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번에 그랜드 스타렉스로 준비엘의 연료절감기 그린파워 미장착한 차량과 장착차량간의 실제연비차이에 대한 포스팅을 했었습니다.

 

경기도 시흥에서 전라남도 보성까지 왕복주행해 보니 0.2km/l의 차이로 그린파워를 장착할때 연비가 더 좋았습니다. 하지만 그린파워 장착할때 서해안고속도로 수도권구간이 지체와 정체가 되었었고 그린파워 미장착시에는 지체와 정체구간이 없었습니다. 지난번 그린파워 테스트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나옵니다.

 

http://redzone.tistory.com/1308

 

이번에는 준비엘의 그린파워 2차 테스트 결과입니다. 그랜드 스타렉스와 그랜드카니발 같이 주행했으며 주행조건 및 주행조건이 궁금하다면 아래 영상 클릭하면 나옵니다.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경기도 시흥부터 전라남도 벌교까지 왕복주행하였으며 그린파워를 장착한 그랜드 카니발은 왕복주행거리 844.3km, 주유량 72.504L로 실제연비가 11.644km/l나왔습니다. 그린파워를 장착하기 전에는 평균연비 10km/l에 불과한데요. 따라서 그랜드카니발의 경우 그린파워 장착후 실제연비가 약 1.6km/l정도 상승하였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랜드 스타렉스의 경우 그린파워 장착전에는 실제연비가 리터당 11km/l였지만 그린파워 장착후 2차 테스트에서는 리터당 12.5km/l로 역시 그랜드카니발과 마찬가지로 약 1.5km/l 연비상승효과가 있었습니다.

 

그린파워는 주행거리가 많아 기름값에 민감한 상용차 및 화물차에 적합한 아이템이라 생각되며 특히 장거리 고속도로가 많으면 많을수록 효과가 좋다고 생각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지금은 기름값이 낮아졌지만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기름값이 오르기만 하고 하락하지 않아 운전자들의 기름값 부담이 만만치 않았습니다. 그래서인지 한동안 연비가 좋은 중소형차들 위주로 많이 판매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래서인지 연비향상을 도모하는 아이템에 관심을 가지는 운전자들도 많다고 합니다. 이러한 연비향상 아이템이나 연료절감기의 경우 우리나라에서도 역사가 비교적 오래되었는데요. 물론 연료절감 효과가 있는 아이템도 있지만 대부분 이러한 연비향상 아이템이나 연료절감기들의 효과가 거의 없다고 보면 됩니다.(싸이클론이나 천풍같은 일부 연료절감기는 특정조건에서는 연료절감효과가 있긴 합니다)

 

최근에 준비엘(JUN.B.L)에서 제작한 그린파워라는 연료절감기를 장거리주행을 통해 테스트하게 되었습니다. 똑같은 차량에 그린파워를 장착한 상태와 미장착한 상태로 시흥에서 보성까지 왕복 800km가 훌쩍넘는 거리를 왕복주행한뒤 실제연비를 구해서 연비향상에 대한 검증을 하게 되었습니다.

 

테스트할 차량은 현대 그랜드스타렉스입니다.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실내공간이 넓고 힘도 좋아서 다목적용도로 많이 쓰이는 차종입니다.

 

그랜드 스타렉스의 출장이나 납품등 업무용으로 많이 쓰이는 차량입니다. 그래서 많은 승객들이 탑승할때도 있고 무거운 화물을 적재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이번 테스트에서 그린파워 장착시와 미장착시 공통적인 조건은 운전자포함 세명의 성인남성이 탑승한다는점 그리고 윗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300kg의 웨이트까지 적재를 하였습니다.(벽돌 한개당 10kg의 무게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린파워 로드테스트 핵심내용은 아래 영상을 처음부터 끝까지 재생하시면 나옵니다.


Posted by 레드존

신년초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10년 10월로 접어들었습니다. 세월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간다는걸 실감하고 있습니다.



날씨도 시원함을 넘어 이제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고 있습니다. 아직 단풍은 제대로 물들지 않았지만 나뭇잎이 서서히 노랗고 붉게 물들어 가고있는것이 눈에 보입니다.



가을은 천고마비 계절이라고 하는데 대리기사들에게는 천고마비라는 사자성어가 그리 와닿지 않습니다. 콜은 많지만 요금때문에 태끌거는 손님들이 꽤 많은 계절이라고 하는데 10월1일밤에 저도 한번 당했습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언급하겠습니다.

1, 첫번째 대리차량 아반떼 1.5오토





현대자동차의 준중형차 베스트셀러 아반떼의 초창기 모델입니다. 대우 에스페로 이후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는 매끈한 전면부와 미래지향적인 유선형 바디는 지금 나오는 신차와 비교해도 디자인이 뒤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됩니다.



1.5 4단 오토가 적용된 모델인데요. 주행거리는 무려 34만키로를 주행했습니다. 이전에도 아반떼1.5오토 또는 수동을 대리한 적이 있어서 전반적인 느낌은 생략하겠습니다.



시흥관광호텔에서 오더를 종료한 뒤 1만5천원 받았습니다.



2, 두번째 대리차량 그랜드 스타렉스 오토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횟집에서 오더가 나와서 손님 모시러 갔는데 손님 모시러 들어가니 할 얘기 있다고 밖에서 10분정도 기다리라고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기다린 시간은 20분이 훌쩍 넘었습니다. 뭐 그런경우가 간혹 있으니 그러려니 하고 목적지인 정왕 이주민단지쪽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그런데 손님 모시고 있는 순간부터 요금때문에 약간 언쟁이 있었는데  대기비까지 생각해서 1만5천원 요금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손님이 요금이 왜케 비싸냐? 라고 물어보더니 횟집사장에게 전화하더라구요. 시내요금 왜케 비싸냐고



그러면서 대리회사들 전부 경찰에 고소해야 되니 하면서 자기네들은 무슨 정의의 사도마냥 대리요금은 절반으로 뚝 떨궈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그거듣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아니 그럼 대리기사들 다시 복귀할때 배보다 배꼽이 더큰 상황이 벌어지는데 그럼 택시타고 가시든가......



솔직히 손님이 잘 얘기하면 어느정도 요금을 깎아줄수 있습니다만 저한테 반말로 기분나쁜 말을 하니 빨리 돈받고 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더라구요.



원래1만5천원인데 1만원 받았습니다. 그리고 주차할 공간 찾는데 여기 대라고 해서 대려는데 다시 딴데다 대라 그러고 자꾸 번복해서 주차하는데만 10분이 훌쩍 넘었습니다. 알고보니 그손님이 사는곳이 제가 사는곳과 100m도 채 떨어져 있지 않았습니다. 며칠후에 그 손님들중 차주분을 길거리에서 보았는데 절 보고 무슨생각 했는지 궁금하네요.


3, 투싼CRDI오토



오이도에 복귀하자마자 바로 근처 횟집에서 오더가 나왔습니다. 아마 회식하고 귀가하는 손님들로 추정되는데 오이도에서 시화이마트 거쳐 장곡동으로 들어가는 오더입니다.



차종은 투싼인데 115마력 초기형 모델이었습니다. 구형싼타페와 같은 엔진이지만 차가 가벼워서 그런지 가볍게 잘나갑니다.



주행거리가 15만키로 되었는데 아직 특별히 교체한부분은 없다고 하네요. 차량관리를 평소에 잘하는듯 싶습니다. 차주가 영업관리직인데 장거리보다는 단거리 주행이 많다고 하네요.



시화이마트 근처 모텔에서 손님 내린후 장곡동까지 가서 손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는데 본업은 아니라고 하네요. 저보고 대리기사 얼마씩 버냐고 해서 그냥 하루먹을 일당정도 번다고 하니 사는게 참 힘든거 같다면서 저보고 힘내라고 격려해 주더군요. 손님의 따뜻한 한마디때문에 보기싫은 진상손님 얼굴이 싹 사라졌습니다.



장곡동에서 오더 종료한뒤 콜비2만원 받았습니다.



4, 네번째 대리차량 싼타페 VGT오토



금요일이라 그런지 바로 복귀하자마자 오더를 받았습니다. 맨날 이랬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네번째 대리차량은 구형싼타페 VGT입니다. 싼타페 또한 많이 대리했었던 차량중에 하나여서 전반적인 차량 느낌은 생략하겠습니다.



시화에서 오더 종료한 뒤 콜비1만5천원 받았습니다.



5, 다섯번째 대리차량 아반떼XD 1.5수동





간만에 수동차량을 대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왼발과 오른손이 심심하지 않게 바쁘게 놀수 있었습니다.

 


예전에도 XD1.5수동이나 XD2.0수동을 타보았기 때문에 어느정도 익숙합니다. 다만 이번에 대리한 차량은 주행거리가 20만키로가 넘어서 그런지 차가 전체적으로 헐겁다는 느낌이 드네요^^(XD가 순정서스펜션이 그렇게 무른차량은 아닙니다. 지금나오는 차들과 비교하면 많이 무르지만)



오이도에서 인천 구월동까지 가는 오더였고 콜비2만5천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대리셔틀타고 다시 오이도로 복귀하다가 더이상 콜이 나오지 않아서 귀가했습니다.



총수익은 8만5천원이며 여기에 버스비 5200원과 셔틀비 5000원을 제외하면 순수익은 74800원이 남았습니다.



제가 10월들어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대리운전도 많이 못했고 그래서 대리일지도 거의 작성 못했네요. 그동안 대리해봤던 차들중에 기억에 남는차량 몇가지 선별해서 정리해서 올리려고 합니다. 앞으로 최대한 많이 일지 작성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