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에 한동안 소형차 및 준중형차 하부 및 실내공간 비교를 했었습니다. 그후 한동안 하지 못했다가 최근에 다시 경쟁차종끼리 비교를 해보게 되었습니다.

 

이번 비교대상 차종은 고유가시대에 판매량이 줄어든 준대형차입니다. 처음에는 그랜저HG와 알페온을 할려고 생각했지만 둘다 엔카직영몰에 매물이 없었던 관계로 기아 K7 3.5L초기형모델과 신형 SM7 2.5L모델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본래 SM7은 3.5L를 비교하려고 했지만 3.5L모델이 없어 2.5L로 대체했습니다.(어차피 2.5L모델도 3.5L와 비슷한 V6 6기통이라 엔진이나 배기 레이아웃 자체는 2.5L나 3.5L거의 비슷합니다)

 

맨 위 상단에 있는 K7과 SM7의 전 후면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개인마다 호불호가 있으니 어떤 디자인이 더 좋은지는 여러분들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

 

엔진룸 사진입니다. K7은 3.5L SM7은 2.5L라서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그냥 참고하시라는 의미에서 올려봅니다.(SM7 3.5L모델도 2.5L와 큰 차이는 없거든요)

 

왼쪽 운전석과 뒷좌석 실내사진이 기아 K7 오른쪽 운전석과 뒷좌석 실내사진이 SM7 실내사진입니다. 참고하시라는 의미에서 한번 올려봤습니다.

 

이제부터 하부사진을 쭉 올리겠습니다. 음 그런데 4000만원대 기아 K7 하부는 SM7처럼 언더커버가 보이지 않네요. 지금 3.5L모델은 단종되었지만 현재 판매되는 3.0GDI, 3,3GDI엔진룸 하부는 어떨까 궁금하네요.

 

좀더 가까이 가서 찍어봤습니다.

 

배기매니폴더 뒤쪽에서 찍어본 사진입니다. K7의 경우 미션하고 오일팬이 그대로 노출되어 있습니다.

 

배기라인을 아래쪽에서 찍어보니 SM7은 배기관 지나가는 자리에 알루미늄 방열판이 빈틈없이 설치되어 있지만 K7은 상대적으로 알루미늄방열판이 촉매부근에만 존재합니다.

 

완전 밑에서 배기라인을 찍어본 사진 방열판 뿐만 아니고 언더커버도 SM7에는 붙어있죠.

 

K7과 SM7의 엔드머플러 사진입니다. 아무튼 하부사진은 여기까지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K7의 하부수준은 대형세단엔 좀 안어울리지 않나 싶네요.

 

그리고 윗 사진은 K7과 SM7 뒷좌석 착석사진입니다. 저는 겉보기에는 SM7이 더 좁을줄 알았는데 의외로 뒷좌석 레그룸이나 헤드룸은 비슷비슷한 수준입니다.(착석한 사람이 동일인인데 착석한 사람말로는 SM7의 뒷좌석이 약간 더 편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 모델의 브레이크디스크 두께도 비교해 봤습니다. 참고로 브레이크디스크 모델은 저희 회사 정비센터를 통해 SM7 3.5L 전륜브레이크 디스크와 K7 3.5L 전륜디스크브레이크 부품을 받아서 버니어캘리퍼스라는 정밀측정자로 측정했습니다.

 

위가 K7 아래가 SM7 전륜브레이크디스크입니다.

 

반대편으로 뒤집어 찍기도 했구요.

 

카메라 줌 차이로 K7 브레이크 디스크가 상대적으로 작게 찍혔는데요.  과연 실제 두께는 어떨까요?

 

위가 K7 아래가 SM7 전륜브레이크디스크인데 자세히보면 SM7 브레이크디스크 두께가 오히려 얇습니다. 버니어캘리퍼스로 측정해보니 K7은 디스크두께가 28.1mm SM7은 26.2mm정도 되어보입니다. 디스크직경의 경우 버니어캘리퍼스로 잴수가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보통 디스크두께에 비례해 디스크직경도 커지는 경우가 많기때문에 디스크직경또한 K7이 더 클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데 K7의 경우 가혹하게 주행시 브레이크 페이드현상이 자주 일어난다고 하는데요. 제 생각엔 K7의 브레이크패드가 문제인듯 싶습니다. 기아차량의 경우 유난히 브레이크가 약한편인데 그중에 두가지중 하나가 브레이크패드고 나머지하나는 타사보다 등급이 낮은 DOT3 브레이크액을 최근까지도 사용했다는 겁니다. 사실 디스크나 캘리퍼 자체는 타사와 비교해서 현대기아차가 딱히 나쁘진 않거든요.

 

이상으로 이번 비교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새해 첫 메이저모터쇼인 2011디트로이트 오토쇼가 드디어 개막되었습니다.


수많은 메이저 업체가 디트로이트 오토쇼를 통해 신차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 소개할 모델은 GM대우(아 이제 곧 사라질 브랜드명이니 앞으로는 시보레라고 부르겠습니다) 소형차 젠트라의 후속모델이라고 볼수 있는 시보레 소닉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


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시보레 소닉은 시보레 아베오 후속모델의 북미형 차명입니다. 북미 이외에 다른나라에는 계속 아베오라는 차명을 고수한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 또한 GM대우에서 시보레로 브랜드 전환하면 아베오라는 차명을 쓸 가능성이 높습니다.


시보레 소닉의 가장 큰 특징은 윗급 모델인 시보레 크루즈(라세티프리미어)의 파워트레인을 그대로 탑재하였다는 점입니다. 135마력 1.8L 가솔린엔진과, 138마력 1.4L터보차져 엔진 그리고 수동6단, 자동6단을 선택할수 있다고 합니다.(1.8L가솔린엔진은 5단 수동만 선택가능)


윗급 시보레 크루즈와 파워트레인이 동일하다는 점이 의외입니다. 통상 북미에서 판매되는 차량들을 보면 스몰카인 소형차는 1.6L 가솔린엔진, 윗급 미드사이즈 세단인 준중형차는 1.8L, 2.0L(몇몇 모델은 2.3L 또는 V6 2.5L엔진도 탑재)가솔린엔진이 주로 탑재되어 파워트레인 차별화를 두었는데 시보레 소닉은 그렇지 않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윗급 시보레 크루즈의 파워트레인을 그대로 탑재하면서도 공차중량이 상대적으로 가볍기 때문에 스포츠드라이빙 할때 꽤나 여유로운 가속력을 느낄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북미에서 시보레 크루즈가 0-60마일까지 도달하는데 9.2초라고 GM측에서 밝혔는데 더 가벼운 소닉이라면 8초대까지 진입할수 있겠죠.


GM은 시보레 소닉을 젊은 사람들의 취향에 철저히 맞추었다고 하며 강력한 파워를 내뿜는 1.4L터보차져 엔진과 정교하고 기민한 핸들링이 결합되어 펀투드라이빙을 지향하면서도 효율성을 높여 경제성도 뛰어나다고 합니다. 실제로 소닉의 핸들링셋팅은 시보레 콜벳 엔지니어들이 전담했다고 합니다. 콜벳 엔지니어들이 셋팅한 소닉의 핸들링 어떤지 엄청 기대되네요.시보레 소닉은 운전면허를 처음 딴 미국의 고등학생 및 대학생들이 충분히 재밌게 타고다니기에 좋을거라 생각되며 GM에서도 그러한 자녀를 둔 미국 학부모들을 고려한 마케팅을 할것으로 예상됩니다.


보도자료를 보니 전자식 브레이크 어시스트 시스템이 있다고 하던데 ABS를 확대해석한건지 아님 전혀다른 장치인지 알수가 없네요. 아무튼 현재 나오는 GM대우 차량들 중에서는 알페온을 제외하면 브레이크 성능이 좋은 편이니 시보레 소닉에 적용되는 브레이크 시스템도 성능이 좋으리라 생각됩니다.


인테리어에서 가장 눈에 띄는것은 모터사이클에 적용된 스타일의 계기판입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에서도 이미 선보인바 있는데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계기판의 경우 속도계는 아날로그, rpm이 디지털로 표시되는데 시보레 소닉은 정반대로 rpm게이지가 아날로그, 속도계가 디지털입니다.


그리고 시보레 소닉의 6단 오토미션의 경우 오토미션을 조작하는 레버디자인이 코브라의 머리에 영감을 얻은 디자인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어떤지 함 궁금하네요.
 

시보레 소닉은 4도어 세단과 5도어 해치백 두가지 바디스타일로 출시됩니다. 개인적으로는 3도어 해치백도 출시되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었는데요. 아쉽게도 3도어 해치백은 출시되지 않는듯 합니다.


시보레 소닉은 미시건주 오리온공장에서 생산되는데요. 시보레 소닉 생산으로 인한 경제적인 효과는 무려 5억4500만 달러이며 1000명의 이상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합니다.


소닉이라는 차명이 북미에서만 쓰인다고 하니 우리나라에서는 시보레 소닉이 아닌 시보레 아베오 혹은 다른 이름으로 런칭하겠죠. 개인적으로 상당히 기대하고 있는 차량입니다. 최근에 출시한 현대 엑센트와 좋은 경쟁을 펼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위 사진보면 빨간 원안에 사람이 보이시죠? 그게 접니다 ㅡ.ㅡ;


서킷? 자동차에 관심이 있다면 서킷이라는 단어를 한번이라도 들어보셨을듯 합니다. 서킷은 과연 무엇일까요?


여러가지 의미가 있겠지만 제가 생각하는 서킷은 법규에 구애받지 않고 마음껏 주행할수 있는 자동차들의 놀이터라고 생각합니다.(물론 최소한의 룰은 존재하죠. 다른차들이 달리는데 혼자 역주행하면 절대 안되죠ㅡ.ㅡ;)


5월 7일에 열린 GM대우 드라이빙 스쿨행사때 저는 GM대우의 경차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타고 서킷주행을 해보았습니다.


서킷은 흔히 빠른속도로 달리는 수퍼카나 스포츠카 그리고 서스펜션등이 튜닝된 튜닝카들이 달리는 장소라고 하는데 순정차량이라고 달리지 못하라는 법은 없습니다. 오히려 저는 개인적으로 순정차량 상태에서 주행하는것을 권장하는데요.

순정상태에서 차량의 한계를 느끼고 그 차량에 맞는 운전법을 터득한뒤 단점이라고 생각되거나 아쉬운 부분부터 조금씩 튜닝해 나가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어찌되었든 저는 GM대우에서 롱텀테스트하라고 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가지고 태백을 달려보았습니다. 아마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가지고 태백서킷에 들어간것은 제가 사상 최초인거 같은데(다른 자동차블로그나 동호회 찾아보아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가지고 태백서킷 달려보았다는 분들은 없던거 같더군요. 구형마티즈는 태백서킷을 달려보았다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태백서킷에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운전한 경험을 간단히 언급하겠습니다.


가속력은 GM대우 드라이빙스쿨 참가차종중 가장 느린 거북이 하지만......


사실 저는 GM대우 드라이빙스쿨을 통해 생애 처음으로 태백레이싱파크를 주행해 보았습니다. 작년에 문막 서킷에서만 달려본 저로서는 태백서킷이 과연 어떤 느낌을 주는지 사뭇 궁금했었는데요. 이번 드라이빙스쿨을 통해 태백서킷에 대한 궁금증을 풀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제가 느껴본 바로는 태백서킷을 재밌게 즐길려면 최소 200마력 이상, 그리고 직선주로에서 가속력을 제대로 활용하고 싶다면 300마력 이상의 차량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됩니다. 문막서킷의 경우 출력보다는 핸들링과 코너링안전성 그리고 운전자의 스킬이 중요한 변수이지만 태백서킷의 가장 큰 조건은 출력이라고 생각됩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제원상 출력이 70마력입니다. 거기에 제가 탄 차량은 4단 오토미션이며 리어시트에 폴딩자전거를 적재한 상태였습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0-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이 15초가 넘어가니 자연히 가속력에서 불리합니다. 특히 태백서킷의 긴 직선주로에서는 최고속도가 125km/h가 한계입니다.(수동변속기라면 130km/h 넘을수도.......)


아무튼 제가 두번째로 먼저 출발했는데 두바퀴 도니까 직선주로에서 다른 참가차량들한테 모두 추월당했습니다. 여튼 태백서킷은 저출력 차량에 잘 어울리는 서킷은 아닙니다.


핸들링과 고속안전성이 돋보인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하지만 코너에서는 적어도 다른차들과 크게 뒤쳐지지 않고 얼추 따라갈수 있었습니다. 특히 제가 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모든것이 올순정 상태인데요. 휠타이어 사이즈가 15인치에 165/60/15타이어를 장착한 풀옵션 모델입니다.


전고가 높은 경차임에도 불구하고 코너를 돌때 주행안전성이 의외로 좋았습니다. 코너돌때 롤링도 많이 억제되어있는 편이구요. 그리고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특유의 빠른 핸들링이 서킷에서 돋보였는데요. 나중에 라세티프리미어ID와 비교해서 타봤는데 핸들링 만큼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라세티프리미어ID보다 더 좋다고 느꼈습니다.


태백에서 가장 긴 구간의 코너가 있는데 사람들은 자이언트코너라고 합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경우 출력이 낮지만 주행안전성이 좋아서 그런지 자이언트코너 초입부터 끝까지 엑셀레이터 페달을 끝까지 밟고 코너를 돌수 있습니다.(아니 이렇게 달려야 다른차들에게 뒤쳐지지 않습니다)




기록을 재보지 않아서 모르겠습니다만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핸들링과 고속안전성은 경차중에서 제일 훌륭하였습니다.(제일 나중에 나온 모델이니 당연히 그래야겠지만) 특히 차대강성이 지금까지 나온 경차들과 비교해서 한차원 더 높아졌다고 생각됩니다.


브레이크도 순정치고는 괜찮은 수준입니다.


태백서킷을 돌고 나니 제일 불만족스러운 것은 운전석 시트


다만 시트는 약간 불만스러웠는데요. GM대우에서는 프론트시트가 버킷시트 모양이라서 몸을 잘 지지해준다는데 저한테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시트가 그리 잘 맞는편은 아닙니다.(경차는 경차인가 봅니다. 하기사 스포츠카가 아니죠)


제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제일 먼저 튜닝한다면 아마 운전석 시트를 교체할거 같습니다. 출력부분은 둘째치더라도요. 솔직히 그 이상은 바랄거 없습니다. 경차에 퍼포먼스 튜닝 해봤자 스포츠카가 되는건 아니잖아요^^;


이상으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태백서킷 달린 소감을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구형프라이드 디스크로터 원래 디스크 연마작업도 해야되지만 시간이 없어 패스~~




문막서킷 몇바퀴 돌고나니 주행중에도 끼이익 하는 쇠마찰음이 크게 들려서 정비소가서 확인해 보았습니다.


예상은 했지만 패드가 거의 없어 패드안쪽에 있는 패드마모 철심까지 다 드러나 있던 상황입니다.


기존에 계속 사용하던 브레이크패드 마모가 될대로 되어진 패드 잘 보이시죠^^




브레이크 디스크도 연마할까 생각했는데 그러면 시간이 너무많이 걸려서 패드만 교체했습니다.


교체한 패드는 상신브레이크에서 나오는 Hi-Q라는 패드입니다. 일반적인 카센타가면 이패드로 많이 교환해 주더군요.


브레이크오일은 보니 아직은 교체하지 않아도 될듯합니다.


근데 상신브레이크 특성인지 브레이크 길들이고 나서도 제동력이 영 시원치 않습니다. 좀더 타보고 판단해봐야 될거 같습니다.


새로 바꾼 패드의 포장지 괜찮을련지 모르겠네요. 상신 Hi-Q의 경우 만족한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더군요.



Posted by 레드존




국내에서 랜서 에볼루션(란에보)를 제작하는 자동차회사로 알려진 미쓰비시가 2008-2009년에 미국에 수출한 랜서, 아웃랜더 39711대에서 브레이크 부스터 관련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조치에 들어갔다.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청(NHSTA)에서 밝힌 이번 미쓰비시 차량결함은 브레이크 부스터가 잘못 조립되어 체크밸브 오작동으로 인해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도 진공이 형성되지 않아 제동거리가 길어져 충돌할 위험이 있다고 밝혔으며 2008년과 2009년에 생산되어 미국에 수출된 미쓰비시의 중형SUV 아웃랜더와 소형차인 미쓰비시 랜서가 이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4월부터 리콜이 시작된다고 한다.


PRESS RELEASE:

Vehicle Make / Model: Model Year(s):
MITSUBISHI / LANCER 2008-2009
MITSUBISHI / OUTLANDER 2008-2009

Manufacturer: MITSUBISHI MOTORS NORTH AMERICA, INC. Mfr's Report Date: MAR 05, 2009

NHTSA CAMPAIGN ID Number: 09V077000
NHTSA Action Number: N/A

Component: SERVICE BRAKES, AIR:SUPPLY:CHECK VALVE
Potential Number of Units Affected: 39711

Summary:
MITSUBISHI IS RECALLING 39,711 MY 2008-2009 OUTLANDER AND LACER VEHICLES. INCORRECT MATERIAL COMPOSITION OF THE BRAKE BOOSTER CHECK VALVE MAY CAUSE THE CHECK VALVE TO STICK CLOSED WHEN THE ENGINE IS SHUT OFF. WHEN THE VEHICLE IS RE-STARTED AND PUT INTO MOTION, UNDER CERTAIN DRIVING CONDITIONS (VERY SLOW VEHICLE MANEUVERS), THERE MAY BE INSUFFICIENT INITIAL BRAKING ASSIST.

Consequence:
THIS MAY TEMPORARILY INCREASE THE STOPPING DISTANCE OF THE VEHICLE AND THEREFORE INCREASE THE RISK OF A CRASH.

Remedy:
DEALERS WILL REPLACE THE BRAKE BOOSTER CHECK VALVE FREE OF CHARGE. THE RECALL IS EXPECTED TO BEGIN DURING APRIL 2009. OWNERS MAY CONTACT MITSUBISHI AT 1-800-222-0037.

Notes:
MITSUBISHI RECALL NO. SR-09-002. OWNERS MAY ALSO CONTACT THE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S VEHICLE SAFETY HOTLINE AT 1-888-327-4236 (TTY 1-800-424-9153), OR GO TO HTTP://WWW.SAFERCAR.GOV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