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음...자유한국당에 또 하나의 악재가 터졌습니다. 자동으로 댓글을 입력해 반복적으로 다는 매크로를 통한 인터넷 여룐조작을 한나라당에 이어 새누리당에서도 돌려 가짜뉴스 또는 자신들에게 유리한 댓글을 올린겁니다.


사실 이러한 매크로 조작은 새누리당이나 한나라당 뿐만 아니라 다른 정당 등 대한민국 정치 이익집단이면 한번 이상은 해봤을 겁니다. 현재 추진 중인 드루킹 특검도 그렇고요. 비단 정치 이익집단뿐만 아니라 규모가 큰 기업들도 홍보팀 중심으로 댓글여론을 살피고 필요한 경우 자사에 도움 되는 댓글을 작성했을 겁니다.


그런데 왜 이러한 댓글 매크로 조작이 정당 정치집단에서 문제가 되는 걸까요? 기업이 여론을 조작하는 경우 보통 자사의 제품을 홍보하거나 자사의 제품을 비판하는 네티즌들을 공세를 차단하는 역할만 합니다. 


또한 기업은 어디까지나 자사의 제품을 홍보하는 것이기 때문에 매크로 등의 댓글조작 해봐야 별다른 소득이 없습니다. 차라리 블로그나 자사 홈페이지 아니면 SNS 계정 등을 통해 자사제품 홍보하거나 결함 등의 이슈를 대처하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죠.


하지만 정치와 사회 이익집단은 제품을 생산하는 것이 아닌 자신들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끌어 모아 세력을 넓혀야 합니다. 특히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실시간으로 응대를 해야 합니다.



지금의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 시절은 전성기라고 볼 수 있었습니다. 노무현 정부 레임덕 논란으로 지지율이 높아지고 서울시장 신화 이명박 그리고 선거의 여왕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면서 한나라당과 새누리당 위세는 대단했죠. 이러한 위세를 누리기 위해서는 지지율을 높여야 하고 지지율 높이는 수단 중 하나가 매크로였습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민주당도 드루킹 이슈로 매크로와 댓글조작에 자유롭지 못하다. 라고 반론 제기하실 분들이 있을 건데요. 하지만 드루킹 이슈와 이번 새누리당 한나라당 매크로 조작은 차원이 다릅니다. 


드루킹은 민주당 당원이 자신의 출세를 위해 민주당에 가입하고 김경수 후보 측과 접촉했다가 뜻대로 되지 않자 문재인 정권 이후 민주당을 비판하는 댓글을 작성했고요. 반면 새누리당과 한나라당 매크로 조작은 중앙 당 차원에서 직접 조직해 실행한 겁니다. 전자와 후자 둘 중 누가 더 문제냐면 당연히 후자입니다.


매크로 조작 이슈 북풍에 묻힌다?


어떻게 보면 야당이 직접 매크로를 통해 댓글 조작한 것이니 만큼 여당에서는 공세수위를 한층 더 높일 것이고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는 이번 매크로 조작에 큰 속앓이를 할 겁니다. 


그런데 매크로 보도 시점이 하필이면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임박한 시기입니다. 그리고 북미정상회담 날짜가 6월12일이죠. 보통 우리나라와 북한의 관계가 좋은 경우 대체로 민주당이 유리하고 자유한국당이 불리합니다.


하지만 북미정상회담으로 이목이 집중될 경우 상대적으로 새누리당 한나라당시절 매크로 조작 이슈는 묻힐 가능성이 높죠. 자유한국당은 매크로 이슈가 북미정상회담에 묻히기를 바라도록 기도해야 갰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