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MW가 세계 최초로 레이싱카에 세계적인 아티스트 제프 쿤스가 디자인한 BMW M3 GT2를 선보였다고 하네요.


저 차로 르망레이싱 출전한다는데 예술가가 직접 바디페인팅을 했으니 레이싱경기때 관객들의 눈에 확 띌거 같습니다.


-----------------------------------------------------------------------------------------------------------

 

BMW 그룹은 6월 1일 저녁,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세계적인 아티스트 제프 쿤스(Jeff Koons)가 디자인한 17번째 BMW 아트카 ‘BMW M3 GT2’를 전세계 300여명의 귀빈들 앞에서 공개했다고 밝혔다.


 

올해 35주년을 맞는 BMW 아트카는 프랭크 스텔라, 로이 리히텐슈타인, 앤디워홀, A.R. 펭크, 데이빗 호크니, 올라푸어 엘리아손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탄생하였으며 이번에 제프 쿤스가 17번째 아트카를 제작하기에 이르렀다.


 

디자인 과정

제프 쿤스는 전통에 따라 지난 1977년 로이 리히텐슈타인 이미 그랬듯이,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자신이 디자인한 아트카를 처음으로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초기 디자인 컨셉을 설정함에 있어서 쿤스는 레이스카의 이미지, 빛의 폭발, 속도에 대한 역사를 살폈고, 이 같은 과정을 거쳐 힘과 움직임, 빛을 떠올리게 하는 그래픽을 고안해 냈다. 아울러 실버 인테리어와 대조를 이룬 블랙 외장으로 짙은 색감을 표현했다. 이러한 디자인 덕분에 차가 정지해 있을 때도 역동적인 레이스카의 모습을 담고 있다.


 

제프 쿤스는 “레이스카는 마치 우리의 삶과 같아서 강력하고 에너지가 넘친다”라며, “엔진후드 밑에서 솟는 기운을 받아 새로운 아이디어를 펼쳐보고 싶다”라고 설명하고 “이 같은 힘과 교감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수개월에 걸쳐 뮌헨에서 BMW 팀과 함께 일하면서 자신의 예술적 기법을 BMW의 첨단 엔지니어링과 결합시켜 르망24시에 참가할 17번째 BMW 아트카를 성공적으로 탄생시켰다.


 

지난 2월 2일, 17번째 아트카 제작을 발표한 이래 독일을 수차례 방문했으며 BMW 엔지니어링과 디자인 팀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레이스카의 미적인 특징과 공기역학적 특징을 최적화하는데 매우 중요한 자재와 애플리케이션 옵션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를 실시했다. 또한 BMW M3 GT2의 실제 3D CAD 모델을 사용하여 차량 표면에 적용되는 그래픽 애플리케이션을 시뮬레이션하고, 모든 각도에서 이를 평가했다.


 

제프 쿤스와 BMW





BMW와의 인연은 2003년 제프 쿤스가 BMW 아트카 제작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20년전 당시 뮌헨에 거주하고 있던 쿤스는 BMW를 운전했고 자동차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갖고 있었다.

 

1955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으며, 80년대 중반 미디어의 과포화와 그로 인한 예술표현의 위기에 대한 논쟁을 가능하게 한 대표적인 작가 중 하나다. 그는 원래 증권 거래인으로 사회 생활을 시작했고, 이때 큰 돈을 번 뒤 재산을 모두 자신의 미술 작업에 투자하며 갑자기 예술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쿤스는 주로 대량생산물, 대중문화, 그리고 자본주의 소비문화를 소재로, 새로운 미니멀리즘과 팝 아트를 종합하고 예술을 관습적인 미학의 종속체계 안에 묻어 버리지 않았던 하나의 상품으로 제시한다. 미국뿐 아니라 세계 미술계 키치 문화의 스타로 대접받고 있으며, 앤디 워홀이나 마르셀 뒤샹에 자주 비견되며 최고 수준의 네오 팝 아티스트로 평가 받는다.


 

BMW 그룹의 국제 문화 행사를 맡고 있는 BMW 그룹 보드멤버인 프랑크 페터 아른트 (Frank-Peter Arndt)는 “올해 BMW 아트카 35주년을 맞아 제프 쿤스가 참여하게 되어 기쁘며, 예술가가 자신의 관점을 자동차를 통해 표현하는 작업을 지켜볼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멋지고 감동적인 경험이 아닐 수 없다”면서 “제프 쿤스가 BMW 팀과 함께 자신의 비전을 레이스카에 부여하는 모습을 보면서 기술과 예술 사이에 이루어지는 교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최초 공개



파리 퐁피두센터는 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문화 기관으로 손꼽히고 있다. 제프 쿤스의 아트카 차량번호인 ‘79’는 1979년 앤디 워홀이 발표한 아트카를 기리는 의미에서 붙여졌다. 워홀의 아트카는 이보다 앞서 1976년 발표된 프랭크 스텔라의 아트카를 기리기 위해 ‘76’이라는 번호를 사용한 바 있다. 79년과 76년 아트카 모두 르망 레이스에 참가해 경주를 벌였다.


 

파리 퐁피두센터에는 제프 쿤스가 디자인한 차량이 전시됨은 물론, 6월 2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는 퐁피두센터 포럼이 개최돼 일반 대중들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또한, 같은 날 오후 5시 30분에는 박물관 내 서점에서 제프 쿤스의 저자 사인회가 진행된다.


 

아울러, 오는 6월 12일과 13일 양일간 프랑스 르망에서 개최되는 ‘르망 24시 레이스’에는 제프 쿤스가 디자인한 ‘BMW M3 GT2’가 르망 24시 레이스에 출전한다.


 

르망24시 레이스





르망24시는 자동차 레이스 중 가장 오래된 내구성 경주대회로써, 1923년 첫 대회 이후 프랑스 사르트에 위치한 르망에서 매년 개최되고 있다. 내구성 그랑프리 대회(Grand Prix of Endurance)라고 알려져 있으며, ACO (Automobile Club de l’Ouest) 주관으로 폐쇄된 일반도로가 포함된 서킷에서 경주가 열린다. 이 대회는 차량과 운전자의 완주 기록과 함께 24시간이라는 긴 시간을 버틸 수 있는 지구력을 테스트한다.


 

BMW M3 고성능 스포츠카에서 출발한 BMW M3 GT2는 최대 500마력의 4.0리터 V8 엔진, 업그레이드된 섀시, 레이싱 캘리버 브레이크, 널리 사용된 경량 자재를 자랑한다. 3.4초 만에 시속 100km를 돌파하는 BMW M3 GT2는 올해 경주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강력한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


 

올해 9월부터 제프쿤스의 아트카는 아트카 프로그램 35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전시회의 일환으로 뮌헨에 위치한 BMW 박물관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BMW 아트카 컬렉션(BMW Art Car Collection)이란?





BMW는 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아티스트들과 함께 1975년부터 BMW 자동차를 이용한 자동차 예술작품을 만들어 오고 있다.


 

자동차와 예술의 만남, 그리고 예술가들에 의해 재창조된 BMW 아트카는 프랑스의 경매가이자 열렬한 레이서인 에르베 풀랭(Hervé Poulain)이라는 아티스트에 의해 처음 구상되었다. 이 재미난 발상은 1975년 그의 친구인 알렉산더 캘더(Alexander Calder)가 레이싱카인 BMW 3.0 CSL에 페인팅을 하면서 실현되었다. 예술과 모터스포츠 사이의 공존 관계를 수립한 최초의 결과물인 이 자동차는 후에 24시간 레이싱인 르망(Le Mans) 경기에 참가하게 되며, 이 같은 자동차 예술에 자극을 받은 BMW는 이후 번뜩이는 아이디어인 아트카 컬렉션을 실행에 옮기게 되었다.


 

BMW 아트카는 매년 루브르, 구겐하임, 상하이 아트 박물관 등의 전세계 유명 미술관에서 전시되고 있으며, 2005년부터 2010년 사이에는 뮌헨 BMW 박물관에 전시되었고, 상당 수의 작품은 아시아, 러시아, 아프리카, 인도, 미국, 멕시코 등 세계 투어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되고 있다. 국내에는 2007년 5월 서울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서 앤디 워홀, 프랭크 스텔라, 켄 돈, 로이 리히텐슈타인 아트카 4대가 전시되어 자동차와 예술의 매혹적인 만남을 보여준 바 있다.


 

1.      Alexander Calder (USA) 1975 BMW 3.0 CSL

2.      Frank Stella (USA) 1976 BMW 3.0 CSL

3.      Roy Lichtenstein (USA) 1977 BMW 320I Group 5 Race Version

4.      Andy Warhol (USA) 1979 BMW M1 Group 4 Race Version

5.      Ernst Fuchs (A) 1982 BMW 635 CSi

6.      Robert Rauschenberg (USA) 1986 BMW 635 CSi

7.      Michael Jagamara Nelson (AUS) 1989 BMW M3 Group A Race Version

8.      Ken Done (AUS) 1989 BMW M3 Group A Race Version

9.      Matazo Kayama (J) 1990 BMW 535i

10.   César Manrique (E) 1990 BMW 730i

11.   A.R. Penck (D) 1991 BMW Z1

12.   Esther Mahlangu (ZA) 1991 BMW 525i

13.   Sandro Chia (I) 1992 BMW 3-Series Racing Touring Car Prototype

14.   David Hockney (GB) 1995 BMW 850CSi

15.   Jenny Holzer (USA) 1999 BMW V12 LMR

16.   Olafur Eliasson (DEN) 2007 BMW H2R World Speed Record Hydrogen Car, “Your mobile expectations: BMW H2R project”

17.   Jeff Koons (USA) 2010 BMW M3 GT2



 

Posted by 레드존



커스텀카 업체인 AC Cars가 1960년대 르망24시에서 상위권을 휩쓸던 AC코브라의 익스테리어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온 MkVl코브라를 공개했다.


오리지날 AC코브라는 영국의 AC라는 자동차업체에서 만든 수퍼카로 AC에서 만들었던 프로토타입 스포츠카에 포드의 3.6L엔진을 들여와 장착하였고 이 차가 성공을 거두자 포드가 다시 4.3L엔진을 추가로 공급하여 만든 AC스포츠카를 AC코브라라고 말한다.


클래식하지만 매우 인상적인 외관으로 지금도 곳곳에서 변형되어서 판매되고 있는 AC코브라를 다시 재해석해서 내놓은 MkVI는 4월16일 오늘 모나코에서 열리는 Top Marques car show에 전시될 예정이며 독일에서 생산될 예정이라고 한다.

 
MkVl코브라는 걸윙도어가 장착되었으며 roundtube spaceframe섀시구조를 사용하여 극한 주행상황에서도 차체비틀림을 억제한다. 여기에 레이스카에서 파생된 서스펜션은 노면을 더욱 단단하게 움켜쥐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MkVl코브라는 걸윙도어가 장착되어 있다.




겉모습은 오리지날 AC코브라와 비슷하지만 파워트레인은 전혀 다른걸 쓴다. MkVl코브라는 출력에 따라 노멀버전과 GT버전 두가지가 존재하는데 포드의 4.3L엔진대신 콜벳에서 가져온 6.2L V8엔진을 장착하였고 노멀버전은 437마력 GTS버전은 647마력의 강력한 고출력을 낸다.


또한 차체강성을 높이고 무게를 낮추기 위해 알루미늄 합금바디가 사용되었으며 바디 제작과정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한다. 


그 결과 MkVl코브라는 쿠페보다 무거운 하드톱 로드스터임에도 공차중량이 겨우 1025kg뿐이며 0-10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3.3초(GTS버전)뿐이다. 


AC Cars는 이 새로운 MkVl코브라를 유럽에 판매하기 위해 다음달에 유럽에서 판매딜러를 섭외할 예정이라고 한다.  


Posted by 레드존



프랑스 중부지방의 르망 사르드 서킷에서 벌어진 르망24시 경주에서 프랑스 자동차기업인 푸조가 6년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아우디를 꺾고1, 2위를 차지하며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푸조는 이번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최고 디젤 엔진이 장착된 908 HDi FAP 4 대를 출전시켰다. 이 중 푸조 908HDi FAP N°9과 908HDi FAP N°8이 1,2위를 모두 석권하였으며, 나머지 1대(908HDi FAP N°7)도 6위로 진입하는 등 출전한 4대 중 3대를 모두 10위권 안에 드는 기염을 토했다. 보통 브랜드 별로 3 대 이상의 차량을 출전시켜 1 대정도가 10위권 안에 드는 반면 푸조는 출전시킨 4대의 차량 중 3대나 10위권 안에 안착시키는 놀라운 기량을 선보였다.

푸조에 르망 24시 통상 3번째 승리의 트로피를 안겨준 레이서는 스페인의 Marc Gene, 호주 출신의 David Brabham 그리고 오스트리아의 Alexander Wurz로, 이들은 24시간 동안 푸조 908 HDi FAP N°9과 함께 자그마치 13,629 Km, 전체 382 번의 랩을 마쳤다.

3명의 레이서 외에 또 다른 승리의 주역은 바로 푸조의 고성능 디젤 엔진이 장착된 908 HDi FAP이다. 908 HDi FAP은 1992년 르망 레이스와 세계 스포츠카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전설적인 905의 혈통을 이어 받은 모델로, 5.5리터의 12기통 100° V형 엔진은 700마력의 출력과 122.4 kg.m 이상의 토크를 자랑한다. 세계 최고의 레이스라 불리는 르망 24시 승리가 이를 증명하듯, 푸조 908 HDi FAP은 오늘날 유럽을 넘어 세계 시장에서 그 가치와 기술을 인정 받고 있는 푸조 디젤 엔진의 핵심 기술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로 77회를 맞는 르망 24시 내구레이스는 프랑스의 르망 지역에서 개최되는 세계 3대 레이스(르망 24시 내구레이스, F1 모나코 그랑프리,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500마일 레이스) 중 하나로, 24시간 동안 3명의 레이서가 번갈아 가며 13km에 달하는 서킷을 가장 많이 도는 차량이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지옥의 레이스라 불리는 르망 24시는 24시간 동안 300km가 넘는 속도로 주행해야 하기 때문에 차량의 성능은 물론 내구성도 뒷받침이 되어야 우승할 수 있는 대회이다.

푸조의 공식 수입원 한불모터스는 르망 24시 우승을 기념에 푸조의 고성능 디젤엔진 HDi 모델을 구매하는 전 고객에게 르망 24시 승리의 주역 908 HDi FAP에 사용된 것과 동일 제품인 토탈 엔진오일 Quartz INEO ECS 세트를 증정한다. 프랑스 토탈사에서 푸조 엔진만을 위해 개발한 Quartz INEO ECS 는 친환경 고연비의 엔진오일로, 기존 오일보다 50% 적은 메탈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미립자 필터(Particulate Filter)를 보다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며, 최대 6%까지의 연비를 절약할 수 있도록 한다.

푸조 모터스포츠 공식 사이트(www.peugeot-sport.com)에서 르망 24시 승리 주역들의 인터뷰 및 승리의 순간을 담은 이미지, 동영상 등 다양한 컨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Posted by 레드존




최근 르망24시 주최측에서 친환경차의 동력원인 전기동력 레이싱카를 르망24시 레이스에 참여하는것을 두고 검토중이라고 한다.

전기동력 레이싱카를 설계한 Green GT는 르망24시에 투입할 전기동력 레이싱카를 설계하기 위해 ISD Valencienne Design학교 출신의 토마스 클라벳에게 전체디자인 권한을 주었다.



이 프로토타입 전기동력 레이싱카는 FIA가 공인한 카본샤시 바탕에 가볍고 강성이 뛰어난 강화섬유 글라스 재질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각각 100KW의 모터를 냉각할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2개의 수냉냉각 시스템이 장착되어 기어박스에 장착되며 어떠한 가혹조건에서도 전기모터를 충분히 식혀줄 것이다.



강력한 모터를 구동할 전기동력원은 솔라 패널에서 태양에너지를 받아 광전지를 통해 전기에너지로 변환이 되며 이러한 전기에너지는 각각 30kWh용량을 가진 2개의 리튬이온 배터리에 저장된다.



프로토타입 전기동력 레이싱카는 무게도 가벼워 공차중량은 겨우 860kg밖에 되지 않으며 최고속도 275km/h 0-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은 겨우 4초미만이다.



Green GT는 전기동력 레이싱카가 르망을 통해 데뷔한뒤 이차를 토대로 일반도로에 달릴수 있는 스포츠카도 선보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