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날씨가 진짜 어마어마하게 춥습니다. 수도동파 보일러고장은 예사고 철원 등 강원도 내륙지역에서는 밖에 둔 맥주가 얼어서 맥주병이 깨졌다는 소식도 들여오고 있네요.


겨울철은 사람 뿐만 아니라 자동차에게도 시련의 계절입니다. 특히 디젤 LPG차들은 겨울철에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요. 디젤차의 경우 디젤 연료 성분인 파라핀이 낮은 온도에 굳어지면서 연료라인과 연료필터를 막는게 주된 이유입니다.


LPG 자동차는 액체 상태로 분사하는 LPi 기체 상태로 분사하는 기화기 또는 LPGi 방식이 있는데 이 중에서 기화기방식은 온도가 너무 낮은 경우 LPG 연료가 휘발이 안 되어 시동이 걸리지 않습니다.


그래서 정유사와 LPG 공급사들은 겨울철에 연료가 동결되거나 액상으로 변질되는 현상을 막기 위해 특정 성분을 줄이거나 별도의 물질을 첨가합니다.


디젤차 시동불능 상태로 만드는 파라핀은 억울해


한파에 시동이 걸리지 않고 심지어 주행중 엔진이 꺼지게 만드는 물질은 파라핀입니다. 겨울철 생각하면 파라핀은 자동차에 나쁜 영향을 주는 물질이라고 오해하기 쉬운데요. 사실은 파라핀 덕분에 경유 즉 디젤 연료의 발열량이 높아지고 높은 발열량은 디젤차의 높은 연비를 보장합니다.


그래서 디젤차는 연비가 가장 잘 나오는 계절이 봄과 가을인데요. 겨울에는 파라핀이 굳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파라핀 성분을 줄인 혹한기경유를 유통하게 되며, 이는 곧 연비하락으로 이어집니다. 


여기에 디젤차는 엔진구조특성상 예열시간이 오래 걸리는 등 다른 요소까지 더해 LPG, 휘발유차보다 연비하락폭이 큰 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LPG는 겨울철에 발열량 낮은 프로판 30% 첨가



LPG의 경우 본래 주 성분이 부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부탄은 상온에서는 기체 상태지만 기온이 영하10도 이하로 내려가면 액체 상태로 변합니다. 이렇게 되면 기체 상태에서 연소실로 유입시켜야 하는 기화기식 LPG 차량은 겨울철에 시동이 걸리지 않습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프로판을 30% 정도 첨가합니다. 프로판은 부탄과 다르게 액상화 온도가 영하40도 이하입니다. 부탄과 프로판 7:3 비율로 섞으면 영하25도까지는 기체 상태로 존재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프로판은 부탄보다 열량이 낮습니다. 그래서 프로판 비율이 높을수록 LPG차량의 연비는 떨어지는데요. LPG의 경우 지역마다 프로판 비율이 다른데 강원도가 프로판 비율이 높고 남해안이나 제주도는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그래서 같은 LPG라도 남해안에서 충전할 때보다 강원도에서 충전시 연비가 낮은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가솔린은 어떨까?


그렇다면 가솔린 차량은 어떨까요? 가솔린도 겨울철에는 연비가 낮아집니다. 다만 가솔린은 LPG 디젤차보다 연비하락폭이 적은 편이며, 공기가 차가울수록 연소효율성이 높아지는 가솔린 터보엔진을 탑재한 자동차는 겨울철에 연비가 오히려 상승하기도 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제목 그대로입니다. 최근 며칠동안 아침기온이 -10도 미만으로 떨어지는 강추위가 하루종일 이어졌는데요. 그때 저의 핑크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시동불량증상을 보였습니다.


사실 정확히 따지면 지난11월부터 제천에 수확입회 파견근무 나갈때부터 서서히 보였던 증상입니다. 제천에 살아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제천은 늦가을이나 초봄에도 -10도 가까이 떨어지는 날이 적지않습니다.


제천에 있을때 아침기온이 -10도 가까이 떨어진날 시동성 시원하게 걸리지 않고 약간 푸득푸득 거리면서 걸렸습니다. 마치 오래된 중고차 시동거는듯이 말이죠(예전에 타던 프라이드가 그랬습니다)


그래도 프라이드는 당시 배선이 노후화되고 차 자체도 낡아서 그러려니 했는데 1년도 안된 새차가 그런증상을 보였다는게 좀 의아했습니다.


그리고 요 며칠간 시동이 걸리지 않더군요. 처음에는 배터리나 스타터모터 불량으로 생각했지만 그건 아닙니다. 배터리 불량이었으면 시동자체가걸리지 않거나 전력이 모자라서 스타터모터가 거의 죽어가는 소리 2-3번만 나거나 실내등이나 계기판에 뜨는 각종 경고등이 희미하게 뜨거나 사라집니다. 아무튼 배터리나 스타터모터 문제가 아닙니다.


시동이 안걸려서 엑셀레이터 페달을 약간 밟고 시동거니 겨우 걸렸습니다.(무슨 80-90년대 캬브레타 차량도 아니고......)이런경우는 처음이라서 좀 황당했습니다.


무슨원인 때문에 시동이 불량한지는 짐작이 갑니다. 예전에 탔었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롱텀테스트 차량은 가솔린 오토였는데 그차는 그런증상이 없었거든요. 


이부분에 대해서는 며칠후에 결론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