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럽 전통의 소형차 브랜드MINI의 최초 SAV 모델이자, MINI의 4번째 모델인 MINI 컨트리맨(MINI Countryman)이 드디어 오늘 베일을 벗었다. 


MINI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빌보헤(Automobilwoche)’가 선정하는 ‘지난 10년간 최고의 차 (Car of the Decade)’ 상을 수상하며, 세기를 넘나드는 가치와 기술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관련뉴스 더보기 >> http://www.encarcha.com/board/reviewboard/review_board_view.car?i_sBoardCd=RV201103000020
Posted by 레드존
BMW코리아는 4월8일 어제 BMW미니의 고성능모델인 JCW패밀리 신차발표회 가졌습니다.


역삼동 헤븐클럽에서 발표한 이번 JCW패밀리 발표회에는 기존의 미니쿠퍼S JCW 이외에도 실용성이부각된 미니 JCW 클럽맨, 그리고 미니 JCW 컨버터블이 추가된 것이 특징입니다.


JCW는 존 쿠퍼 워크스의 약자이며 미니의 튜닝을 전담하는 대표적인 튜너업체입니다. JCW 미니는 JCW에서 생산된 튜닝부품을 접목하여 성능을 더욱 끌어올린 미니의 탑 퍼포먼스 모델입니다.


지금부터 미니 JCW 출시행사에 대한 포스팅을 시작하겠습니다.


미니 JCW발표회장 정면에 떡하니 서있는 이차는 바로 미니리무진입니다. 흔히 리무진은 보통 고급대형차를 개조한것이 특징인데 미니로 만든 미니리무진을 실제로 보니 엄청난 기럭지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음 미니를 리무진으로 만들줄은 꿈에도 몰랐네요.


미니리무진 내부입니다. 정확한 승차인원을 알지 못하지만 제가 볼때 운전석 포함해서 7인승은 되어보이는거 같았습니다. 실제로 7명이 앉을일은 없겠죠^^;




클럽 헤븐의 내부입니다. 감옥컨셉일까요? 저는 살아생전 클럽이나 나이트 간게 얼마 되지 않아서 클럽안쪽 분위기를 잘 모릅니다. 사진에 보이는 쇠창살은 감옥컨셉인데요. 배고프면 감옥안에 있는 간식을 꺼내먹으면 됩니다^^;


자세히 찍어봤습니다. 음 파앤애플은 아마 못먹을듯 싶네요^^;


드디어 미니 JCW패밀리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JCW의 역사와 기술력 그리고 JCW의 튜닝이 접목된 미니 JCW 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드디어 장막이 열리고 3대의 JCW미니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JCW 미니 양옆에 서있는건 레이싱걸? 이 아닌 레이싱보이?도 아닌 레이싱맨입니다. JCW미니가 워낙 야성적인 이미지가 강해서 감옥을 탈출하는 컨셉으로 신차발표회를 가졌다고 하네요.


음 봅슬레이 준비자세? 설마 미니를 밀고 사진찍고 있는 저와 기자분들 그리고 블로거분들을 덮치는건 아니겠죠 무서워요 ㅜㅜ


다시 나란히 포즈를 취하고 있는 레이싱맨입니다. 같은 남자가 봐도 근육이 참 아름답습니다.


가운데 화이트 스트라이프 랩핑되어 있는 검은색 미니는 미니 JCW 캠든입니다. 미니 캠든은 작년말에 발표되었죠. 일명 말하는 미니라고도 불리는 캠든에도 JCW모델라인업을 선택할수 있다고 합니다. 캠든의 경우 1년한정 생산이라 올해말까지만 생산된다고 하니 캠든 JCW모델의 경우 희소가치가 꽤 높을것으로 생각됩니다.


미니 JCW 캠든은 뒤로 빠지고 미니 JCW 클럽맨과 미니 JCW 컨버터블이 전면으로 등장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소프트탑 미니가 더 이뻐보이네요.


소프트탑 미니 운전석에 착석하여 포즈를 잡은 레이싱맨 근육질 몸매에 쫄티 그리고 빨간헬맷까지 쓰니 잘 어울립니다.


미니 JCW 컨버터블 내부를 촬용했습니다. 실내는 기존미니하고 크게 다를바 없습니다.


미니 JCW 컨버터블 도어


미니 JCW는 1600cc가솔린엔진에 트윈스크롤터보가 장착되어 최고출력 192마력의 강력한 출력과 25kg.m이상의 넉넉한 토크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이정도 출력이면 V6가솔린엔진 2500cc - 3000cc와 맞먹는 수치입니다.


미니 JCW 클럽맨 뒷모습입니다.


미니 JCW 클럽맨 해치도어를 활짝 열고 촬영해 보았습니다. 실용성을 강조한 모델이다 보니 3열 트렁크공간이 꽤 넓직합니다.


미니 JCW 클럽맨은 다른 두모델과 다르게 풀버킷시트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버킷시트가 참 멋있죠.


저녁에 런칭파티가 열린다는데 가보지는 못했습니다.


미니쿠퍼S만 해도 꽤나 강력한 가속성능을 자랑하는데 미니쿠퍼S보다 더 강력한 JCW미니는 어느정도의 성능을 낼지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이상으로 미니 JCW 신차발표회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현대자동차는 올 여름에 투스카니 후속모델로 벨로스터 컨셉을 선보였으며 벨로스터 컨셉디자인을 그대로 적용한 전륜구동형 스포츠카를 양산한다고 밝혔습니다.


투스카니의 경우 2.0L 4기통엔진이 주력이며 고출력모델로 175마력 2.7L엔진이 장착된 라인업까지 존재했지만 벨로스터는 효율성을 높인 직분사시스템이 기본으로 탑재된 1.6GDI엔진이 주력이며 터보차져가 장착된 고출력라인업도 선보인다고 합니다.




그런데 투스카니 최대동호회인 클럽투스카니에서 투스카니 후속 벨로스터의 양산형 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차량 스파이샷이 올라왔습니다.


인터넷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벨로스터 양산형모델로 추정되는 위장막차량입니다. 컨셉카의 디자인을 그대로 따르고 있으며 센터트윈머플러또한 컨셉카의 디자인을 그대로 옮겨왔습니다. 


저는 스파이샷을 보고 벨로스터가 진짜 투스카니 후속이 맞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었는데요.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스쿠프, 티뷰론, 투스카니를 잇는 쿠페디자인이라기 보다 3도어 해치백스타일에 가까운 소형차디자인
 

현대자동차는 1990년 스쿠프를 시작으로 1996년 티뷰론, 터뷸런스, 그리고 2000년대 들어서면서 투스카니까지 선보이며 전륜구동기반 스포츠쿠페모델을 꾸준히 내놓았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초기 스포츠쿠페모델인 스쿠프

1996년에 데뷔 당시 미래지향적인 쿠페디자인으로 찬사를 받았던 티뷰론, 터뷸런스


그런데 벨로스터를 보면 쿠페디자인이라기 보다는 소형차3도어 디자인에 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3도어 디자인에 가깝지만 C필러를 극단적으로 누인 디자인으로 국내에서는 시도되지 않은 자동차디자인입니다. 


이러한 디자인을 채택한 차종으로는 예전에 판매되었던 포드 포커스가 있으며 혼다의 하이브리드 스포츠컨셉카인 CR-Z와 유사합니다.


벨로스터의 디자인과 비교적 유사한 혼다의 CR-Z


따라서 벨로스터는 스쿠프, 티뷰론, 투스카니로 이어지는 정통쿠페스타일 바디디자인하고는 거리가 있어 어느곳에서 봐도 투스카니후속이라고 보기에는 디자인적으로는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작아진 엔진배기량 그리고 차세대 소형차 플랫폼으로 제작된다는 벨로스터




또한 벨로스터가 투스카니 후속이라고 볼수 없는 이유가 위에서도 밝혔지만 투스카니보다 엔진이 작아졌습니다.


엔진이 작아진 대신 직분사시스템이 탑재되었고 고성능버전은 터보차져도 추가된다고 하는데 이러한 시도는 환경적인 측면까지 생각한다면 좋은 시도지만 애초에 투스카니 후속이라면 2.0L이상의 고배기량 엔진라인업도 고려했어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벨로스터가 내년말에 선보일 베르나 후속 1400-1600cc급 소형차 플랫폼을 활용하여 제작된다고 합니다. 현대자동차의 초대 스포츠쿠페모델인 스쿠프의 경우 소형차인 엑셀베이스로 제작되었지만, 티뷰론, 투스카니의 경우 소형차가 아닌 준중형차 아반떼의 플랫폼을 활용해서 제작되었습니다.


벨로스터가 소형차 플랫폼을 활용한다면 차체크기가 소형차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할것이고 따라서 벨로스터는 투스카니 후속이라기 보다는 BMW미니등과 경쟁할 수퍼미니 클래스 차종이라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벨로스터는 BMW미니와 경쟁할 수퍼미니 클래스라고 생각된다.


앞으로 어떻게 나올지 두고봐야 겠지만 제 생각에 벨로스터는 투스카니 후속이라고 생각하기엔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이글을 읽으시는 독자분들께서는 벨로스터의 컨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