕복 75-80키로 정도 운행하는 저 또한 치솟는 휘발유값 상승으로 유류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의 집은 경기도 하남시이고 직장은 영등포구 양평동에 있습니다.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면 2시간이 넘기 때문에 차로 출퇴근하는데요.


근데 차로 출퇴근하면서 느낀게 있는데 출퇴근시 걸리는 시간과 지정체 구간이 점점 짧아지고 있다는걸 실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휘발유값이 크게 올라도 실질적으로 거리당 주유비용은 최근 폭등한 기름값만큼 증가되진 않았습니다.


지난 금요일 제가 시흥에 볼일있어서 서부간선도로 안양방향으로 가는도중 사진 찍어보았습니다. 물론 금요일 퇴근길이 제일 많이 막히는 편이니 만큼 그날도 지정체현상이 있었지만 예전만큼 꽉 막혀 답답할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위 사진은 저녁8시쯤 찍은 사진인데 보시다시피 오금교를 포함한 몇몇구간은 비교적 원활했습니다. 도로에 차량이 확실히 줄어들었다는 증거겠죠.


휘발유값은 계속 상승했지만 도로에 차량이 적어지면서 주행속도가 빨라지고 지 정체구간도 짧아져서 그런지 연비가 상승한 덕분에 실제로 연료비가 크게 증가되진 않습니다. 제가 드라이브노트라는 인터넷 차계부 프로그램을 쓰는데 지난달에 비해 이번달은 1km당 6원정도 연료비가 상승했다고 나와있네요.(지난달103원, 이번달109원)


언제쯤 휘발유가격이 다시 내려갈까요? 연비가 좋아진건 분명히 웃을수 있지만 기름값도 동반상승되니 참 웃는게 웃는게 아니군요.


Posted by 레드존


11월 들어 제천에서 생약제 수확관리를 하느라고 20여일간 수도권을 떠나 시골에 있었고 최근에 제가 새로 취업을 해서(3개월짜리 단기직) 경기도 하남에서 서울 양평동까지 출퇴근합니다.(그것도 차량으로 합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거의 2시간 잡아야 할듯......)


그래서 11월에는 대리운전을 거의 못했습니다. 아니 아예 안했다고 봐야죠. 대리운전에 대한 좋은 기억도 있지만 좋지않은 기억이 더 많았고 무엇보다도 오더를 잡기 위해 계속 뛰고 걷다보니까 무릎이 안좋아 지더라구요. 또한 제가 시흥에서 하남으로 다시 이사갔기 때문에 대리회사도 새로 가입해야 되는데 그러면 또 보험료나 프로그램 깔아야 되고 비용도 많이 들어서 단념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대리운전 그만둔 상태입니다.


11월에는 딱 한콜 탔습니다. 시흥시 정왕동에서 안산시 부곡동으로 가는 콜입니다. 단가는 15000원이며 위치를 확인해보니 제가 시흥에서 살던 자취방과 100m정도밖에 안되는 가까운 곳이었습니다.


이번에 대리하게 된 차량은 로체 이노베이션입니다. 계기판에 LPI경고등이 있는걸 봐서 LPG차량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차주분이 장애인이라서 LPG차량을 뽑았겠지 라고 생각했지만 차주와 같이 있던 동승자분을 내려드리면서 그것이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차주분은 30-40대정도로 추정되는 여성분입니다.


뒷좌석에 타고 있던 동승자를 내려드리려고 브레이크를 밟으려는데 제가 브레이크 밟기전에 차가 감속해서 정지하더군요. 처음에는 브레이크 페달 결함인줄 알았습니다. 키로수는 겨우 3만키로 약간 넘은 상태였는데 말이죠. 그래서 차주분께 


"손님 이차 브레이크 페달에 문제가 있네요. 제가 밟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차가 멈춥니다."


그러자 차주분께서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조수석에 보조페달이 있어요^^"
 

그말듣고 "아!" 라는 탄성을 내뱉었습니다. 즉 제가 대리운전한 차는 도로연수용 차량입니다. 그리고 차주분께서 조수석에 있는 보조브레이크페달을 가볍게 밟아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운전면허학원 강사들과 도로연수 강사들이 어느정도 일하고 급여를 받는지 궁금해서 슬며시 물어보았습니다. 제가 알기론 수입이 그리 녹록치 않다고 들었거든요.


그러자 손님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보통 12시간 일하며 한시간에 1만원씩 받습니다."


음 12시간에 12만원이라...... 생각보다는 괜찮은편이네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차가 중형차라 그런지 연료비가 만만치 않다고 합니다. 보통 하루 일과 끝내고 LPG가스 재충전하는데 하루에 5만원 정도의 비용이 충전된다고 합니다. 12월에 LPG가격이 상승했다고 하는데 그럼 비용이 더 많이 들겠죠. 그렇다면 순수익이 7만원 정도 된다는 얘기입니다.


하루 순수익7만원이면 일부 독자들께서는 "생각보다 괜찮네"라고 반응하실겁니다. 하지만 12시간동안 앉아서 계속 도로연수 가르쳐야 되고 혹시라도 사고나면 차가 수리될때까지 돈을 벌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보험처리도 골치아프죠.


그 내용을 들으니 운전강사를 포함해서 나라 운송업자들이 노력에 비해 댓가를 잘 받지 못하고 있다는걸 새삼 느꼈습니다. 그나마 서울쪽 시내버스 기사들은 비교적 급여가 잘나오는 편이라고 얼핏 듣기 했습니다만.......


여러가지 얘기하다가 목적지에서 돈받고 콜 종료했습니다. 정상요금인 15000원 받았구요. 손님이 귀가 어떻게 하냐면서돈을 좀더 주려고 했는데 제가 괜찮다고 거절했습니다. 사실 팁도 주머니 사정이 넉넉한 사람들에게 받는게 팁이지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게 팁받으면 좀 찜찜하거든요.


다음날 대리운전 사무실가서 이제 대리운전 못한다. 라고 통보했습니다. 그리고 핸드폰 화면을 펼쳐보니......




음 보이시죠? 다시 대리운전 시작할수도 있지만 일단 시흥에서의 대리운전은 사실상 끝났다고 보면 됩니다. 바로 제가 경기도 하남으로 이사갔거든요.


공식적으로는 11월24일 이후 대리운전을 종료해서 사실상 대리일지도 끝났습니다. 하지만 대리운전을 하면서 제가 겪은 일과 느낀점 등 제가 미처 쓰지 못했던 글들이 많습니다. 이후에도 시간이 날때마다 틈틈히 작성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