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고유가 시대로 자동차 유류비용 많이 부담되시죠? 그래서인지 최근 국산차 수입차 할거없이 신차 출시할때마다 연비를 높이고 있는 추세입니다. 또한 하이브리드카를 포함한 친환경차에도 소비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저는 예전에 토요타 프리우스를 시승했었습니다. 그리고 시승기도 작성했었는데요. 이번에는 토요타 프리우스를 시승하면서 프리우스의 뛰어난 연비를 증명하기 위해 한번주유로 서울-전주-대구-서울찍기 도전을 해보았습니다.


사실 프리우스가 연비가 뛰어난 하이브리드카이긴 하지만 하이브리드카의 경우 시내주행에서 뛰어난 연비를 보여주는데 반해 고속도로 및 국도 정속주행연비는 그리 뛰어나지 않다고 합니다. 이번에 한번주유로 왕복할수 있는 구간이 대부분 국도 및 고속도로 주행이 많은 만큼 하이브리드카에게 사실상 불리한 조건이 많다고 봐야겠죠.


그렇다면 토요타 프리우스로 한번 가득 주유후 서울-전주-대구-서울찍기 성공했을까요? 지금부터 그 과정을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시승한 날짜는 4월10일쯤 됩니다. 참고로 프리우스 탑승인원은 저와 유명한 자동차블로거인 쏘타람다 둘이서 같이 탑승햇습니다.


시흥에서 안성휴게소까지는 제가 운전했고 안성휴게소에서 전주까지는 쏘타람다가 운전했습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신천IC 부근에 있는 셀프주유소입니다. 여기서 가득 주유했습니다.


가득 주유하니 61000원어치의 휘발유가 주유되었습니다. 참고로 프리우스의 제원상 연료탱크용량은 45L입니다.


주유를 한뒤 B트립을 리셋했습니다. 한번주유로 최대한 항속거리를 뽑기위해 연료를 많이 절약할수 있는 EV모드를 자주 사용했습니다.
 

옆에 있는 쏘타람다가 제가 운전한 모습을 찍어주었습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에서 동쪽으로 쭉 진행하다가 학의분기점에서 의왕방면으로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북수원IC에서 영동고속도로로 진입했습니다.


신갈분기점에 접근할때 한컷 찍었습니다. 여기서 이제 경부고속도로로 진입합니다.


경부고속도로에서 시속100km/h로 주행하고 있습니다. 최대한 배터리를 활용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습니다.


안성휴게소에서 잠시 쉬었습니다. 여기서부터 쏘타람다가 운전합니다.


천안 논산간 고속도로로 진입해야 합니다. 그래야 빨리 전주에 갈수 있으니까요.


남논산TG를 지나서 잠시 차를 세우고 한컷 찍었습니다.


남논산TG를 지나 호남고속도로 진입후 전주IC에서 호남고속도로를 빠져나왔습니다. 그리고 쏘타람다가 사는곳인 전주시 효자동까지 간뒤 트립과 연료게이지를 체크했습니다.


경기도 시흥시 신천TG부근 주유소에서 전주시 효자동까지 229.4km를 주행했다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연료게이지는 2칸 떨어졌네요.


이제 대구로 가야 합니다. 처음에는 다시 왔던길 그대로 가서 호남고속도로를 타려고 했는데 네비게이션이 소양면까지가서 익산-장수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걸 추천했기 때문에 네비게이션을 믿고 그대로 주행했습니다.


완주군 소양면에 진입했습니다. 여기서 로드킬 할뻔했습니다. 길가에서 갑자기 너구리가 튀어나오더군요. 휴~


소양IC 진입전 한컷 찍었습니다.


장수, 진안쪽으로 가야 합니다.


쭉 달리다가 대전-통영간 고속도로로 진입했습니다. 그리고 남쪽으로 계속달리다가 함양분기점에서 88고속도로로 진입했습니다.


88고속도로입니다. 차량통행도 별로 없고 참 을씨년스러웠습니다. 근데 2차선 고속도로라 그런지 위험하긴 하더라구요.


대구를 지나 목적지인 경상북도 경산시 옥산동에 도착했습니다. 연료게이지가 딱 절반에 걸쳐있습니다. 그리고 442.8km를 주행했다고 나와있네요.


하루 집에서 푹 쉬고 그 다음날 오전에 경산을 출발했습니다. 그리고 대구를 거쳐 서울로 올라갈때 고속도로 대신 국도 타고 올라가는걸 택했습니다.


한참 봄기운이 무르익을 때였습니다. 벚꽃이 어지럽게 피어 있네요.


경치가 좋아서 벚꽃나무 아래에 차를 주차하고 사진한방 찍었습니다.


대구와 칠곡 경계쯤 되나요? 풍경이 좋아서 한컷 찍었습니다.


칠곡, 의성을 지나......


양반의 고장 안동에 도착했습니다.


안동을 지나 영주시에 진입했습니다. 이 지역은 뭐 차량이 거의 없네요. 잘 포장된 4차선 국도가 낭비라고 생각될 정도로 말이죠.


경상북도 영주시와 충청북도 단양 경계에 있는 소백산맥의 모습입니다. 이제 조금만 더가서 죽령을 올라가야 합니다.


죽령 정상에서 잠시 주차하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죽령을 내려오는 도중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주행거리가 663.1km라고 나오네요. 남은 연료로 과연 서울시 용산구 LS네트웍스 토요타 전시장에 갈수 있을까요?


사진상 잘 보이지 않지만 충청북도 음성군이라는 표지판이 보일겁니다. 단양에서 음성까지 국도로 주행했는데요. 여주까지는 국도로 주행하고 여주이후부터는 고속도로를 타기로 계획을 세웠습니다.


음성 지나고 나서 계기판 찍어봤습니다. 주행거리가 775.5km라고 나오네요.


여주IC에 진입했습니다. 여주IC에 진입하자마자 비가 조금씩 내리기 시작하더니 서울 다와서는 비가 많이 내리더군요.


남은연료로 무사히 LS네트웍스 토요타 전시장에 도착했습니다. 주행거리는 871.4km, 평균속도 58km/h, 100km주행할때 소모된 연료는 3.9L라고 나오네요.


이 수치를 리터당 연비로 환산하면 25.6km/l라는 결과가 나옵니다. 공인연비인 29.2km/l에는 못미치지만 하이브리드카가 연비를 뽑아내기 힘든 고갯길 와인딩이 포함된점 그리고 시내주행보다는 고속도로 및 국도주행이 많은점을 감안하면 그리 나쁜수치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이상으로 토요타 프리우스 연비테스트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안녕 이번 일기는 원래 이틀전에 공개했어야 하는데 좀 바빠서 2월15일인 오늘에서야 쓰게 되었어


2월12일은 설날 연휴 바로 전날~ 그래서인지 상업지구를 중심으로 자동차반 사람반으로 혼잡했었어




이날은 나의 주인인 레드존이 대구시내에 볼일이 많아서 대구시내 이곳저곳을 돌아다니게 되었는데 때마침 설날 전날이라 생각보다 지체된 도심구간이 많더라고 길이 막혀 짜증날 때도 있었지만 설 전날 거리풍경을 볼수 있어서 나쁘진 않다고 생각해


음 그리고 요즘 내가 가속할때 조금씩 뭔가 달라진다는것이 느껴져 말로는 다 표현못하지만 가속할때 좀더 가뿐하다라고 할까? 아무튼 가볍다는 느낌이 자꾸 들더라고




그런데 말야 나의 주인 레드존이 복잡한 시내를 벗어나 내관지라는 저수지로 갔었을때 겪은 일인데 내관지라는 저수지를 갈려면 저수지를 막은 보 위를 올라가는 가파른 언덕길을 올라가야 하거든


그런데 2단으로 올라가기가 벅차서 내가 스스로 1단으로 변속했는데 전에는 느끼지 못했던 충격이 느껴진거야. 왜 이런충격이 생겼는지 나도 모르겠다.




레드존도 충격을 느꼈는지 잠시 의아한 표정을 짓더라고 변속충격이 생기기 시작한 건 총주행거리가 650km쯤 되면서 부터인데 벌써부터 이런 충격이 생기다니 조금 겁이 나기도 해 이거 잘못하다가 리프트에 올려진채 수술받아야 되는거 아닌가? 하는 무서운 상상을 하기도 해


늦은밤까지 계속 돌아다녔고 그다음날 바로 서울로 올라갔기에 결국 그날바로 일기를 못쓰고 오늘에야 쓰게 되었어


2월12일 오전부터 늦은밤까지 주행한거리는 69km 주행시작거리는 594km, 최종적으로 운행을 마친 총주행거리는 663km가 되었어 이번에는 내가 총 주행거리 트립이 아닌 TripA 라는 구간거리계 트립을 놓고 찍었기 때문에 사진으론 약간 혼동이 있을거야 이점 이해해줘. 


Posted by 레드존


이번 포스팅은 시내주행을 많이 하였고 목적지도 많은 편이라 저번과 달리 간단하게 설명정도만 하고 끝내겠습니다.


2월11일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타고 대구를 향해 출발한 저는 2월12일 깜깜한 새벽이 되어서야 도착하였습니다.


2월12일이 설날 연휴 전날이지만 아직 이른 새벽이라 그런지 고속도로 정체구간은 없었습니다. 목적지에 도착한뒤 연료게이지는 보시다시피 딱 중간에 걸려있습니다.




새벽에 목적지에 도착한 저는 잠시 눈좀 붙인뒤 오후에 대구에 볼일이 있어 대구시내를 한동안 돌아다녔습니다.


대구시내는 명절 전날이라 그런지 차가 많아 혼잡한 편이었습니다(시내에서 가다서다를 반복한 구간이 많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시내연비가 생각외로 좋지 않았습니다.




대구월드컵 경기장 뒤쪽에 있는 내관지라는 저수지도 다녀왔습니다. 저수지 위쪽에 청계사라는 절이 있는데 중간에 비포장도로인데다 눈이 쌓여있어 청계사까지는 가지못하고 중간에 내려왔습니다.




참고로 윗사진에서 보이는 저수지 이름은 내관지라고 합니다. 내관지로 올라오는 도로를 보면 중간에 가파른 언덕길이 있습니다. 돌아서 내려갈때에는 기어레버를 L레인지에 두어 엔진브레이크를 걸고 내려왔습니다




상식중 상식이지만 가파른 내리막 내려갈때에는 브레이크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저단으로 내려가야 한다는 사실 잊고계시진 않으셨겠죠^^




대구시내를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보니 연료게이지가 꽤 떨어졌습니다. 현재 연료로 재주유없이 서울로 올라가는건 불가능할거 같습니다. 오늘 오전에 다시 서울로 올라가는데 그 과정은 내일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서울-대구 한번 주유로 왕복주행가능할까?(하)편을 통해 그 과정을 밝히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