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제 겨울입니다. 우리나라 겨울은 대체로 건조하면서 한파가 때때로 몰아치기 때문에 상당히 추운 편입니다. 따라서 자동차또한 겨울철을 맞아 월동준비를 해야 됩니다.

 

가장 필수적인 월동준비는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수 있는 스노우타이어 혹은 스노우체인입니다.

 

두번째는 바로 겨울철냉각수입니다. 냉각수는 말 그대로 뜨거워진 엔진열기를 식혀주고 온도를 유지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냉각수는 여름철에는 날씨가 더워지기 때문에  점검해줘야 하지만 겨울철에도 점검은 필수적으로 해야됩니다. 왜냐하면 겨울철의 냉각수 역할은 엔진열을 식혀주고 유지시켜주는 역할뿐만 아니라 냉각수가 얼지않기 위해 부동액이라는 물질을 일정비율 첨가합니다.

 

참고로 부동액은 겨울철에 냉각수가 결빙되지 않도록 방지하는 역할을 할뿐만 아니라 라디에이터코어, 호스, 워터펌프등 부품에 이물질 및 녹을 방지하는 역할도 같이 합니다.

 

냉각수는 주기적으로 교환해줘야 하는데요. 과거에는 1년에 한번씩 교환하라고 카센타에서 권유했지만 지금은 그렇게 자주 교환할 필요가 없습니다. 자동차메이커마다 혹은 차종마다 조금씩 다른데요. 통상 2-5년(혹은 4 - 24만키로) 주기로 냉각수 전체 교환을 하시면 됩니다.

 

 

 


보조냉각수통의 경우 MIN과 MAX로 표기되어 있는데 만약 보조냉각수통에 있는 표기가 MIN 아래로 내려갈 경우 그때는 다시 MAX만큼 냉각수를 보충하면 됩니다. 냉각수가 부족하면 운전자가 직접 보충해도 되지만 교환시기가 되면 반드시 카센타에 가셔야 냉각효율이 새차상태와 비슷하게 유지됩니다.

 

냉각수 교환시 혹은 보충시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냉각수는 통상적으로 부동액과 물을 각각 5:5로 섞어서 사용합니다.

 

그런데 부동액과 함께 물을 주입시 물은 반드시 수돗물과 증류수로 냉각수를 채워야 합니다. 지하수나 약수물의 경우 철분이나 아연성분이 있는데 이 철분과 아연성분이 기존냉각수와 화학반응을 일으키고 냉각수라인에 녹을 발생시켜 냉각성능이 저하됩니다.

 

또한 부동액의 경우 반드시 자동차메이커에서 규정하는 부동액으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부동액성분은 에틸렌글리콜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여기에 부식방지 및 세정제 역할을 하는 인산이나 규산을 섞어 부동액을 제조합니다.

 

현대 기아 삼성, 그리고 대우차중 일부모델은 인산이 들어있는 부동액을 사용합니다. 색깔은 녹색으로 되어있으며 쌍용차와 최근 나오는 대우차는 규산이 들어있는 부동액을 사용합니다. 쌍용차 순정부동액은 투명한 노랑색, GM대우는 붉은색입니다.

 

주의할 사항은 현대 기아 삼성 그리고 녹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일부 대우차량에 쌍용차 혹은 붉은색 대우차 순정 부동액을 주입하면 절대로 안됩니다. 반대로 쌍용차와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대우차량에 녹색 부동액을 넣어도 안됩니다.

 

만일 주입한 부동액이 서로 바뀌면 냉각수라인 막히거나 라디에이터에 부식이 생기면서 냉각효율이 떨어지고 심하면 냉각순환이 안되어 오버히트가 일어납니다. 그러기 때문에 부동액은 순정규격을 반드시 지켜야 됩니다.

 

특히 대우차량의 경우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과 녹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이 같이 생산된 관계로 정비사업소의 정비사또한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대우차를 소유한 운전자라면 부동액 교체하기전 반드시 어떤부동액을 넣었는지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삼성 SM5의 보조냉각수통입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같이  냉각수색깔이 푸른빛을 띈 녹색입니다. 삼성뿐만 아니라 현대 기아차 그리고 일부 대우차량들은 푸른색 냉각수를 사용합니다. 여기에 적합한 냉각수는 바로 아래에 있습니다.


 

마트나 자동차용품점에서 파는 대다수 냉각수들의 경우 현대 기아 삼성차에 적용되는 녹색냉각수입니다. 사진속의 SK냉각수 또한 녹색냉각수로 현대, 기아, 삼성차량에 적용할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체어맨600S 보조냉각수통입니다. 냉각수통을 보시면 옅은노랑색인데요. 쌍용차는 순정 냉각수 색깔이 노란색입니다. 쌍용차는 냉각수 세척 및 부식방지 역할을 하는 규산이 들어가 있어 인산을 들어있는 녹색부동액은 절대로 넣어서는 안됩니다. 또한 반대로 현대, 기아, 삼성차량에 쌍용순정부동액을 넣어서도 안됩니다.

 


쌍용자동차에서 나오는 순정냉각수입니다. 쌍용차를 소유한 운전자는 냉각수 보충할때 혹은 냉각수 교환할때 순정 부동액을 사용하는지 잘 체크하세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보조냉각수통입니다. 보시다시피 붉은색 냉각수가 들어있는데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라세티프리미어등 요 근래 나오는 대우차는 붉은색 냉각수를 사용합니다.

 

 

마지막으로 GM대우에서 나오는 순정 부동액입니다. 대우차의 경우 녹색냉각수를 사용하는 차량과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이 같이 있으므로 대우차의 경우 냉각수 교환시 필히 운전자가 직접 냉각수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자동차 엔진의 열을 일정온도로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는 냉각수 관리를 철저히 하면 차를 그만큼 오래 사용할수 있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대부분 다들 아시겠지만 타이어공기압 체크는 가장 자동차 체크항목중 기본적인 점검사항입니다. 타이어 공기압을 주입했더라도 일정한 주행거리를 달리거나 오랫동안 주차한뒤 다시 타이어공기압 체크해보면 공기압이 빠져있거나 네짝의 공기압이 서로 맞지 않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타이어공기압의 중요성을 아는 운전자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리페어킷이 탑재되지 않은 차량들의 경우 타이어공기압을 체크하러 일부러 카센타에 들러야 하는 번거로움도 겪게 됩니다. 모든 카센타가 타이어공기압 측정을 무료로 해주지만 공기압만 체크하러 오면 아무래도 카센타 주인으로부터 눈치받을수도 있습니다.


최근 GM대우에서 나온 신차들 특히 라세티프리미어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보시면 알겠지만 이 두 차종의 공통점은 타이어가 펑크날때를 대비한 스페어타이어가 없고 대신 타이어 안쪽에 밀봉액을 넣어 펑크난 부분을 메꿔줄수 있는 리페어킷이 들어갔습니다.


리페어킷에는 타이어공기압을 아무때나 측정할수 있는 컴프레셔가 있습니다. 이 컴프레셔를 통해 타이어공기압을 측정할수 있으며 또한 공기압이 부족하면 타이어공기압을 보충할수 있습니다.




그럼 컴프레셔를 어떻게 가동해서 타이어공기압을 측정할까요? 아주 간단합니다. 시동을 건 상태에서(혹은 Key On)시거잭에 전원을 연결한 후 타이어 공기주입구에 연결하면 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타이어공기압을 체크할때 가능하면 카센타에서 체크하기 보다는 휴대용 컴프레셔를 별도로 구입해서 사용하는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일부 카센터의 경우 오래된 컴프레셔로 타이어공기압을 측정하는데 그래서인지 카센타마다 타이어공기압이 다르게 나오는 경우를 적지않게 겪어봤습니다.




타이어공기압을 체크할때 bar단위와 psi단위 두가지를 쓰는데 우리나라는 Psi를 씁니다. 게이지를 보고 공기압을 추가해야겠다 싶으면 스위치를 눌러서 공기를 주입하면 됩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흰색게이지가 bar단위 붉은색게이지가 psi단위를 나타냅니다.


GM대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이렇게 타이어공기압을 체크할수 있는 컴프레셔를 기본적으로 제공합니다. 이것은 윗급 준중형차인 라세티프리미어도 마찬가지구요. 타이어공기압을 언제 어디서나 체크할수 있는 GM대우 리페어킷 스페어타이어만 달랑 제공하는 타사의 경쟁차종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제가 프라이드를 인수받고나서 처음에는 그냥 대충 타다가 1년뒤에 폐차시키고 다른차로 바꾸거나 아니면 엔진스왑해서 탈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인수받고 나서 타보니까 생각외로 파워트레인 계통상태가 좋아서 4-5년 더 타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전 차주가 타이밍벨트와 점화플러그 교체시킬때가 되었다라고 해서 한달정도 더 타다가 교체할려고 했었습니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연료라인 계통에 말썽이 일어나 30만원 주고 싹 고쳤습니다.

그리고 나서 며칠 더 타다가 타이밍벨트 끊어져서 길한가운데 서는것보다 오히려 미리 교체하는게 좋을거 같아서 타이밍벨트셋트 전부 교체했습니다.

또한 점화계통도 교체시기가 지났다고 하니 점화플러그까지 바꾸었죠.

묵은 점화플러그를 봤는데 신품에 비해 확실히 간극이 넓어졌고 상당히 많이 탄 흔적이 보입니다.(아마 적어도 5만키로이상 교체안하고 주행했던거 같습니다)

어제 그렇게 오후에 꼬박 시간들여 타이밍벨트와 점화계통을 싹 바꾸고 오늘 오전에 한적한 도로에서 제로백(0-100킬로까지 걸리는 시간)을 측정했는데 잘나왔는지 모르겠지만 11초대 후반이 나오더군요.(엔진컨디션은 현재 최상입니다)

앞으로 돈들어갈일 없기를 바라며 4-5년 더탈동안 다른고장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저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올해 나오는 소나타 후속모델인 YF디젤수동을 구입할려고 마음먹었는데 프라이드 타니까 신차 구입할 마음이 싹 없어졌네요^^;

리데나교체 + 미션오일 9만원
연료라인교체 30만원
타이밍벨트+점화계통 교체 23만원

합계 62만원이 들었네요 ㅎㅎㅎ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