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월입니다. 참 많이 덥죠. 태풍 때문에 많은 비가 내렸는데 시원하기는 커녕 오히려 끈쩍끈적하고 습합니다. 외출시 맑은 날이다가고 갑자기 소나기 내리는 등 변석드러운 날씨가 이어지네요. 위 영상은 빗길운전시 안전하게 주행하는 요령입니다.


이렇게 폭우가 빈번하게 내리면 보행자는 물론 운전자도 운전하기가 참 힘들어집니다. 빗길운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전면시야입니다. 시야가 확보되지 않으면 정상적인 운전은 불가능하죠.


전면유리에 유막과 이물질 발생시 시야를 확보하기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약품 등으로 유막을 제거해야 하는데요. 대형마트 자동차코너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만약 유막을 제거하는 약품이 없다면 치약 또는 콜라로 문질러도 되고요. 약품으로 유막과 이물질 제거해도 와이퍼 작동시 깨끗하게 닦이지 않으면 와이퍼 수명이 다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유막과 이물질 제거했다면 발수코팅제를 유리에 얇게 펴바르거나 뿌려주면 좋은데요. 주의사항이 있다면  지나치게 많이 뿌리거나 많이 닦으면 정작 와이퍼 작동시 심한 소음이 발생하고 잘 닦이지 않습니다.


폭우가 내리면 도로 가장자리 중심으로 물이 고이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왕복2차선 도로에서 마주오는 차에서 물보라를 일으키면 순간적으로 시야가 안보이게 된다.


초보운전자의 경우 놀래서 급브레이크 밟거나 스티어링휠을 갑자기 꺾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차량 운전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으니 이런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상대방 차량에서 발생하는 물보라를 맞아야 한다면 진로를 미리 예상 후 최대한 빨리 시야 확보를 해야 합니다.(발수코팅제 도포하면 시야 확보에 더욱 도움됩니다)


중앙분리대가 있는 왕복 4차선 고속도로나 국도의 경우 물보라를 맞을 확률이 적지만 이런 도로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물이 조금만 고여도 언제든지 물보라가 중앙분리대를 넘어 자신이 운전하는 차량 시야를 방해할 수 있죠.


그리고 높이가 낮은 승용차량의 경우 옆차선에 트럭 혹은 버스가 있으면 나란히 달리지 말고 가능하면 멀리 떨어져 달리는 것이 좋다.


트럭과 버스는 차가 큰 만큼 물보라 규모도 크기 때문에 트럭과 버스 옆차선에서 달리면 승용차가 옆차선에서 달릴 때보다 더 많은 물보라를 맞아 전면시야를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고인물 지날 때 가급적 피해야 하지만 부득이하게 지나야 하면 속도를 30km/h 이하로 낮추고 기어를 저단으로 바꿔 구동력이 높은 상태에서 운행해야 합니다.


고인물 구간을 고속으로 주행시 타이어 접지면이 물때문에 떠오르는 수막 현상이 발생하는데 수막 현상은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조향이 안되는 것은 물론

정상적으로 주행시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게 미끄러져 사고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빗길은 타이어가 가장 중요한데요. 위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이런 타이어는 빗길에 매우 위험하니 빨리 교체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최근 폭설이 내린후 강추위가 찾아왔습니다. 눈이 내리더라도 기온이 영상을 유지하였으면 그나마 괜찮지만 눈올때 기온이 영하를 유지했고 눈이 내린후 강추위가 찾아오면서 내린눈이 그대로 도로에 얼어붙었습니다. 거기에 제설작업도 제대로 되지 않아 크고작은 눈길사고도 빈번하게 일어났습니다.

 

흔히 겨울철에 인터넷을 중심으로 눈길안전운전 상식이나 요령이 심심치않게 나오고 있는데요. 그중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엔진브레이크부분은 아직도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언급없이 무조건 눈길에서 풋브레이크 대신 엔진브레이크를 써라 라는 기사나 글들이 적지않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이부분에 대한 검증을 해보겠습니다.

 

주행도중 감속을 하기위해 급격히 엔진브레이크 걸때 차는 어떤 거동성을 보여줄까?

 

위 영상은 눈쌓인 도로에서 시속 40키로로 주행중 감속을 위해 4단에서 1단으로 급격히 다운쉬프트를 하는 영상입니다. 제차는 스파크 5단 수동차량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4단에서 1단으로 급격히 엔진브레이크를 건 순간 구동축인 전륜이 헛돌면서 차가 미끄러집니다. 그리고 제차가 가장 바깥쪽차선에 있으면서  전륜타이어가 눈길에서 헛돌면서 인도쪽으로 차가 미끄러집니다. 그나마 전륜은 타이어가 헛돌아도 조향이 가능하지만 후륜차량은 이렇게 갑자기 급격히 엔진브레이크를 걸게 되면 심한 경우 차가 한바퀴 휙 돌수도 있습니다.

 

눈길에서 엔진브레이크를 사용은 하되 시야를 멀리보고 미리부터 평소보다 일찍 엑셀레이터 페달에 발을 떼고 브레이크를 살짝 밟는게 가장 좋습니다. 꼭 쉬프트다운 하는것만 엔진브레이크게 아닌 주행하는 기어에서 엑셀레이터 페달을 떼서 속도를 줄이는것도 일종의 엔진브레이크입니다.

 

이 외에도 윗 영상 후반부에 눈길출발할때 1단과 2단출발 어떤게 더 유용한가에 대한 내용도 있습니다.

 

마모가 심한 타이어로 눈길주행 해보니 제동거리 선회력이 많이 떨어지는게 느껴졌다.

 

제차에 장착된 타이어입니다. 보시다시피 완전 마모에 가까운 수준으로 거진 슬릭타이어화되어 있죠.(비상시 체인가지고 다닙니다) 작년 겨울에도 같은타이어를 장착했는데 그래도 작년겨울에는 타이어한계 마모선이 여유가 있는 수준이어서 왠만큼 눈길 운행해도 제동력이나 선회력이 문제있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겨울 눈오고 난뒤 마모된 타이어로 눈길테스트해 보려고 주행해봤는데 작년때보다 상당히 긴장됩니다. 그리고 예상대로 제동거리도 더 길어졌고 눈길에서 선회력도 낮아졌습니다.

 

아래영상은 카메라세우고 눈길제동력 측정해본 영상입니다. 카메라앞쪽에 앞타이어가 딱 멈추게끔 하려고 했었는데 트레드가 많이 닳아서 그런지 예상보다 차가 더 많이 전진한 뒤에야 완전히 멈추더군요. 두번째 시도에서 좀더 미리 브레이크를 밟으니 그제서야 카메라에 근접하게 정지합니다.

 

 

제가 최근에 서머타이어로 눈길주행해서는 안된다고 했었는데요. 개인적으로 마모가심한 일반OEM타이어 VS 트레드는 많이 남은 서머타이어 둘중에 어떤타이어가 눈길에서 접지력이 더 좋을지 궁금합니다. 둘중에 어느타이어가 더 눈길에 접지력이 좋을까요? 저도 해답을 알고 싶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