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출시된 기아 준중형차 신형 K3가 국내 판매량 1위를 차지했습니다. 신형 K3의 가장 큰 변화는 말 많은 기존 감마 GDI 엔진을 버리고 대신 스마트 스트림 이라는 열효율을 높인 엔진을 신규 탑재했습니다.


스마트 스트림은 GDI가 아닌 MPI 방식 엔진입니다. 부하에 따라 분사량이 달라지는 인젝터 2개를 적용하고, 통합 열효율 관리 시스템 등 열효율을 높이는데 많은 공을 들였습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하반기 새로운 스마트 스트림 엔진 정보를 일부 공개하고 최근 기아의 준중형차 2세대 K3에 스마트 스트림 엔진을 처음 탑재했습니다.



신형 K3도 시승해 봤는데요. 정숙성과 함께 출력과 토크가 낮아졌음에도 힘이 딸린다는 느낌은 없습니다. 자세한건 차후 올라올 시승영상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위 영상은 신형 K3에 탑재되는 스마트 스트림 MPI 엔진에 대한 장점과 감마 GDI 엔진 문제점을 다루고 있습니다.


참고로 스마트 스트림 엔진은 신형 K3에 이어 오는 8월부터 공개되는 현대 아반떼 AD 페리 모델에도 적용된다고 하니 만약 아반떼를 구매하신다면 차라리 8월 이후 페리 모델을 구매하시는것이 좋다고 봅니다.


물론 스마트 스트림 엔진도 문제가 없다고 단정지을수는 없습니다. 최소 3년은 지나봐야 알겠죠. 그래도 감마 GDI 엔진 단점 사례가 적나라하게 드러났으니 스마트 스트림 엔진은 감마 GDI 문제점을 보완했을거라 예상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기아차 준중형세단 올뉴K3 일부 차량에서 엔진과열 증상이 발생하고 있답니다. 위 영상 섬네일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주행거리 29km 밖에 안된 상태에서 과열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왜? 기아 올뉴K3는 새차 출고하자마자 엔진과열증상을 일으킬까요? 거의 대부분 냉각관련 부품 문제일 가능성이 높은데요.


보통은 서머스탯이 노후되어 개방이 잘 안되거나 워터펌프 임펠러가 크랙, 부식되는 경우 수온이 H까지 높아집니다.


하지만 올뉴K3는 이제 막 출시한 따끈따끈한 새차입니다. 또한 올뉴K3는 열효율을 높이기 위해 냉각부품 변경이 이루어졌는데요. 서머스탯 대신 통합유량제어밸브(ITM)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올뉴K3 오버히트 증상을 보인 오너 1명이 기아차 서비스센터에 입고했는데 기아차에서 냉각수 모터가 돌지 않아 오버히트가 발생한거라고 하네요. 그렇다면 이번에 신규 탑재된 ITM 문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올뉴K3 냉각수 과열증상은 ITM 부품 오류라 생각됩니다. 그나마 보증기간내에 발생했기 때문에 무상수리는 가능할 겁니다만 문제는 무상수리가 끝나면 연소효율성을 높이는 전자부품은 수리비 폭탄이 될 수 있습니다.


때로는 단순하지만 부품값 저렴한 기계식이 좋을 때도 있습니다. 이번 스마트 스트림 엔진은 확실히 효율성은 좋은듯한데...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