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 최대의 자동차시장인 중국의 수도 북경에서 열리는 2010 북경모터쇼가 4월23일부터 개막되었습니다.


저도 북경모터쇼를 취재하기 위해 북경에 직접 와있는데요. 확실히 세계 최대의 자동차시장을 가진 나라라서 그런지 스케일이 상당히 큽니다.


북경모터쇼의 자세한 부분은 차후에 다룰것이며 이번 북경모터쇼에서 발표한 신차중 현대자동차에서 새롭게 출시한 차세대베르나를 보게 되었습니다.


운좋게도 신형베르나를 외관뿐만 아니라 내부도 잠깐 볼수 있었는데요. 이번에 중국모터쇼에서 발표한 신형베르나는 과연 어떠했으며 상품성에 대한 언급을 간단히 하겠습니다.

현대자동차가 북경모터쇼에서 출시한 베르나 전면부입니다. 작년 하반기에 출시한 현대 YF쏘나타의 패밀리룩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트렌드가 플루딕디자인이라고 하는데 디자인이 개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제가 직접 보았을때 프론트마스크는 별로였습니다.

신형베르나의 프론트마스크입니다. 현대 쏘나타와 패밀리룩을 이루고 있죠.


휠타이어는 16인치에 205/55/16사이즈의 타이어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베르나의 휠타이어가 195/55/15임을 감안하면 신형베르나의 휠타이어는 두단계나 커진셈입니다. 현재 판마되고 있는 한등급 위의 준중형차 아반떼의 휠타이어 사이즈와 동일합니다.


베르나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 모습입니다. 대쉬보드 디자인자체는 무난하다고 생각됩니다.


신형베르나 스티어링휠입니다. 디자인도 마음에 들고 무엇보다도 9시와 3시 방향으로 스티어링휠을 쥔 상태에서 손가락만으로 스티어링휠 리모콘을 조작할수 있습니다.


계기판 사진입니다. 별다른 특징은 없는데 수온계와 연료계가 보이지 않네요. 수온계와 유온계의 경우 별도의 LCD창을 통해 확인할수 있게 만들어진거 같습니다.


신형베르나의 공조장치와 오디오 조작 부분입니다. 오디오디자인이 이뻐졌습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베르나는 오디오가 직사각형인데 신형베르나의 오디오디자인은 역사다리꼴 모양을 취하고 있네요.


신형베르나의 기어봉입니다. 기존베르나는 1자형 미션레버이지만 신형베르나로 넘어오면서 스텝게이트식으로 바뀌었습니다.


프론트 도어입니다. 타공처리된 인조가죽이 도어트림 안쪽에 마감되어 있습니다. 컵홀더도 마련해 두었네요.


리어도어입니다. 리어도어는 도어포켓이 없네요.


신형베르나 운전석공간입니다. 착좌감은 나쁘지 않았으며 시트크기가 기존베르나보다 약간 더 커졌습니다.


신형베르나 리어시트입니다. 기존 현대차와 달리 시트등받이 각도가 좀더 누워있는거 같았습니다. 뒷좌석은 기존베르나보다는 편합니다.


신형베르나의 엔진룸사진입니다. 드디어 아반떼에 이어 베르나시리즈에도 감마엔진이 들어갔습니다. 배기량이 1.4L인지 1.6L인지는 모르겠지만 1.6L라면 최고출력은 적어도 120마력이상은 나오지 않을까요?


신형베르나 트렁크사진입니다. 소형차치고는 넓은편이긴 한데 차급을 뛰어넘을정도로 넓지는 않습니다.


그동안 신형베르나는 올해 하반기에 출시된다고 알려졌었는데 의외로 벌써 선보였습니다. 북경모터쇼에도 선보였으니 다음주부터 시작되는 부산모터쇼에서도 신형베르나가 전시될것으로 생각됩니다.


최근 유가폭등과 지구온난화 문제로 소비자들은 경제성과 연비가 좋은 소형차에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신형베르나는 세대수로 따지면 3세대인데요. 과연 3세대 신형베르나가 소형차시장에서 잘 통할지는 모르겠습니다.


차 자체는 나쁘지 않고 재질도 소형차치고는 괜찮은데 한가지 흠이 있다면 문닫을때와 트렁크닫을때 소리가 너무 가볍다는 겁니다. 그것만 바꾸면 당장 보이는 약점을 없는 차종이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제대로 평가할려면 시승을 해봐야 겠지요.
Posted by 레드존




지난주까지 75000대의 사전계약을 받았던 도요타 프리우스가 지난 월요일인 어제 드디어 프리우스 사전계약이 80000대를 달성했다고 일본의 도요타사가 주장했다.



혼다의 베스트셀러 하이브리드카인 인사이트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도요타 프리우스는 지난달까지 혼다에게 빼앗긴 하이브리드카의 1인자자리를 되찾기 위해서 올해초에 3세대 프리우스모델을 발표했고 어제까지 사전계약80000대 달성으로 이제 혼다 인사이트를 추월하는건 시간문제인 셈이다.



3세대프리우스는 이전모델에 비해 한달유지비를 3000달러 절약할수 있다고 도요타 아키오 부사장이직접 설명하였으며 전세계적으로 크게 호평과 관심을 한몸에 집중받았고. 그 결과 어제까지 사전계약 80000대라는 성과를 올렸다. 프리우스가 올해 3월부터 생산시작했으니 약2달만에 8만대라는 기록을 세운셈이다.



당초 도요타는 신형 프리우스의 예상판매량을 한달에 1만대 정도로 예상했었다. 그렇지만 두달만에 8만대의 사전계약성과를 냈으니 그만큼 늦게 주문한 드라이버는 그만큼 대기기간도 길어질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도요타는 구형프리우스 모델까지 합쳐서 2010년에만 40만대의 프리우스를 판매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