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년부터 완전히 대체되는 새로운 공인연비제도가 도입되면서 올해 새로나온 자동차모델 뿐만 아니라 기존모델또한 연식이 바뀌면서 새로운 공인연비제도로 측정한 공인연비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1000cc이하 경차모델중 최근에 쉐보레 스파크가 새로운 공인연비제도로 측정한 연비가 선보이면서 국산경차는 이제 신연비기준으로 연비를 비교해볼수 있게 되었습니다.

 

허나 이전에도 그렇고 공인연비 측정법이 바뀔때마다 항상 경차의 공인연비가 마치 고무줄처럼 늘어났다 줄어들었는데요. 이번에 변경된 공인연비와 기존 공인연비와의 차이 또한 배기량이 큰 중대형차량 보다는 배기량이 작고 힘이 약한 경차의 공인연비가 많이 하락했습니다.

 

휘발유수동 - 22km/l → 17km/l(기존연비 신연비간의 연비차이 약23%)

휘발유오토 - 19km/l → 15.2km/l(기존연비 신연비간의 연비차이 20%)

LPG수동 - 17.8km/l → 14km/l(기존연비 신연비간의 연비차이 약22%)

LPG오토 - 15.1km/l → 12.3km/l(기존연비 신연비간의 연비차이 약18%)

 

먼저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기아 올뉴모닝 변경된 공인연비입니다. 출처는 에너지 관리공단입니다.

 

기아 모닝의 기존 공인연비는 휘발유 수동 22km/l, 휘발유오토 19km/l입니다. 그러나 신연비제도 도입이후 휘발유수동은 기존 측정연비보다 약23%정도 큰폭으로 하락하였습니다. LPG수동또한 연비하락폭이 20%를 넘었고 휘발유, LPG오토모델의 하락폭은 각각 20%, 18.5%정도로 수동보다는 하락폭이 약간 작지만 여전히 기존측정연비와의 차이는 큰편입니다.

 

 다음은 기아 레이입니다. 레이 신연비측정표를 보면 가장 연비가 높은모델은 무단변속기(CVT)가 있는데 무단변속기는 최근에 나온 모델이라 구연비측정값이 없습니다. 박스형 경차 레이의 휘발유와 LPG자동모델 구연비와 신연비를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휘발유오토 - 17km/l → 13.5km/l(기존연비 신연비간의 연비차이 약21%)

LPG오토 - 13.2 10.8km/l(기존연비 신연비간의 연비차이 약18%)

 

레이의 경우에도 휘발유오토의 경우 기존공인연비와 새로운공인연비와의 차이가 20%이상이며 LPG오토 또한 18%가 넘습니다. 다만 모닝과 같은엔진을 쓰고 무게가 훨씬 무거움에도 신연비로 변경시 하락폭이 모닝보다 아주 약간 덜한 편이라는점을 감안할때 기아 레이의 새로운 공인연비수치는 나름 선방하지 않았나 싶습니다.(저는 휘발유오토 기준으로 새로운 공인연비가 리터당 12km/l정도까지 떨어질거라 생각했었거든요)

 

 

그리고 모닝의 경쟁차종인 쉐보레 스파크의 새로운 공인연비입니다. 스파크 또한 기존공인연비와 새로운공인연비간의 차이가 큰편입니다.

 

휘발유수동 21km/l → 16.8km/l(연비차이 20%)

LPG수동 17km/l 14.0km/l(연비차이 약18%)

휘발유오토 17km/l → 14.8km/l(연비차이 약13%)

LPG오토 13.6km/l → 11.5km/l(연비차이 약15%)

 

쉐보레 스파크의 경우에도 가솔린수동은 기존공인연비가 21km/l지만 변경된 공인연비는 16.8km/l 로 20%의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LPG수동도 약 18%정도의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다만 가솔린오토의 경우 상대적으로 기존연비와 변경된 공인연비간의 격차가 2.2km/l에 불과해 퍼센트로 환산해도 약 13%정도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생산하는 경차중 스파크 가솔린오토가 기존연비와 신연비간의 오차가 가장 적었습니다.

 

경차 오토보다 경차수동의 공인연비가 더 많이 하락한 이유가 궁금하다.

 

2010년에 제가 스파크 수동을 구입할때 가장 고려했었던 부분이 경제성입니다. 차값이 싸야하고 연비도 고려대상이죠 2010년 당시 중급옵션모델인 째즈 고급형을 선택했으며 1000만원이 안드는 저렴한 비용을 지불하고 지금까지 자동차할부금을 내고 있습니다.(내년7월까지 할부금 냅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즉 스파크 수동 가솔린의 공인연비는 리터당 21km/l였습니다. 예전에 한국지엠에서 운좋게도 스파크를 6개월동안 롱텀테스트 했을때 연비가 비교적 괜찮게 나와서 스파크 수동의 실제연비도 기대했었는데 제가 기대한 것만큼 잘 나오지는 못했습니다. 스파크 수동과 오토 두 모델을 각각 1만키로씩 주행했을때 평균연비와 유류비를 계산한 포스팅이 있으니 궁금하시다면 아래링크 클릭하시면 나옵니다.

 

http://redzone.tistory.com/799

 

보시면 아시겠지만 스파크 수동과 오토의 실제연비차이는 불과 1.5km/l였습니다. 가혹주행조건은 스파크 수동이 더 많긴 했지만 대신 스파크 오토는 공차중량이 제일 무거운 풀옵션모델인데 반해 스파크 수동은 중급옵션이었고 휠타이어 또한 스파크오토는 15인치에 165mm타이어 스파크수동은 14인치에 155mm타이어라 마찰저항도 스파크 수동이 적은 편입니다.

 

기존연비에서 수동과 오토의 연비차이가 각각 3-4km/l나 차이가 났었는데 새로운 공인연비측정법에서 왜 연비차이가 줄어들었는지는 저도 잘 모릅니다. 다만 기존연비는 다이노상에서 정해진 그래프에따라 가감속을 하여 연비를 측정했지만 신연비는 실제 로드테스트가 포함되어 가혹주행요건을 적지않게 포함시켰다는 정보를 알고있긴 합니다. 아무래도 동력손실이 적고 공연비가 희박한 수동차량은 정해진 다이노상에서는 그러한 이점을 많이 활용할수 있었던듯 하지만 새로운 공인연비 측정방법에서는 그러한 잇점이 별다른 효과가 없었던듯 싶습니다.

 

한국지엠 스파크보다 기아의 모닝의 공인연비가 더 많이 하락 그리고 공인연비를 통해 본 두모델의 특성

 

글을 보시면서 눈치채셨을수도 있겠지만 공인연비 하락폭을 보면 기아차의 연비하락폭이 한국지엠보다 더 크다는걸 알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좀 의외라고 생각되는데요. 아무래도 모닝의 경우 가변밸브타이밍 기구 그리고 중저속영역으로 최대토크를 높일수 있는 3기통 엔진이 탑재되어 새로운 공인연비 측정법에서도 모닝이 스파크보다 유리할것이라 예상했지만 오히려 새로운 연비측정법에서 모닝의 연비하락폭이 더 큰편입니다. 허나 그럼에도 공인연비는 모닝이 약간 더 높은 편입니다.

 

사실 스파크보다 2년 늦게 나온 모닝이 연비면에서도 더 좋아야 하는게 맞습니다. 스파크의 경우 모닝과 달리 저회전토크가 부족한 숏스트로크 엔진인데다 가변밸브타이밍 기구마저 없는 고회전형 엔진입니다. 이런엔진은 90년대 차량에 어울리는 스펙이며 스트로크가 짧아 최고속에서 이점을 보인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신 연비는 좋지않죠. 그래서 두 모델의 연비를 유심히 보았는데요. 재밌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먼저 모닝 가솔린수동입니다. 도심연비 16.2km/l 고속연비 18.2km/l로 측정되었지만......

 

쉐보레 스파크 수동의 경우 도심연비 15.6km/l 고속연비 18.6km/l로 고속연비가 오히려 스파크가 좋다고 나와있습니다.

 

오토도 마찬가지입니다.

 

스파크가 모닝보다 도심연비는 1km/l낮지만 고속주행시 연비는 오히려 0.5km/l더 높게 표기되었는데요. 사실 좀 의외였습니다. 왜냐하면 톱기어비 엔진회전수가 모닝이 약 500rpm정도 낮고(스파크 시속100km/h 3200rpm, 모닝 2800rpm 오토기준) 최대토크도 모닝이 수치가 더 높아서 도심이나 고속 모두 모닝의 연비가 더 높지 않을까? 예상했었거든요. 아니면 고속주행시는 기통수가 많고 스트로크가 짧을수록 최고속뿐만아니라 고속주행연비면에서도 유리한건지 저도 궁금하네요. 아무튼 고속주행연비는 모닝보다 스파크가 더 좋다고 합니다.

 

새로운 공인연비측정법으로 인해 경쟁모델끼리 비교할때 차량운행특성에 따라 더 높은 공인연비에 맞춰 차를 구입할수도 있을듯 합니다.

 

모닝의 경우 시내주행연비가 더 좋은관게로 단거리주행이나 시내주행비율이 많다면 아무래도 스파크보다는 모닝을 구입하는게 유지비면에서 유리할것이고 반대로 고속주행연비는 스파크가 더 좋으으몰 고속도로 혹은 외곽국도 주행이 많다면 스파크를 구매하는게 유지비면에서 이득입니다. 물론 이것은 단순히 연비만 비교한겁니다. 자동차는 부동산 다음으로 비싼 물품인 만큼 차를 구매할때 단순히 연비만 따지면 안되겠죠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최근에 미국에서 현대기아차가 표시된 공인연비가 부풀려져 미국에서 현대기아차를 구매한 고객들이 현대기아차를 상대로 어마어마한 비용을 요구하는 소송을 내고 있다고 합니다.

 

미국의 경우 속도규제가 심해 짧은구간에서 가속력 승부를 겨루는 드래그레이스가 성행하는 나라입니다. 다 그렇진 않지만 법정제한속도까지 속도를 올리는데 의외로 급가속을 많이 한다고 하더군요. 한국에서 판매되는 아반떼MD가 북미에서는 엘란트라로 판매되는데 이 엘란트라가 미국에서 시내 29MPG, 고속40MPG의 공인연비를 기록했지만 엘란트라를 구매한 미국소비자들이 실제연비가 공인연비보다 더 낮은 경우가 많아 연비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고 합니다. 그러다 결국엔 엘란트라를 포함한 현대기아차 대다수차종에서 미국공인연비가 부풀려졌다는 사실이 알려지게 되었고 거액소송의 나라 미국에 사는 미국인들이 이 기회를 놓칠리가 없습니다.

 

거기에 거액배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이 한두건도 아니고 캐나다 소비자들도 동참하고 있다고 하니 일부 네티즌들은 현대기아차 이러다가 망하는거 아닌가? 혹은 어마어마한 배상금을 충당하기 위해 국내에서 파는 차값을 크게 올린다는등 섣부른 억측을 하기도 하는데 배상금 지불규모가 몇조원이 된다고 해도 현대기아차는 망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대기업 특히 자동차업계는 우리가 생각하는거 이상 매출과 이익이 상당합니다. 아마 현대자동차쪽에 주식투자를 해보셨다면 현대자동차 잉여금 규모가 어느정도 인지 아실겁니다. 제가 알기로 잉여금이 바로 쓸수 있는 현금을 의미하거든요. 제가 얼마전에 본 결과 금액이 아주 어마어마합니다. 그러므로 북미 연비과장 소송으로 도산 혹은 국내차값상승등등 근거없는 억측은 자제했으면 합니다.

 

그런데 미국뿐만 아니라 국내또한 공인연비대비 실제연비가 잘 나오지 않는다는 운전자들의 불만이 많습니다. 특히  현대기아차가 공인연비대비 실제연비가 안나온다는 불만이 많은데요. 아무래도 10대중 8대가 현대기아차일 정도로 많이 판매되었으니 연비가 낮다는 운전자들도 많을거고 또한 현대기아차가 다른국산차메이커에 비해 공인연비가 높은 이유도 있지만 그걸 감안해도 현대기아차가 공인연비대비 실연비가 안나온다고 불만을 제기하는 운전자가 많습니다.

 

공인연비 16.5km/l의 아반떼MD 공인연비가 더 낮은 경쟁사 모델과 실제연비는 비슷하다?

 

드라이브노트라는 차계부를 보면 차종마다 차계부가 오픈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평균연비정보를 한눈에 알수 있는데요. 이 오픈차계부를 통해서 1600cc 준중형차량의 연비를 한번 비교해 보겠습니다. 비교할 차량은 현대자동차 아반떼MD 아반떼HD, 그리고 르노삼성 NewSM3 입니다.(기아 포르테의 경우 이상하게 쿱모델만 있더라구요. 그래서 제외하였습니다)

 

먼저 아반떼MD입니다. 많이 판매된 모델이라 그런지 평균연비정보 또한 많은 편인데요. 이중 평균연비가 높은순으로 정렬하여 화면을 캡쳐해 보았습니다. 가장 높은 평균 실연비가 리터당 17.5km/l 그리고 가장 낮은 평균 실연비는 리터당 12.12km/l라고 나옵니다. 참고로 아반떼MD의 공인연비는 구연비기준 리터당 16.5km/l입니다.(오토기준)

 

아반떼MD의 경쟁모델인 르노삼성 NewSM3 입니다. 얼마전에 페이스리프트하면서 엔진과 변속기를 바꾸어 공인연비를 크게 높였습니다. 르노삼성의 경우 예전부터 공인연비대비 실제연비가 차이가 적은 편이었습니다. 그리고 평균연비도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평균연비가 오히려 아반떼MD와 차이없거나 오히려 조금씩 더 높습니다. 참고로 NewSM3의 연비는 구연비기준 리터당 15km/l입니다.

 

라세티프리미어 즉 쉐보레 크루즈 1600cc와 1800cc 실제평균연비입니다. 크루즈의 경우 1600-1800cc가 정확히 구분안되어서 1600-1800cc 다 포함시켰습니다. 공인연비는 구연비기준 리터당 13km/l로 준중형차중 공인연비가 가장 낮은데요. 허나 그럼에도 실제평균연비는 위의 두 모델과 차이가 없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쉐보레 크루즈 실제연비가 대형차만큼 많이 먹는다고 하는데 차계부를 보니 꼭 그렇지만도 않은듯 하네요.

 

위 도표는 2008-2010년까지 생산된 구형 아반떼HD오너들의 평균연비를 조회한겁니다. 아반떼HD의 경우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생산한 모델은 공인연비 13.8km/l였고 2008-2010년식은 변속기셋팅을 바꾸면서 리터당 15.2km/l로 공인연비가 상승했습니다.

 

그런데 아반떼HD도 2008년식 이후 모델의 실제연비는 지금판매되는 아반떼MD대비 별차이가 없습니다. 공인연비를 보면 아반떼MD가 높은만큼 오너들의 평균연비 또한 경쟁모델이나 구형모델대비 더 높아야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별차이 없습니다. 왜 이런지는 모르겠지만 위 도표만 따지면 아반떼MD의 공인연비는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연비에 대한 불만은 2000cc이상 중대형차보다 1600cc이하 준중형 소형 경차가 많은 편인데요. 물론 공인연비도 낮은 편이지만  2000cc중형급 차량은 아무래도 엔진배기량이 커서 출력과 토크가 높아 급가속시나 고속주행시 좀더 여유롭게 주행이 가능합니다. 1600cc이하 준중형 차대비 엑셀레이터 페달을 덜 밟게 되죠. 그리고 배기량 큰 중대형차를 구매하는 고객은 아무래도 상대적으로 연료비 부담이 적은 높은소득계층이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 연비에 둔감하다는 것도 한몫할겁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그나마 올해부터 도입하여 내년에 완전히 도입되는 신연비측정법은 실제연비에 많이 근접한듯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