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많은 우여곡절 끝에 예정대로 10월22일-24일 대한민국 최초로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 인터네셔널 서킷에서 F1 그랑프리가 개최되었습니다.


사실 코리아 F1 그랑프리가 성공했는가? 아니면 실패했는가? 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과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있었고 대회 끝나고 나서 공사비문제등이 언론에 대두되면서 문제점들이 노출되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저는 국내에서 F1경기를 예정대로 열었으니 성공적이나? 실패냐를 떠나서 F1유치권을 따낸 조직위원회에 박수를 보내주고 싶습니다.


제가 원래 계획대로였으면 10월22일부터 24일까지 영암에 쭉 있을 계획을 세우고 있었지만 금전적인 문제를 포함한 여러가지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서 24일 새벽에 전남 영암으로 출발해서 25일오전에 집에 오게 되었습니다.


경기결과는 이미 다 아시리라 생각되지만 페라리팀의 사비 알론소가 극적으로 우승했습니다. 사실 저는 맨위 사진에 보이는 맥라렌의 루이스 해밀턴을 은근히 응원했는데 결선에서 운이 좀 안따라 주었네요. 


그럼 F1 코리아 그랑프리 결선을 본 소감과 그리고 주변풍경 위주로 간단히 포스팅 하겠습니다.


위 사진의 배경은 현대호텔 정문입니다. 벤츠E클래스와 S클래스가 대기하고 있는데 아마 F1선수들 및 스태프등이 타고갈것으로 생각됩니다.


말끔하게 포장된 경기장진입로입니다. 예선때는 차들로 꽉꽉 들어찼다던데 제가 갈때는 아직 시간이 이른편이었는지 한산하더군요.


주차하다가 본 특이한 라세티프리미어입니다. 예전에 인터넷으로 보았는데 실제로 이타샤차량을 보다니 세상은 참 좁다구나라는걸 알수 있네요.


사실 이번 F1 진행이 너무 엉망진창이라고 해서 전부터 크고작은 마찰이 있었다고 하는데 결선때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KBS방송취재팀에서 인터뷰 하기 위해 경기장에 들어가려는걸 F1조직위원회 스태프가 막았는데요. 이거때문에 한동안 실랑이가 있었습니다.


24일 F1 경기일정표입니다. 에어쇼는 하지 못했는데 아마 기상악화가 주요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F1이라는 스포츠가 매니아들 위주의 특수 스포츠인데다 국내에서는 아주 생소한 종목이고 거기에다 비까지 내린 관계로 관중들이 많이 안올거라 생각했는데 생각외로 많은 사람들이 와주었습니다. 남녀노소,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그리고 장애인까지 말이죠.  


저는 원래 I석에서 봐야 하는데 F1조직위원회에서 자리를 G석으로 옮겨달라고 해서 G석에서 관람하게 되었습니다. 비가 오는데다 많은 사람들이 비를 맞으면서 착석했습니다. 


가끔 외국인들이 자국의 깃발을 들고 자국출신 F1 드라이버를 응원하는데 특히 브라질 관중들의 응원열정이 높았습니다.


브라질 뿐만 아니라 폴란드 관람객또한 자국국기를 들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르노팀에 소속되어 있는 로버트 쿠비카가 폴란드 출신이라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쿠비카가 타는 F1머신이 지나갈때마다 환호하더군요.


예선때 1위 했던 레드불의 세바스찬베텔의 F1머쉰입니다. 안타깝게도 종반에 엔진트러블로 인해 리타이어했는데 만약 엔진트러블이 없었다면 베텔이 우승했을겁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페라리머쉰에는 페르난도 알론소가 운전하고 있었고 왼쪽에서 알론소를 추격하는 드라이버는 맥라렌팀의 루이스해밀턴입니다. 알론소가 종반에 1위로 등극한 뒤 루이스해밀턴과의 격차를 서서히 벌리면서 여유있게 우승했습니다. 


본래 경기시작시간은 오후3시였지만 비가 계속 내린 관계로 오후 3시에 세이프티카가 선두로 달리면서 3랩정도 돌고 경기가 중단되었습니다. 비도 비지만 노면배수가 제대로 안되어서 F1주최측에서 경기를 도중에 중단시켰습니다.


그러다가 오후4시5분에 다시 경기가 속행되었고 4시25분쯤에 세이프티카가 옆으로 빠지면서 경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본래 오후5시에 랩에 상관없이 경기가 종료되어야 했지만 이날 F1주최측에서 한국 관객들을 배려하기 위해 본래 예정되었던 55바퀴랩을 모두 달리게 했습니다. 만약 예정대로5시에 레이스가 종료되었다면 아마 레드불의 세바스찬 베텔이 그대로 우승하지 않았을까? 라고 예상해 봅니다.


경기가 종료된뒤 하이라이트장면을 스크린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을이라 해가 빨리 져서 그런지 경기종료후에는 상당히 어두워 졌습니다.


이 사진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오늘 오전에 어떤분이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에 F1인증이라고 흙탕물이 묻은 신발을 찍어 올리길래 저도 찍어봤습니다. 


메인 그랜드 스탠드쪽을 제외한 나머지 관람석 아래 땅바닥은 비가오면서 진흙탕으로 변했습니다. 그래서 신발뿐아니라 바지까지 흙탕물로 젖었습니다. 


비맞고 관람하면서 몸살감기도 걸리고 옷은 흙탕물 범벅이 되었지만 그래도 포뮬러원 머쉰을 TV나 인터넷이 아닌 직접 눈으로 보고 F1머쉰 엔진사운드를 들었다는것 만으로도 저에게 잊을수 없는 기억이라고 생각됩니다. 내년에도 한번 더 갈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3주간 휴식이 끝나고 열린 2010 F1 그랑프리는 벨기에 스파-프랑코샹 서킷의 우승자는 루이스 해밀턴선수가 차지했습니다.

 


루이스 해밀턴은 총길이 308.052㎞를 달리는 벨기에의 스파-프랑코샹 서킷을 1시간29분04초268로 완주, 지난 8라운드 캐나다GP 이후 두 달 만에 포디엄을 정복 이로써 그는 올 시즌 터키와 캐나다에 이어 벨기에GP까지 우승하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고 하네요.



일반도로와 전용서킷이 어우러져 어느 서킷보다도 복잡하다는 이 서킷은 원래 루이스 해밀턴에게는 그리 달갑지 않은 서킷이었습니다. 왜냐하면 2008년 1위 피니시에도 불구하고 패널티로 정상의 자리를 내 주었던 아픔이 있었죠. 

 

하지만 벨기에GP 우승으로 25점을 추가하며 드라이버 포인트 총 182점을 기록해 179점의 마크 웨버를 제치고 2010시즌 포뮬러원의 선두를 되찾았지만 그가 속한 팀 맥라렌은 레드불에 1점차로 뒤져 여전히2위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루이스 해밀턴에 이어 2위는 마크웨버, 3위는 로버트 쿠비카가 차지했는데요. 승승장구하는 루이스 해밀턴과 달리 팀 동료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의 부진도 드러났는데 2009시즌 챔피언인 젠슨 버튼은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과의 충돌로 리타이어하며 포인트 득점에 다시 한번 실패했습니다.


 

한편, 지난 헝가리GP에서 루벤스 바리첼로와의 블로킹으로 인한 패널티를 받아 21번 째 그리드에서 출발한 'F1 황제'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7위까지 올라서는 모습을 보이며 선전했으며 F1의 노익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루벤스 바리첼로(윌리엄스, 브라질)는 이날 경기로 그의 300번째 F1 그랑프리 출전 기록을 세웠다고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이번 영국 그랑프리 챔피언은 레드불 레이싱의 마크웨버가 차지했습니다. 이번경기는 제가 보지 못해서 보도자료만 요약해서 올리겠습니다.


-----------------------------------------------------------------------------------------------------------


지난 7월 11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10라운드 에서 마크 웨버(레드불 레이싱, 호주)가 체커기를 올렸다.


5.891㎞의 서킷을 총 52바퀴 도는 영국의 실버스톤 서킷에서 마크 웨버는 1시간 24분 38초200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시즌 3승과 함께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다.





팀 동료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도 레드불 레이싱의 선전을 도왔다. 세바스찬 베텔은 1랩에서 타이어가 터지는 사고로 최하위로 밀려났지만 7위까지 오르는 맹활약을 선보이며 포인트 획득에 성공했다.


특히 전설의 독일 드라이버,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마저 추월하는 명장면을 연출하며 포뮬러원의 세대교체를 다시금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영국 출신 월드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은 마크 웨버에게 1.3초 뒤진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며 홈무대에서의 우승의 아쉬움을 달랬다. 하지만 루이스 해밀턴은 드라이버 포인트에서는 1위 자리를 지켰다.



한편 이 날 경기에서 HRT는 브로노 세나(HRT, 브라질) 대신 사콘 야마모토(HRT, 일본)를 첫 출전시켜 관심을 모았다. 올 시즌 들어 첫 드라이버 교체다.



10라운드를 마친 현재까지 포인트 순위에서는 맥라렌이 여전히 독주를 이어지고 있으며 맥라렌은 이날 경기로 총 278점을 올리며 남은 라운드의 대결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2위인 레드불 레이싱은 249점을 기록 중이다.



드라이버 순위에서는 루이스 해밀턴이 145점으로 1위, 젠슨 버튼이 133점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영GP의 우승자인 마크 웨버는 128점을 득점하며 맥라렌 듀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막상막하의 접전으로 맥라렌과 레드불의 우승 대결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어지는 2010시즌 포뮬러원 11라운드는 오는 7월 25일 독일 호켄하임링에서 펼쳐진다.

Posted by 레드존



루이스 해밀턴의 상승세가 무섭네요. 지난번 터키GP에서도 우승한데 이어 2연승을 달리고 있네요^^;


자세한 건 아래 보도자료를 보면 나옵니다.


-----------------------------------------------------------------------------------------------------------




- 13일 열린 시즌 8라운드 캐나다GP, 월드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 시즌 2연승 달성
- 팀 동료 젠슨 버튼 2위 차지, 맥라렌 듀오의 시즌 3번째 원투승 
- 타이어 전략에 승패 건 예측불허 레이스 펼쳐져… 다채로운 순위 변동 연출
- 드라이버 및 컨스트럭터즈 양대 포인트에서 맥라렌 선두 장악


압도적인 스피드 뿜어낸 맥라렌의 쾌승, 캐나다를 집어 삼켰다.



지난 6월 13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8라운드 의 우승컵은 폴투윈(Pole to Win, 예선전에서 1위로 폴(Pole)을 잡은 드라이버가 결선에서 승리함)을 차지한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에게 돌아갔다.



이 날 해밀턴은 총 305.270㎞의 질 빌르너브 서킷을 1시간 33분 53초456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시즌 2연승을 달성했다. 이번 우승으로 해밀턴은 포인트 순위 1위까지 장악하며 올 시즌 우승을 향한 질주에 박차를 가했다. 



해밀턴에 이어 팀 동료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 역시 2.2초 차로 2위를 차지하면서 맥라렌에 시즌 세 번째 원투승을 안겼다. 레드불과의 접전이 예상되었던 맥라렌은 이번 경기로 시즌의 주도권을 완전하게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며 독주 체제를 굳혔다.



선두권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된 이 날 경기는 맥라렌의 강력한 무기인 스피드가 빛을 발했다. 맥라렌은 직선 구간에서 강점을 지닌 F-덕트 기술을 살려 무서운 스피드로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경기 초반에 경쟁 구도를 형성하던 레드불은 미디엄 타이어를 선택하는 전략으로 반전을 꿈꿨으나 끝내격차를 벌리지 못하고 포디엄 입성에 실패했다.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스페인) 역시 맥라렌에게 추월을 허용하며 3위에 만족해야 했지만 이번 캐나다GP의 포디엄에 역대 월드 챔피언 세 명(2007년-2009년)이 한꺼번에 오르는 명장면을 연출했다.



한편 좁은 도로폭과 일반 도로와 서킷 전용 도로가 혼재된 노면이 그 어느 경기보다 타이어에 혹독하게 작용하면서 살얼음판과 같은 레이스가 펼쳐졌다. 대부분의 머신들은 2스탑 전략을 구사하면서 타이어 관리에 고전했다.



그런 가운데 포스인디아는 두 드라이버가 9, 10위로 모두 득점하며 중위권 강자다운 면모를 과시한 반면,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머신의 밸런스 문제로 부진하며 11위에 그쳤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