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제는 주민등록증과 함께 필수증명서가 된 자동차운전면허증 어떻게 보면 청소년에서 진정한 어른이 되기 위한 첫 관문이라고 볼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운전학원에 보면 교육생들은 대다수 20대 초중반 젊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최근에 정부에서 운전면허시험 절차를 간소화한다고 합니다. 정확한 내용을 보면 학과시험과 기능시험을 축소 및 폐지한다고 하는데요. 학과시험은 응시자가 시험유무를 선택할수 있고 만일 원하지 않으면 10시간 이론교육으로 대체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S자, T자 도로에서의 주행시험은 완전히 폐지되고 도로주행시험만 진행한다고 하며 전문학원의 의무교육시간도 8시간으로 대폭 줄어든다고 합니다.


다만 도로주행시험 보기전에 기본적인 자동차 기기조작법, 주차능력등은 미리 검증받고 나서 한다고 합니다.


운전면허 절차에 대한 저의 생각


일단 운전면허 취득 절차가 간소화 자체는 동감하는 편입니다. 취득 절차가 쉽고 어렵고를 떠나 직장다니면서 운전면허를 취득하려면 운전학원이나 면허시험장에 가기 위해 직장에 자주 빠지는것도 힘들테고 운전면허를 취득하기 위한 비용또한 적지않은게 사실입니다.


다만 기능시험이 폐지되면서 좁은 골목길에서의 통행과 주차능력을 양성할수 있지 못한다는 점이 새로 도입할 운전면허 시험 간소화 제도의 단점이라고 생각됩니다. 도로주행시험전 주차능력과 기기조작법을 검증한다고 하는데요. 기능시험이 폐지된 마당에 단순히 운전면허학원의 의무교육만으로 주차능력과 자동차기기조작을 다 배우기는 사실 벅찹니다.


운전중 가장 어려운것이 어떻게 보면 주차입니다. 특히 주차면적이 좁은 우리나라에서는 더욱 정교하고 신속한 주차능력을 양성하는데 힘써야됩니다. 저도 사실 운전면허 취득후 한동안 어려워한게 주차인데요. 기능시험중 S자와 T자 도로에서의 주행은 주차능력을 어느정도 향상시켜줄수 있었습니다만 기능시험이 폐지되면서 주차능력이 제대로 향상되지 않은채 도로주행시험을 보는건 옳지않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좁은 골목길에서의 주행능력 또한 제대로 향상되지 않은채 도로주행시험을 보기 때문에 나중에 면허증 발급받은뒤에 좁은 골목길 주행시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습니다.


운전면허 취득한 뒤에도 드라이빙스쿨 이수를 의무화해야 한다.


운전면허시험 간소화 제도때문에 도로위에 김여사가 더 많이 양성될거라고 하는데요. 제 생각에는 어차피 기존제도나 간소화제도나 도로위의 김여사는 변함없이 양성됩니다. 왜냐하면 현재의 운전면허취득제도 또한 응용보다는 암기식 위주 시험이거든요.


운전면허를 갓 취득하고 도로주행경험이 부족한 사람들을 위한 도로주행연수 또한 저는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언젠가 도로주행연수차량 대리운전을 해보았는데 대리부른 사람이 학원강사였습니다. 그런데 시트포지션부터 엉망이었더군요. 그리고 몇가지 질문했는데 전체적인 안전운전에 대한 지식은 매우 떨어졌습니다.


제 생각에는 드라이빙스쿨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합니다. 드라이빙스쿨은 올바른 운전자세 및 핸들 파지법부터 시작해서 긴급한 상황시 대처능력, 빙판길 빗길 주행, 슬라럼 등의 교육을 받을수 있는데요. 실제로 드라이빙스쿨을 이수받고 만족을 한 운전자들이 적지않습니다.


아래는 2년전 제가 촬영한 드라이빙스쿨 영상입니다. 운전은 유명한 자동차블로거이신 카앤드라이빙님께서 시범을 보여주었구요. 저는 이때 초보수준이었는데 실수한 티가 많이 나네요^^;





어떻습니까? 위의 영상이 도로운전연수나 운전면허학원에서 가르쳐주리라 생각되시는지요?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해서 여름이 비가 많고 겨울에 눈이와 도로가 빙판길로 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본래 드라이빙스쿨은 자동차메이커가 자발적으로 앞장서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게 개탄스럽습니다. 일본의 경우는 자사차량을 구매하는 고객을 위해 정기적으로 드라이빙스쿨을 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교통사고발생이 조금씩 줄어들고 있다고 하지만 선진국과 비교하면 아직도 교통사고 발생률이 매우 높습니다. 이러한 부작용을 막기위해 정부에서 드라이빙스쿨을 주도해야 된다고 생각됩니다. 


위사진은 토스카 동호회 행사때 GM대우 레이싱팀 선수겸 감독인 이재우 감독님께서 올바른 시트포지션에 대한 강의를 하는도중 찍은 사진입니다. 사진출처는 http://whodol.pe.kr 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11월 들어 제천에서 생약제 수확관리를 하느라고 20여일간 수도권을 떠나 시골에 있었고 최근에 제가 새로 취업을 해서(3개월짜리 단기직) 경기도 하남에서 서울 양평동까지 출퇴근합니다.(그것도 차량으로 합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거의 2시간 잡아야 할듯......)


그래서 11월에는 대리운전을 거의 못했습니다. 아니 아예 안했다고 봐야죠. 대리운전에 대한 좋은 기억도 있지만 좋지않은 기억이 더 많았고 무엇보다도 오더를 잡기 위해 계속 뛰고 걷다보니까 무릎이 안좋아 지더라구요. 또한 제가 시흥에서 하남으로 다시 이사갔기 때문에 대리회사도 새로 가입해야 되는데 그러면 또 보험료나 프로그램 깔아야 되고 비용도 많이 들어서 단념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대리운전 그만둔 상태입니다.


11월에는 딱 한콜 탔습니다. 시흥시 정왕동에서 안산시 부곡동으로 가는 콜입니다. 단가는 15000원이며 위치를 확인해보니 제가 시흥에서 살던 자취방과 100m정도밖에 안되는 가까운 곳이었습니다.


이번에 대리하게 된 차량은 로체 이노베이션입니다. 계기판에 LPI경고등이 있는걸 봐서 LPG차량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차주분이 장애인이라서 LPG차량을 뽑았겠지 라고 생각했지만 차주와 같이 있던 동승자분을 내려드리면서 그것이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차주분은 30-40대정도로 추정되는 여성분입니다.


뒷좌석에 타고 있던 동승자를 내려드리려고 브레이크를 밟으려는데 제가 브레이크 밟기전에 차가 감속해서 정지하더군요. 처음에는 브레이크 페달 결함인줄 알았습니다. 키로수는 겨우 3만키로 약간 넘은 상태였는데 말이죠. 그래서 차주분께 


"손님 이차 브레이크 페달에 문제가 있네요. 제가 밟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차가 멈춥니다."


그러자 차주분께서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조수석에 보조페달이 있어요^^"
 

그말듣고 "아!" 라는 탄성을 내뱉었습니다. 즉 제가 대리운전한 차는 도로연수용 차량입니다. 그리고 차주분께서 조수석에 있는 보조브레이크페달을 가볍게 밟아 확인시켜 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운전면허학원 강사들과 도로연수 강사들이 어느정도 일하고 급여를 받는지 궁금해서 슬며시 물어보았습니다. 제가 알기론 수입이 그리 녹록치 않다고 들었거든요.


그러자 손님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보통 12시간 일하며 한시간에 1만원씩 받습니다."


음 12시간에 12만원이라...... 생각보다는 괜찮은편이네 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차가 중형차라 그런지 연료비가 만만치 않다고 합니다. 보통 하루 일과 끝내고 LPG가스 재충전하는데 하루에 5만원 정도의 비용이 충전된다고 합니다. 12월에 LPG가격이 상승했다고 하는데 그럼 비용이 더 많이 들겠죠. 그렇다면 순수익이 7만원 정도 된다는 얘기입니다.


하루 순수익7만원이면 일부 독자들께서는 "생각보다 괜찮네"라고 반응하실겁니다. 하지만 12시간동안 앉아서 계속 도로연수 가르쳐야 되고 혹시라도 사고나면 차가 수리될때까지 돈을 벌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보험처리도 골치아프죠.


그 내용을 들으니 운전강사를 포함해서 나라 운송업자들이 노력에 비해 댓가를 잘 받지 못하고 있다는걸 새삼 느꼈습니다. 그나마 서울쪽 시내버스 기사들은 비교적 급여가 잘나오는 편이라고 얼핏 듣기 했습니다만.......


여러가지 얘기하다가 목적지에서 돈받고 콜 종료했습니다. 정상요금인 15000원 받았구요. 손님이 귀가 어떻게 하냐면서돈을 좀더 주려고 했는데 제가 괜찮다고 거절했습니다. 사실 팁도 주머니 사정이 넉넉한 사람들에게 받는게 팁이지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게 팁받으면 좀 찜찜하거든요.


다음날 대리운전 사무실가서 이제 대리운전 못한다. 라고 통보했습니다. 그리고 핸드폰 화면을 펼쳐보니......




음 보이시죠? 다시 대리운전 시작할수도 있지만 일단 시흥에서의 대리운전은 사실상 끝났다고 보면 됩니다. 바로 제가 경기도 하남으로 이사갔거든요.


공식적으로는 11월24일 이후 대리운전을 종료해서 사실상 대리일지도 끝났습니다. 하지만 대리운전을 하면서 제가 겪은 일과 느낀점 등 제가 미처 쓰지 못했던 글들이 많습니다. 이후에도 시간이 날때마다 틈틈히 작성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