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코란도 투리스모 로디우스의 후속모델이죠. 그렇지만 이차는 엄밀히 말하면 완전 새로운 후속모델은 아닙니다. 일부에서는 플랫폼이 바뀌었다고 하는데 제가 알기로는 바뀐부분이 리어쪽 일부부속만 바뀌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코란도 투리스모가 출시되었습니다. 벌써부터 언론매체나 블로거들의 시승기가 올라오고 있는데요. 평가자체는 괜찮은듯 합니다. 그런데 코란도 투리스모 사실 다른차도 지적하고 싶었던 문제지만 아직도 에어백등의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탑재안했더군요. 사이드에어백의 경우 최고급형인 RT에서나 적용됩니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제가 볼때 넓은 공간과 11인승 세제혜택을 누리면서도 4륜구동을 원하는 분들한테는 괜찮은 모델이라 봅니다. 다만 4륜을 선택안한다면 어쩌면 경쟁모델인 카니발이 나을수도 있습니다.(카니발은 2014년 풀모델체인지예정)자세한 내용은 아래 보도자료를 보시면 나옵니다.

 

-------------------------------------------------------------------------------------------------------------------------------------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 www.smotor.com)가 5일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내외신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보도발표회 및 시승행사를 열고 프리미엄 MLV ‘코란도 투리스모’를 공식 출시했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SUV의 스타일링, 세단의 안락함과 MPV의 활용성을 겸비한 프리미엄 MLV(Multi Leisure Vehicle, 다목적/다인승 레저 차량)를 개발 콘셉트로 2년 6개월의 개발기간 동안 1,800억여 원의 개발비를 투자해 혁신적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으로 무장, 완전히 새롭고 당당해진 모습으로 탄생했다.
 
국내 SUV 역사의 상징인 ‘코란도(Korando)’와 이탈리아어로 관광, 여행(Tour, Travel)을 뜻하는 ‘투리스모(Turismo)’를 조합, 브랜드 가치와 고유의 특성을 가장 잘 표현하는 브랜드 네임을 완성했다. 11인이 탑승 가능한 넉넉한 실내공간에서 ‘함께 하는 즐거움 (Happy Gathering in Style)’을 강조했으며, ‘레크리에이션 베이스캠프(Recreation Basecamp)’를 브랜드 슬로건으로 채택하였다.
 
젊은 감각의 CUV ‘코란도 C’, 레크리에이션 머신 LUV(Leisure Utility Vehicle) ‘코란도스포츠’에 이어 탄생한 프리미엄 MLV ‘코란도 투리스모’는 레저 및 아웃도어를 완벽하게 커버하는 ‘코란도 패밀리’의 최종 완결판이자 쌍용자동차 SUV 고유의 패밀리룩(Family Look)을 계승한 ‘또 하나의 코란도’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Robust, Specialty, Premium’이라는 쌍용자동차의 제품 철학을 담아 레저, 의전, 비즈니스, 도심 주행 등 다양한 목적에 부합하도록 개발되었으며, 유니크함과 풍부한 볼륨감을 바탕으로 SUV의 역동성과 강인함을 가미했다.
 
‘코란도 투리스모’의 전면 디자인은 후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일체감 있는 라인을 통해 코란도 패밀리룩을 연출하며, 블랙베젤 프로젝션 헤드램프와 남성미 있는 굴곡을 가미한 후드 캐릭터 라인이 적용된 프론트 디자인은 ‘코란도 투리스모’만의 강인한 이미지를 표현하고 있다. 유광 블랙 컬러와 크롬의 조화로 모던함을 강조한 쌍용자동차 고유의 3선 라디에이터 그릴은 입체감을 살려 새롭게 디자인한 엠블럼과 어우러져 세련된 프론트 이미지를 연출했다.
 
헤드램프에서 시작해 리어램프까지 볼륨감 있게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을 기조로 역동적 라인의 D필라와 쿼터 글래스, 고급스러운 ‘T’배지를 적용해 스타일리쉬한 사이드 캐릭터를 구현했다.
 
후면 디자인은 과감한 캐릭터 라인을 활용한 테일게이트와 수평형 리어램프가 입체감을 부여하는 한편 볼륨감을 살린 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 형상은 전면부와 조화를 이뤄 안정감 있는 이미지를 완성하였다.
 
운전석 공간은 각종 계기정보를 한눈에 아우를 수 있도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되었다.

센터클러스터는 운전자의 시선방향과 동일선상에 있어 주행안전성을 높여 주며 스티어링휠에 시야를 방해 받는 경우가 없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클러스터 정보를 볼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고휘도 화이트 LED를 백라이트로 활용한 슈퍼비전 클러스터는 선명하면서도 은은한 블루 컬러 그라데이션으로 운전자의 감성 품질을 섬세하게 배려했다.
 
더불어 운전자 정면에 자리 잡은 디지털 클러스터는 트립 컴퓨터를 내장해 주요 주행정보를 간결하면서도 선명한 그래픽을 활용해 효과적으로 표시, 센터 클러스터와 기능적으로 상호 보완함으로써 주행에 필요한 정보를 빈틈 없이 전달한다.
 
한편, 4열로 구성된 시트는 플랫, 폴딩, 더블폴딩 등으로 자유롭게 활용 가능하다. 2/3열 시트는 폴딩 시 이동 중 회의테이블 또는 간이식탁으로 활용할 수 있어 장거리 여행과 레저활동에 유용하며, 2/3/4열을 모두 폴딩할 경우 3,240ℓ의 적재공간이 확보된다. 운전석 전동식 파워시트와 열선 내장 1열 시트 역시 편리하고 안락한 주행을 보장한다.
 
한국지형과 도로상황에 최적화된 e-XDi200 LET(Low-end Torque) 엔진을 탑재한 ‘코란도 투리스모’는 최대 출력 155ps/4000rpm, 최대 토크 36.7kg·m/1,500~2,800rpm를 발휘하며, 디젤엔진 최고 수준의 NVH 성능을 자랑한다.
 
변속장치는 넓은 영역의 기어비로 최적의 엔진 퍼포먼스를 구현하는 수동 6단 변속기 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내구성을 바탕으로 최적의 변속 성능과 정숙성을 보장하는 E-Tronic 벤츠 5단 자동 변속기 중 선택 가능하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체어맨 W’와 동일한 후륜 멀티링크 독립현가장치를 적용하였으며, 노면의 충격을 다수의 링크로 분산, 차체로 전달되는 진동을 최소화해 대형 세단 수준의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동급유일의 전자식 4WD 시스템은 눈·빗길, 험로에서도 안정감 있는 주행을 보장하며 필요 시에만 4WD를 선택할 수 있어 불필요한 연료소모를 줄여 준다.
 
아울러 ESP(Electronic Stability Program, 차량자세제어시스템), ARP(Active Roll over Protection, 차량 전복방지 장치)와 BAS(Brake Assist System, 브레이크 보조 시스템) 등 첨단 안전기술이 적용되어 사고를 미연에 예방한다.
 
경쟁 차종과 차별화된 스윙형 도어는 어린이와 노약자도 쉽게 여닫을 수 있어 편의성이 우수하며, 승하차 시 오토바이, 자전거와의 추돌 사고를 방지할 뿐 아니라 2단 Stop 장치를 적용해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더불어 충돌 안전성 강화를 위한 1열 사이드 에어백도 신규 적용되었다.
 
4채널 앰프가 내장된 오디오&사운드 시스템은 블루투스 핸즈프리와 오디오 스트리밍을 지원하며, 7인치 터치스크린 모니터가 적용된 내비게이션을 선택할 수 있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동급 유일의 스마트키 시스템을 비롯해 차별화된 편의사양 적용으로 운전자는 물론 전체 탑승객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와이퍼 결빙방지 장치 ▲1열 발수 글래스 ▲윈드실드&1열 솔라 컨트롤 글래스 ▲2열 프라이버시 글래스 ▲ETCS(Electronic Toll Collection System, 하이패스 시스템)&ECM(Electronic Chromic Mirror, 감광식 거울) 룸미러 등 곳곳에 운전자와 승객을 위한 배려가 돋보인다.
 
또한, 개별소비세와 교육세가 면제되고 연간 자동차세가 6만 5천원에 불과해 경제성 역시 탁월하며, 6인 이상 승차 시 고속도로에서 버스전용차로를 달릴 수 있다.
 
쌍용차는 운전자의 취향과 용도에 맞게 블랙박스와 앞뒤 스키드 플레이트, 사이드 에어댐, 워셔 히터 등 다양한 용품을 커스터마이징 형태로 제공한다.
 
더불어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엔진 및 구동계통 보증기간을 동급 최장 수준인 5년/10만km(일반 및 차체 2년/4만km)로 확대했다.

새롭게 탄생한 ‘코란도 투리스모’의 판매 가격은 ▲LT(Luxury Touring) 2,480만원~2,854만원 ▲GT(Grand Touring) 2,948만원~3,118만원 ▲RT(Royal Touring) 3,394만원~3,564만원(각각 2WD~4WD)이다.
 
쌍용차는 국내 출시에 이어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해외 시장에 처음으로 ‘코란도 투리스모’를 선보일 예정이며, 2013년 내수 1만 대와 수출 1만 대를 포함 총 2만 대를 판매하고 향후 판매 네트워크 보강에 따라 물량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차별화된 컨셉트와 상품성으로 새롭게 탄생한 ‘코란도 투리스모’는 코란도의 브랜드 가치와 SUV 고유의 스타일을 계승한 프리미엄 MLV다”며 “폭넓은 활용성과 SUV의 주행성능을 두루 갖춰 레저 인구들에게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코란도 투리스모’ 출시에 맞춰 다채로운 이벤트로 신차 홍보에 나서고 있다. ‘新년新차 페스티벌’과 ‘스노우 드라이빙 스쿨&오토 캠핑’ 참가 모집을 마치고 2월 중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5일(화)부터 3월 31일(일)까지 ‘Love 투리스모 페스티벌’과 ‘투리스모 4행시 및 캐릭터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고, 전국 규모의 스크린골프 대회 등 향후 더욱 다양한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Love 투리스모 페스티벌’은 영업소를 내방하는 고객에게 행운카드를 지급하고 추첨을 통해 1등 ‘코란도 투리스모’, 2등 최고급 오토캠핑텐트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하며, ‘투리스모 4행시 및 캐릭터 디자인 공모전’은 공식 블로그(blog.smotor.com)를 통해 브랜드 네임을 활용한 4행시 또는 신차에 어울리는 캐릭터 디자인을 공모하여 우수작을 대상으로 40인치 LED TV, 최고급 캠핑테이블세트 등 상품을 증정하는 등 온·오프라인에서 특색 있고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코란도 투리스모’와 출시 이벤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 확인 또는 이벤트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쌍용자동차 홈페이지(
www.smotor.com),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SsangyongStory) 또는 브랜드 사이트(www.korandoturismo.com)를 방문하면 된다.

출처: 쌍용자동차 (코스피: 003620)

홈페이지: http://www.smotor.com

Posted by 레드존

코란도 투리스모 즉 11인승 미니밴인 로디우스의 후속모델이라고 볼수 있겠죠. 아니 정확히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라고 볼수 있겠지만...... 랜더링이미지를 공개한거 보니 출시가 얼마남지 않은듯 합니다.(이미 위장막 벗겨진 사진은 오래전부터 돌아다니고 있지만......) 랜더링이미지를 보니 상당히 멋진데 정작 사진으로 보니까 영 이상하더군요(인도소비자들이 이런 우악스러운 앞모습디자인을 좋아하나봅니다)

 

한때 이차가 11인승 대신 7인승으로 나올거라는 소문이 있었는데 그건 아닌듯 하네요. 하기사 승합차세금 그리고 버스전용차선을 주행할수 있는 메리트때문에 11인승을 포기할리가 없겠죠. 쌍용자동차가 외적으로 악재가 있음에도 판매량은 괜찮은 편이었는데요. 코란도투리스모 출시로 쌍용자동차가 올해 더 큰성장을 하기를 바래봅니다.

 

다만 9-11인승 미니밴시장은 워낙 카니발의 아성이 큰편인데요. 카니발이 한달에 보통 2000-3000대 판매되는것과 달리 로디우스는 한달에 300대 이하로 판매되는경우가 많았습니다. 코란도 투리스모가 나온다고 쳐도 아마 카니발R을 잡기는 힘들듯 하구요. 다만 판매량은 로디우스보다 2배이상은 많이 판매해야겠죠.(그러길 바래봅니다.)자세한 내용은 아래 보도자료를 클릭하면 나옵니다.

 

-------------------------------------------------------------------------------------------------------------------------------------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 www.smotor.com)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프리미엄 MLV 모델의 브랜드 명을 ‘코란도 투리스모’로 확정하고 렌더링 이미지를 15일 공개했다.
 
쌍용차가 프로젝트명 A150으로 2년 여의 개발 기간 끝에 오는 2월 선보일 ‘코란도 투리스모(Korando Turismo’는 SUV의 스타일링과 성능, 승용차의 안락함, 막강한 활용성을 겸비한 MLV(Multi Leisure Vehicle, 다인승/다목적 레저 차량) 콘셉트를 바탕으로 ‘레크레이션 베이스캠프(Recreation Basecamp)’를 브랜드 슬로건으로 채택하였다.
 
새로 확정된 차명은 30년 역사의 국내 최장수 자동차 브랜드 ‘코란도(Korando)’에 여행을 뜻하는 이태리어 ‘투리스모(Turismo)’를 결합, 쌍용차 고유의 브랜드 가치를 계승하는 동시에 11인이 탑승할 수 있는 넉넉한 실내공간과 4WD의 탁월한 주행성능으로 ‘함께 하는 즐거움(Happy Gathering in Style)’을 강조했다.
 
이로써 젊은 감각의 도시형 CUV(Classy Utility Vehicle) ‘코란도 C’, 아웃도어, 익스트림 스포츠 등레저 활동을 위한 LUV(Leisure Utility Vehicle) ‘코란도스포츠’와 함께 프리미엄 MLV ‘코란도 투리스모’의 합류로 코란도 패밀리 브랜드를 완성하게 되었다.
 
혁신적 스타일로 무장한 ‘코란도 투리스모’의 디자인은 쌍용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인 ‘Robust, Premium, Specialty’를 기조로 프론트 라인은 SUV 고유의 단단함과 다이내믹을 강조했으며, 바디의 풍부한 볼륨감을 바탕으로 고급스러움과 역동성을 함께 살렸다.
 
또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일체감을 살린 전면 디자인은 ‘코란도 패밀리룩’을 구현, 도심은 물론 아웃도어와 오프로드에서도 존재감을 잃지 않을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브랜드 이미지와 디자인을 혁신하고 광범위한 시장조사 결과를 토대로 여행과 레저, 비즈니스 등 다양한 활용 목적에 걸맞은 편의성과 상품성을 겸비한 ‘코란도 투리스모’는 2월 중 개최되는 보도발표회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출처: 쌍용자동차 (코스피: 003620)

홈페이지: http://www.smotor.com

Posted by 레드존


다들 아시겠지만 쉐보레의 첫 배지를 달고 국내자동차시장에 등장한 올란도는 SUV라고 보기 힘들고 그렇다고 RV나 MPV라고 보기에 약간 생소해 보입니다.(7인승 MPV에 가깝지만)


인터넷상에서는 올란도의 경쟁자로 기아 뉴카렌스를 지목했는데 실제로 보니 뉴카렌스가 올란도의 경쟁자로 되어보이기엔 좀 작더군요. 그렇다고 해서 올란도가 카니발과 경쟁할수 있는가? 그것도 아닙니다. 카렌스와 카니발의 딱 중간형태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전형적인 미니밴 형태의 디자인을 갖춘 카니발과 카렌스와 달리 올란도는 미니밴디자인과는 약간 거리가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생소한 박스형 스타일인데 같은급이라고 할수 없지만 박스형 소형차인 기아 쏘울이 있고 수입차중에서는 볼보XC70이 있습니다. 이들차량의 경우 CUV(CrossOver Utility Vehicle)이라고도 합니다. 올란도의 경우 어떻게 보면 쏘울과 볼보XC70에 속하는 CUV에 가까운 형태입니다.


쉐보레는 올란도가 승용차의 편안함과 SUV나 RV의 공간활용성을 모두 갖춘 다목적 차량이라고 소개하고 있는데요. 생소한 디자인으로 우리곁에 다가온 쉐보레 올란도를 지난주 금요일에 시승했었습니다. 이번 시승은 블로거들을 포함한 소셜미디어 종사자분들이 시승하게 되었습니다. 길지 않지만 그래도 올란도를 시승해본 소감 작성해 보겠습니다.


익스테리어




올란도의 익스테리어를 보면 바로 전면그릴에 붙어있는 노란색 나비넥타이 쉐보레 앰블럼이 가장 눈에 띕니다. 사실 쉐보레가 예전부터 국산차였으면 별다른 특징이 없겠지만 GM대우라는 이름을 버리고 새로운 앰블럼으로 교체한 쉐보레 뱃지를 단 첫 국산차라는 상징을 가지고 있는 올란도를 보니 올란도의 익스테리어중 자연스럽게 전면그릴 가운데에 붙어있는 쉐보레 앰블럼이 집중되더군요.


만약에 한국지엠주식회사가 쉐보레를 도입하지 않고 GM대우를 그대로 계속 고수했다면 전면그릴 디자인이 어떨지는 머릿속에 상상이 갑니다. 나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올란도는 제 생각에 기존 GM대우보다는 쉐보레가 더 어울리는거 같아요.


시승차량은 올란도 트림중 가장 상위트림인 LTZ입니다. 18인치 휠타이어가 적용되어 있구요. 아직 쉐보레측에서 자세히 발표하지 않았지만 인터넷에서 유출된 카달로그를 보면 올란도는  LS와 LT, LTZ 3가지 트림으로 구성됩니다. 유럽수출형 또한 국내 동일하게 세가지 트림으로 나옵니다.


사진상으로 본 올란도 익스테리어는 별다른 특징이 없어 보였지만 실제로 보니 의외로 디자인이 괜찮았습니다. 라세티프리미어부터 시작된 쉐보레 특유의 힘찬 직선디자인과 볼륨감 있는 오버휀더는 올란도에도 그대로 적용되었습니다.


비록 비교적 넓직한 리어램프를 장착한 후면부에 비해 전면부의 헤드램프가 지나치게 왜소해 보인점 그리고 뒷범퍼가 은근히 많이 튀어나와 있는게 단점이라고 생각되지만 실제로 올란도를 보니 디자인이 괜찮았습니다.


제원상 크기가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눈으로 볼때 확실히 기아 뉴카렌스보다는 큰편입니다. 특히 둥글지 않고 각지다 보니 얼핏 처음에 볼때 거의 뉴카니발 수준으로 보일 정도였습니다.


인테리어


올란도는 신개념 다목적차량임을 강조한 모델이라 아무래도 인테리어 디자인 및 기능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올란도 내부를 직접보면서 가장 눈에 띈게 바로 스티어링휠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올란도 스티어링휠 디자인은 라세티프리미어와 완전히 똑같습니다. 단지 바뀐건 앰블럼일뿐......


공조 스위치 또한 다이얼스위치는 라세티프리미어와 동일하고 버튼도 거의 동일합니다.


대쉬보드 왼쪽 아래에 있는 작은 수납공간 또한 라세티프리미어와 동일합니다. 여기까지 라세티프리미어와 동일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작성해 보았습니다.


세보레 올란도 1열과 2열시트의 모습입니다. 앞좌석의 경우 라세티프리미어와 거의 동일합니다. 정확히 운전석과 조수석 등받이시트는 기존 라세티프리미어와 동일한듯 싶구요. 엉덩이 시트는 올란도가 조금 더 넓은 느낌이었습니다.


올란도 2열시트는 라세티프리미어와 꽤 다릅니다. 올란도의 경우 2열 탑승객의 승차감보다는 다목적 활용을 위해 시트 등받이가 라세티프리미어보다 평평한 편입니다. 등받이가 평평하면 좋은점이 뒷좌석 가운데에 탑승하는 승객이 좀더 편안하게 탑승할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올란도 2열시트는 가운데가 3점식 벨트입니다. 덕분에 가운데 뒷좌석에 탑승한 승객이 한층더 안전을 보장받을수 있게 되었습니다.


센터콘솔박스용량은 큰편은 아닙니다. 한가지 아쉬운게 있다면 덮개를 여닫는 방식이 익숙하지 않은 방식입니다. 덮개손잡이를 바깥쪽으로 당겨 젖히는 방식인데 처음에 잘 몰라서 여는데 조금 애먹었습니다^^;


올란도 2열시트는 6:4폴딩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2열과 3열 시트를 폴딩해서 평평하게 셋팅할수도 있습니다. 많은 짐 적재할때 유용하죠. 또한 2열시트의 경우 사진에서 보이는바와 같이 시트자체를 접어서 뒤집어 들어올릴수도 있습니다.


사진을 찍지못했지만 3열시트도 착석해 보았는데요. 3열시트 레그룸이 딱히 넓지는 않지만 단거리 이동할때는 성인남성이 앉아도 부족함은 없었습니다.(이전에 나온 7인승 미니밴이나 뉴카렌스보다는 확실히 넓었습니다)


기어레버와 센터콘솔박스 중간에 있는 컵홀더입니다. 예전에 지엠대우 디자인센터에서도 체험했지만 컵홀더가 의외로 큰편이라 500ml 펫트병정도는 너끈히 컵홀더에 넣을수 있습니다.


센터콘솔박스 뒤쪽 2열 에어벤트와 시거잭입니다.


사진찍다가 카메라배터리가 모두 소진된 관계로 제가 올란도 사진을 많이 찍지 못했습니다. 올란도가 생각외로 숨겨진 공간이 많은데 가장 대표적인 히든공간이 바로 오디오 패널부분을 누르면 오디오패널이 위로 올라가면서 숨겨진 적재공간이 나옵니다. 그 적재공간 안쪽에 USB와 AUX단자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조수석 글로브박스 용량은 아주 넓은편은 아닙니다. 다만 글로브박스가 대쉬보드 위쪽에 자리잡고 있어서 글로브박스를 열고닫을때 그리 불편하지 않았습니다.


올란도 성능은 더 넓고 더 안락하며 시트포지션이 붕뜬 라세티프리미어


쉐보레 올란도는 해외에서는 1.8L가솔린엔진과 2.0디젤엔진이 탑재되지만 국내에서는 2.0디젤엔진 하나만 출시됩니다. 한때 LPG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1.8L LPG엔진이 탑재되어 적용된다고 했는데 일단 국내에 발표된건 2.0디젤엔진 하나뿐입니다.




올란도에 탑재된 2.0L 디젤엔진은 오펠에서 가져온 163마력 DOHC엔진입니다. 2011년형 라세티프리미어에서 적용된 이엔진은 이전 라세티프리미어, 윈스톰에 적용된 VM모토리제 2.0L엔진과 달리 흡배기가 다시 원래대로 바뀌었습니다.(이전 디젤엔진은 흡배기역전배치) 그리고 터빈이 바로 매니폴드 앞에 붙어있습니다.


올란도가 정확한 공차중량이 나와있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인터넷에 떠도는 소식으로는 라세티프리미어보다 약 100kg정도 무겁다고 합니다. 라세티프리미어 디젤 공차중량이 1475kg이니 올란도는 대략 1600kg정도 되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2000cc디젤엔진에 1600kg의 공차중량은 그리 무겁지 않은 편입니다.(과거 1세대 싼타페는 2000cc 115마력엔진에 2톤 가까이 되었으니......)


공회전시에는 영락없는 디젤엔진의 특성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초기가속할때 디젤엔진 특유의 엔진음이 들려옵니다. 그렇지만 진동은 거의 없습니다. 속도를 붙이면 붙일수록 디젤엔진음은 점차 귀에서 점점 희미해집니다.


시승구간은 용산 전쟁기념관 쉐보레타운에서 경기도 가평까지 주행하였습니다. 원래 중간에 교대했어야 하는데 동승하셨던 분이 피곤하다고 해서 제가 혼자서 다 운전하게 되었습니다. 시승주행느낌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더 넓고 더 안락하며 시트포지션이 더 붕뜬 라세티프리미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라세티프리미어 플랫폼과 부품을 상당부분 공유해서 그런지 주행느낌도 라세티프리미어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엔진회전질감은 무난했습니다. 다만 고회전으로 올라갈수록 카랑카랑한 엔진음이 적지않게 유입되는데요. 엔진음 자체는 제귀에는 그리 썩 듣기좋은 편은 아니었습니다.(이부분은 개인취향입니다) 개인적으로 2000cc디젤엔진사운드는 BMW X1과 120d에 적용된 BMW2000cc 디젤엔진과 쏘렌토R과 카니발R에 적용된 2.2L R엔진이 듣기 좋았습니다.(2.0L R엔진은 별로였습니다. 마치 모래알갱이가 실린더내부를 굴러다니는 듯한 소리라서......)


올란도에 적용된 디젤엔진 사운드는 개인적으로 BMW2.0L 디젤엔진 >= 2.2R엔진 > 올란도 디젤엔진 > 2.0L R엔진 순이었습니다. 


예전부터 지엠대우 6단 미션은 수동모드가 현대기아차보다 적극적인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올란도 또한 예외는 아니었는데요. 4800rpm에서 다음단으로 변속되지 않고 그대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인상적인건 보통 엔진회전수를 끝까지 돌려 엔진회전수 리미트에 도달하면 퓨얼컷 걸리면서 댕댕댕댕 하는 느낌이 있었는데 올란도는 그런느낌 없이 4800rpm에 딱 붙어 있습니다. 1단에서 55km/h까지 2단에서 80km/h까지 커버됩니다.


한가지 재밌는것은 올란도의 경우 D레인지에서 엑셀레이터 페달을 조금만 깊게 밟아도 락업클러치가 바로 풀리거나 한단계 낮은기어로 변속됩니다. 연비를 조금이라도 올리기 위해 최근 나오는 오토미션들은 재가속시 락업클러치가 최대한 늦게 풀리고 다운쉬프트도 억제하는데 올란도는 그렇지 않아서 재가속시 시원시원 했습니다.


올란도 이어모델에서 연비개선계획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아마 이어모델에서는 올란도 변속로직셋팅이 바뀔거 같습니다. 앞서 말했던 바와같이 락업클러치가 늦게풀리도록 셋팅할거 같습니다. 예전에 현대 아반떼HD와 i30오토미션모델이 이렇게 변속기로직을 셋팅하면서 공인연비가 1.2km/l올렸던 전례가 있엇지요.


올란도 시내주행 연비는 따로 체크해보지 못했고 정속주행시 시속 80km/h에서는 트립상으로 리터당 20km/l내외 시속100km에서는 리터당 17km/l내외를 보여줍니다. 


사진으로 찍지 못했는데 그리고 쉐보레타운 전쟁기념관에서 가평까지 트립에 나타난 연비는 리터당 11km/l정도 된걸로 기억합니다. (가속력 체크했고 시속190km/h까지 밟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올란도가 각진 미니밴스타일 디자인이라 풍절음이 어느정도인지 궁금했는데 시속120km/h이상의 고속에서는 풍절음이 크게 유입되긴 합니다. 이건 뭐 올란도 디자인특성상 어쩔수 없다 생각됩니다.
   

핸들링도 만족스럽습니다. 올란도는 유압식 파워스티어링 시스템인데 그래서인지 개인적으로 EPS가 적용된 라세티프리미어보다 핸들링이 좋았습니다.


카니발과 카렌스 고객을 빼앗기 위해 국내에 진출한 쉐보레 올란도 하지만 개선해야 할점도 있다.




쉐보레 올란도를 직접 시승해보니 공간활용성이 좋았고 또한 라세티프리미어와의 플랫폼 공유로 인해 주행성능 또한 좋았습니다. 하지만 부족한 점도 눈에 띄었습니다.


쉐보레 올란도를 포함한 쉐보레 차량들의 경우 순정네비게이션이 포함되어 있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요. 안그래도 시승후 Q&A시간에 어떤분이 이부분에 대해 질문이 있었습니다. 답변은 차후에 개발할 예정이라는데 어떻게 될지는 두고봐야겠죠.


그리고 공간활용성이 좋지만 센터콘솔박스가 큰편이 아니라는점 그리고 오디오패널 안쪽 히든공간에 마련된 USB단자 위치가 너무 밑에 붙어있어 부피가 큰 USB를 꽂을 경우 은근히 불편했습니다. 


올란도는 향후에 친환경을 상징하는 하이브리드모델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하며 다만 화물적재에 최적화된 밴이나 험로 및 빗길과 눈길에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AWD는 고려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밴은 몰라도 AWD는 있었으면 괜찮았을거 같은데 그렇게 되면 쉐보레 캡티바(윈스톰)과 겹칠수 있으니 쉐보레에서 고려하지 않았던거 같습니다.


쉐보레의 첫 신차인 올란도가 어제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갔습니다. 사실 많이 판매될 차량이라고 생각되지는 않는데요. 하지만 많이 판매되지 않더라도 쉐보레의 이미지를 좌우할 중요한 차종인 만큼 소비자들에게 품질과 상품성에서 인정 많이 받았으면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기존의 지엠대우가 한국지엠주식회사 변경되면서 나온 쉐보레 브랜드의 첫 신차로 출시될 모델은 7인승 미니밴 올란도입니다.


과거 LPG가격이 저렴할때 등장한 대우의 7인승 미니밴 레조 후속으로 나온 쉐보레 올란도는 국내에서는 기아의 미니밴 뉴카렌스와 경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쉐보레 올란도는 조만간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제가 올란도에 대한 자료를 찾아보니까 이미 영국 쉐보레 홈페이지에서는 올란도에 대한 정보와 가격이 올라와 있습니다.


영국에서 판매되는 쉐보레올란도는 1.8L가솔린엔진과 2.0L디젤엔진 두가지 엔진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2.0L디젤엔진은 130마력 저마력 버전과 163마력 고마력버전 두가지로 나누어집니다.(2.0디젤엔진은 라세티프리미어 디젤과 동일할것으로 예상됩니다) 미션은 1.8L가솔린엔진은 5단 수동미션 한가지만 제공되고 2.0L디젤은 6단 수동미션과 6단 자동미션 두가지가 제공됩니다. 그리고 6가지 바디컬러를 적용할수 있는데 기본컬러인 화이트를 제외하고 나머지 색깔은 410파운드를 추가로 지불해야 합니다.


올란도는 16인치 알로이휠과, 17인치 18인치알로이휠 세가지가 제공됩니다. 가솔린모델은 16인치와 17인치 디젤은 17인치와 18인치를 선택할수 있습니다.(18인치의 경우 이그제큐티브 패키지에서만 선택할수 있음)


영국에서 판매되는 올란도는 1.8L 가솔린엔진 LS모델 기준으로 기본가격이 16395파운드(2940만원)부터 시작됩니다. LS, LT, LTZ 세가지 트림으로 나누어지는데 제일 비싼 트림인 LTZ트림에 2.0L디젤엔진과 6단미션을 선택할경우  24370파운드(4350만원)를 지불해야 됩니다.
 

올란도 유럽기준 연비는 1.8수동이 시내29.1mpg(12.4km/l), 고속47.9mpg(20.4km/l), 혼합 38.7mpg(16.5km/l), 2.0디젤수동은 시내35.8mpg(15.2km/l), 고속57.7mpg(24.5km/l), 혼합47.1mpg(20km/l), 2.0디젤자동은 시내연비 30.4mpg(13km/l), 고속 49.6mpg(21km/l), 혼합 40.4mpg(17.2km/l)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저라면 당연히 2.0디젤수동을 선택할거 같습니다.


참고로 영국을 포함한 유럽은 대체로 우리나라보다 차값이 비쌉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경우 우리나라에서는 810만원부터(밴모델제외) 시작하지만 영국은 7215파운드(1290만원,1.0 LS모델 5단 수동)가 기본가격이며, 라세티프리미어의 경우 우리나라에서는 1301만원부터 가격이 시작되지만 영국에서 판매되는 쉐보레 크루즈가격은 13795파운드(2470만원,1.6 LS모델기준 5단 수동)부터 시작됩니다. 그리고 윈스톰은 2276만원부터 가격이 시작되지만 쉐보레 캡티바는 19540파운드(3500만원 2.0L디젤 LS모델기준) 5단 수동부터 가격이 시작됩니다.


영국을 포함한 유럽의 자동차가격이 비싼이유는 일단 높은관세 때문입니다. 미국의 경우 자국내에서 조립된 차량이 아닌 해외에서 조립된 차량은 2.5%의 관세를 물리고, 우리나라는 8%관세를 물리지만 영국을 포함한 유럽연합은 10%관세를 내야합니다. 그 외에도 여러가지 이유들이 있지요. 특히 국토가 좁은 덴마크나 룩셈부르크의 경우 좁은국토에 비해 많은 자동차를 억제하기 위해 세금을 많이 책정합니다. 

 
어찌되었든 쉐보레 올란도의 가격은 우리나라돈으로 환산하면 2940만원에서, 4350만원까지 책정되어 있습니다. 올란도의 경쟁모델이라 할수 있는 기아 뉴카렌스의 경우 국내가격이 1600만원 정도부터 시작되는걸 고려해본다면 쉐보레 올란도의 기본가격은 1800만원대부터(오토미션이 포함되면 2000만원 내외쯤) 책정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이건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규모가 크게 줄어든 7인승 미니밴시장에서 올란도 성공할수 있을까?


위차량은 현재 국내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7인승 미니밴 기아자동차 뉴카렌스입니다.


IMF시절인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에는 LPG연료를 사용하는 7인승 미니밴의 전성시대였습니다. 1998년만 해도 LPG가격은 리터당 244원 이었던걸로 기억하며 당시 크게 힛트쳤던 기아의 7인승 미니밴 카렌스의 경우 LPG연료를 가득채우면 2만원이 채 되지 않았던 엄청난 경제성을 자랑했습니다. 물론 충전소가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워낙 싼 경제성때문에 카렌스를 포함한 카스타, 레조등의 미니밴의 인기가 높았습니다. 또한 당시 7인승 미니밴은 승합차로 분류되어 세금도 싸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당시 7인승 미니밴 1년치 세금이 65000원 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그러나 그후 LPG가격이 크게 상승하면서 LPG연료를 사용하는 7인승 미니밴의 메리트가 사라졌고 무엇보다도 7인승부터 승합차로 분류되던 자동차세제도가 10인승 이상으로 올라가면서 기존 7인승 미니밴은 승용차처럼 엔진배기량에 따라 세금을 냈습니다. 그리고 기존 미니밴 시장을 5-7인승 중소형SUV가 많이 잠식했구요.


지난해12월 7인승 미니밴 기아 뉴카렌스의 판매량은 고작 441대입니다. 반면에 9-11인승 미니밴인 카니발은 무려 2630대로 카렌스보다 6배나 많이 팔렸습니다. 미니밴은 공간활용이 극대화되어야 상품성이 높아지는데 그동안 인터넷에 올라온 올란도의 이미지사진을 보니 일단 공간활용성 측면에서 많이 배려를 했다고 생각됩니다.
 

위와같은 이유로 국내자동차시장에 올란도가 많이 판매되기에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우리나라사정상 2.0L LPG엔진이 탑재되야 하는데 현재 GM대우에는 2.0L LPG엔진라인업이 없습니다. 결국 2.0L 디젤엔진을 주력으로 내세워야 합니다. 개인적인 바램이지만 올란도 디젤수동 모델의 경제성이 상당히 눈에띄는데요. 가능하면 중상위트림에서도 수동변속기를 선택하게끔 배려해 주었으면 합니다. 


쉐보레 브랜드로 전환한 한국지엠의 첫 간판모델인 7인승 미니밴 쉐보레 올란도 과연 국내자동차시장에서 잃어버린 7인승 소형미니밴시장을 부활시킬것인지 사뭇 궁금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기아자동차의 미니밴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차량이 뭘까요? 과거 LPG연료로 인해 떠올랐던 카렌스도 카스타도 아닌 9인승 미니밴부터 시작했었던 카니발입니다.


카니발은 2005년 풀모델체인지 되면 더 커지고 성능도 더욱 강력해 졌습니다. 그리고 친환경 디젤엔진인 R엔진이 적용된 카니발R이 출시된지 1년만에 V6 3.5L 가솔린엔진까지 선택할수 있도록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예전에도 미니밴이나 SUV에 가솔린엔진을 적용한 적이 있었지만 꿈뜬 가속력과 낮은 연비로 인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 당했었는데 이번에 나온 카니발은 275마력이라는 놀라운 출력과 리터당 9.2km/l 라는 뛰어난 효율성이 돋보여서 구입하기에는 힘들더라도 관심을 가지는 소비자들은 의외로 많을거라 생각됩니다.


자세한 건 아래 보도자료를 보세요.


-------------------------------------------------------------------------------------------


대한민국 미니밴의 절대강자 카니발이 가솔린 심장을 장착하고, 고객 선호 사양 및 안전 사양을 대거 적용한 새로운 모습으로 고객들을 만난다.


기아자동차㈜는 2일, 고마력·정숙성의 가솔린 람다 3.5 엔진을 탑재해 엔진 라인업을 확대하고, 액티브 에코 시스템 및 크루즈 컨트롤 등 고객 선호 사양과 차체자세제어장치 등 안전사양을 대거 장착해 고객만족도를 높인 ‘2011년형 카니발’을 시판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2011년형 카니발’출시와 함께 카니발 리무진 바디에 정숙성 및 고성능을 발휘하는 가솔린 람다 3.5 엔진을 장착한 카니발 가솔린 모델을 추가했다.


기아차는 카니발 가솔린 모델을 추가함으로써, R 2.2 엔진의 디젤 모델과 뮤 2.7엔진의 LPI 모델로 이어지는 다양한 엔진 라인업을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세단 수준의 승차감과 정숙성, 최고급 사양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게 되었다.



카니발 가솔린에 장착되는 람다 3.5 엔진은 준대형 세단에 적용되는 최고급 엔진으로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토크 34.3 토크(kg·m)를 발휘하고, 연비는 9.2km/ℓ로 경제성을 갖추었다.



기아차는 ‘2011년형 카니발’에 ▲차량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등을 제어해 탁월한 연비 개선 효과를 가져오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더라도 운전자가 설정한 주행속도를 자동으로 유지해주는 정속주행장치인 ‘크루즈 컨트롤’ 등 고객 선호 사양을 장착해 고객만족도를 높였다. (※ 액티브 에코 시스템 디젤 R 2.2 A/T 限, 크루즈 컨트롤 LPI 모델 및 M/T 제외)



특히, 국내 미니밴 최초로 적용되는 크루즈 컨트롤은 장시간 주행 시 운전자의 피로를 줄여주고, 정속 주행을 통해 연비 향상에도 기여를 하는 고급 편의 사양이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2011년형 카니발’에 차량 스스로 주행 안정성을 확보하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를 전 트림에 기본 장착했으며, 11인승인 그랜드 카니발에 운전석·동승석·1열 사이드 에어백을, 9인승인 뉴카니발과 카니발 리무진에 운전석·동승석·1~3열 커튼 에어백을 기본 장착해 최고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 차체자세제어장치 LPI 모델 미적용)


국내 대표 미니밴으로 우수한 성능과 실용성, 고급스러운 내외관 및 편의사양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카니발은 ▲경제성과 다목적 용도의 롱바디 11인승 그랜드 카니발, ▲출퇴근 용도 또는 가족 나들이를 위한 숏바디 9인승 뉴 카니발, ▲넓은 실내 공간과 고급 세단 수준의 고급스러운 품격의 롱바디 9인승 카니발 리무진 등 3가지 바디 모델을 운영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2011년형 카니발’은 가솔린 람다 엔진, 액티브 에코시스템, 크루즈 컨트롤, VDC 등을 적용해 최강의 상품성을 자랑한다”며 “2011년형 카니발은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성능, 다양한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으로 대한민국 대표 미니밴의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1년형 카니발’은 ▲그랜드 카니발 디젤 모델 2,231만원 ~ 3,465만원, ▲그랜드 카니발 LPI 모델 2,395만원~2,710만원, ▲뉴카니발 디젤 모델 2,600만원~2,882만원 ▲카니발 리무진 디젤 모델 2,907만원~3,460만원, ▲카니발 리무진 가솔린 모델 2,807만원~ 3,360만원이다. 
Posted by 레드존


2010 북경모터쇼 전시한 뷰익의 컨셉카 비즈니스 컨셉입니다.


작년에 열린 상하이모터쇼에서도 선보인 뷰익의 비즈니스 컨셉은 항공기의 비즈니스 클래스를 도로위에서 달린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렇지만 실제로 비즈니스 컨셉 내부를 보지 못해서 실내가 어떤지 모르겠네요.


다만 제원표에서는 승차인원이 6명이라고 하는데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그랜드카니발 리무진이나 스타렉스 리무진 정원이 6명이고 대신 시트가 상당히 크고 안락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따라서 비즈니스 컨셉 또한 각각의 시트가 매우 크고 편안하리라 생각됩니다.


파워트레인은 2.4L가솔린엔진인데 SIDI 즉 GM이 개발한 직분사 엔진을 장착했습니다만 1900kg이 넘는 공차중량을 생각해볼때 V6 3.0L엔진을 탑재하는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유럽의 좁고 복잡한 도심에 맞춰 설계된 닛산의 NV200 유럽의 도로환경과 비슷한 일본에서 설게되었다.




제네바모터쇼의 나오는 차들 대부분은 친환경차 + 컴팩트카의 축제라고 할만큼 스위스를 포함한 유럽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차들은 북미와 달리 작고 기동성이 좋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맞춰 닛산은 스몰 미니밴인 NV200을 내놓았다.



단순한 디자인이면서도 공간효율성을 우선시한 닛산 NV200은 7인승이지만 시트를 접어 2인승으로 활용할수 있는 다목적 성격도 가지고 있다. 공간도 넓어 4-5명의 가족들이 타기에 적당한 차량이라고 볼수 있다.



구성원이 많은 대가족의 경우 넓은 실내공간과 편안함을 요구한다. 하지만 저렴하면서도 두가지 모두 만족하는 차량은 사실상 없다고 봐야 한다.



닛산의 NV200은 최대승차인원인 7명이 타고 여행갈때에도 많은 여행용짐을 거뜬히 적재할수 있을만큼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제공한다고 닛산측은 밝혔다.



짐을 많이 적재하는 영업용 밴과 사람이 승차하는 승용차 두가지 용도를 모두 염두해두고 디자인된 NV200은 쾌적함과 편안함, 넓은 실내공간, 실용성 모두 잡은 신개념 미니밴이며 지금까지 나온 글로벌 시장의 미니밴과는 차별을 두고 있다.



NV200은 용도에 따라 크게 3가지 버전으로 나뉘는데 하나는 짐보다는 승객수송용도로 사용되는 Passenger버전과 승객과 짐 두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시키는 Combi버전이 있으며 주로 화물 적재용으로 사용되는 Van버전 세가지로 나뉜다.



실용성을 우선시하는 일본의 자동차환경과 유럽의 자동차환경이 비슷한점에 착안한 닛산의 NV200은 일본에서 설계되었으며 소형 미니밴 클래스에서 NV200은 실내공간이 가장 넓어 많은 화물도 거뜬히 적재할수 있다.



NV200의 전장은 4.4m보다 짧지만 Van버전의 경우 Combi버전이나 Passenger버전보다 2m이상 전장이 더 길다.



앞좌석 시트까지 모두 접어 풀플랫 상태에서 시트길이만 최대 2.8m까지 쭉 뻗어 사용할수 있으며 침대로 활용이 가능하다.


NV200의 실내 인테리어 2열 시트가 비교적 넉넉하다. 또한 수납공간도 많다.



NV200의 최대적재량까지 화물을 적재했을 경우 서스펜션이 무게에 눌려 낮아지게 되는데 NV200은 무거워지는 짐만큼 서스펜션이 올라가는 특징을 가지고있다.



또한 화물적재용도로 쓰이는 유럽의 팔레트의 규격에 맞춰 설계가 되었기 때문에 한번에 두개씩 짝을 지어 팔레트를 적재할수 있으며 최대적재량은 771kg이다. NV200 높은 전고(1.84m)로 인해 같은 클래스의 경쟁 미니밴보다 약 25%정도 더 많은 짐을 적재할수 있다.



NV200은 대신 복잡한 도심에 유용하게 사용되게끔 전폭이 경쟁모델보다 좁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실내폭은 경쟁모델과 비슷한 수준이며 따라서 작은 차체안에서 최대한 공간효율성을 높였다고 한다. 하지만 전폭이 좁은 만큼 커브를 돌때는 주의를 해야될것이다.



닛산의 B플랫폼에서 탄생된 NV200은 닛산 마이크라와 닛산 노트등의 닛산 소형차와 언더바디를 공유하며 전륜 서스펜션은 스트럿타입 후륜서스펜션은 리프 스프링 액슬 타입이며 전륜과 후륜에 각각 안티롤바를 장착하여 코너링시 롤링을 최대한 억제하고 차체안전성을 키웠다.



소형 미니밴 답게 엔진은 1.5리터 디젤과 1.6리터 가솔린엔진라인업이 존재한다.



가솔린 엔진은 닛산에서 사용중인 1.6리터 HR엔진을 장착하였으며 닛산 마이크라, 노트,콰시콰이등 소형차와 소형 SUV에도 장착이 된 검증된 엔진이다. 최고출력은 108마력 최대토크는 15.6kg.m이다. 닛산의 HR엔진과 짝을 이룰 변속기는 5단 수동 한가지



디젤엔진은 르노에서 가져온 1.5리터 dCi엔진이며 86마력에 20.3kg.m의 넉넉한 토크를 자랑하여 무거운 짐을 적재할때도 가뿐한 움직임을 보인다. 미션은 가솔린과 마찬가지로 5단수동만 존재한다.


NV200 실내를 운전석에서 본 모습 수동변속기 선호가 큰 유럽답게 5단 수동미션 한가지만 존재한다.



편의장비도 다양한데 소형 미니밴 클래스로는 최초로 후방 카메라가 옵션으로 마련되었으며 디지털 타코메타가 포함된 온보드 디스플레이 패널이 마련되었고 트립과 드라이브 컴퓨터가 장착되었으며 특히 경제적인 운전을 유지하기 위해 RPM이 일정이상 올라가면 변속을 지시하는 쉬프트업 디스플레이가 마련되었다.



미니밴 답게 많은 수납공간과 포켓등이 마련되어있으며 기어박스 주위로 디지털 카메라 음료수캔과 병등을 수납할 정도로 크고 여유로운 수납공간을 마련해 두었다.



또한 닛산의 인텔리전트 스마트키는 후방주차카메라 파워윈도우 심지어 ESP도 작동할수 있도록 연동되어 있으며
ESP외에 EBD-ABS, BA등 주행안전장치를 대거 포함시켰다.



프론트 에어백은 기본으로 제공되나 사이드에어백은 옵션으로 제공되며 보행자와 충돌시 보행자의 안전을 최대한 보장하게끔 충격 흡수 본넷을 사용했다.



NV200의 후면부 단순한 직선 스타일이지만 기능성을 최대한 살렸다.



NV200: THE EXPANDING FAMILY

Nissan's spacious yet compact new small, light van – NV200 – is more than a mere cargo carrier. Two passenger models are also available, offering practical and affordable transport for upto seven. The family-oriented passenger car version makes its world premiere at the Geneva Motor Show.

"Larger families demand space, practicality and comfort from their car. But in the current economic climate, the need for that car to be as affordable as possible has never been greater. NV200 offers the largest cabin in its class with plenty of luggage space even when all seven seats are in use."
Simon Thomas, Nissan's European Senior Vice President for Sales and Marketing

At a glance
Seven seat people carrier
Practical and functional
Innovative engineering solutions provide...
...class leading interior space
Sliding side doors for ease of entry
Economical petrol and diesel engines
Low cost of ownership
One of three vehicles based on new NV200 van
Global model for multiple regions


Designed from the outset as both a commercial and a passenger vehicle, the Nissan NV200 brings new levels of space, comfort and practicality to the small van market, both in Europe and other global markets.

NV200 will be available in three different versions: a van with the largest load space in its class and two seven seat variants – the functional Combi version for loads and passengers, and the more plush passenger car version.

Designed and built in Japan but with a key contribution from Europe, NV200 uses innovative packaging ideas to create the largest and most practical cargo area in its class. Although a little under 4.4m in overall length, the van version of the NV200 has a load bay that's more than 2m long (2040mm). This can even be stretched to 2.8m when the front passenger seat is folded flat, allowing items such as ladders to be carried with ease.

Maximised cargo area
With front-wheel drive and the adoption of a highly compact rear suspension system, the width between the rear wheel arches has been maximised while at 520mm from ground level, the floor itself is the lowest in the class to ease loading. As a result NV200 can house two standard Euro pallets in the cargo area at a time

.At 1.84m high NV200 is no taller than its rivals, but the low floor helps boost the cargo volume to 4.1m3 or around 25 per cent more than the opposition. Maximum payload is 771kg.

And although it's narrower overall than the competition (1.7m as against 1.8m) careful design has ensured that while there's no penalty inside the cabin – shoulder width is on a par with the rivals – there is a benefit in the urban environment where NV200 can be threaded through narrow gaps with ease.

Spacious interior
A large cargo area is a vital attribute for a van, of course, but the generous interior dimensions of NV200 also translate into ample passenger space in the Combi and the family version.

Both models share the same basic layout though the family has more luxurious features including chromed coloured elements to the instrument panel and door handles, different seat coverings, fabric rather than painted metal on the wheel arches and fully trimmed interior panels in the rear.

Unusually for the class, both are available with seven seats in three rows as standard: seating for three in the middle row and for two in the rear. Every seat can be reclined for greater comfort and all seven have three point seat belts.

Such is the space available that leg- and knee-room in the passenger compartment is best in class, while even with all seven seats in use there is still ample room in the luggage area for two large suitcases... something seven seat MPVs cannot achieve. With the two rear seats folded away, the luggage area can carry five such suitcases.


Adaptable interior
Unlike some other manufacturers that fit removable seats – which are invariably heavy to lift and need to be stored elsewhere when not in use – the seats in NV200 stay with the vehicle at all times. The middle row backrest has a 60/40 split to increase versatility and the entire assembly tumbles forward to fold flat against the front seats, while the rear pair fold individually to either side of the load area.

With all the passenger seats folded, the load area is large enough to carry three mountain bikes. And while traditional MPVs can also carry three bikes, there's no need to remove the front wheels when stowing them in NV200.

In most other respects NV200, the Combi and family versions are identical vehicles. Externally, NV200 marries styling cues from existing Nissan passenger and commercial vehicles and then adds a twist of its own.

But NV200 adds its own styling elements such as the dramatic upswept swage line framing the window and is complemented by a matching styling crease on the twin sliding side doors. NV200 also has its own stylish light assemblies with a one-piece upswept assembly at the front and distinctive rounded taillights at the rear.

Throughout the creation of NV200, attention has been paid to ensuring the highest levels of quality with shut lines and panel gaps in line with the expectations of passenger car buyers.

The van version has steel wheels and black painted front and rear bumpers while both passenger versions are available with body coloured bumpers and wheel trims. Alloy wheels are optionally available on the full range, while the family version also has body coloured door handles and wing mirrors and a chromed grille.

While the van optionally is available with a side window it, differs from the passenger versions at the rear where it has twin side hinged "French" doors. Both seven-seaters have a fully glazed top hinged tailgate – though the Combi will be available with French doors - while the windows on both side doors have a sliding section for extra ventilation.

Road car platform
Built on a modified version of Nissan's B Platform, which also underpins Note and Micra, NV200 has fully independent strut type front suspension mounted on a separate subframe and a compact and lightweight yet robust wide leaf spring rear axle. With anti-roll bars front and rear and ripple control shock absorber at the front, the driving experience is more car than van-like. NV200 enjoys excellent straight-line stability and a comfortable ride.

Performance comes from a choice of two engines, one petrol and one diesel.

The petrol version will be powered by Nissan's renowned all aluminium 1.6-litre HR16 engine, as found in Micra, Note and Qashqai. Displacing 1,598cc, the 16-valve unit develops 79kW (108PS) and 153Nm of torque and is mated to a five-speed manual transmission.

The diesel, also found on Note and Micra, is Alliance partner Renault's acclaimed 8-valve 1.5 dCi (K9K) engine 1,461cc engine. Developing 200 Nm of torque and 63kW (86PS), it offers an ideal blend of performance, refinement and fuel economy. Power is transmitted through a five-speed gearbox.


Strong body structure
The on-the-road experience is heightened by the commanding driving position and by the rigid body structure which is designed to prevent twist and deformation yet still be as light as possible. Wind noise, performance and economy are also enhanced by NV200's CD figure, which is one of the lowest in its class.

To create more space in the cockpit, the gearlever extends not from the floor but from the two-tone wrap around centre console. Above the gearlever, the centre section houses the heating and ventilation controls and the double DIN radio slot. Heating and ventilation extends to all three rows of seats. While rearmost passengers are optionally provided with their own independent heater fan control.

Well equipped
Ahead of the driver is just a single instrument – the speedometer – though a digital tachometer is included as one element of a comprehensive on-board display within the panel. This provides an array of vital information including clock, drive computer, trip and odometers and a shift up display designed to promote economical driving. The computer can be programmed to show service intervals, speed limit warnings and even tyre rotation advice

The display also doubles as a screen for the optional rear view parking camera, a first for a van in this segment.

NV200's cabin is full of storage spaces, pockets and cup/bottle holders. There is also a secret storage space large enough to hide camera, mobile phones or vital documents within the upper portion of the glovebox.

Joining the parking camera, other car-like items of standard or optional equipment include features such as Nissan's Intelligent Key, power windows and ESP. Safety equipment includes anti-lock brakes with brake assist (BA) and electronic brakeforce distribution (EBD) as standard. Driver's airbags are also standard with side bags available as an option.

Pedestrian safety has also been considered with extra crash absorbing material in the bonnet and the adoption of an energy-absorbing bonnet.

Low cost of ownership
Cost of ownership is projected to be among the lowest in the class thanks in part to the low running costs and high efficiency of the engines and drivetrains and also thanks to the safety structure which helps to minimise crash damage to vulnerable under bonnet parts such as the radiator.

"With its intelligent layout and packaging helping to give it the largest cargo area in its class, NV200 delivers the right combination of functionality and efficiency. That same practicality can be found in both the Combi and passenger version, but with the added benefit of car-like comfort and features", said Dominique Correze, Vice President, Nissan's European LCV Business Unit.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