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http://auto.daum.net/review/newsview.daum?newsid=MD20130917162911666


출처는 윗 링크입니다.


현대 포니와 폭스바겐 골프를 형제차라고 위 기사에서 언급했는데요. 같은 디자이너가 디자인 했다는 이유로 형제차라고 하기엔 조금 무리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같은 소형차이고 같은 패스트백 디자인을 적용했지만(1970-1980년대에 유행한 스타일이죠) 디자인만 유사할 뿐 완전히 다 틀린 자동차이죠. 심지어 골프는 넓은 실내공간 확보에 유리한 전륜구동이고 포니는 후륜구동입니다.


우리나라 자동차기업이 20세기 중반 지나서 일본 혹은 미국과 기술제휴 등으로 조립 생산 하는것부터 시작했지만 독일은 이미 20세기부터 자동차를 생산한 나라입니다. 폭스바겐이 1937년에 설립되었는데 이 폭스바겐 설립자가 여러분들도 잘 아시는 포르쉐 가문의 페리 포르쉐입니다.(그의 아버지는 레이스광 이있습니다) 즉 폭스바겐은 무에서 유를 창조한게 아니고 폭스바겐을 설립할 당시부터 포르쉐의 스포츠카 제작 기술 노하우를 가지고 있었으며 설립 당시에 히틀러의 국민차 정책에 힘입어 2차 세계대전 이전까지 크게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반면 현대자동차는 처음에 포드 그라나다 등을 조립 생산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일본 미쓰비시와의 기술제휴 및 부품을 받아들여 주지아로에게 디자인을 의뢰해 포니가 탄생했고 우리나라에서 성공을 거두었고 남미 수출길을 열었고 미쓰비시에서 검증된 부품으로 조립했다 하더라도 경험 및 조립 노하우 부족으로 우여곡절이 있었을 겁니다. 경험이 풍부한 숙련공과 이제 막 일 배운 초보자와 레벨이 같을수 있겠나요? 다르지......


골프처럼 명맥을 잇지 못한 이유가 현대차가 무관심하다고 기사에 나오는데 제가 알기로 현대차가 무관심한 회사는 아닙니다. 밑에 링크 기사를 보세요.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20104000123


포니1 원형 모델을 5천만원에 매입했다는 내용이 나오고 있죠. 현대자동차도 나름 오래된 모델을 보존하려고 애쓰고 있긴 합니다. 다만 선진국의 경우 자동차에 관련된 다양한 행사등을 기획하고 여는 데 반해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 자동차회사 임원이나 경영진 조차 이러한 자동차 문화적인 측면에 대해 아직은 잘 모르고 있는 듯 합니다.


2011년에 포니2를 시승했었는데 캬브레터 엔진이고 수동식 초크밸브 여서 공회전시 엔진회전수를 초크밸브를 통해 미세하게 조정하면서 탄 기억이 납니다. 자동변속기는 상상할 수도 없었고 에어컨도 없었죠. 지금 자동차 하물며 가장 가격이 싼 경차 밴이라도 현대 포니에 비교하면 엄청나게 편리하고 호화로워 지긴 했습니다. 그런데 포니는 애착이 있죠. 현대자동차의 첫 독자모델이고 수출도 했었구요. 추석 연휴 첫날 한번 글 써봤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