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위 사진이 보이십니까? 바로 2009년 중반에 발표한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컨셉이미지입니다. 아마 기억나신 분들 많으실겁니다. 


현대자동차는 벨로스터의 컨셉이미지를 공개하면서 컨셉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양산하여 투스카니 후속모델로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엔진은 1.6L 가솔린엔진에 터보차져가 더해져 최고출력은 170-180마력이 되는걸로 예상됩니다. 근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저는 벨로스터를 투스카니 후속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습니다. 아무리 봐도 쿠페가 아닌 해치백이거든요.(오히려 저는 기아포르테쿱을 투스카니 후속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위 두개의 사진은 제가 작년 여름에 벨로스터 위장막차량이 휴게소에 서 있길래 잽싸게 찍은 사진입니다. 완전히 양산된 차량이 아닌 테스트카이지만 보시다시피 머플러가 범퍼 중앙 아래로 삐죽 나와있습니다. 타이어는 215/45/17 사이즈가 적용되어 있더군요.


이번에 공개된 현대 벨로스터 티저이미지입니다. 벨로스터가 운전석에 문짝이 없고 조수석에 문짝2개가 적용되어 뒷좌석 탑승자도 편리하게 탑승할수 있다고 하던데요.


그런데 언론에서는 벨로스터가 4도어가 아닌 3도어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약간 이해가 안되는데요. 통상적으로 트렁크가 없는 해치백모델은 양쪽에 2개의 도어가 있고 뒤쪽에는 뒷유리까지 포함된 도어가 있는 5도어 모델과 양쪽에 1개씩 도어가 있고 뒤쪽에 1개의 도어가 있는 3도어로 나누어집니다.


벨로스터는 조수석에 2개, 운전석에 1개의 도어가 있습니다. 이부분은 도어라고 하는데 뒤쪽을 도어가 아닌 트렁크라고 언급하더군요. 약간 이해가 안되는 부분인데요. 만일 벨로스터 뒤쪽을 열고닫을 때 도어가 아닌 트렁크라고 한다면 자동차실내와 도어가 따로 분리되어 있다는 뜻입니다.


본래 해치백이라는 용어의 뜻은 트렁크와 실내가 구분되어 있지 않고 이어져 있다는 걸로 해석할수 있습니다. 그래서 해치백은 뒤쪽 유리까지 포함된 큰 도어가 달려있죠 그렇다면 벨로스터는 실내와 트렁크가 구분되어 있다는 뜻인데 뒷좌석에 별도의 격벽이 있거나 뒷좌석 시트폴딩이 안된다는걸로 해석할수 있을까요? 개인적으로 그 부분이 궁금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아직 2010년이 채 가시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2012년형 모델에 대한 자료를 배포하는 자동차메이커가 등장했습니다. 그 브랜드는 최고의 럭셔리카 브랜드 바로 메르세데스-벤츠입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엔트리 4도어 세단라인업을 담당하는 C클래스가 서서히 외관을 바꿀 준비를 하고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도 파워트레인의 효율성을 높여 상품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새로 바뀔 예정인 C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내년1월에 열리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인다고 합니다.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데뷔할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가장 큰 변화는 LED램프를 적용해서 보다 더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로 바뀌었다는점, 또한 후드재질을 알루미늄으로 바꾸어 무게를 경량화하여 효율성을 좀더 높였으며 특히 주목할 만한것은 새로 설계된 4기통 직분사 터보차져 가솔린엔진이 적용된다는 점입니다.


새로 설계한 1.8L 4기통엔진은 직분사기술과 터보차져가 더해져 연소효율성을 더욱 높였다고 합니다. 이 엔진이 적용된 C클래스 라인업의 이름은 C250이며 일단 미국에서만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미국에 출시예정인 벤츠 C250은 상위모델이며 V6 3000cc엔진이 적용된 C300 4Matic의 가속력과 비슷하면서도 연비는 15%증가한 리터당 10.2km/l의 높은 효율성을 보여준다고 합니다.


새로 추가된 C250에 이어 C350의 엔진출력도 바뀌는데요. 최고출력302마력 최대토크 37.7kg.m으로 파워가 업그레이드 된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2012년형 C클래스는 졸음운전을 방지해주는 어텐션 어시스트, 야간운전시 상, 하향등을 자동조절하는 어댑티브 하이빔 어시스트, 주차 어시스트를 담당하는 파크트로닉, 차선이탈방지 역할을 하는 레인 키핑 어시스트, 사이드미러의 사각지대를 어시스트하는 블라인드 스팟 어시스트등의 풍부한 안전사양이 적용된다고 합니다.


2012년형 C클래스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 공개한 뒤 내년 여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현대자동차의 중형SUV모델인 싼타페 더 스타일이 지난해 내 외관을 바꾸고 최신R엔진을 탑재하여 국내출시되었습니다.




수려한 외모와 강력한 성능으로 무장한 싼타페 더 스타일은 출시되자마자 큰 호평을 받았으며 출시후 기아자동차의 쏘렌토R을 여유있게 따돌리고 국산차 SUV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싼타페 F/L(싼타페 더 스타일 미국수출형버전)을 전시하면서 조만간 미국시장에서도 선보인다고 합니다.


미국시장에 선보이는 싼타페 더 스타일은 어떤모습일까요?


세타2 2.4L엔진라인업 신규추가 V6 3.3L엔진은 3.5L로 변경




미국자동차 시장은 아시다시피 승용차는 물론 SUV, 픽업트럭, 미니밴 할거없이 중장비나 대형버스 트럭을 제외한 대다수 차량들은 대부분 휘발유 차량입니다.




미국수출형 싼타페 F/L모델도 국내시장과 달리 휘발유엔진만 선보일 예정입니다.


미국수출형 싼타페 F/L의 엔진라인업을 살펴보면 V6 2.7L엔진이 삭제되었고 대신 현대자동차의 세타2 2.4L 가솔린엔진 라인업이 추가되었습니다. 세타2 2.4L엔진은 최고출력 175마력의 파워를 제공합니다.




또한 기존 V6 3.3L람다엔진은 V6 3.5L 람다2엔진으로 변경되었는데 주목할 만한것은 배기량을 200cc 높였지만 연비는 오히려 더 좋아졌습니다.




세타2엔진 2.4L가 장착된 미국수출형 싼타페F/L의 경우 가속력은 V6 2.7L보다 더 높으면서도 평균연비가15%높아졌으며 V6 3.5L엔진도 출력은 높이면서도 평균연비는 15%증가되었습니다. 평균연비 수치는 23마일(리터당 9.8km/l) 로 동일합니다.




연비를 향상시킨 주역은 바로 컴팩트하게 설계되었고 효율성을 높인 6단 자동변속기입니다. 그리고 파워트레인 무게 자체를 경량화했고, 오일펌프를 기존 로터식에서 가변형으로 바꾼것도 연비향상에 한몫하였습니다.




미국수출형 싼타페 F/L 자동변속기를 탑재한 모델에는 내수형과 마찬가지로 녹색, 흰색, 붉은색 3단계로 표시되는 에코드라이빙 기능을 탑재하여 운전자의 운전습관을 바꾸도록 유도하였으며 사이드에어백과, 롤오버 센서를 적용하여 안전성에서 신경을 썼습니다.




그리고 공기청정시스템인 클린에어 이오나이져를 최상위 트림인 Limited에 기본적용 하였으며, 터치스크린 방식의 네비게이션, 위성 수신 라디오시스템등 다양한 편의장비를 갖춘것이 특징입니다.




미국수출형 싼타페 F/L 가격은 얼마나 올라갈까?




현재 미국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싼타페 구형모델은 21695달러(우리돈으로 2450만원)부터 시작한다고 합니다. 싼타페 F/L모델이 나온다면 가격을 얼마나 올릴지 궁금합니다.




작년에 국내시장에 출시된 싼타페 더 스타일의 경우 가격이 종전보다 크게 올라가면서 풀옵션 모델이 4000만원을 넘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내수형 가격을 책정할때처럼 미국수출형 가격도 같은폭으로 인상한다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이것은 국내소비자에 대한 역차별이겠죠.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