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륜 구동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다면 흔히 험로를 주파하는 지프가 생각나실겁니다. 실제로 4륜구동 차량은 처음 전쟁터에서 험로를 쉽게 주파할수 있는 기동용도로 쓰이기 시작하면서 나왔으니까요.


1970년대 일본의 스바루와 아우디가 승용차에도 AWD를 적용하기 시작하면서 온로드 주행에 적합한 승용차 그리고 온로드 위주 SUV 크로스오버 차량등에도 점차 AWD가 폭넓게 적용되었습니다.


BMW도 1980년대부터 AWD가 적용되었으며 엔트리모델인 3시리즈에 AWD가 접목된 325ix가 1985년에 첫 출시되었습니다. 현재는 3시리즈 뿐만 아니라 5시리즈, 7시리즈등 중대형세단과 BMW X5, X6, X1등의 SAV등 폭넓게 AWD가 적용되었습니다.

 

지난 11월2일과 3일 1박2일 동안 BMW XDrive를 체험할수 있었습니다. 주로 신문이나 TV, 매체등 언론관계자들을 초청했는데요. 이날 시승행사에 동원된 차량은 BMW GT부터 X6, 그리고 BMW 기함급모델인 7시리즈까지 다양했습니다. 


저는 처음에 유명한 자동차블로거이신 카앤드라이빙님과 같은조로 탑승했습니다. 처음 시승한 차는 BMW GT 35i XDrive입니다.


BMW GT는 생전 처음 시승해 봤는데요. 그리 길게 시승한게 아니라서 짧게 쓰자면 음 서스펜션이 매우 부드럽습니다. 과거 제가 알던 BMW특유의 딱딱한 느낌이 거의 없더군요. 요즘 차량들이 상향평준화 되어서 그런걸까요? BMW GT가 M패키지 같은 스포츠패키지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제 취향에 그리 잘 맞는 차량은 아니었습니다.


평화의 댐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부터는 BMW의 SAV인 X5, X6를 타고 오프로드를 체험하게 됩니다.


저는 X6 하이브리드 타고 오프로드 체험을 했는데요. 하이브리드라고 해서 오프로드 주행능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입니다. X6 하이브리드는 V6 4.4L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고성능차량입니다. 엔진과 모터 합산출력이 무려 485마력이며 최대토크는 80kg.m에 육박합니다.


워낙 힘이 쎄다 보니 20인치 휠이 적용되고 타이어 접지면적도 전륜 275mm, 후륜 315mm나 되는 무거운 차량이지만 하이브리드 시스템 덕택에 공인연비는 리터당 8.8km/l나 됩니다.


오프로드 코스가 평탄한 비포장길이어서 잘 달리더라구요.


BMW SAV 오프로드 체험 끝내고 잠시 휴식할때 사진 찍어보았습니다.


오프로드 체험후 주행한 차량은 BMW SAV의 가장 작은 모델인 X1입니다. 예전에도 시승했었던 차량인데요. X1은 그냥 보면 해치백 승용차 같아 보입니다.


X1을 타고 강원도 속초까지 시승했는데요. X1은 예전에도 시승했었던 차량이어서 시승소감은 패스합니다. 근데 지상고와 시트포지션이 낮아서 그런지 뭐 사실상 승용차와 다를바 없습니다.


다음날에는 Z4 35i를 와인딩동승 해봤습니다. 속초 한화콘도에서 미시령정상까지 탑 오픈하고 와인딩 체험을 했습니다.


정상에 도착후 사진찍고 있습니다.



여기까지 간간히 영상으로 찍어 편집해 봤습니다. 자세한 과정은 아래 영상을 클릭하면 나옵니다.



3분정도 되는 영상입니다.


다시 속초 한화콘도로 돌아와서 속초에서 춘천으로 돌아가는 시승차를 탔습니다. 춘천까지 갈 시승차는 BMW7시리즈인 750IL모델입니다.


배기량 4.4L트윈터보엔진이 적용된 BMW7시리즈의 엔진룸이 너무 예뻐서 사진으로 한번 찍어보았습니다.


설악산 울산바위가 보이는 곳에서 사진 한컷 찍구요.


춘천가는길 중간에 휴게소를 들러서 잠시 쉬었습니다. 그후 춘천도착후 서울까지 버스타고 이동하면서 BMW XDrive행사는 종료되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