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A 오토쇼를 통해 신형 엘란트라 즉 신형 아반떼가 공개 되었습니다. 신형 아반떼는 현재 판매되는 구형 모델과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울산과 미국 앨라바마 공장에서 조립 생산되며 내년 초 본격적으로 판매될 예정입니다.

 

9월 우리나라에서 출시된 신형 아반떼는 1.6L 가솔린, 디젤 엔진이 먼저 탑재되고 최근 엣킨슨 사이클 방식이 적용된 2.0L 가솔린 엔진도 출시 되었는데요. 국내에서도 출시된 2.0L 가솔린 엔진은 엣킨슨 사이클 방식이 적용되어 압축비를 12.5:1 까지 끌어올려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대신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는 크게 낮아진 149마력 18.3kg.m의 힘을 냅니다.

 

 

현재 북미에서 판매되는 아반떼는 최고출력 145마력을 내는 1.8L 가솔린 엔진이 주력 엔진이고 스포츠 트림에는 173마력 2.0L 가솔린 엔진이 탑재됩니다. 미국 EPA에서 인증 받은 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1.8L 가솔린 모델은 시내 28MPG / 고속 38MPG / 복합 32MPG이며 2.0L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스포츠 트림 모델은 시내 24MPG / 고속 35MPG / 복합 28MPG입니다. 사실 이 정도 연비는 동급 경쟁 모델과 비교해도 뒤쳐지지 않는 수준입니다.

 

하지만 세계 각국은 해가 갈수록 더 높은 연비를 요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이러한 추세에 맞춰 연비 규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현대기아차는 2020년까지 모든 모델의 연비를 25%가량 끌어올리겠다고 공헌했으며 어떻게 보면 이번 2.0L 엣킨슨 사이클 엔진은 현대차의 연비 향상 프로젝트의 첫 디딤돌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엔진 뿐만 아니라 엔진의 동력을 전달할 변속기도 개선을 이루어 새로 설계한 밸브바디는 부품 수를 줄이면서 부피와 중량도 줄여 변속 응답성이 빨라지고 변속기 내부 오일 펌프의 작동 효율성이 개선되면서 3.3% 연료소모량을 줄였다고 하며 또한 전자식 컨트롤 서모스탯 도입으로 냉간 시동 시 적정 온도까지 올라가는 시간을 단축시켜 연비를 높이고 냉간 시 촉매 온도가 낮아 정화가 되지 않고 상온에 그대로 배출되는 해로운 배기가스를 줄였습니다.

 

그 결과 신형 아반떼 2.0L 미국 공인연비는 시내 29MPG / 고속 38 MPG / 복합 33MPG를 기록하면서 2.0L 엔진이 탑재된 기존 아반떼 MD는 물론 1.8L 엔진이 탑재된 아반떼 MD 보다도 더 높은 연비 인증을 받았습니다.

 

2.0L 자연흡기 엔진 이외에 1.4L 가솔린 터보 엔진 라인업이 추가 되었습니다. 다만 감마가 아닌 카파 엔진인데요. 이 엔진은 처음 공개될 때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24.7kg.m의 성능을 낸다고 발표했지만 신형 아반떼에 탑재된 카파 1.4L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28마력 최대토크 21.5kg.m로 파워가 조금 줄었습니다. 최대토크가 나오는 영역이 1,400-3,700rpm이며 128마력의 최고출력은 5,500rpm에서 나온다고 합니다.

 

 

이 엔진은 실린더 헤드에 통합된 배기매니폴드가 적용되어 냉간 시 적정 온도까지 올라가는 시간을 단축시켰으며 흡기 유동성 개선 및 노킹을 더욱 억제 및 최적 크기의 싱글스크롤 터보차저 그리고 전기식 웨이스트 게이트가 적용되어 흡기 백프레셔를 줄여 1,400rpm부터 21.5kg.m라는 최대토크가 나올 수 있었습니다.

 

1.4L 가솔린 터보 엔진의 동력을 전달하는 변속기는 7단 DCT라고 하는데요. 7단 DCT의 기어비를 포함한 구조 등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황입니다. 또한 이 엔진이 탑재된 신형 아반떼 미국 공인연비도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2.0L 가솔린 엔진과 1.4L 가솔린 터보 엔진 두 가지 엔진이 신형 아반떼에 탑재되어 북미 시장에 판매된다고 하는데요. 한 가지 걱정인 것은 2.0L 가솔린 엔진과 1.4L 가솔린 터보 엔진 모두 신형 크루즈와 신형 시빅에 탑재되는 엔진과 비교해서 출력과 토크는 열세입니다. 하필이면 신형 시빅과 신형 크루즈와 출시되는 시기가 비슷하기 때문에 현대차로선 꽤 고민을 할 겁니다.

 

비록 현행 아반떼 MD 판매량이 미국에서도 많이 판매되고 있기는 하나 아직까지 후발 주자인 만큼 더 높은 스펙의 파워트레인도 필요하다고 생각되는데요. 현재 벨로스터 터보, 쏘나타 에코 모델에 탑재되는 1.6L 가솔린 터보 엔진도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고 하는데요. 확실한 것은 신형 아반떼 섀시강성이 구형 아반떼 MD 대비 크게 개선되었기 때문에 고성능 모델을 출시해도 나쁘진 않다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