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나라의 오래된 인습이라고 볼수 있는 관료주의를 GM대우가 앞장서서 타파한다고 합니다. 자세한건 아래 보도자료 보세요.


-----------------------------------------------------------------------------------------------------------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이하 GM DAEWOO) 마이크 아카몬(Mike Arcamone) 사장이 회사내에 잠재돼 있는 관료주의를 타파하고, GM DAEWOO를 보다 효율적인 조직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관료주의 타파(Bureaucracy Buster)’ 프로그램을 전격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카몬 사장은 “회사 전체적으로는 변화를 위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지만 아직 그 속도가 충분하지 못하다”며, “여전히 사내 곳곳에 기존의 관료주의와 이에 안주하려는 모습이 남아있고, 이는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카몬 사장이 직접 고안한 ‘관료주의 타파’ 프로그램은 사무직 및 생산직 직원을 포함, GM DAEWOO 전 직원들이 사내에서 발견되는 관료주의를 찾아 이를 제거할 수 있는 해결책을 사내 인트라넷에 게재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GM DAEWOO임직원은 누구나 “CEO에게 고함(Ask the CEO)” 코너를 통해 본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아카몬 사장은 매달 최고의 아이디어를 낸 직원 한 명을 직접 선정해 5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연말에는 최고의 아이디어를 제출한 직원을 선정, 가족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갈 수 있는 여행상품권도 지급할 계획.



아카몬 사장은 “전 직원이 단결해 적극적인 모습으로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해주길 바란다”며, “직원들의 소중한 아이디어 하나하나가 GM DAEWOO가 더욱 빠르고, 혁신적이며, 건설적인 방향으로 나아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카몬 사장은 올해 초부터 사내 관료주의 타파를 위해 아래와 같은 개선 작업을 주도해 왔다.



· 고위 임원회의 시간 50% 단축
· 불필요한 회의 폐지
· 고위 임원 회의 시 주제 당 논의 시간 20분 내로 제한
· 업무 보고용 프리젠테이션 자료는 10장 이내로 제한
· 회의 시 발표시간을 단순 청취 자리가 아닌 의사결정을 즉각 할 수 있도록 유도



아카몬 사장은 “GM DAEWOO가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회사 운영 체제로, 전 세계의 모범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전 직원들이 ‘관료주의는 있어서는 안되는 나쁜 것’이라는 명제를 반드시 염두해 두라”고 당부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