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동차에 대해서 관심있거나 차를 구입할때 DOHC 혹은 SOHC라는 용어를 최소한 한번이상 들어보셨을겁니다. 뭐 사실 중학교나 고등학교때 교과과정에서도 배우는 용어입니다.


SOHC는 (Single Overhead Canshaft)라는 뜻으로 하나의 캠샤프트가 실린더당 한개의 흡기밸브와 한개의 배기밸브를 직접 제어하는 시스템입니다.(현대 알파엔진의 경우 흡기2개 배기1개의 밸브를 작동했고 혼다는 흡기2개 배기2개 밸브를 작동) 과거 1980년대까지 나온 차들 거의 대부분이 SOHC방식의 엔진을 적용했었습니다.
 

SOHC엔진은 대체로 중저회전에서 최대토크가 나옵니다. 차량마다 다르지만 보통 3000rpm에서 최대의 토크가 나오기 때문에 SOHC엔진은 시내주행시 편리합니다. 또한 저회전에서 최대토크가 나오기 때문에 같은 자동차모델에 SOHC와 DOHC엔진을 선택할수 있었던 시절의 경우 대체적으로 SOHC엔진에 적용되는 미션 기어비가 DOHC보다 약간 더 길게 셋팅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정속주행시에도 SOHC엔진이 연비가 더 좋았습니다.


그렇지만 SOHC는 고회전으로 갈수록 배기가스 병목현상이 생겨 출력과 토크가 급격히 하락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를 해결하여 고회전에서도 배기가스의 배출을 원활히 하여 더 높은 출력을 얻을수 있는 DOHC엔진이 나왔습니다.




DOHC엔진은 과거에는 고성능을 상징하는 아이콘이었습니다. 1990년대 포르쉐와 나란히 달린 엘란트라(아시죠? 나는1단이야^^), 캐피탈, 세피아등 중소형차종에 DOHC를 적용하여 고성능을 선호하는 젊은오너들의 눈을 잡기 위해 당시 현대, 기아 대우가 안간힘을 썼습니다.(지금은 표기거의 안하지만 당시 신문광고를 보면 이들 차종의 최고속도를 표기하여 자신들의 차량의 성능이 더 좋다고 어필하기 위해 홍보를 많이 했었죠)


DOHC엔진의 단점은 저회전에서 토크 SOHC에 비해 부족하여 시내주행시 SOHC엔진이 장착된 차와 같이 달릴때 좀더 가속페달을 밟아 스로틀을 개방해야 합니다. 자연히 연비가 좋지않게되죠. SOHC보다 캠이 한개 더 많고 밸브도 흡기2개 배기2개의 밸브가 적용되어 부품수가 많아지고 엔진이 무거워지는 단점도 가지고 있습니다.(아우디와 토요타의 경우 흡기3개 배기2개로 기통당5개의 밸브를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었음) 당연히 가격도 좀더 비싼 편입니다.


SOHC엔진 국산차에서는 기아1세대 모닝을 마지막으로 사라지게 되다.




1990년대 까지만 하더라도 SOHC엔진이 2000cc급 심지어 V6 3000cc이상에 적용되었을 정도로 흔했지만 2000년대 들어 SOHC가 점차 윗배기량의 중대형차부터 사라지기 시작하더니 지난1월에 단종된 1세대 모닝 이후 국산차에서는 SOHC엔진을 적용한 승용차는 남아있지 않습니다. 지금나오는 국산승용차는 모두 DOHC엔진을 탑재하게 되죠.


21세기 들어 지구온난화 문제가 붉어지고 2004년 이후 국제유가가 크게 상승하면서 고성능을 유지하면서도 배출가스를 줄인 신형DOHC엔진들이 속속 등장하게 되는데요. 이때부터는 가변밸브타이밍(VVT), 가변흡기시스템(VIS)등이 적용되어 기존 DOHC엔진의 단점인 저회전에서의 토크부족을 개선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엔진재질도 기존 주철재질에서 점차 알루미늄합금으로 바뀌면서 엔진이 더 가벼워지게 되었습니다. 현재DOHC엔진은 과거 SOHC와 비슷하거나 더 가벼워지면서도 전회전영역에서 고른 파워를 제공하기 때문에 고회전에서 급격히 파워가 하락하는 SOHC엔진을 굳이 고수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SOHC엔진은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수입차중에서는 혼다가 아직까지 SOHC엔진을 고수하고 있지만 영원히 SOHC엔진을 지속할지는 모르겠네요. 이번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포스팅 하기 전에 여러분들께 질문하고 싶은것이 있습니다.


과연 전기차 혹은 하이브리드카가 본격적으로 보급된다면 가솔린 혹은 디젤엔진을 동력으로 사용하는 기존의 내연기관차량은 앞으로 영원히 사라질까요?


어떤 분들은 앞으로 내연기관 자동차는 거의 사라질 것이라고 말하고 또 다른 사람들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카가 본격적으로 보급된다고 해도 내연기관 자동차는 여전히 자동차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할것으로 예측하기도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내연기관차량은 제가 수명을 다해 죽을때까지 계속 자동차시장에서 계속 높은 점유율을 유지할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카가 계속 발전하고 있지만 내연기관 차량의 효율성 또한 계속 올라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요즘 나오는 신형차량들 연비가 과거 한등급 아래 차량의 연비와 비슷하거나 더 뛰어날 정도로 효율성이 높아졌습니다.


제가 얼마전에 신형 BMW528i를 시승해 본적이 있었습니다. 신형BMW5시리즈는 엔진라인업에 관계없이 동급최초로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되어 연소효율성을 극대화 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재생브레이크시스템등 연비를 조금이라도 높이기 위해 신기술을 아낌없이 투입된 모델이기도 합니다.


제가 5월말 BMW528i를 타고 전남 영암 F1 공사현장에 간적이 있었습니다. 가면서 BMW5시리즈 정속주행연비가 어느정도 나올까? 해서 저와 다른 자동차블로거 분들인 카앤드라이빙과 카앤스페이스와 같이 영암에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같이 연비를 비교하기위해 캐딜락CTS 3.0과 함께 같이 영암으로 내려갔습니다. 


참고로 이번에 연비측정했던 BMW5시리즈는 저와 같이 탄 친구 1명이 탑승하여 총2명의 인원이 탑승하였습니다. 몸무게는 제가 80kg, 같이 탄 친구는 몸무게가 95kg입니다. 운전은 번갈아서 했구요. 그리고 약간의 짐이 실려 있었습니다.


제가 경기도 시흥에서 살고 있습니다. 연비를 측정하기 위해 근처 셀프주유소에 가서 연료를 가득 넣었습니다.(2번 밀어넣기 하였습니다) 원래 BMW5시리즈가 권장하는 휘발유는 고급휘발유이지만 돈이 부족해서 그냥 일반휘발유로 주유했습니다.


주유를 가득하고 난뒤 모든 트립을 리셋하였습니다. 남은 연료로 달릴수 있는 거리가 763km라고 나왔습니다. 참고로 총주행거리는 6876km를 주행하였다고 나왔네요.


주유를 마치고 정왕IC를 지나 제3경인고속도로 진입중 한컷 찍었습니다. 앞에는 카앤드라이빙님이 운전하는 캐딜락CTS가 주행하고 있습니다.


전남 영암을 갈려면 서해안 고속도로를 타야하는데 서해안고속도로 타려면 영동고속도로를 먼저 타야합니다. 


안산분기점에서 서해안고속도로로 진입했습니다.


주말이라서 그런지 차들이 많네요. 팔곡터널에서 교통량증가로 약간 지체서행을 하였습니다. 


서산휴게소에서 잠깐 쉬었습니다.


서해안고속도로의 법정최고속도는 110km/h입니다. 그래서 저희도 법정최고속도인 110km/h 내외로 정속주행하였습니다.


선대 BMW5시리즈부터 적용된 HUD디스플레이 편리하긴 합니다. 90km/h라는 숫자는 현재속도가 90km/h라는 것이고 39km라는 숫자는 목적지까지 남은거리가 39km라는것을 뜻하는겁니다.


서천휴게소에서 잠시 쉰뒤......


1차 목적지인 군산IC에 도착하였습니다.


구제역때문에 방역작업을 하고 있네요. 음 구제역 지금은 사라졌을려나요.......


군산고속버스터미널입니다. 군산고속버스터미널에 간 이유는 여기서 유명한자동차블로거인 쏘타람다를 픽업하기 위해서입니다.


아무튼 쏘타람다를 픽업한 뒤 군산IC를 통해 다시 서해안고속도로로 진입했습니다.

  
BMW 순정 네비게이션 화면을 찍어봤습니다. 렉서스나 캐딜락등의 순정 네비게이션은 무인단속카메라 위치를 알려주지 않습니다. 렉서스의 경우 안전철학 때문이라고 하는데 아마 메이커의 철학이 반영되어 있어서 그런거 같습니다.


하지만 BMW는 카메라위치를 알려주는데 스포츠드라이빙을 중시하는 BMW브랜드 특성을 그대로 반영한거 같습니다. 근데 528i는 스포츠주행하고는 좀 거리가 먼 차량인데......


참고로 군산IC에서 같이 가던 일행차량과 잠시 떨어졌는데 떨어진 거리를 붙이기 위해 약간 과속했습니다.(시속140km/h까지 달렸습니다)


고창고인돌휴게소에 도착했습니다. 고인돌휴게소 주유소에서 연료를 가득넣고 연비를 측정할건데요. 경기도 시흥에 있는 셀프주유소에서 고인돌휴게소 주유소까지 285.1km를 주행하였다고 나왔네요. 트립상 평균연비가 16.9km/l라고 나왔는데


연료를 가득 넣으니 29000원어치 연료가 들어갔으며 휘발유16.93L가 주유되었다고 나왔습니다.


실제연비를 계산해보니 285.1km / 16.93 = 리터당 16.84km/l를 주행하였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신형 BMW528i의 공인연비가 10.9km/l입니다. 공인연비를 감안하면 BMW5시리즈의 고속도로 주행연비는 꽤나 높은 편이라고 볼수 있겠네요.


고속도로에서 주로 110km/h로 주행했지만 앞서 밝힌 바와 같이 팔곡터널 부근에서 지체 서행을 했었고 또한 잠깐 군산IC를 나와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몇분 대기하기도 했으며 앞서 떠난 CTS와의 거리차를 좁히기 위해 시속 140km/h까지 밟았던걸 감안하면 BMW528i의 효율성이 상당히 뛰어나다고 볼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BMW는 고급휘발유를 권장하는데 이번에 연비측정하기 위해 주유한 휘발유가 일반휘발유임을 감안하면 BMW5시리즈는 연비개선할수 있는 여지가 상당히 많다고 볼수 있습니다. 총주행거리도 1만km가 되지 않았죠.


하지만 같이 주행했던 캐딜락CTS의 연비가 BMW보다 더 잘나왔습니다. 혹시나 캐딜락CTS3.0의 연비가 궁금하다면 http://www.caranddriving.net/2291 <-- 이 주소를 클릭하거나 복사해서 보시면 됩니다.


어떻습니까? 3000cc급 대형승용차의 연소효율성이 몰라보게 좋아진걸 알수 있었습니다. 비단 BMW뿐만 아니라 경쟁차종의 대형세단 또한 고유가시대및 지구온난화에 대처하기 위해 실제연비가 조금씩 올라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신형BMW528i에 대한 실제연비 측정 포스팅은 이것으로 마치겠습니다. BMW528i의 실연비를 보니 어떠신지요? 1600cc급 소형차 혹은 준중형차 오토모델과 거의 비슷하지 않나요? 




Posted by 레드존
이번에 테스트한 연료첨가제


요즘 유가가 점점 올라가면서 다양한 연료절감 효과를 내세우는 연료첨가제 및 연료절감장치들이 속속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렇지만 과연 그런 장치들을 장착하거나 연료첨가제를 넣어서 실제로 연비가 좋아졌다는 자동차 오너들은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얼마전에 전류흐름을 원활히 하여 엔진출력 및 연비를 높인다는 전기튜닝장치를 실제로 분해해보니 안쪽 내용물이 콘덴서 1-2개로 이루어졌을 뿐이며 내부공간도 꽉차있지 않고 텅텅 비어있다고 합니다.


연료절감장치 말고 연료첨가제 또한 상당수는 효과가 보지 못했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연료첨가제 홈페이지 사용후기에는 효과가 좋다고 추천하는 사람들이 많던데 인터넷에서 보는거와 실제는 역시 다른가 봅니다.


보통 연료첨가제는 액체타입이 대부분인데 이 첨가제는 특이하게 알약 타입이었습니다. 제차는 제 블로그를 보시는 분이면 아시겠지만 13년된 구형프라이드입니다. 주행거리도 13만km을 약간 넘긴 상태입니다.


첨가제를 만드는 제조업체마다 주장하는 효과가 조금씩 틀리지만 가장 많은 공통점이 있다면 실린더 내부에 쌓인 카본 슬러지를 제거하여 노후된 엔진을 새 엔진과 같이 매우 원활한 작동을 보장한다고 합니다.


두달전에 연료첨가제를 써볼 기회가 있었는데 모 오일취급업체에 가서 오일한박스(1리터기준 12통)을 구매하여 사은품으로 연료첨가제를 선택하여 사용할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연료첨가제가 효과가 있는지 실험을 해보았습니다.


연료첨가제 투입한 기간은 10월말부터 11월말까지 약 한달간이며 총5번을 투입했습니다. 그리고 엔진오일은 VISCO7000 5W30이며 타이어는 한국타이어 앙프랑입니다.


연비체크는 주유소에서 주유하기전 연료첨가제를 넣고 가득 주유후 주행을 하고 다시 주유소가서 연료첨가제를 넣고 주유하는 방식으로 연비를 계산하였습니다.


제가 실험에 사용한 첨가제는 휘발유 27-30L정도에 1알을 넣는게 제일 효과적이라고 했는데 구형프라이드의 경우 연료탱크의 제원은 38L이지만 실제로 엥꼬상태에서 가득 주유하면 30-33L정도 들어가기때문에 가득넣고 연료첨가제 1알을 넣는 형식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아래는 제가 연료첨가제를 넣기전과 넣은 후의 연비입니다. 주행조건이 모두 달라서 객관적이라고 보기는 힘들지만 그래도 참고가 될만한 자료라고 생각됩니다.


 적산거리계 구간거리계  주유량   주유금액 1리터당 단가  평균연비  주유일시 
 124528km  472km  28.1L  47000원  1675원  16.8km/l  09/08/21
 124977km  449km  27.5L  46000원  1675원  16.3km/l  09/09/03
 125643km  666km  32.2L  54000원  1675원  20.7km/l  09/09/04
 126108km  465km  28.1L  47000원  1675원  16.5km/l  09/09/13
 126551km  442km  22.4L  37000원  1655원  19.7km/l  09/09/18
 127032km  481km  27.2L  43000원  1579원  17.6km/l  09/10/01
 127574km  542km  28.5L  46000원  1615원  19.0km/l  09/10/10
 128013km  439km  25.6L  40500원  1585원  17.1km/l  09/10/16
 128626km  613km  28.4L  45000원  1585원  21.5km/l  09/10/18
 129043km  417km  24.1L  39000원  1615원  17.3km/l  09/10/24
 129769km  726km  33L  50000원  1668원  22.0km/l  09/10/26첨가
 129945km  176km  12.9L  20000원  1550원  13.6km/l  09/10/26
 130378km  433km  26.1L  42000원  1609원  16.6km/l  09/11/05첨가
 130758km  380km  21L  33000원  1593원  18.0km/l  09/11/07첨가
 131290km  532km  28.4L  47000원  1658원  18.7km/l  09/11/10첨가
 131824km  534km  30.5L  49000원  1604원  17.5km/l  09/11/20첨가
 132165km  341km  18.9L  30000원  1589원  18.0km/l  09/12/09


표를 설명드리자면 주유일시에 첨가라고 표시된 부분은 주유할때 연료첨가제를 투입한것이며 굵은글씨와 밑줄은 연료첨가제를 투입하고 난뒤의 연비를 표기했습니다.


단순히 연비표로 비교하면 연료첨가제 투입전과 투입후의 변화는 큰 차이가 없습니다. 오히려 처음 투입했을때는 이상하게도 평균연비가 크게 낮아지기도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연료첨가제 투입후 시내주행이 많았던 점을 감안하면 연료첨가제의 효과가 아주 없다고 볼수는 없습니다. 두번째 투입 이후에는 미미하지만 연비상승의 효과를 느낄수 있었습니다.


실험에 사용된 연료첨가제의 한알 가격이 2000원인점을 감안하면 2000원어치 연료첨가제를 투입한만큼 연료절감 액수 또한 2000원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그렇지만 연료첨가제 제조업체에서 평균 9.7% 최대 20%이상의 연료절감효과를 보인다고 광고했는데 일단 제차의 경우 연료절감 효과가 상당히 미미한 편이었습니다. 엔진내부에 카본 및 슬러지가 심하게 낀편이 아닌이상 큰 효과는 기대하지 않는것이 좋다고 생각되며 굳이 첨가제를 구입할 필요도 없다고 생각됩니다.


이상 연료첨가제에 대한 테스트 결과를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