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년 3월2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많은 비리 혐의를 받고 구속됐습니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후 부장검사 2명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해 서울 동부구치소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이동했습니다.


보통 구치소로 이동하는 차량을 호송차량이라고 하는데요.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은 프린스, 박근혜 전 대통령은 K7 그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 호송차량은 기아차 대형세단 K9 입니다.(노무현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대우 BH120F 버스를 이용했고 구치소에 수감되진 않았습니다)


노태우 전두환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은3명의 전직 대통령과 다르게 왜 이명박 전 대통령은 기아차 플래그십 대형세단이 호송 차량일까요? 그건 검찰 내부에서만 알겠죠. K7도 대형세단으로 분류됐지만 K9과 비교하면 분명히 한등급 낮고 차체도 작으며 실내공간도 더 좁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실내공간과 구조를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호송차량에서 더 편하게 이동했을거라 생각됩니다.


왜냐하면 후륜구동차량은 후륜에 동력을 전달하는 드라이브샤프트가 차체를 가로지르기 때문에 뒷좌석 가운데 부분이 위로 툭 튀어나옵니다. 보통 후륜구동차량 실내 가운데가 툭 튀어나온걸 센터 터널이라고 부릅니다.


그래서 K9 포함한 후륜구동차 가운데 뒷좌석 탑승해본 분들은 무릎을 굽히거나 양다리를 좌우로 뻗어야 하는 경험을 해보셨을 겁니다. 호송차량은 호송대상자가 뒷좌석 중앙에 앉히고 부장검사 2명이 뒷좌석 시트 좌우측에 탑승합니다.


그래서 차체 크기와 시트설계 그리고 승차감 자체는 K9이 더 편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은 호송시 무릎을 굽히거나 양다리를 벌려야 했을 겁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아무래도 여성이기 때문에 탑승시 무릎 굽히거나 다리를 벌려 탑승하기가 민망할 수도 있어 실내 한가운데 센터 터널이 툭 튀어나오지 않은 K7을 호송차로 선택했을 겁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호송한 기아 K9의 정확한 모델과 트림 등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맨 위에 있는 영상 보시면 나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