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은 새롭게 탄생한 크라이슬러LLC 그러나 올해초만 하더라도 크라이슬러는 풍전등화 앞의 운명이었다.


작년부터 시작된 전세계 경기침체로 미국의 자동차기업 빅3의 운명이 풍전등화를 맞고 있는 가운데 특히 빅3중에서 파산가능성이 제일 높은 크라이슬러는 거의 벼랑끝에 내몰리고 있었다.



그렇지만 이탈리아의 자동차업체 피아트가 크라이슬러의 지분 35%를 참여하면서 제휴관계를 맺었고 미국의 상원의원은 한술더떠 아예 피아트가 크라이슬러를 인수하도록 하는 방안을 물색해 놓는 방안도 검토했었다.


지금은 인수가 아닌 협력관계로 앞으로 나올 차종과 엔진 상당부분을 피아트의 것으로 활용해서 차를 개발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워두긴 하였다. 



이런가운데 영국의 인터넷 자동차 매체인 iMotor매거진은 이러한 크라이슬러의 상황을 풍자한 플래시 게임을 선보였다.



게임을 하면 크라이슬러를 상징하는 빨간 오픈카가 나오는데 플레이어는 빨간오픈카를 키보드의 화살표키로 조작하면 된다. 화면 상단에는 크라이슬러의 재정을 상징하는 10억달러가 나타나는데 게임을 시작하면 조금씩 달러가 빠지면서 돈의 액수는 점점 줄어든다.



주행중에 다른차와 충돌하면 2억달러씩 깎인다. 하지만 크라이슬러의 제휴관계인 피아트 앰블럼이나 게임을 선보인
iMotor앰블럼을 먹으면 돈이 증가된다.



전세계 자동차업체가 작년부터 시작된 경기침체로 큰 어려움을 겪었으며 그중에서도 미국 빅3 특히 크라이슬러의 운명은 이미 산소호흡기 없이는 살아가기 힘든 중환자와 같은 운명을 걷기도 하였다. 기존 크라이슬러 그룹을 파산시키고 새롭게 출범한 크라이슬러LLC는 앞으로 어떤모습을 보여줄지 사뭇 기대된다. 



크라이슬러 구제조치 게임을 하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된다.


http://issue.imotormag.co.uk/car-reviews-car-news-car-videos/1H49996f97e7d29012.cde/page/26


미국 빅3 자동차업체중에서 제일 파산위험이 큰 다임러 크라이슬러




 

Posted by 레드존
미국자동차 업체중 유일하게 모터쇼에 참가한 포드입니다(GM대우는 사실 미국기업이라고 하기엔 좀 억측이 있어서)


사실 작년부터 시작된 경기불황으로 미국의 빅3자동차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있는가운데 빅3중 2위에 포진된 포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터쇼에 참가하여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특별히 발표된 신차 및 컨셉카모델은 없지만 국내에 수입되는 많은 포드모델을 전시하여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특히 머스탱 컨버터블에 관객들이 많은 관심을 가졌습니다)


서울모터쇼를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내에서도 많은 판매실적을 올렸으면 좋겠습니다.


프레스데이때 찍은 포드부스 베일에 싸인 차량은 포드머스탱이다.

포드 머스탱의 전체적인 모습

머스탱 후면부 모습

235/50/18사이즈의 휠타이어를 장착하고 있다.

머스탱의 운전석

머스탱 내부모습

포드의 대형SUV인 포드익스플로러 험로주행이 용이하도록 모노코크가 아닌 프레임 바디이다.

포드 익스플로러의 옆모습

익스플로러 뒷모습

포드의 자회사 링컨SUV모델인 링컨MKX

링컨의 대형세단 MKS

포드의 중형급SUV인 이스케이프 상위SUV인 익스플로러와 달리 모노코크 바디여서 온로드 주행에 특화되어 있다.


Posted by 레드존

작년1월 판매량과 비교해서 올해1월 미국자동차판매량이 큰폭으로 감소되었다. 특히 미국 빅3기업의 자동차판매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이들 기업의 생존자체가 위협을 받고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여파로 2008년중반부터 세계자동차산업의 불황이 시작된 가운데 2009년 새해부터 전세계 대다수의 자동차업체가 미국시장에서 큰폭으로 자동차판매량이 감소하는 불황을 겪고 있다. 특히 작년1월과 비교해서 제일 크게 판매량이 감소한 업체들이 대부분 바로 미국자동차업체들이다.

  특히 미국에서 빅3라 불리는 GM 크라이슬러 포드의 판매량이 눈에띄게 감소했습니다. 특히 빅3중에서 파산과 매각가능성이 제일 높은 크라이슬러의 경우 전년1월대비 무려 54.8%의 판매감소율 보여 기업생존 자체에 큰 위협이 될 수준까지 판매량이 떨어졌다.

  또한 미국소비자들이 크게 선호하는 일본차 또한 경기불황에다 엔고여파로 전년도에 비해 평균적으로 20-30%정도의 매출감소세를 보이며 2009년을 한해를 우울하게 시작하고 있다.

  이렇게 대부분의 세계자동차기업이 미국자동차시장에서 전년1월대비 큰 폭의 판매감소를 보인 가운데 다행히 우리나라 자동차기업인 현대, 기아자동차가 일본의 스바루자동차와 함께 유일하게 전년도에 비해 판매량이 유일하게 올라갔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원화가치 폭락으로 일본과 미국자동차에 비해 가격경쟁력이 생긴데다 올해들어 미국 슈퍼볼 광고에 100억을 투자하고 현대차를 구입한 고객이 "직장에서 실직하면 차를 다시 되사주는 마케팅"을 펼치는 과감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의 효과로 세계적인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전년1월대비 14.3%증가한 24512대를 미국시장에서 팔았다. 

  필자의 사견으로는 우리나라기업인 현대-기아차가 미국시장에서 매출이 전년대비 증가한것은 다행이라고 생각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상대적으로 국내시장에 우위에 있어 국내자동차시장에서 미국소비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국내소비자들을 홀대하는것 같은 느낌이 들어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전세계 경제불황으로 대부분의 전세계 자동차회사들의 매출이 큰폭으로 감소했을때 유일하게 전년대비 판매량 증가를 일궈낸 현대-기아자동차 자부심을 느끼며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해외시장뿐만 아니라 국내시장에도 미국소비자들처럼 더 많은 혜택과 관심을 주었으면 한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