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 전 랜서 에볼루션 파이널 에디션 생산 과정 및 고객에게 신차를 전달하는 영상 그리고 파이널 에디션에 관해 포스팅한 적 있었습니다. 일본에서 1,000대 미국에서 1,600대만 주문 받은 뒤 랜서 에볼루션은 완전히 단종됩니다.

 

사실 엄밀히 말해서 현재 파이널 에디션 생산 중인 랜서 에볼루션은 랜서 에볼루션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우려 먹은 사골 모델이라는 불명예도 안고 있습니다. 사골이라고 해서 나쁘다고 볼 수는 없지만 2007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별다른 변화 없이 쭉 생산되고 있으니 사골이라고 봐도 무방하죠 참고로 랜서 에볼루션 1세대부터 9세대까지 생산 기간은 짧게는 1년 길어야 3년 정도입니다.

 

미쓰비시는 앞으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에 주력하기 위해 자동차 매니아들 사이에 높은 평가를 받았던 랜서 에볼루션 등의 고성능 모델 라인업을 버린다고 합니다. 소수 매니아들 보다 다수의 일반인들을 목표로 성장하겠다는 계산인데요. 제가 볼 때 미쓰비시 자동차가 다시 예전의 명성을 되찾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왜냐고요? 현재 미쓰비시 대부분 자동차 모델들이 오래 전 개발한 모델이라 경쟁력이 떨어지고 일본 내수에서만 한정하고 있지만 닛산 푸가(인피니티 M 시리즈)를 OEM 납품 받아 생산 판매할 정도로 개발 여력도 없기 때문입니다.

 

 

위 사진은 미국 미쓰비시 홈페이지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미국 시장에서 파는 미쓰비시 모델은 딸랑 6 모델에 불과합니다. 거기에 랜서 에볼루션은 곧 단종되고 전기차 모델인 아이미브를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미쓰비시가 미국에 판매되는 모델은 고작 4 모델 뿐입니다.

 

거기에 랜서는 출시된 지 5년이 훌쩍 넘었고 경쟁 업체들이 연비와 성능을 개선한 신모델을 출시하면서 랜서의 상품성은 크게 낮아졌습니다. 랜서가 미국 EPA 연비 기준으로 복합 29 MPG를 인증 받았는데 시빅, 아반떼 등 경쟁 모델들이 신모델 출시 및 상품성 개선으로 연비가 랜서보다 더 좋아졌으며 성능 또한 경쟁 모델과 비교해서 낮은 편입니다. 배기량 높은 2.4L 자연흡기 그리고 터보 엔진이 탑재된 랠리 아트 모델이 있지만 이들 모델은 연비가 좋지 않죠.

 

미라지는 연비가 높지만 최고출력이 80마력 채 되지 않는 등 나머지 상품성이 좋지 않고 그나마 아웃랜더가 미국 시장에서 어느 정도 인정받고 있지만 미국시장 기준으로 많이 팔아봐야 월별 1,000대를 약간 넘는 정도입니다. 현대 싼타페가 미국 시장에서 적게는 6,000대 많게는 10,000대를 훌쩍 넘어 판매하는 것과 비교하면 매우 초라하죠.

 

 

위 사진은 미국 현대차 홈페이지 모델 라인업 사진입니다. 한눈에 봐도 모델이 참 다양하다는 걸 알 수 있죠. 픽업트럭을 제외한 나머지 모델군에서 현대차 모델이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습니다.

 

역사를 부정한 미쓰비시의 몰락 참 통쾌하다.

 

 

미쓰비시는 1,870년에 설립된 기업이며 일본의 대한제국 국권침탈 등 일제시대 때 일본에 군수물자를 납품하면서 성장한 기업입니다. 그리고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할 때 위안부 그리고 강제징용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강제로 끌려가 성노예 또는 혹독한 노동을 강요 받았습니다.

 

그러한 미쓰비시가 한국전쟁 당시 전쟁물자를 팔아 그 돈으로 다시 크게 성장했던 그룹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현대차가 미쓰비시에서 기술을 배우고 라이센스 생산을 할 수 있었던 것도 미쓰비시가 한창 배부른 전성기 시절이기 때문에 가능했었다고 봅니다. 현대차 설립했던 같은 시기 신진자동차라는 회사가 있는데 이 회사는 토요타와 기술제휴로 상용차를 생산하다가 토요타에게 뒤통수 맞고 버려졌죠.

 

20년 전만 해도 현대차 소형차 라인업을 제외한 중형, 대형차 모델에 탑재된 파워트레인은 미쓰비시의 시리우스 엔진 그리고 시그마 엔진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미쓰비시의 흔적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현대차그룹은 훌륭하게 성장했습니다. 오히려 미쓰비시가 현대차 세타엔진 블록 라이센스 생산을 해야 할 정도로 운명이 뒤바뀐 건 1990년대 상상이나 했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명백한 역사적인 사실에 반성조차 않는 사실 비록 현대차가 처음 미쓰비시 밑에서 기술 제휴 등을 통해 미쓰비시의 자동차 제조기술을 토대로 꾸준히 독자 개발하여 미쓰비시를 크게 누르고 용이 된 현대차그룹의 성장에는 칭찬하고 싶습니다. 욕 먹을 건 먹어야 되고 잘못된 부분은 크게 질책해야 하지만 전범 기업이 세계에서 인정받는 것보단 그래도 국내 기업이 인정 받는 게 우리나라 사람들 입장에서는 흐뭇하겠죠.

 

다만 자동차 이외 다른분야 특히 중공업은 여전히 미쓰비시가 건재한 상태입니다. 미쓰비시 전기 또한 마찬가지구요. 레이저 컷팅 그리고 공장 자동차 분야는 미쓰비시가 경쟁력 있는 분야인데 이러한 분야도 국내 대기업들이 크게 격차를 벌려 눌러줬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가뜩이나 요즘 일본이 역사, 위안부, 강제징용 부정은 물론 북한을 우리나라 영토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심술만 부리고 있으니 참......

 

 

Posted by 레드존

 

위 영상은 미쓰비시에서 공개한 랜서 에볼루션 파이널 에디션 공장에서 제작하는 단계부터 고객에게 인도되는 과정까지 영상으로 촬영한 것입니다. 홍보 영상이긴 하지만 랜서 에볼루션 역사를 마감하는 파이널 에디션이라는 상징성을 있는 모델이어서 그런지 조립 과정이 자세히 나오고 있네요. 자동차 조립 과정에 관심 있으시면 꼭 위 영상 재생해 보시기 바랍니다.

 

미쓰비시는 고성능 탑 퍼포먼스 모델 랜서 에볼루션의 마지막 한정판 모델인 랜서 에볼루션 파이널 에디션을 4월 10일부터 인터넷을 통해 예약을 받아 8월에 양산 모델을 고객들에게 인도하고 있습니다. 파이널 에디션은 BBS에서 제작한 한정판 18인치 휠과 요코하마에서 제작한 UHP 타이어, 감쇄력이 더욱 강한 아이박 스프링과 빌스테인에서 가져온 단통식 쇽업 쇼버가 탑재되며 최고출력 또한 기존 295마력에서 313마력으로 상승하고 최대토크 또한 43.7kg.m으로 기존 랜서 에볼루션보다 대폭 상승했습니다.

 

 

 

이 파이널 에디션을 끝으로 미쓰비시 랜서 에볼루션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됩니다. 1992년 혜성처럼 등장하여 고성능 스포츠카 그리고 수퍼카를 긴장하게 만들었던 랜서 에볼루션 하지만 랜서 에볼루션은 정상적인 사이클이 적용 되었다면 오래 전 단종 되었어야 하는 모델입니다.

 

랜서 에볼루션은 1992년부터 2007년까지 1세대부터 9세대 까지 1-2년 간격으로 신모델이 출시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2007년 10월 현행 10세대 랜서 에볼루션이 출시되었는데요. 10세대 랜서 에볼루션의 최고출력은 295마력 이며 2007년 당시만 해도 295마력 이라는 수치는 랜서 에볼루션 이라는 명성 다운 고출력 모델이었습니다.

 

 

 

하지만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가 폭넓게 적용되면서 고성능 모델 뿐만 아니라 포드 토러스, 현대 쏘나타, 쉐보레 말리부 등 대중적인 세단에도 2.0L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되면서 240-270마력 수준의 높은 출력을 낼 수 있게 되었고 이는 랜서 에볼루션의 상징성을 희석시키게 되었습니다. 물론 자동차는 단순히 직진가속력 하나로 판단하면 안되고 랜서 에볼루션은 서킷, 와인딩 로드에서 진가를 발휘 하지만 2007년 이후 8년 이라는 세월 동안 이렇다 할 변화가 없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미쓰비시에게 있어 과거 유물인 랜서 에볼루션 파이널 에디션에 미쓰비시의 마지막 고성능 기술이 집약된 모델을 고객들에게 전해주는 마지막 선물이라고 생각됩니다. 미쓰비시는 오래 전부터 전기차를 필두로 친환경성을 내세워 성장을 일구겠다는 공언 했는데요. 그나마 랜서 에볼루션은 아니지만 랜서의 고성능 모델인 랜서 랠리아트 모델 단종 소식은 아직 들려오지 않습니다. 랜서 랠리아트는 최고출력 240마력 최대토크 35kg.m에 달하기 때문에 랜서 에볼루션 단종의 아쉬움을 조금이라도 달래볼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미쓰비시를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아야 할까?

 

그런데 미쓰비시는 다른 일본 자동차 업체와 비교해서도 일본 우익 색깔이 확실하고 일제강점기 시절 근로정신대 및 강제 징용을 일삼은 추악한 과거가 있는 전범 이력이 강한 기업입니다. 얼마 전 미쓰비시는 이 문제로 다른 국가들에게 사과 했으면서도 유독 우리나라에서는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았죠. 아무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있어 미쓰비시는 망해도 싼 그런 기업입니다.

 

그나마 한가지 통쾌한 것이 있다면 불과 20년 전만 해도 미쓰비시의 엔진과 변속기를 라이센스 생산하거나 수입해서 엘란트라 쏘나타 시리즈에 탑재 판매한 현대차가 지금은 미쓰비시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양적으로 큰 성장을 했습니다. 오히려 2004년 월드 엔진으로 미쓰비시가 도리어 현대의 세타 엔진을 라이센스 생산하게 되었으니(블럭만 해당)개인적으로 현대 딱히 좋아하진 않지만 이런 건 솔직히 통쾌하더군요.

 

 

무엇보다도 미국 자동차 판매량을 보면 톱 20위 안에 현대 엘란트라 또는 쏘나타가 대부분 들어가 있지만 미쓰비시는 한 모델도 없는 실정입니다. 또한 미국에 판매되는 제품 라인업 또한 현대와 비교해서 미쓰비시는 상당히 초라한 수준이죠. 승용차 기준으로 아이미브, 미라지, 랜서 정도만 판매됩니다. 주력 모델인 랜서만 해도 2007년 출시 후 지금까지 그대로 생산하고 있습니다. 반면 현대 아반떼는 2010년 출시 후 2015년 신모델을 다시 출시했으며 미국 시장에서도 내년에 출시 예정입니다.

 

제품 개발 사이클만 보면 현대가 미쓰비시보다 훨씬 더 앞서고 있습니다. 20년 전만 해도 미쓰비시와 현대의 운명이 이렇게 바뀔 줄 상상조차 했을까요? 과거 미쓰비시의 회유와 압박에도 굴복하지 않고 끝까지 독자 개발하여 미쓰비시를 능가한 건 칭찬할 만하다고 봅니다.

 

미쓰비시가 계획대로 전기차 등을 내세워 다시 성장할 수 있을까요? 아니면 지금처럼 초라하게 명맥만 이어가다가 더욱 몰락할까요? 제가 점쟁이가 아니기 때문에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제 개인적인 시선으로는 미쓰비시가 이대로 성장 하지 않고 몰락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인과응보라고 할까요?

 

생각해 보니 미쓰비시는 1996년 일가족이 사망하여 문제가 된 브레이크 결함을 계속 은폐하다가 결국 들통나게 되면서 약 63만대의 자동차를 리콜 하면서 위기에 봉착한 사례가 있었습니다. 최근 폭스바겐이 배기가스를 의도적으로 조작한 것과 비슷하게 미쓰비시는 자사의 브레이크 결함을 쉬쉬하다가 결국 들통나 미쓰비시라는 기업 이미지를 크게 추락시키며 결국 되돌아올 수 없는 몰락의 다리를 건넌 셈입니다. 대조적으로 토요타는 미국에서 붉어진 급발진 이슈 그리고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큰 위기를 겪었음에도 현재 다시 크게 성장하는 거 보면 미쓰비시의 침체는 아이러니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얼마전에 인터넷 뉴스등으로 SK엔카 매물의 포니기사가 나왔었습니다. 엔카에서 매물로 나왔던 포니의 중고가격은 2000만원에 육박하는 가격으로 현재 판매되고 있는 중형차 쏘나타에 육박하는 아주 비싼 몸값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매우 귀한 차량이기 때문이지요.


누구나 한번쯤 들어보았을법한 자동차명 포니 포니는 단순히 현대자동차의 첫 독자모델이 아닌 국내 최초로 국내자동차회사에서 독자출시한 모델입니다. 비록 파워트레인과 플랫폼은 일본 미쓰비시의 것을 들여왔지만 해외메이커가 만든 모델을 그대로 조립해서 판매한것이 아닌 현대자동차에서 설계한 고유독자모델이라는 것만으로도 포니가 국내자동차업계에서 시사하는 바는 큽니다.


포니는 1976년부터 출시한 포니1과 포니1의 페이스리프트격이라고 볼수 있는 포니2 두가지가 있습니다. 포니2가 후기형이며 제가 시승한 포니모델도 포니2입니다. 포니2는 1200cc엔진과 1400cc엔진 두가지를 선택할수 있는데 제가 시승한 차량의 엔진은 1400cc 4기통 캬브레터 엔진입니다.


날렵한 패스트백 스타일읠 갖춘 포니의 익스테리어




지금 국산차업계의 경우 메이커에서 자체적으로 디자인한뒤 자동차를 개발하지만 불과 10여년전만 해도 우리나라 차량을 유명한 외국 자동차디자이너가 디자인은 맡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더욱이 자체개발이 전무했던 국내자동차회사의 초창기 시절에는 외국디자이너가 차를 디자인한 비중이 높았습니다.


포니의 경우 이탈리아 출신의 유명한 자동차 디자이너 조르제토 쥬지아로가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조르제토 쥬지아로가 포니를 디자인할때 뒷 해치경사가 완만하고 평평한 패스트백 디자인이 크게 유행했던 시기였습니다. 당시 그가 디자인한 차량들 대부분이 포니와 유사한 디자인 이었는데요. 포니보다 2-3년 앞서 출시된 골프와 시로코가 포니와 비교적 유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포니2의 외관입니다. 30년 가까이된 오래된 모델이지만 경사가 완만한 패스트백 디자인이라 그런지 올드카라고 해도 의외로 날렵한 느낌이 가미되어 있습니다.


크롬도금된 휠캡의 경우 전 차주분이 착용하셨다고 합니다.


포니의 전 후면범퍼가 유난히 툭 튀어나와 있는데 이당시에는 수출형과 동일하게 국내에 출시된 경우가 많았다고 합니다. 포니의 윗급 모델인 스텔라 그리고 1세대 쏘나타의 범퍼도 툭 튀어나온 모델이 있었습니다. 툭 튀어나온 범퍼는 당시 북미의 안전기준을 맞추기 위한 5마일 범퍼입니다. 시속 5마일 속도로 접촉사고를 내도 차체변형이 없다는걸 보장한 범퍼라고 합니다.


단순하고 수동적인 포니의 인테리어


요즘과 달리 과거에는 단순히 이동수단이면 만족하던 시대였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당시의 차들은 일부 고급차를 제외하면 운전석 조수석까지 수동윈도우였습니다(이후에 나온 프레스토 출시하면서 파워윈도우가 도입되었습니다)


포니 센터페시아는 아주 단순합니다. 송풍구와 라디오 그리고 시거잭과 재떨이 이렇게만 구성되어 있습니다.(카세트데크조차 보이지 않네요) 사진 왼쪽에 보이는 작은 스위치는 어떤용도인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포니 계기판입니다. 특이하게 엔진회전수를 가리키는 타코미터가 없으며 대신 시계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포니계기판 좌우측에는 송풍등을 조절할수 있는 공조장치 버튼과 열선버튼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열선버튼 아래 에어컨 안개등 버튼자리가 남아있는걸 보니 수출형의 경우 에어컨이나 안개등이 포함되어 있거나 옵션으로 구입할수 있는듯 합니다.


포니의 4스포크 스티어링휠입니다.
 

포니의 4단 수동변속기입니다. 후진의 경우 기어봉을 누른 상태에서 좌측 아래쪽으로 당겨 변속하면 후진기어를 넣을수 있습니다. 사진상으로 1단 기어는 그냥 위로 넣으면 된다고 하지만 제가 운전해보니 1단 변속하려면 왼쪽으로 약간 당긴 상태에서 위로 넣어야 1단 변속됩니다(그냥 넣으면 3단 상태가 됩니다)


포니2 운전석과 뒷좌석 시트 그리고 도어트림 사진입니다. 지금차량에서는 상상할수 없는 수동식윈도우 손잡이(일명 닭다리윈도우)가 달려있습니다. 지금은 상상할수 없지만 당시에는 이런 수동식윈도우가 당연했던 시대였습니다.


포니2의 뒷좌석입니다. 포니2의 차체는 지금 생산되는 소형차는 물론 전폭과 전고는 지금 생산되는 경차보다도 작고 낮습니다. 그래서인지 뒷좌석에 앉으면 사진에 보이는것과 같이 앞좌석 뒤쪽에 무릎이 닿습니다. 그래도 뒷좌석 실내공간은 제네시스쿠페나 투스카니와 비교하면 꽤 넓습니다.


포니의 트렁크공간입니다. 트렁크공간은 의외로 넓은편입니다. 또한 시트폴딩기능까지 있어 시트폴딩까지하면 생각외로 많은 화물을 적재가능합니다.
 

포니2 시승해보니......


포니2엔진입니다. 처음 포니1이 출시될때는 1200cc엔진이 적용되었지만 포니2부터는 배기량이 200cc 더 높은 1400cc 4기통 캬브레터엔진이 적용되었습니다. 엔진위에있는 동그란 밥통같은 구조물이 바로 공기와 연료를 혼합시켜주는 캬브레터입니다.


관리가 아주 잘된차이긴 하지만 30년 가까이된 올드카이고 해서 다른 현역차량들처럼 가혹한 주행등은 해보지 않았습니다. 속도도 가능하면 80km/h이상 달리지 않았구요. 어차피 포니2는 존재 자체만으로도 상징적인 차량이니 좀 주행성능을 체크하는건 무의미하다고 생각됩니다.


포니2의 경우 전자제어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시동을 걸때 쵸크밸브를 열고 시동을 걸어야 합니다. 처음에 포니2의 특성을 모르고 그냥 시동 걸었다가 시동이 걸리지 않아 의아했는데 자동적으로 공연비를 조절하는 요즘차량과 달리 포니2는 시동걸때 쵸크밸브를 열어 연료가 연소실에 들어가주도록 해줘야 시동이 걸립니다. 그후 엔진열이 받았다 싶으면 조금씩 쵸크밸브를 닫으면 됩니다.


시승해보니 생각외로 운전하기가 편했습니다. 저회전부터 토크가 풍부해서 현재 제가 타고있는 스파크보다 출발히 쉽고 편하며 언덕에서 정차하다 출발해도 힘이 딸린다는 느낌이 별로 없었습니다. 서스펜션은 전반적으로 부드럽지만 그렇다고 해서 흔히 물침대라고 부르는 수준까지는 아닙니다. 그리고 의외로 핸들을 좌우로 꺾고 놓을때 핸들복원력이 빨랐습니다.
 

다만 아무래도 공간이 좁다보니 헤드룸공간이 넉넉치 않고 시트는 푹신했지만 제 체격에는 약간 불편했습니다.


SK엔카 선유도직영센터에서 헤이리까지 왕복했는데 연비는 정확히 측정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대략 리터당15km/l정도는 나오리라 생각됩니다. 


미쓰비시의 기술력을 빌려 자체개발모델을 성공한 현대자동차의 포니는 이후 X카 프로젝트로 탄생한 포니엑셀(프레스토)가 탄생하면서 바통을 서서히 넘기고 1988년 단종되었습니다.(포니픽업은 1990년까지 생산) 그러나 해외에서 포니의 명칭은 X-2카 즉 현대 뉴엑셀 수출형까지 쓰였습니다. 이후 현대자동차는 꾸준히 자동차부품을 독자개발하고 국산화하면서 현재 현대자동차는 글로벌에서도 아주 잘 알려진 세계적인 자동차메이커가 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 포니시승기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유럽 최대의 완성차업체 모터쇼인 제네바모터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어제 미쓰비시가 전기차쪽으로 주력하기 위해 고성능모델인 랜서에볼루션(란에보)를 단종시킨다고 합니다.


사실 란에보는 미쓰비시 이미지 메이킹모델로 자리매김했었고 10번의 변화를 거쳐 오늘에까지 이르렀는데 단종시킨다니 아쉬울 따름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계속 생산하고 이어모델까지 이뤄졌으면 하는데 말이죠.


그런데 미쓰비시 페이스북에서 미쓰비시측 의견이 올라왔는데요. 일단 현재의 란에보X는 계속 생산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직 란에보 단종이 확정된게 아니고 자동차시장 상황과 유저들의 의견에 따라 조정할수도 있다고 하네요. 그러니 아직까지 란에보가 단종된다고 단언하기는 시기상조일듯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미쓰비시가 5월 한달간 랜서를 구입하는 고객들을 위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랜서 구입하실 분들은 참고하세요


-----------------------------------------------------------------------------------------------------------


- 국산차 보유고객이 처음으로 수입차 구매시 구매혜택 제공
- 랜서 스페셜모델 구입시 스포츠팩(80만원 상당) 무상장착



미쓰비시모터스(MMSK, 대표이사:최종열)는 2,000만원대 엔트리수입세단의 대표모델인Standard No.1 랜서 구입고객을 대상으로 ’랜서 First Love 페스티벌’을 5월 한달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랜서 First Love 페스티벌’은 국산차 보유고객중 수입차를 처음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특별 프로모션으로, 2.0급 이하 국산차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이 랜서(스페셜 모델 한정)를 구입할 경우 80만원 상당의 스포츠팩(전동식 선루프, 에어댐)을 무상으로 장착해 준다.



한편, 미쓰비시모터스 랜서는 1973년 출시 이후 9번의 진화를 거치는 동안 자동차의 기본기를 충실히 다져온 모델이다. 2,000만원대 엔트리수입세단의 대표모델인 랜서는 개성있는 스타일과 함께 무릎에어백을 포함한 7에어백, 차체자세제어장치 등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키, 가죽시트, 전자동에어컨, 패들쉬프트, 6매 CD체인저, HID헤드램프, Rockford Fosgate 프리미엄 사운드, 웰컴라이트, 커밍홈라이트 등 풍부한 편의사양을 확보하고 있다.



미쓰비시모터스 랜서 판매가격은 스페셜 모델 2,750만원, 다이내믹 모델 2,990만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미쓰비시모터스 홈페이지(www.mmsk.co.kr) 또는 전시장으로 문의하면 된다.



Posted by 레드존



5월 한달간 총 24개 항목 무상점검 서비스 실시
수리비 10% 할인혜택 및 10만원 상당 캐스트롤 정품 고급 합성유 무상쿠폰 지급
병행수입차량도 선착순 무상점검 혜택 제공


미쓰비시모터스(MMSK, 대표이사 : 최종열)는 5월 한달간 미쓰비시모터스 공식수입차량 및 병행 수입차량을 대상으로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2010 리프레쉬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미쓰비시모터스 차량 보유고객은 캠페인 기간중 미쓰비시모터스 공식서비스센터에 전화 및 방문예약을 통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 2010 리프레쉬 캠페인’을 통해 엔진오일, 부동액 및 워셔액, 각 벨트 및 타이어 공기압, 브레이크 점검등 총 24개 항목에 대해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며 부동액 및 워셔 계통 수리시 필요한 유액을 100% 무상 지원한다.


또한15만원이상 수리비 발생시 수리비를 10% 할인해 주며, 30만원 이상 수리비 발생고객에게는 10만원 상당의 캐스트롤 정품 고급 합성유 무상 쿠폰을 지급한다.


미쓰비시 2010 리프레쉬 캠페인은 타 수입차 브랜드와 차별화하여 공식딜러를 통해 판매된 차량뿐만 아니라 병행수입으로 판매된 미쓰비시 차량도 대상으로 한다. 국내 수입차 공식딜러의 경우 대부분 병행수입업체 및 개인이 들여온 수입차에 대해서 차별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미쓰비시의 공식 수입사 딜러인 MMSK의 이같은 움직임으로 인해 다른 수입차 업계에도 어느정도 영향을 줄것으로 전망된다.

미쓰비시모터스는 서울, 부산, 일산, 분당 등 전국 12개 서비스센터를 갖추고 있으며, 특히 지난4월 전북 익산 A/S 센터를 추가로 오픈하여 전라도 지역 고객도 더욱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미쓰비시모터스는 “하절기를 대비하여 고객의 안전한 차량운행을 위해 특별한 AS 캠페인을 꾸준히 기획하여 최상의 고객만족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문의 및 접수는 서울송파 서비스센터(02-573-8255)와 부산 해운대 서비스센터(051-724-7901)  기타지역은 콜센터(080-258-7899)를 통해 가능하다.




Posted by 레드존
4월7일인 어제였죠 미쓰비시의 중형SUV인 아웃랜더가 앞모습을 랜서에볼루션과 비슷한 페이스로 바뀌었고 내장재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왔습니다.


미쓰비시의 중형SUV 아웃랜더는 기존의 3.0가솔린엔진 라인업 이외에 경제성과 효율성이 돋보이는 4기통 2.4L 가솔린엔진이 새롭게 추가되어 고객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혔습니다.


무엇보다도 이번에 발표된 뉴 아웃랜더의 최대 강점은 알루미늄루프를 적용하여 차체강성과 경량화 두마리 토끼를 잡았다는게 미쓰비시의 주장입니다. 알루미늄루프의 적용으로 무게중심이 높은 SUV고질병인 좌우롤링을 효과적으로 억제하였다고 합니다.


미쓰비시는 뉴 아웃랜더를 '흔들림 없는 SUV'라는 컨셉으로 신차발표회를 가졌습니다. 4월7일 MMSK 강남전시장에서 열린 미쓰비시 뉴 아웃랜더 신차발표회 풍경사진을 올리겠습니다.


미쓰비시자동차의 공식수입업체 MMSK 강남전시장 풍경입니다. 정면에 보이는 차가 바로 뉴 아웃랜더입니다.


바로옆에 미쓰비시의 고성능 모델 아이콘이라고 볼수 있는 랜서에볼루션이 있길래 사진 한장 찍어봤습니다. 더 찍을까? 생각도 했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랜서에볼루션이 아닌 뉴 아웃랜더이기 때문에 더이상 사진찍지 않았습니다.


베일에 씌여져있는차가 바로 뉴 아웃랜더입니다. 베일에 덮여있음에도 윤곽이 어느정도 드러나 보이네요.


이번에 뉴 아웃랜더에 새롭게 적용된 알루미늄 루프체험입니다.(사실 체험이라기 보다는 관람에 가깝죠) 알루미늄루프 적용으로 아웃랜더의 공차중량이 5kg을 감량할수 있었고 또한 루프강성은 오히려 기존모델보다 더 강해졌다고 합니다.


미쓰비시 차량중 알루미늄루프가 처음으로 적용된 차량은 랜서에볼루션(8기)부터라고 합니다. 미쓰비시는 알루미늄 루프를 적용하기 위해 항공기 제조시 사용하는 리벳접합(SPR)기술, CAE해석기술, 구조용접합체, 열변형해석기술(TDA)등을 총동원 하였다고 합니다.


흔들림 없는 SUV 즉 알루미늄루프가 적용된 뉴 아웃랜더는 북미 IIHS에서 루프 테스트 결과 Acceptable(우수)판정을 받았습니다.


기존의 스틸루프가 적용된 동급경쟁모델 SUV루프와 테스트결과입니다. IIHS에서 실시한 루프강성 테스트결과 Marginal(보통)등급을 받았다고 하네요.


미쓰비시 뉴 아웃랜더에 관해 설명하고 있는 MMSK의 최종열 대표


미쓰비시에서 발표한 프리젠테이션입니다. SUV의 치명적인 모순인 전고가 높아 스티어링휠 급조작할때 좌우롤링이 크게 발생하는 기존SUV단점을 없애기 위해 알루미늄루프가 적용되었다고 합니다.


알루미늄루프 탄생배경입니다.


알루미늄루프를 아웃랜더에 적용시키기 위해 동원된 신기술들입니다.


알루미늄 루프가 적용된 흔들림 없는 SUV 뉴 아웃랜더의 우수한 성능을 보여준 프리젠테이션입니다.


루프강성테스트에서도 경쟁SUV모델보다 우위에 있죠. 참고로 맨밑에 Poor등급을 받은 H사 T모델과, K사 S모델은 아마 현대 투싼과 기아 스포티지 일듯 합니다(지금 판매되는 모델이 아닌 구형모델)




최근 자동차디자인 추세는 바로 한눈에 봐도 자사의 차량임을 쉽게 알수 있는 패밀리룩 적용입니다. 뉴 아웃랜더는 미쓰비시 랜서, 랜서에볼루션, 콜트와 거의 동일한 페이스가 적용되어 한눈에 봐도 미쓰비시차량임을 알수 있다고 합니다.


뉴 아웃랜더는 기존 3.0L엔진 이외에 170마력의 2.4L엔진을 추가로 선택할수 있다고 합니다.


뉴 아웃랜더의 차체안전성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SUV답게 뛰어난 공간활용성 또한 언급되어 있네요.


뉴 아웃랜더 판매가격입니다.


드디어 베일을 벗은 미쓰비시 아웃랜더


모델걸과 같이 나란히 선 최종열 대표이사님







뉴 아웃랜더에서 가장 크게 바뀐부분은 역시 랜서에볼루션과 비슷한 제트파이터그릴입니다. 기존 아웃랜더는 약간 순둥이 이미지였는데 이번에 바뀐 아웃랜더는 그릴때문인지 굉장히 날카로워 보이네요.


신규추가된 2.4L가솔린엔진입니다.


뉴 아웃랜더의 2.4L의 공인연비입니다.


 V6 3.0L 가솔린엔진 기존 아웃랜더보다 출력이 10마력 올라간것이 특징입니다.


뉴아웃랜더 3.0L 공인연비입니다.


이상으로 뉴 아웃랜더 신차발표회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아이미브가 아닙니다.

시트로앵 C-ZERO는 윗사진에 있는 미쓰비시 아이미브와 플랫폼 차대 부품등을 공유한다. 사실상 똑같은 차라고 보면 된다. 단지 앰블럼이 시트로앵 앰블럼일뿐......




친환경차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최근에 미쓰비시에 나온 전기차 아이미브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것이다.


그런데 미쓰비시 아이미브의 쌍둥이차가 프랑스의 자동차브랜드 시트로앵을 통해 발표되었다.


배출가스 제로를 의미하는 씨트로앵 C-ZERO는 미쓰비시 아이미브의 차대와 플랫폼 부품을 공유하며 석유 한방울 사용하지 않는 전기차인 만큼 배출가스가 아예 없는 궁극의 친환경차이다.


C-ZERO에 장착된 전기모터는 3000-6000rpm에서 64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며 0-2000rpm에서는 18.4kg.m의 최대토크를 제공한다. 낮은 RPM에서 최대토크가 나오는 관계로 특히 시내주행시 넉넉한 토크를 바탕으로 원활한 가속을 할수 있는 이점이 있다. 


0-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은 15초이며 최고속도는 약130km/h이다.


배터리는 330V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장착되어 있으며 배터리에서 나오는 전기힘을 동력으로 전달하는 전기모터는 최신 기술이 접목되어 효율성을 높인것이 특징이다.


배터리를 충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80%충전을 기준으로 400V 125A 전용 충전기로 충전하면 30분에 불과하며 220V 콘센트를 통해 충전할수 있기 때문에 언제 어느곳에서나 충전이 가능하다. 다만 가정용 220V 콘센트의 경우 충전시간이 6시간정도 걸린다.


시트로앵 C-ZERO의 전장은 3.48m에 불과하지만 실내공간의 척도라고 할수 있는 휠베이스길이가 무려 2.55m나 되어 실내공간이 상당히 넉넉한 편이다. 또한 ESP, 6개의 에어백, 파워스티어링, ABS등 안전 및 편의장비를 대폭 적용하여 상품성을 높였다.


C-ZERO의 양산시점은 2011년이다.





 
Posted by 레드존




랜서 에볼루션 9기형에서도 FQ-400을 선보인바 있는 미쓰비시자동차는 랜서에볼루션 익스트림 모델 에볼루션X FQ-400을 공개했으며 영국에서만 시판할 계획이다.

FQ-400은 얼마전에 나온 FQ330과 비교시 엔진과 미션은 비슷하지만 출력을 높인 모델이며 최고출력 403마력 최대토크는 무려 53.5kg.m으로 엄청난 출력을 내뿜으며 0-1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불과 3.8초에 지나지 않는다. 최고속도는 250km/h에 제한된다.




성능적으로 매우 극단적인 모델인 FQ400은 현존하는 랜서 에볼루션 모델중에서 제일 빠르며 미쓰비시자동차의 기술력을 아낌없이 쏟아부은 모델이기도 하다.

FQ-400에 장착되는 엔진은 다른 랜서에볼루션에 장착되는 엔진과 비슷한 MIVEC(Mitsubishi Innovative Valve timing Electronic Control) 2L 4기통 터보차져엔진이 장착된다.



FQ-400은 강력한 출력뿐 아니라 트랙션과 정교하고 빠른 핸들링을 이끌어내기 위해 보다 더 정교해지고 빠르게 개입하는 AWD시스템인 S-AWC를 탑재하였으며 훌륭한 S-AWC로 인해 FQ-400은 도로위에 있으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FQ-400에 탑재된 S-AWC시스템은 기존 랜서 에볼루션보다 더 성능적으로 강화되었을 뿐만 아니라 ASC(Active Stability Control)와 ACD(Active Centre Differential), AYC(Active Yaw Control)가 안정 주행장치가 포함되어 통합제어를 하며 여기에 ABS가 장착되어 성능뿐만 아니라 안전에도 보다 더 신경을 썼다.

운전자는 3가지 모드의 S-AWC시스템을 선택할수 있으며 주행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S-AWC시스템을 변경할수 있다.


403마력의 넘치는 출력에 맞게 특히 레이스 트랙에서 코너링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FQ-400에 맞게 빌스타인 쇽업쇼버와 아이박 스프링을 적절히 조율했다.

9스포크 18인치 경량 알루미늄휠이 장착되었으며 고성능 타이어인 토요R1R타이어를 장착하여 FQ-400의 노면그립성능을 강화하고 핸들링이 보다 더 정교해졌다.

400마력 이상의 고출력에 맞게 브레이크 성능도 더 강화시키기 위해 FQ-400에 맞게 브레이크시스템을 셋팅하였으며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알루미늄재질의 브레이크 디스크와 그에 맞는 하이 퍼포먼스 브레이크 패드를 사용하여 가혹한 주행에서도 강력한 브레이킹 능력을 선사한다.




에볼루션X FQ-400의 놀라운 점은 대배기량엔진이 아닌 불과 배기량이 겨우 2L에 불과한 터보엔진으로 400마력 이상의 출력을 낸다는 것인데 모터스포츠 규정에 맞게 하이 플로우 퓨얼 인젝션 시스템이 탑재되었고 내구성이 높으면서도 가벼운 알루미늄 실린더 블록과 FQ-400에 최적화된 하이브리드 터보차져시스템이 조합되었다.

FQ-400에 장착되는 터보차져시스템은 공기를 최대한 많이 흡입되도록 설계되었으며 출력과 효율을 향상시켰키기 위해 대용량 인터쿨러 직경3인치 사이즈의 스테인레스 재질의 배기시스템과 촉매가 장착되었다.

또한 FQ-400모델의 가속능력은 사람들을 놀라게 할것이며 특히 500시간 이상 주행해도 트러블이 일어나지 않도록 내구성 또한 확보하였으며 FQ-400에 최적화된 ECU 프로그램을 맵핑하였다.

FQ-400은 기존의 무거운 스틸재질의 본넷 대신 합성소재재질로 만들어진 본넷이 장착된다. 이 본넷은 가볍고 열발산이 빠른것이 특징이며 또한 미쓰비시 앰블럼이 포함된 전면그릴과 범퍼는 군데군데 카본파이버 소재가 들어갔다.




FQ-400은 가벼운 소재를 많이 사용하였지만 유로앤캡에서 실시한 충돌안전성에서도 별5개 만점을 확보할수 있을만큼 충돌안전성이 뛰어난것이 특징이다. 또한 7개의 에어백과 ISOFix규격이 적용되어 ISOFix인증을 받은 칠드런 시트를 장착할수 있어 성능뿐 아니라 안전에도 크게 신경을 썼다.

편의장비는 랜서에볼루션X에 포함된 편의장비를 그대로 옮겨왔는데 블루투스 핸즈프리, CD플레이어가 포함된 30GB 하드디스크, DVD 위성 네비게이션과 프라이버시 글라스, 오토 헤드램프등이 포함되었다.


랜서에볼루션X FQ-400의 가격은 49999유로부터 시작되며 (우리돈으로 8820만원) 다음달에 본격적으로 생산된다. 3년/36000마일의 보증수리기간이 포함된다.



 

  

Posted by 레드존




국내에서 랜서 에볼루션(란에보)를 제작하는 자동차회사로 알려진 미쓰비시가 2008-2009년에 미국에 수출한 랜서, 아웃랜더 39711대에서 브레이크 부스터 관련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조치에 들어갔다.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청(NHSTA)에서 밝힌 이번 미쓰비시 차량결함은 브레이크 부스터가 잘못 조립되어 체크밸브 오작동으로 인해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도 진공이 형성되지 않아 제동거리가 길어져 충돌할 위험이 있다고 밝혔으며 2008년과 2009년에 생산되어 미국에 수출된 미쓰비시의 중형SUV 아웃랜더와 소형차인 미쓰비시 랜서가 이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4월부터 리콜이 시작된다고 한다.


PRESS RELEASE:

Vehicle Make / Model: Model Year(s):
MITSUBISHI / LANCER 2008-2009
MITSUBISHI / OUTLANDER 2008-2009

Manufacturer: MITSUBISHI MOTORS NORTH AMERICA, INC. Mfr's Report Date: MAR 05, 2009

NHTSA CAMPAIGN ID Number: 09V077000
NHTSA Action Number: N/A

Component: SERVICE BRAKES, AIR:SUPPLY:CHECK VALVE
Potential Number of Units Affected: 39711

Summary:
MITSUBISHI IS RECALLING 39,711 MY 2008-2009 OUTLANDER AND LACER VEHICLES. INCORRECT MATERIAL COMPOSITION OF THE BRAKE BOOSTER CHECK VALVE MAY CAUSE THE CHECK VALVE TO STICK CLOSED WHEN THE ENGINE IS SHUT OFF. WHEN THE VEHICLE IS RE-STARTED AND PUT INTO MOTION, UNDER CERTAIN DRIVING CONDITIONS (VERY SLOW VEHICLE MANEUVERS), THERE MAY BE INSUFFICIENT INITIAL BRAKING ASSIST.

Consequence:
THIS MAY TEMPORARILY INCREASE THE STOPPING DISTANCE OF THE VEHICLE AND THEREFORE INCREASE THE RISK OF A CRASH.

Remedy:
DEALERS WILL REPLACE THE BRAKE BOOSTER CHECK VALVE FREE OF CHARGE. THE RECALL IS EXPECTED TO BEGIN DURING APRIL 2009. OWNERS MAY CONTACT MITSUBISHI AT 1-800-222-0037.

Notes:
MITSUBISHI RECALL NO. SR-09-002. OWNERS MAY ALSO CONTACT THE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S VEHICLE SAFETY HOTLINE AT 1-888-327-4236 (TTY 1-800-424-9153), OR GO TO HTTP://WWW.SAFERCAR.GOV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