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지엠의 대형세단인 알페온은 2.4L 직렬4기통 엔진과 V6 3.0L엔진 두가지를 선택할수 있으며 얼마전에 2.4L엔진에 15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된 알페온 E-어시스트가 출시되었습니다.


제 블로그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알페온 E-어시스트 시승기가 있습니다. 당시 서울 신도림 디큐브시티에서 임진각까지 시승하는 코스인데요. 이때 시승은 다들 아시겠지만 대규모 시승행사였고 메이커에서 지정한 코스에서 주행하다보니 이 어이스트에서 내세우는 높은연비보다는 기존 알페온과 다른점에 대해 집중적으로 시승기를 작성했었습니다.


지난주에 서울에서-대구까지 알페온 E-어시스트를 타고 고속도로 왕복주행을 했었습니다. 이때는 혼자가 아닌 유명한 자동차블로거이신 카앤드라이빙님과 같이 탔었는데요. 알페온 E-어시스트 주행과정 및 연비결과를 올리겠습니다.

 

정확한 연비측정을 위해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주유소에서 휘발유 가득 주유했습니다. 이때 연료게이지 절반정도 가리키고 있는 상태이며 한번 딸깍 소리난뒤 천원단위까지 주유하였습니다.


가득주유와 동시에 모든트립을 리셋하였습니다.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에서 중부내륙고속도로 괴산휴게소까지는 카앤드라이빙님이 운전했습니다. 그후 괴산부터 대구까지는 제가 운전했습니다. 


제가 조수석에 탑승하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괴산휴게소 진입하기 전입니다.


괴산휴게소 진입한뒤 잠시 쉰뒤 제가 운전대잡고 카앤드라이빙님이 조수석에 탑승했습니다. 간간히 제 카메라로 사진도 찍어주셨는데 위 사진이 너무 마음에 들어 한장 올려봅니다. 전 아무리 해도 저렇게 깔끔히 안나오던데 말이죠 ㅜㅜ


경상북도에 진입하였고......


계속 대구를 향해 꾸역꾸역 운전합니다. 그리고 마침내 대구시에 있는 목적지에 도착하였습니다. 고속도로에서는 막힘없이 원활했는데 북대구IC통과후 시내도로 진입할때 많이 혼잡했었습니다. 참고로 고속도로에서 100-110km/h정도로 다른차와 비슷하게 흐름을 유지해서 달렸습니다.


푸른색 간판 디티엠이라고 써진곳 보이시죠? 아마 자동차에 관심이 많으신분들은 아실수도 있겠지만 저곳은 유명한 애프터마켓 업체인 DTM Speed제조공장입니다. 여기서 볼일보고 저는 바로 혼자 운전해서 저희어머니댁에 갔습니다.


어머니댁에 가는중 한컷 찍어봤습니다. 확실히 서울보다는 교통이 수월하네요.


다음날 어머니댁을 출발 대구 황금동에 어머니직장에 바래다주고 근처에 계신 카앤드라이빙님과 다시 탑승하였습니다. 그리고 팔공산 자락에 있는 맛있는 김치찌개식당에 가기위해 대구시내도로를 주행하였습니다.(좀 밟고 다녔습니다) 팔공산자락 식당에서 식사후 팔공산IC를 통해 고속도로에 진입했습니다.

커피타임을 즐기기 위해 왜관휴게소에서 잠시쉬는도중 한컷 찍었습니다.


경기도 하남까지 올라 올라온뒤 연료를 채우고 있는 알페온 E-어시스트 과연 트립과 실제연비는 어떠했을까요? 아래 영상을 보시면 나옵니다.



영상 끝에 보시면 실제연비와 트립연비 나옵니다.


아참 사진하나 빠뜨렸네요. 경기도 하남의 셀프주유소에서 알페온 E-어시스트 가득주유한 주유량입니다. 한번 딸깍한뒤 천원단위로 맞춰 결제했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요즘 기름값은 계속 올라가기만 하고 떨어질줄을 모르고 있습니다. 국제유가는 지속적으로 하락중이라 다른나라의 기름값은 동결 및 하락중이지만 우리나라는 오르면 올랐지 내려가지 않습니다.


워낙 기름값이 비싸다보니까 대형세단을 구입하여 유지하는 운전자들의 경우 기름값 부담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대형세단의 경우 연료탱크용량이 못해도 70L 이상이고 가득 채우고 주행해봐야 700km넘기기 힘듭니다.(디젤이나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되었다면 훨씬 더 주행거리가 늘어나겠지만......)


크고 편하고 안락한 대형세단을 운전하면서도 소형차같은 연비를 내는 차는 없을까? 대형세단을 구입하신 소비자들이라면 한번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을겁니다. 그리고 이번에 한국지엠의 알페온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알페온 E-어시스트가 출시되었습니다. 2.4L 직분사엔진에 전기모터가 추가되어 동력을 어시스트 해주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입니니다.


알페온 E어시스트는 기존알페온과 인, 익스테리어가 거의 대부분 비슷하기 때문에 인 익스테리어에 관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다만 차이점이 아예 없는건 아닌데요. 바로 윗 사진에 보이는 휠입니다. 그냥 겉보기엔 기존 알페온과 별 차이 없어 보이지만.....


연료절감을 위한 저마찰 타이어입니다. 타이어사이즈 또한 기존 2.4L 알페온에 장착된 225/55/17사이즈 타이어보다 지름이 조금더 작아지고 접지면적도 10mm 좁아졌습니다. 접지면적이 좁으면 좁을수록 타이어와 노면과의 마찰저항이 적어지기 떄문에 연비를 높이기 위한 대표적인 방법이긴 하지만 접지면이 좁아진 만큼 기존모델 대비 주행안전성이 떨어질수 있다는 단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솔직히 말해 이러한 방법은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꼼수에 가깝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전기모터와 배터리가 추가로 탑재되었기 때문에 배터리가 트렁크 일부분의 공간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기존 알페온 대비 트렁크가 조금 좁긴 한데요. 그렇다고 해서 짐을 적재하지 못할정도는 아닙니다. 왠만히 부피가 큰 가방 한두개정도는 충분히 적재할수 있습니다.


 직렬 2.4L가솔린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알페온 E-어시스트 전기모터 출력이 작아서 그런지 토요타나 현대처럼 모터가 독립적으로 구동되지는 않고 다만 엔진에 맞춰 동력을 보조해주는 역할을 해줍니다. 보통 마일드 하이브리드라고 하는데요. 시내보다는 한산한 도로나 고속도로에서 정속주행할때 연비상승효과를 볼수 있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입니다.


알페온 E-어시스트의 네비게이션 스크린화면 아랫급 모델인 말리부와 달리 GPS속도까지 잘 표기해 주더라구요.


저마찰타이어와 효율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알페온 E-어시스트의 공인연비는 무려 14.1km/l 풀하이브리드 방식을 쓰는 쏘나타나 K5 하이브리드보다는 공인연비가 낮지만 그래도 기존 2.4L모델대비 공인연비가 3km/l가까이 상승했습니다.


알페온 E-어시스트 서스펜션이 더 부드러워졌지만 타이어 그립이 약한게 단점


시승차에 2인1조로 탑승하여 알페온 E-어시스트를 시승해 보았습니다. 대부분 메이커에서 주관하는 시승이 그랬듯이 막히는 시내도로보다는 뻥뚫린 외곽도로 구간이 더 많았습니다.


알페온 E-어시스트를 시승해보니 기존 알페온과 큰 차이는 없습니다. 다만 제가 알페온 3.0L모델만 시승해본 상태이고 2.4L는 시승해보지 않았는데요. 알페온E-어시스트는 3.0L모델대비 서스펜션이 부드러워져 승차감이 푹신푹신합니다.


다만 타이어접지면적이 좁은데다 저마찰타이어라 그런지 속도를 조금만 내서 핸들을 꺾어도 언더스티어가 쉽게 일어납니다. 이급의 대형세단으로 스포츠드라이빙을 할 일이 많지 않겠지만 그래도 너무낮은 한계를 노출하느 타이어그립은 조금 개선해야될 여지가 있지않나?싶습니다.


아무래도 낮은 타이어한계를 고려해서인지 속도제한을 계기판기준으로 187km/h(GPS기준 180km/h) 걸어두었습니다. 속도제한이 없다면 200km/h이상은 충분히 낼수 있다 생각되긴 합니다만 낮은 그립과 접지면적이 좁은 타이어를 고려한 한국지엠의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의 시승소감은 아래영상을 클릭하면 자세히 나옵니다. 영상 전반에는 포토세션 및 알페온 E-어시스트에 접목된 기술 후반에는 속도제한 연비 알페온 E-어시스트의 단점을 나열해 두었습니다. 아 생각해 보니 제가 탄 시승차에 노킹소음이 들렸는데 해당 시승차에서만 나는건지 아니면 모든 시승차에도 노킹현상이 나는지는 모르겠네요. 영상 맨끝에 노킹소음을 캐치해 두었습니다.




이번 시승기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장점과 단점을 나열해 보자면


장점 - 조용하고 중저속에서 가속력이 발군이다.
          윗급 3.0L모델대비 서스펜션이 부드럽고 타이어 사이드월이 두꺼워 승치감이 편안하다.


단점 - 타이어그립이 너무 낮다.(대형세단이라는 차급을 고려해도......)
          풀스로틀시 뒤쪽에서 바람이 유입되는듯한 큰 소음이 난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