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전에 제차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혹한기때 시동이 제대로 걸리지 않는 증상이 있다는 포스팅을 했었습니다. 정확히 무엇때문이라고는 말할수는 없지만 혹한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시동불량이 고급휘발유 때문인걸로 추정됩니다.



앞서 언급했지만 작년11월 제천에 약재수확 나갈때 시동이 시원하게 걸리지 않는 증상이 있었습니다. 제천에 살아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제천은 11월 늦가을에도 -10도 가까이 떨어지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혹한지입니다. 참 추운 동네죠 ㅡ.ㅡ;


그리고 작년12월 당시 서울이 30년만에 가장 추웠던 날 그날 기온이 -15도 이하로 떨어질때 출근하려고 시동을 걸었는데 시동이 한방에 걸리지 않아 당황했었습니다. 몇번 시동을 걸어야 겨우 푸득푸득하면서 시동이 걸리더군요.


혹시나 해서 고급휘발유 거의 대부분 소진시키고 일반휘발유 1만원어치 넣어보았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시동을 걸었는데 아주 잘 걸렸습니다. ㅡ.ㅡ; 즉 시동불량 원인이 고급휘발유 때문? 이라는 결론을 낼수밖에 없네요.


지금은 다시 고급휘발유 넣고 있습니다. 일반유 넣다가 고급유 넣을때는 몰랐는데 고급유 넣다가 일반유 넣으니까 다시 노킹이 나더군요. 갤갤갤하면서 노킹소리 듣기싫어 다시 고급휘발유 넣고 있습니다. 섞어 넣는게 최선의 방법이긴 한데 그렇게하면 일반휘발유 주유기와 고급휘발유 주유기를 번갈아 넣어야 되기 때문에 귀찮아서 그냥 고급휘발유 넣고 있습니다.


근데 웃긴게 새해들어서는 아직 시동불량증상이 없네요. 오늘아침에도 시동걸었는데(당연히 저의 연료통은 고급휘발유가 가득찬 상태입니다.) 시동 잘걸립니다. ECU가 고급휘발유에 그만큼 적응된건가? 아무튼 뭐때문인지 알수없네요.


제가 활동하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동호회 회원분 중에서도 노킹증상 때문에 고급유 주유하신 분들이 몇분 계십니다. 그분들도 동일한 증상을 있다고 합니다. 하기사 제차 구입하기전 롱텀테스트 했었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그루브 스타 오토모델의 경우 작년2월에 받았는데 그때는 시동불량 증상이 없었습니다. (그때는 100% 일반휘발유만 넣고 다녔습니다)


혹시나 해서 포르테쿱 타는 후배에게 물어봤습니다. 포르테쿱의 경우 고급유 넣은상태에서 혹한기시 시동걸어도 시동이 아주 잘걸린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EMS 문제일까요? 음 답을 알수 없네요.


주행거리 늘어나니 정체불명 잡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다.




현재 제차량의 주행거리가 17000km를 돌파했습니다. 작년7월22일에 받은 제차가 6개월도 안된 상태이죠.


주행거리가 길어지니 잡소리도 서서히 올라오고 있고 엔진소음도 새차때보다 당연히? 커졌습니다 ㅡ.ㅡ; 특히 새차때 들리지 않던 인젝터소음이 현재는 잘 들립니다. 따따따따~ 하면서 말이죠.


그리고 현재 엔진쪽에 이상한 소음이 들리는데요. 조금 오래 주행하다보면 엔진룸쪽에서 끼이이익 하는 브레이크 마찰음이 들립니다. 처음에는 브레이크 패드가 마모되거나 캘리퍼가 고착된거 아닐까? 하는 의심도 해봤는데 확인해보니 그건 아닙니다. 끼이이익 하는 마찰음에 정지상태에서도 들리는거 봐서 엔진쪽 소음같은데 정확히 무엇이 원인인지는 아직 캐치 못했습니다.


1만키로 즈음에서 조수석쪽에 잡소리가 들렸습니다. 고속주행시 조수석 문짝에서 가끔 삐걱삐걱하는 소리가 들렸는데 지금은 싹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현재 서스펜션 부싱에서 서서히 소리가 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과속방지턱 넘을때 가끔씩 찌그덕소리가 나고 있는데요. 뭐 태백서킷도 달리고 와인딩까지 했으니 부싱수명이 짧아질거란 예상은 했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제목 그대로입니다. 최근 며칠동안 아침기온이 -10도 미만으로 떨어지는 강추위가 하루종일 이어졌는데요. 그때 저의 핑크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시동불량증상을 보였습니다.


사실 정확히 따지면 지난11월부터 제천에 수확입회 파견근무 나갈때부터 서서히 보였던 증상입니다. 제천에 살아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제천은 늦가을이나 초봄에도 -10도 가까이 떨어지는 날이 적지않습니다.


제천에 있을때 아침기온이 -10도 가까이 떨어진날 시동성 시원하게 걸리지 않고 약간 푸득푸득 거리면서 걸렸습니다. 마치 오래된 중고차 시동거는듯이 말이죠(예전에 타던 프라이드가 그랬습니다)


그래도 프라이드는 당시 배선이 노후화되고 차 자체도 낡아서 그러려니 했는데 1년도 안된 새차가 그런증상을 보였다는게 좀 의아했습니다.


그리고 요 며칠간 시동이 걸리지 않더군요. 처음에는 배터리나 스타터모터 불량으로 생각했지만 그건 아닙니다. 배터리 불량이었으면 시동자체가걸리지 않거나 전력이 모자라서 스타터모터가 거의 죽어가는 소리 2-3번만 나거나 실내등이나 계기판에 뜨는 각종 경고등이 희미하게 뜨거나 사라집니다. 아무튼 배터리나 스타터모터 문제가 아닙니다.


시동이 안걸려서 엑셀레이터 페달을 약간 밟고 시동거니 겨우 걸렸습니다.(무슨 80-90년대 캬브레타 차량도 아니고......)이런경우는 처음이라서 좀 황당했습니다.


무슨원인 때문에 시동이 불량한지는 짐작이 갑니다. 예전에 탔었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롱텀테스트 차량은 가솔린 오토였는데 그차는 그런증상이 없었거든요. 


이부분에 대해서는 며칠후에 결론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