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올 여름에 투스카니 후속모델로 벨로스터 컨셉을 선보였으며 벨로스터 컨셉디자인을 그대로 적용한 전륜구동형 스포츠카를 양산한다고 밝혔습니다.


투스카니의 경우 2.0L 4기통엔진이 주력이며 고출력모델로 175마력 2.7L엔진이 장착된 라인업까지 존재했지만 벨로스터는 효율성을 높인 직분사시스템이 기본으로 탑재된 1.6GDI엔진이 주력이며 터보차져가 장착된 고출력라인업도 선보인다고 합니다.




그런데 투스카니 최대동호회인 클럽투스카니에서 투스카니 후속 벨로스터의 양산형 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차량 스파이샷이 올라왔습니다.


인터넷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벨로스터 양산형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차량입니다. 컨셉카의 디자인을 그대로 따르고 있으며 센터트윈머플러또한 컨셉카의 디자인을 그대로 옮겨왔습니다. 


저는 스파이샷을 보고 벨로스터가 진짜 투스카니 후속이 맞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었는데요.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스쿠프, 티뷰론, 투스카니를 잇는 쿠페디자인이라기 보다 3도어 해치백스타일에 가까운 소형차디자인
 

현대자동차는 1990년 스쿠프를 시작으로 1996년 티뷰론, 터뷸런스, 그리고 2000년대 들어서면서 투스카니까지 선보이며 전륜구동기반 스포츠쿠페모델을 꾸준히 내놓았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초기 스포츠쿠페모델인 스쿠프

1996년에 데뷔 당시 미래지향적인 쿠페디자인으로 찬사를 받았던 티뷰론, 터뷸런스


그런데 벨로스터를 보면 쿠페디자인이라기 보다는 소형차3도어 디자인에 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3도어 디자인에 가깝지만 C필러를 극단적으로 누인 디자인으로 국내에서는 시도되지 않은 자동차디자인입니다. 


이러한 디자인을 채택한 차종으로는 예전에 판매되었던 포드 포커스가 있으며 혼다의 하이브리드 스포츠컨셉카인 CR-Z와 유사합니다.


벨로스터의 디자인과 비교적 유사한 혼다의 CR-Z


따라서 벨로스터는 스쿠프, 티뷰론, 투스카니로 이어지는 정통쿠페스타일 바디디자인하고는 거리가 있어 어느곳에서 봐도 투스카니후속이라고 보기에는 디자인적으로는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작아진 엔진배기량 그리고 차세대 소형차 플랫폼으로 제작된다는 벨로스터




또한 벨로스터가 투스카니 후속이라고 볼수 없는 이유가 위에서도 밝혔지만 투스카니보다 엔진이 작아졌습니다.


엔진이 작아진 대신 직분사시스템이 탑재되었고 고성능버전은 터보차져도 추가된다고 하는데 이러한 시도는 환경적인 측면까지 생각한다면 좋은 시도지만 애초에 투스카니 후속이라면 2.0L이상의 고배기량 엔진라인업도 고려했어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벨로스터가 내년말에 선보일 베르나 후속 1400-1600cc급 소형차 플랫폼을 활용하여 제작된다고 합니다. 현대자동차의 초대 스포츠쿠페모델인 스쿠프의 경우 소형차인 엑셀베이스로 제작되었지만, 티뷰론, 투스카니의 경우 소형차가 아닌 준중형차 아반떼의 플랫폼을 활용해서 제작되었습니다.


벨로스터가 소형차 플랫폼을 활용한다면 차체크기가 소형차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할것이고 따라서 벨로스터는 투스카니 후속이라기 보다는 BMW미니등과 경쟁할 수퍼미니 클래스 차종이라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벨로스터는 BMW미니와 경쟁할 수퍼미니 클래스라고 생각된다.


앞으로 어떻게 나올지 두고봐야 겠지만 제 생각에 벨로스터는 투스카니 후속이라고 생각하기엔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이글을 읽으시는 독자분들께서는 벨로스터의 컨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Posted by 레드존
이번에 소개할 수입차부스는 일본에서 기술의 혼다라고 불리는 혼다자동차입니다.


혼다자동차 또한 도요타와 마찬가지로 하이브리드 모델 위주로 포커스를 집중시켜 차량을 배치했습니다.


특이한 것은 혼다가 현재 팔고 있는 어코드, 레전드등의 현재 양산차 이외에 골드윙 등 대배기량 바이크 3가지 모델도 전시했습니다.(유일하게 오토바이도 전시한 업체는 혼다밖에 없습니다)


혼다의 경우 제일 관심이 높았던 차종은 양산 하이브리드 승용차 인사이트라고 할수 있습니다.


혼다 인사이트는 도요타 프리우스의 대항마로 연비면에서 프리우스(2세대 모델)보다 더 우수한 연비를 보여주었으며 또한 하이브리드 자동차임에도 펀투드라이빙 요소가 가미되어 운전이 재밌어서 해외에서 매우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프리우스보다 가격이 더 싼것도 특징입니다.


혼다 인사이트는 국내 시장에서도 소개될 예정이며 가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2000만원대로 책정될수 있다고 합니다.


도요타와 함께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전시하여 친환경 이미지로 다가선 혼다. 아래 모터쇼사진을 보시면 혼다가 친환경차량에 대한 연구를 얼마나 투자했는데 알수 있을겁니다.


혼다의 프레스브리핑때 취재하기 위해 몰려든 기자들

혼다 프레스브리핑때 혼다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는 정우영 대표이사

베일을 벗기전의 혼다 하이브리드 스포츠컨셉카 CR-Z

양산형 하이브리드 모델인 혼다 인사이트 베일에 가려진 모습 해외에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베일을 벗은 혼다 인사이트

역동적인 디자인의 혼다 인사이트 프리우스와 같이 세미 해치백 스타일이다.

인사이트에 장착된 휠타이어 하이브리드모델임에도 휠 타이어 크기가 비교적 크다.

혼다 인사이트 하이브리드 시스템 1300cc 자연흡기 가솔린엔진과 혼다가 독자개발한 IMA배터리가 탑재되 있다.

혼다인사이트 계기판

인사이트의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센터페시아 센터페시아 중앙에 터치스크린 방식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있다.

혼다 IMA기술을 보여준 미니부스 왼쪽의 모델은 혼다의 친환경을 강조하기 위한 바디페인팅모델이다.

하이브리드 스포츠 컨셉카인 혼다CR-Z

3도어 쿠페이며 차체에 비해 큰 대구경 휠을 장착하여 고성능 이미지를 강조했다.

CR-Z의뒷모습 중앙의 트윈머플러가 인상적이다.

CR-Z의 고성능 이미지에 한몫하는 범퍼매립형 트윈머플러

CR-Z의 운전석모습 푸른LED를 사용하였으며 운전석 공간에 미래지향적이고 사이버틱하다.

뒤쪽으로 본 CR-Z의 내부모습

CR-Z의 사이드미러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되어 독특한 모양을 취하고 있다.

CR-Z에 장착된 휠타이어 225/45/19사이즈의 광폭타이어를 장착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도 판매되고있는 혼다시빅 1.3하이브리드 모델

혼다 부스에 전시된 모터사이클 양산차 업체중 유일하게 모터사이클도 전시해 놓았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