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10월29일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에서 폭스바겐 패밀리데이 행사가 있었습니다. 폭스바겐을 구입한 오너들과 그 가족들을 위한 감사의 일환으로 펼쳐진 이벤트인데요.


비가 오는 궃은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참가자들이 생각외로 많았습니다.


이번 폭스바겐 패밀리데이에는 단순히 놀고 즐길수 있는 공간이 아니라 고객의 차량점검과 폭스바겐이 탄생한 독일의 문화를 직 간접적으로 체험할수 있는게 특징입니다. 특히 내년에 국내에 출시할 신차도 소개했는데요. 그중에 가장 눈길을 끈 차량은 바로......


폭스바겐 시로코입니다. 2도어 쿠페모델인 시로코는 사실 출시된지 좀 되었지만 국내에서는 OBD문제등으로 시로코는 정식출시되지 못했었습니다. 시로코에 탑재된 엔진이 어떤엔진인가 하고 봤더니......


바로 골프나 제타 파사트등에 적용되는 2.0L TDI엔진입니다. 260마력 이상 출력을 내뿜는 고성능 시로코R엔진인 2.0L가솔린 터보엔진이 아닌게 아쉽지만 사실 2.0L디젤만 해도 펀투드라이빙을 즐기기엔 크게 무리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저는 폭스바겐 시로코보다 아래사진에 있는 차가 더 끌렸는데요. 골프의 동생이라고 할수 있는


폭스바겐 폴로입니다. 그것도 그냥폴로가 아니고 폴로GTI인데요. 폴로GTI는 골프GTI와 달리 1.4트윈차져(터보+슈퍼차져)가 조합됩니다. 국내에서도 골프1.4TSI가 출시되었는데 가속력은 골프 600cc나 더 높고 토크도 훨씬 더 두터운 2.0GTD보다 더 빠르면서도 공인연비가 14.6km/l로 그리 낮은편이 아닙니다.


폴로GTI가 출시되면 골프 1.4TSI보다 더 민첩하고 빠르면서도 연비도 좀더 좋아지리라 생각되네요.(가격도 싸게 나오겠죠)


타이어를 할인해서 구입할수 있는 브리지스톤 부스도 마련되어 있구요.


폭스바겐의 앰블럼이 붙은 폭스바겐 컬렉션 부스도 있었습니다.


이외에도 독일 맥주 만들기 부스도 있었구요. 시식도 해봤는데 독일맥주 맛을 보니까 좀 쌉싸름하면서도 개운한 맛이었습니다. 제 취향에 비교적 잘 맞더군요.


사우어크라우트라는 독일을 대표하는 음식만들기(우리나라로 치면 김치정도?) 체험도 있었습니다.


10월29일에 열린 폭스바겐 패밀리데이 포스팅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참고로 내년에 나올 폭스바겐 신차에 관한 정보를 자세히 알고싶으시면 아래영상 클릭하면 나옵니다.


Posted by 레드존

Posted by 레드존
폭스바겐 또한 아우디와 마찬가지로 이렇다할 신차 및 컨셉카전시가 되어있지 않아서 아쉬웠습니다.


지난달에 발표된 4도어 쿠페 파사트CC에 모터쇼 관객들의 관심을 많이 받았고 이외에도 폭스바겐SUV인 티구안 국내에서 양의탈을 쓴 늑대로 인식하고 있는 폭스바겐 골프에 관심을 많이 보였습니다.


폭스바겐은 어떠한 차량을 전시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폭스바겐 부스 정면모습 최근에 발표된 파사트CC의 모습이 보인다.

스포티지 투싼급의 SUV인 폭스바겐 티구안

국내에서 양의탈을 쓴 늑대의 이미지를 같고있는 폭스바겐GTI 3도어GTI모델도 있지만 5도어는 정말 겉에서 보면 평범한 해치백승용차이다. 물론 성능은 전혀 평범하지 않다.

유럽 특히 독일에서 인기가 높은 웨건형모델인 파사트바리안트 유럽의 경우 다목적용인 웨건의 인기가 상당히 높아서 고급 럭셔리 세단에서도 웨건차량이 파생되어 나온다.

2월달에 발표한 4도어 쿠페 파사트CC 파사트와 달리 매끈한 라인과 볼륨감이 강조되었다.

여전히 귀여운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폭스바겐 뉴비틀 카브리올레

뉴비틀 노멀보델 필자는 카브리올레보다 오히려 일반 노멀모델이 더 이뻐보인다.

폭스바겐 골프의 세단형이라 할수 있는 제타

시속300km/h이상에서도 흔들림 없는 직진성을 자랑하는 폭스바겐의 최고급 대형승용차 페이튼

서울모터쇼에 전시된 페이튼모델은 롱휠베이스만 전시되어 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