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년초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10년 10월로 접어들었습니다. 세월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간다는걸 실감하고 있습니다.



날씨도 시원함을 넘어 이제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고 있습니다. 아직 단풍은 제대로 물들지 않았지만 나뭇잎이 서서히 노랗고 붉게 물들어 가고있는것이 눈에 보입니다.



가을은 천고마비 계절이라고 하는데 대리기사들에게는 천고마비라는 사자성어가 그리 와닿지 않습니다. 콜은 많지만 요금때문에 태끌거는 손님들이 꽤 많은 계절이라고 하는데 10월1일밤에 저도 한번 당했습니다. 이 부분은 나중에 언급하겠습니다.

1, 첫번째 대리차량 아반떼 1.5오토





현대자동차의 준중형차 베스트셀러 아반떼의 초창기 모델입니다. 대우 에스페로 이후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는 매끈한 전면부와 미래지향적인 유선형 바디는 지금 나오는 신차와 비교해도 디자인이 뒤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됩니다.



1.5 4단 오토가 적용된 모델인데요. 주행거리는 무려 34만키로를 주행했습니다. 이전에도 아반떼1.5오토 또는 수동을 대리한 적이 있어서 전반적인 느낌은 생략하겠습니다.



시흥관광호텔에서 오더를 종료한 뒤 1만5천원 받았습니다.



2, 두번째 대리차량 그랜드 스타렉스 오토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횟집에서 오더가 나와서 손님 모시러 갔는데 손님 모시러 들어가니 할 얘기 있다고 밖에서 10분정도 기다리라고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기다린 시간은 20분이 훌쩍 넘었습니다. 뭐 그런경우가 간혹 있으니 그러려니 하고 목적지인 정왕 이주민단지쪽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그런데 손님 모시고 있는 순간부터 요금때문에 약간 언쟁이 있었는데  대기비까지 생각해서 1만5천원 요금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손님이 요금이 왜케 비싸냐? 라고 물어보더니 횟집사장에게 전화하더라구요. 시내요금 왜케 비싸냐고



그러면서 대리회사들 전부 경찰에 고소해야 되니 하면서 자기네들은 무슨 정의의 사도마냥 대리요금은 절반으로 뚝 떨궈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그거듣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아니 그럼 대리기사들 다시 복귀할때 배보다 배꼽이 더큰 상황이 벌어지는데 그럼 택시타고 가시든가......



솔직히 손님이 잘 얘기하면 어느정도 요금을 깎아줄수 있습니다만 저한테 반말로 기분나쁜 말을 하니 빨리 돈받고 내려야겠다는 생각만 들더라구요.



원래1만5천원인데 1만원 받았습니다. 그리고 주차할 공간 찾는데 여기 대라고 해서 대려는데 다시 딴데다 대라 그러고 자꾸 번복해서 주차하는데만 10분이 훌쩍 넘었습니다. 알고보니 그손님이 사는곳이 제가 사는곳과 100m도 채 떨어져 있지 않았습니다. 며칠후에 그 손님들중 차주분을 길거리에서 보았는데 절 보고 무슨생각 했는지 궁금하네요.


3, 투싼CRDI오토



오이도에 복귀하자마자 바로 근처 횟집에서 오더가 나왔습니다. 아마 회식하고 귀가하는 손님들로 추정되는데 오이도에서 시화이마트 거쳐 장곡동으로 들어가는 오더입니다.



차종은 투싼인데 115마력 초기형 모델이었습니다. 구형싼타페와 같은 엔진이지만 차가 가벼워서 그런지 가볍게 잘나갑니다.



주행거리가 15만키로 되었는데 아직 특별히 교체한부분은 없다고 하네요. 차량관리를 평소에 잘하는듯 싶습니다. 차주가 영업관리직인데 장거리보다는 단거리 주행이 많다고 하네요.



시화이마트 근처 모텔에서 손님 내린후 장곡동까지 가서 손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는데 본업은 아니라고 하네요. 저보고 대리기사 얼마씩 버냐고 해서 그냥 하루먹을 일당정도 번다고 하니 사는게 참 힘든거 같다면서 저보고 힘내라고 격려해 주더군요. 손님의 따뜻한 한마디때문에 보기싫은 진상손님 얼굴이 싹 사라졌습니다.



장곡동에서 오더 종료한뒤 콜비2만원 받았습니다.



4, 네번째 대리차량 싼타페 VGT오토



금요일이라 그런지 바로 복귀하자마자 오더를 받았습니다. 맨날 이랬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네번째 대리차량은 구형싼타페 VGT입니다. 싼타페 또한 많이 대리했었던 차량중에 하나여서 전반적인 차량 느낌은 생략하겠습니다.



시화에서 오더 종료한 뒤 콜비1만5천원 받았습니다.



5, 다섯번째 대리차량 아반떼XD 1.5수동





간만에 수동차량을 대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왼발과 오른손이 심심하지 않게 바쁘게 놀수 있었습니다.

 


예전에도 XD1.5수동이나 XD2.0수동을 타보았기 때문에 어느정도 익숙합니다. 다만 이번에 대리한 차량은 주행거리가 20만키로가 넘어서 그런지 차가 전체적으로 헐겁다는 느낌이 드네요^^(XD가 순정서스펜션이 그렇게 무른차량은 아닙니다. 지금나오는 차들과 비교하면 많이 무르지만)



오이도에서 인천 구월동까지 가는 오더였고 콜비2만5천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대리셔틀타고 다시 오이도로 복귀하다가 더이상 콜이 나오지 않아서 귀가했습니다.



총수익은 8만5천원이며 여기에 버스비 5200원과 셔틀비 5000원을 제외하면 순수익은 74800원이 남았습니다.



제가 10월들어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대리운전도 많이 못했고 그래서 대리일지도 거의 작성 못했네요. 그동안 대리해봤던 차들중에 기억에 남는차량 몇가지 선별해서 정리해서 올리려고 합니다. 앞으로 최대한 많이 일지 작성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오늘 오전에 제가 서울 송파쪽에 볼일이 있어 차타고 송파구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제가 사는곳은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입니다. 저는 정왕동에서 서울 동쪽지역인 송파구, 강동구 일대로 갈때 이번에 새로 개통한 제3경인고속화도로를 이용합니다. 그리고 도리분기점에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갈아타는 편입니다.


그런데 볼일을 마치고 다시 되돌아올때 제3경인고속화도로에서 의아한 광경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앞서가던 차들이 전부 3차선으로 붙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처음에 사고가 났나? 라는 생각을 했지만 이네 1, 2차로를 막고 도로 보수공사 하는 광경을 보게 되었습니다.




도로공사하는 지점이 도리분기점에서 인천공항쪽으로 진행하는 방향이며 연성IC 부근에 있었습니다. 제3경인고속화도로가 8월부터 유료로 바뀐다고 하는데 그거 때문에 공사하는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도로 확장공사 및 인터체인지 신설이라고 보기에는 정황이 맞지 않았습니다.




공사장을 지나서 자세히 보게 되었는데 한쪽에 아스팔트가 쌓여있고 도로포장용 롤러가 지나다니면서 도로를 포장하고 있더군요.


제3경인고속화도로는 개통된지 이제 겨우 두달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원래 이 도로는 정식개통시기가 2010년8월 이후로 알고 있었는데요. 갑자기 5월달로 앞당겨 개통했습니다. 이거때문에 일각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둔 민심수습용 개통 아닌가 하는 의혹도 제기되었습니다.


자동차를 운전하는 입장에서 도로개통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습니다. 그런데 이왕이면 튼튼히 만들고나서 확인을 철저히 한후 개통하는게 좋지 않을까요? 개통된지 2년도 아니고 겨우 두달만에 다시 재포장공사를 해야될정도면 부실공사가 아닐지 의심이 듭니다.
Posted by 레드존


2월15일 설날 마지막날이지


2월14일에 레드존은 나를 놔두고 서울의 친척집으로 갔어. 원래는 14일날 바로 돌아올 예정이라는데 사정상 15일까지 친척집에 있다가 왔어


참고로 2월14일은 설날이외에 다른 기념일도 있다는걸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 그것은 바로 발렌타인데이. 어이 레드존 근데 나한테는 선물 하나도 안주더라. 비록 나는 초콜렛은 못먹지만 맛있는 첨가제 하나정도는 줘야할꺼 아닌가?ㅡ.ㅡ+


여튼 내가 아직 새차이니 그건 봐주고 만약 내년 발렌타인때에도 첨가제 선물 안하면 난 계속 삐질거다.


그건 그렇고 2월15일에 다시 본가로 온 레드존이 나를 운전해서 간곳은 레드존의 친척집 거기서 나는 잠시 휴식을 취한뒤 레드존과 손님 한사람을 태우고 안산을 향해 갔어


손님이 누구냐고? 바로 레드존의 친척형이야. 나중에 올고보니까 레드존의 친척형의 목적지가 안산이라서 레드존이 시흥으로 가는 길목과 일치한다고 하더라


안산에서 친척형을 내려준 뒤 레드존은 다시 시흥에 있는 집으로 갔지 그리고 나에게 "수고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건넨뒤 자기집으로 들어갔어


2월15일 주행시작거리는 1082km 최종적으로 주행을 마칠때의 거리는 1182km이지 정확히 딱100km를 달렸네






Posted by 레드존
휴우 이제 자정이 넘었군요.


1월4일날 내린 폭설 진짜 하늘에서 내린 똥덩어리라고 부를정도로 어마어마하게 많은 양의 눈이 내렸습니다.


1월4일에 부천에 일이 있어 제가 사는곳인 경기도 시흥에서 부천까지 차를 타고 가게 되었습니다.


이글을 보는 독자분들은 "왜 눈이 많이 오는데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느냐?"고 물으시는분들도 계실겁니다.


근데 그럴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시흥과 부천은 의외로 대중교통으로 제대로 연결되어 있지 않은 편입니다. 그래서 평소에도 최소1시간 이상걸립니다.


그리고 이번에 가게된곳은 생전 처음 가보는곳이어서 대중교통정보에 대해 전무한 편이었습니다.


그래서 어쩔수 없이 차를 타고 가게 되었습니다.


폭설속에 차를 타고 시흥에서 부천까지 가면서 겪은 일을 지금부터 사진과 함께 포스팅 하겠습니다.


오전11시 조금넘은시각 잠시 눈은 소강상태입니다. 언제나 발이 되어주는 저의 애마는 20cm가 넘는 눈에 거의 파뭍히다시피합니다.


골목길 보니 흐미~~ 길이 안보이고 온통 새하얗습니당. 갈수 있을까요?


저는 운전안하고 저보다 드라이빙스킬이 뛰어나신 카앤드라이빙님 핸들을 잡았습니다. 제가 운전을 안한 이유가 또하나 있는데 사진을 마음껏 찍기 위해서죠^^;


눈길에 의외로 잘갑니다.


도로에도 눈이 쌓여서 그런지 차들이 별로 없습니다.


빨간불이라 잠시대기하고 다시 출발할때 타이어가 계속 헛돕니다.


음 제차랑 똑같은 빨강색 구형 프라이드가 눈을 뒤집어쓴채 뽈뽈뽈 기어가네요.


턱을 올라가지 못하고 헛도는 스타렉스


부천으로 향하는길.....


월곶IC에 다와갑니다.


월곶IC 진입램프


원래 통제된 구간인데요. 저희가 오자마자 통제가 바로 풀렸습니다.


열심히 고속도로에 진입하는 저의 프라이드


드디어 고속도로에 진입했습니다.


목적지까지는 13km 남았습니다.


그런데 서창분기점 지나자마자 막히기 시작하더니 구산사거리를 지나선 아예 차가 꼼짝도 하지 않습니다.


반대편은 텅텅비었습니다. 체인을 감기위해 정차한 차량만 이따금 보입니다.


고가도로 언덕길....... 저 앞에 화물차가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계속 타이어를 헛돌리면서 고생하더군요.


고가도로 위에서 아래를 지나가는 도로를 찍어봤습니다. 눈때문에 완전 아수라장이 되었습니다.


고가도로 위쪽도 아수라장~~


차가 꼼짝을 안하고 있어 계속 기다렸습니다.


뒤쪽도 한컷 촬영하구요.


반대쪽은 그래도 서행하면서 가는데 반대편으로 가는 차들이 너무 부러웠습니다.


정체가 너무 심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차에서 내려 걸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곳곳에 주인없는 차들이 보이더군요.


인도를 걷는 사람들의 흔적입니다.


군인들도 참 고생하고 있습니다. 도로에 갇혀서 옴짝달싹 못하고 서있기만 하네요.


자동차반 눈반이라고 해야할까요? 보이는건 눈과 자동차밖에 없습니다.


길게 꼬리를 문 정체된 차량들과 그 옆에 있는 작은나무에 쌓인 눈꽃이 서로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눈꽃 이쁘죠.


지하차도 밑으로 내려가지 않고 위로 올라갔습니다. 오도가도 못하고 꼼짝못하고 있는 자동차들......


고민끝에 유턴해서 시내를 가로지르기로 결정했습니다.


유턴하고 다시 왔던길 되돌아가고 있습니다. 꽉 막혀있다가 갑자기 뚫린길을 주행하니 가슴이 시원합니다.


오늘같은 날은 전륜천국~ 후륜지옥~ 이라고 해야겠죠. 체인을 감았음에도 포터한대가 제대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제자리에서 헛돌고 있습니다.


후륜구동 차량들은 아예 길옆에서 대기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천 시내로 진입하는 우회도로는 생각외로 차들이 없더군요.


부지런히 주행을 하고 있습니다.


드디어 눈이 그쳤습니다. 시흥과 부천사이에 있는 여우고개 아래쪽에서 한컷 찍었습니다.


이게 왠일입니까? 부천시 경계를 지나자마자 제설이 깨끗하게 이루어졌습니다. 어떻게 제설되었나 해서 봤더니......


포크레인 기사아저씨가 열심히 제설작업을 하고 있던겁니다. 아저씨 쵝오!!


근데 기쁨도 잠시 시내도로는 제설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평소 시흥에서 부천까지 출퇴근 시간에도 1시간 안에 충분이 도착할수 있었지만 오늘은 2시간 넘게 걸렸던거 같습니다.


아래사진은 부천에서 시흥으로 돌아올때 한컷 찍었습니다. 폭설로 이래저래 불편했지만 경치는 끝내주게 좋은거 같습니다.


어제는 수도권에 있었던거 자체가 눈축제였다고 생각됩니다. 어제만큼은 굳이 눈축제 구경하러 다른지방으로 가지 않아도 될듯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