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년초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10년 10월로 접어들었습니다. 세월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간다는걸 실감하고 있습니다.



날씨도 시원함을 넘어 이제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고 있습니다. 아직 단풍은 제대로 물들지 않았지만 나뭇잎이 서서히 노랗고 붉게 물들어 가고있는것이 눈에 보입니다.



가을은 천고마비 계절이라고 하는데 대리기사들에게는 천고마비라는 사자성어가 그리 와닿지 않습니다. 콜은 많지만 요금때문에 태끌거는 손님들이 꽤 많은 계절이라고 하는데 10월1일밤에 저도 한번 당했습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언급하겠습니다.

1, 첫번째 대리차량 아반떼 1.5오토





현대자동차의 준중형차 베스트셀러 아반떼의 초창기 모델입니다. 대우 에스페로 이후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는 매끈한 전면부와 미래지향적인 유선형 바디는 지금 나오는 신차와 비교해도 디자인이 뒤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됩니다.



1.5 4단 오토가 적용된 모델인데요. 주행거리는 무려 34만키로를 주행했습니다. 이전에도 아반떼1.5오토 또는 수동을 대리한 적이 있어서 전반적인 느낌은 생략하겠습니다.



시흥관광호텔에서 오더를 종료한 뒤 1만5천원 받았습니다.



2, 두번째 대리차량 그랜드 스타렉스 오토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횟집에서 오더가 나와서 손님 모시러 갔는데 손님 모시러 들어가니 할 얘기 있다고 밖에서 10분정도 기다리라고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기다린 시간은 20분이 훌쩍 넘었습니다. 뭐 그런경우가 간혹 있으니 그러려니 하고 목적지인 정왕 이주민단지쪽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그런데 손님 모시고 있는 순간부터 요금때문에 약간 언쟁이 있었는데  대기비까지 생각해서 1만5천원 요금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손님이 요금이 왜케 비싸냐? 라고 물어보더니 횟집사장에게 전화하더라구요. 시내요금 왜케 비싸냐고



그러면서 대리회사들 전부 경찰에 고소해야 되니 하면서 자기네들은 무슨 정의의 사도마냥 대리요금은 절반으로 뚝 떨궈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그거듣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아니 그럼 대리기사들 다시 복귀할때 배보다 배꼽이 더큰 상황이 벌어지는데 그럼 택시타고 가시든가......



솔직히 손님이 잘 얘기하면 어느정도 요금을 깎아줄수 있습니다만 저한테 반말로 기분나쁜 말을 하니 빨리 돈받고 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더라구요.



원래1만5천원인데 1만원 받았습니다. 그리고 주차할 공간 찾는데 여기 대라고 해서 대려는데 다시 딴데다 대라 그러고 자꾸 번복해서 주차하는데만 10분이 훌쩍 넘었습니다. 알고보니 그손님이 사는곳이 제가 사는곳과 100m도 채 떨어져 있지 않았습니다. 며칠후에 그 손님들중 차주분을 길거리에서 보았는데 절 보고 무슨생각 했는지 궁금하네요.


3, 투싼CRDI오토



오이도에 복귀하자마자 바로 근처 횟집에서 오더가 나왔습니다. 아마 회식하고 귀가하는 손님들로 추정되는데 오이도에서 시화이마트 거쳐 장곡동으로 들어가는 오더입니다.



차종은 투싼인데 115마력 초기형 모델이었습니다. 구형싼타페와 같은 엔진이지만 차가 가벼워서 그런지 가볍게 잘나갑니다.



주행거리가 15만키로 되었는데 아직 특별히 교체한부분은 없다고 하네요. 차량관리를 평소에 잘하는듯 싶습니다. 차주가 영업관리직인데 장거리보다는 단거리 주행이 많다고 하네요.



시화이마트 근처 모텔에서 손님 내린후 장곡동까지 가서 손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는데 본업은 아니라고 하네요. 저보고 대리기사 얼마씩 버냐고 해서 그냥 하루먹을 일당정도 번다고 하니 사는게 참 힘든거 같다면서 저보고 힘내라고 격려해 주더군요. 손님의 따뜻한 한마디때문에 보기싫은 진상손님 얼굴이 싹 사라졌습니다.



장곡동에서 오더 종료한뒤 콜비2만원 받았습니다.



4, 네번째 대리차량 싼타페 VGT오토



금요일이라 그런지 바로 복귀하자마자 오더를 받았습니다. 맨날 이랬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네번째 대리차량은 구형싼타페 VGT입니다. 싼타페 또한 많이 대리했었던 차량중에 하나여서 전반적인 차량 느낌은 생략하겠습니다.



시화에서 오더 종료한 뒤 콜비1만5천원 받았습니다.



5, 다섯번째 대리차량 아반떼XD 1.5수동





간만에 수동차량을 대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왼발과 오른손이 심심하지 않게 바쁘게 놀수 있었습니다.

 


예전에도 XD1.5수동이나 XD2.0수동을 타보았기 때문에 어느정도 익숙합니다. 다만 이번에 대리한 차량은 주행거리가 20만키로가 넘어서 그런지 차가 전체적으로 헐겁다는 느낌이 드네요^^(XD가 순정서스펜션이 그렇게 무른차량은 아닙니다. 지금나오는 차들과 비교하면 많이 무르지만)



오이도에서 인천 구월동까지 가는 오더였고 콜비2만5천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대리셔틀타고 다시 오이도로 복귀하다가 더이상 콜이 나오지 않아서 귀가했습니다.



총수익은 8만5천원이며 여기에 버스비 5200원과 셔틀비 5000원을 제외하면 순수익은 74800원이 남았습니다.



제가 10월들어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대리운전도 많이 못했고 그래서 대리일지도 거의 작성 못했네요. 그동안 대리해봤던 차들중에 기억에 남는차량 몇가지 선별해서 정리해서 올리려고 합니다. 앞으로 최대한 많이 일지 작성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민족 최대의 명절중에 하나인 추석연휴는 가족들과 친지들과 같이 오순도순 모여서 차례를 지내고 이야기를 나누고 송편 등 음식을 같이 먹습니다.


가족 및 친지들과 같이 있게 되는 중요한 연휴라 보니 상대적으로 술집은 많이 가지 않게 되지요. 따라서 추석연휴에는 콜이 거의 없다고 보면 됩니다.


저는 추석연휴 첫날인 21일에는 2콜을 수행했고, 22일 추석당일에는 1콜, 23일에도 1콜밖에 타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하루씩 일지쓰기에 아까워서 한꺼번에 쓰겠습니다.


9월21일 체어맨400, 스타렉스 논터보 디젤모델 대리하다.


추석연휴가 시작된 연휴첫날 서울등 수도권에 때아닌 기습폭우가 내려 도로가 물바다가 되는등 난리가 났었죠.


경기도 시흥또한 21일 오후부터 폭우가 퍼부어서 도로 곳곳이 물에 잠겼습니다. 그래서인지 대리운전 하기가 그 어느때보다 겁이 나더군요.




첫 콜은 오이도해양단지에 있는 장어집에서 나왔습니다. 밤이 아닌 낮에 나온 콜이었는데요. 손님은 50-60대 정도 되어보였고 차종은 구형체어맨입니다.


뒷좌석 윈도우에 연비표를 보니 2000-2500cc 사이라고 적혀있어서 아마 체어맨400 으로 추정됩니다. 체어맨400은 2300cc 150마력엔진에 4단미션 그리고 5단미션 두가지가 있었는데 그리고 계기판에 쉬프트 인디게이터가 있는데 4레인지가 있는걸 봐서 5단 미션이라고 생각됩니다.


목적지는 목감동인데 무거운 대형차체에 2300cc엔진이어서 그런지 별로 잘나가는 편은 아닙니다. 거기에 비까지 쏟아지니 운전하기가 겁이 나더라구요. (아시죠? 이날 수도권일대에 기록적인 폭우 쏟아진거)


원래 목감동까지 2만5천원 받아야 되는데 손님이 왜케 비싸냐고 해서 2만원만 받았습니다. 그리고 목감동에서 핸드폰으로 안산이나 시흥으로 돌아갈 콜 검색하다가 도저히 나오지 않아 버스타고 다시 오이도로 복귀했습니다.


두번째 콜은 한밤중에 탔는데 차종은 논터보스타렉스모델이며 손님은 젊은부부입니다.


스타렉스 논터보디젤은 현대의 12인승 미니버스 그레이스와 같은 파워트레인이며 4단 오토미션이 적용되었는데 2톤 내외의 차체를 83마력 엔진이 감당해야 되어서 그런지 차가 상당히 무겁게 움직입니다.


거기에 기어비까지 넓어서 엑셀레이터 페달을 꾹 밟으면 어느정도 나가긴 하는데 엔진회전수가 3000rpm을 훌쩍 넘어서고 엑셀레이터 페달을 약간 떼면 엔진회전수는 떨어지는데 가속이 거의 안됩니다. 시속 80km/h에서 2000rpm내외를 가리킵니다. 정차시 엔진소음과 진동도 많이 유입되네요.


손님중 젊은여성은 저한테 "차 무거워서 운전하시기 힘드시지 않으세요?"라고 질문했는데 저는 괜찮다고 했습니다. 그러다가 다른손님인 젊은남성분한테 "이제 차좀바꾸자."라고 말하더군요. 하기사 저라도 차 바꿀거 같네요^^; 차가 오래되었지만 관리도 거의 안되어 있습니다.


안산까지가 목적지이며 콜비2만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수익은 콜비4만원이며 버스비 2700원을 제외하면 순수익 37300원이 남았습니다.


9월22일 아반떼XD, 9월23일 그랜드 스타렉스 대리하다.


9월22일과 23일에는 아반떼XD 1.5오토와 그랜드 스타렉스를 대리했습니다. 아반떼XD1.5오토는 예전에 대리소감을 작성했었으니 이번에는 생략하겠습니다.


아반떼XD의 목적지는 정왕동이었으며 콜비는 15000원 받고 버스비 1000원을 제외한 순수익은 14000원 벌었습니다.


23일에는 그랜드 스타렉스를 대리했는데 잘 나가긴 잘 나가더라구요. 고속도로에서 보면 그랜드 스타렉스가 거침없이 달리는걸 심심치 않게 목격하는데 탁 트인 시야와 강력한 엔진이 뒷받침 된다는걸 실감할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 주관적인 생각이지만 시내용이라기 보다는 고속주행용입니다.


다만 쏘렌토때부터 쓰인 2.5L VGT엔진을 개량한 거라서 그런지 진동과 소음이 좀 있는데요. 예전에 그랜드카니발 2.2R엔진 모델을 대리해 보아서 그런지 그랜드카니발과 자연스럽게 비교가 됩니다. 그랜드카니발R은 진동 소음 측면에서 그랜드 스타렉스보다 더 부드러운 편입니다. 소음도 적구요.


일단 운전자 측면에서만 본다면 그랜드카니발R이 조금더 우위에 있지만 동승자 입장에서는 헤드룸이 넓은 그랜드 스타렉스가 좀더 우위에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랜드스타렉스 오너에게 연비 질문했는데 연비는 그리 좋지 않다고 합니다. 서울에서 서산 왕복하는데 연료절반을 소모한다고 하네요. 음....... 일부에서는 그랜드스타렉스 연비 좋다고 하는데 운전자 습관차이일까요? 나중에 롱텀테스트 해보고 싶네요.


그랜드 스타렉스 목적지는 신천리입니다. 콜비2만원 받고 종료했으며 버스비 1000원을 제외하고 순수익은 19000원 벌었습니다.


제가 오늘밤부터 주말까지는 다른일 해서 대리일은 하지 않습니다. 다음주부터 다시 대리일 하는데 그때 대리일지 더 상세하게 적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은 이만 줄이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2010 북경모터쇼 전시한 뷰익의 컨셉카 비즈니스 컨셉입니다.


작년에 열린 상하이모터쇼에서도 선보인 뷰익의 비즈니스 컨셉은 항공기의 비즈니스 클래스를 도로위에서 달린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렇지만 실제로 비즈니스 컨셉 내부를 보지 못해서 실내가 어떤지 모르겠네요.


다만 제원표에서는 승차인원이 6명이라고 하는데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그랜드카니발 리무진이나 스타렉스 리무진 정원이 6명이고 대신 시트가 상당히 크고 안락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따라서 비즈니스 컨셉 또한 각각의 시트가 매우 크고 편안하리라 생각됩니다.


파워트레인은 2.4L가솔린엔진인데 SIDI 즉 GM이 개발한 직분사 엔진을 장착했습니다만 1900kg이 넘는 공차중량을 생각해볼때 V6 3.0L엔진을 탑재하는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제가 본 배틀은 이니셜D같이 고갯길에서 배틀하는것이 아닙니다. 배틀이라기 보다 차량시비에 가깝죠.





제 디카 동영상 파일을 정리하다가 예전에 구리에서 양평으로 넘어가는 국도에서 갤로퍼와 스타렉스가 서로 시비붙던 걸 목격하고 뒤에서 찍어보았습니다.


주로 갤로퍼가 스타렉스의 진로를 막고 방해한 건데요. 동영상에서는 안나오지만 갤로퍼 조수석에 타고있던 사람이 손가락으로 스타렉스 운전자에게 세우라고 손짓으로 지시하는걸 보니 스타렉스가 갤로퍼에게 크게 잘못한것이 있나 봅니다.


그렇다고 해서 도로에서 위험하게 진로를 막는것은 옳은 행동일까요? 스타렉스 운전자가 뺑소니 등 범죄를 저질렀다면 모를까. 나중에 스타렉스가 갓길로 빠지면서 전력질주 하는걸 갤로퍼가 뒤쫓아가지 않는걸 보니 스타렉스가 딱히 잘못한것도 없어 보였습니다.


참고로 저 두차들 때문에 뒤에있던 차량들은 제대로 주행도 못하고 앞에 있던 스타렉스와 갤로퍼의 시비가 끝나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두 차량간의 시비가 자기도모르게 제3자가 탄 자동차한테도 피해준다는걸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