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가 태어나서 처음 서킷을 주행해본건 4년전인 2007년 안산서킷에서 부터입니다. 그후 문막발보린모터파크에서 당시 저희집에서 타고있었던 SM5로 원없이 서킷을 주행해보기도 했습니다.



제작년에는 문막발보린모터파크에서 안전운전 드라이빙스쿨 보조강사로 일하면서 서킷을 꽤 많이 탈수 있었구요. 2010년 이후에는 서킷 탈 기회가 별로 없었다가(작년에는 태백레이싱파크에서 두번 탔습니다) 올해는 처음으로 영암에서 타게 되었습니다.


DDGT 엔트리넘버 722번을 부여받았습니다.


위 사진에 있는 물건은 랩타임을 잴수 있는 폰더라고 합니다. 이걸 보통 조수석쪽 휀다 뒷부분에 붙인다고 하는데요.


같이 참가하신 다른분께서 폰더붙이는걸 도와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폰더가 붙은 상태에서 사진 한장 찍어보았구요.


제차 외에 다른 참가자분들의 차량들을 사진으로 찍어봤습니다. 윽 근데 저빼고 휠타이어부터 흡배기터보까지 튜닝된 차량들입니다. ㅎㄷㄷ


그중에서도 위 사진차량과 같이 시트 다 들어내고 롤케이지를 풀로 설치하거나 시트를 제거하여 무게를 경감하신 분들도 여럿 계셨습니다. 저는 짐놓을때 없어서 짐을 안전벨트에 고정시켜 적재한 상태에서 서킷주행했는데 ㅜㅜ


옆에는 경차전 이외에 미니 원메이크전에 참가하는 미니쿠퍼 참가자들도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상설서킷패독 2층에서 찍어봤습니다. 제차는 저 끝에 희미하게 보이네요.


피트진입전 검차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서킷주행경험은 있지만 검차를 받아본건 태어나서 처음 경험해 봤네요.


검차후 피트인하기위해 잠시 대기하고 있는 제차입니다.


이후는 영상을 주로 찍어서 영상만 올리겠습니다. 총30분 주행에 영암상설서킷 13바퀴를 주행하였습니다.



윗 영상은 서킷진입 및 서킷주행 초반부 영상입니다.



윗 영상은 서킷주행 중반부이며......


윗 영상은 서킷주행 후반부 및 체커기까지 받아 주행을 종료하는 영상입니다.


작년에 서킷주행한지 약1년만에 다시 서킷을 타니까 상당히 재밌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주행라인이 아주 엉성해졌다는걸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기회되면 다시 타보고 싶은데 이제 곧 겨울철이라 DDGT경기는 올해 완전히 종료되었기 때문에 사실상 올해는 서킷타기엔 힘들듯 합니다(태백레이싱파크는 탈수 있으려나......)


이번 경차전에서는 저는 총21명의 참가자중에서 18위를 기록했습니다. DDGT경차전은 가장 빠른 서킷랩타임을 기록한 사람이 순위가 올라가는 방식이며 제차의 베스트랩은 2분4초039입니다. 나머지 기록은 영상보시면 나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