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 3월부터 단일차종 판매량 1위 모델로 등극한 현대 싼타페는 출시된지 18년된 장수 모델입니다. 현재 판매되는 싼타페는 4세대 모델로 올해 2월에 출시됐습니다.


싼타페는 현대차의 전륜구동 승용차 EF쏘나타 기반으로 제작된 SUV 모델입니다. 그리고 현대차 최초로 보디온 프레임 대신 모노코크 기반으로 제작된 SUV 모델이죠.


이차는 출시당시 각지고 투박한 갤로퍼, 테라칸 디자인에서 벗어나 부드러운 곡선 위주 디자인이 적용됐습니다. 물론 SUV 장르 특성상 남성적인 근육을 연상하는 본넷 그리고 사이드라인에 굴곡을 주어 온로드는 물론 오프로드에서도 잘달린다는 인식을 심어주었습니다.


이차는 제 기억에 V6 2.7L LPG 엔진, 그리고 V6 2.7L 가솔린 엔진을 먼저 탑재했던걸로 기억합니다. 아 4기통 가솔린 엔진도 있었고요. 다만 국내 시장에서 SUV에 가솔린 엔진 탑재한 모델은 판매량이 매우 적었죠.



이후 디젤차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115마력 2.0L 디젤 엔진 그리고 2003년식 이후 126마력 2.0L 디젤 엔진이 탑재됐습니다.


상위 모델인 테라칸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온로드에서 승차감이 좋아 국내에서 히트친 모델입니다. 하지만 단점도 많았죠. 싼타페는 고질적인 휠하우스 부식이 있었고(당시 이때 만들어진 현대기아차 거의 모든 모델의 공통 결함입니다) 뉴스 보셨던 분들도 있지만 급발진 이슈 때문에 일가족 4명이 사망한 사건이 있었죠.


큰 결함이 있긴 했지만 그 외 나머지는 별다른 문제가 없던걸로 기억합니다. 맨 위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폐차장에 도착하는 순간까지 아무런 문제없이 잘달렸습니다.(오디오는 제외) 에어컨도 잘나왔고요. 조향장치, 브레이크, 가속성능 등 아무런 이상이 없었습니다.


이 차는 주행하면서 폐차하기엔 아깝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하지만 급가속시 심하지 않지만 매연이 뿜는게 눈에 보였는데요. 이 차는 DPF(후처리장치)가 없는 만큼 환경적인 측면을 고려할 때 폐차가 맞다고 생각됩니다.


간단한 싼타페 소감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자세한 주행소감은 맨 위 영상을 보시면 나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