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년 7월에 구매했었던 쉐보레 스파크가 어느덧 주행거리 9만키로를 돌파했습니다. 그것도 최근에 돌파한게 아니고 11월말에 영암에 볼일이 있어서 왕복주행하니 어느새 9만키로를 넘겼더군요.

 

그동안 계속 7500km마다 엔진오일을 교환했지만 지난8월말에 엔진오일 교환한 이후에는 주행거리 1만키로마다 엔진오일을 교환해주고 있습니다. 일단 제가 직장이 없는 백수라서 주머니사정이 넉넉치 않은데다 가혹주행보다는 고속도로 정속주행등의 비율이 많아서 굳이 7500km마다 교환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서입니다.

 

엔진오일 교체한 곳은 지난8월말에도 교체했었던 JNaoil(http://www.jnaoil.com)에서 엔진오일을 교환했습니다. 지난번에는 모빌1 0w-40으로 교환했었는데 추운 겨울철인데다 지난번에 주입한 모빌1 엔진오일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아서 직원분의 추천으로 이번에는 패트로나스 5w-30으로 교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샾에 전시된 오일들 리퀴몰리 탑텍4605가 입고되었더라구요. 저 오일 써보고 싶은데 주머니사정으로 이번에는 참고 패트로나스 5w-30으로 교환했는데 흔히 오일샾에서 볼수 있는 1L단위(혹은 1QT or 2L) 통이 아닌.......

 

200L용량 드럼에 있는 패트로나스 엔진오일로 교체했습니다. 왼쪽이 5w-30 오른쪽이 5w-40엔진오일입니다.

 

기존의 묵은엔진오일을 빼고 있는 JNaoil 직원 지난번 올때도 느꼈지만 언제나 내차처럼 꼼꼼하게 작업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엔진오일 빼고 있을때 옆에 아우디TT가 엔진오일 교환하러 왔었는데 엔진오일이 조금씩 새고 있는 상태라서 샾 직원분이 뛰어난 실력으로 응급조치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보통 대다수 카센터나 샾의 경우 이런경우가 생기면 먼저 부품교환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걸 감안하면 괜찮다고 볼수 있겠죠.

 

아우디TT 엔진오일교환 끝내고 제차에 주입할 엔진오일을 드럼통에서 빼는장면

 

스파크의 엔진오일용량은 3.75L라고 나와있지만 잔유제거가 잘 이루어졌다면 4L이상 들어가야 F선에 도달합니다.

 

묵은 엔진오일 배출후 새로 주입할 페트로나스 5w-30엔진오일을 주입하고 있습니다. 잔유제거후 정확히 4L 주입했는데 엔진오일 게이지로 보니 거의 F선에 닿았네요. 이정도면 만족

 

오일교환후 서비스로 워셔액 한통도 기부해 주셨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더러워진 엔진룸을 깨끗이 때빼고 닦아주는 장면 이번 오일교환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엔진오일교환시 제차 주행거리입니다. 갓 출고된게 엊그제같은데 어느새 주행거리 9만키로를 넘었네요. 현재는 9만2천키로 약간 안됩니다.

 

앞서 모빌0w-40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했는데 이유는 오일교환후 2천키로까지는 굉장히 조용했는데 그후부터 갑자기 시끄러워졌다고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5천키로 이후에는 연비도 좀 떨어졌다고 느껴졌구요.

 

이번에 교체한 페트로나스 엔진오일은 좀더 타봐야겠지만 정숙성은 딱히 조용한 편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점도가 낮아서 그런지 스타트할때 좀더 가볍게 나가는 느낌이 좋네요. 이번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요근래들어 제차 스파크에 대한 포스팅을 하지 못했었습니다. 제 블로그 보시면 아시겠지만 제가 요즘 슬럼프때문에 블로그 포스팅을 거의 안했었거든요. 실은 지금 스파크주행거리가 8만5천키로를 넘은 상태입니다. 새차 뽑은지 이제 2년 약간 넘은상태인데 벌써 주행거리가 8만5천키로...... 이러다가 조만간 다시 차를 바꿀수도 있을거 같네요.(바꿀돈도 없지만......)

 

제가 8월말에 엔진오일을 교환했었습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포스팅해야 겠다 싶어서 포스팅하게 되었는데요. 윗 사진은이번에 엔진오일 교체한 샾 JNaOIL 내부모습입니다. 왼쪽스파크가 제차이고 오른쪽 차량은 샾 직원의 차량입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토요타 86이죠

 

리프트에 띄워 기존의 묵은오일을 배출하고 있는 모습 사진에서 오일을 배출하시는 분은 보배드림에서 유명한 파워있는 회원분이십니다. 클럽 카앤드라이빙 회원이기도 하구요.

 

앞범퍼에 이물질등이 뭍지않게 커버로 감싸는 세심함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제 새로운 엔진오일을 주입하기 위해 엔진오일 주입구에 페트병을 잘라서 만든 깔대기를 꽃은 사진입니다. 왠만한 카센타의 깔대기들은 지저분해 보여서 새로운 엔진오일 주입할때도 찜찜했는데 JNaOIL의 경우 깔대기가 깨끗하더군요. 비록 사소한거지만 이런부분까지 신경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새로운 엔진오일을 주입하고 있는 장면 엔진오일은 JNaOIL에서 취급하는 모빌원 은색통을 선택했습니다. 예전에 SM5가스차에 모빌원 EP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는데 이 오일은 어떤지 기대가되네요.

 

한통 한통씩 꾸역꾸역 넣은끝에 4통 주입했습니다. 모빌원을 포함한 미국산 엔진오일은 1L가 아닌 1QT(0.946L)가 표준용량이라 엔진오일용량이 4L정도 들어가는 쉐보레 스파크의 경우 1QT단위인 모빌원 넣으면 F선까지는 미치지 못하더군요.

 

다행히 오일샾 직원분이 다른손님이 주입하다 남은 엔진오일 있다고 해서 그걸로 조금씩 보충하고 있습니다.(저같은 경우 좀 과격하게 타거든요)

 

모빌원 엔진오일 주입완료후 에어로 엔진룸을 청소하는 JNaOIL직원분 구석구석 꼼꼼하게 청소해 주십니다.

 

위 사진은 브레이크액 수분테스트 장면입니다. 브레이크액의 경우 수분에 취약한데 밀봉된 브레이크액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수분이 유입됩니다. 저같은 경우 1%정도로 매우 양호한 수준이었습니다. (브레이크액의 경우 올해초에 교환했으니 당연하지만......) 브레이크액 테스트는 오일교환할때 받는 서비스중에서는 생소한데요. 보통 엔진오일교환은 중요시해도 상대적으로 브레이크액 교환은 소홀히 하는경우가 많기에 자신의 브레이크액 상태가 어떤지 궁금하다면 샾을 한번 방문해 보시는것도 좋을듯 합니다.

 

모빌원 사용소감

 

합성엔진오일 대표적인 브랜드라고 할수 있죠. 모빌원 교환후 현재 5500km 주행했습니다. 처음교환후 3000km까지는 부드럽고 상당히 조용했는데요(이전에 쓰던 캐스트롤 씬텍엣지보다도 더 조용했습니다.) 3000km넘어가면서 시끄러워지더니 5000km이상은 생각외로 소음이 크게 유입됩니다. 그래도 전에 쓰던 캐스트롤보다는 약간낫구요. 다만 개인적으로 가격대 성능비가 상당히 좋다고 생각되는 킥스 0w40보다는 약간 떨어진다고 생각됩니다.

 

제 주관적인 평가이고 또한 스파크에 국한된 평가다보니 다른차량의 경우 평가가 다를수도 있습니다. 모빌원 0w-40은 제 기준으로 100점만점에 85점 정도 주고 싶더라구요. 제가 주행거리가 많다보니 엔진오일 교체할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다음에는 어떤 엔진오일로 교체할지 고민좀 해봐야겠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