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M7 하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13 준대형차 전격비교 - 기아 K7 VS 르노삼성 SM7

 

얼마전에 한동안 소형차 및 준중형차 하부 및 실내공간 비교를 했었습니다. 그후 한동안 하지 못했다가 최근에 다시 경쟁차종끼리 비교를 해보게 되었습니다.

 

이번 비교대상 차종은 고유가시대에 판매량이 줄어든 준대형차입니다. 처음에는 그랜저HG와 알페온을 할려고 생각했지만 둘다 엔카직영몰에 매물이 없었던 관계로 기아 K7 3.5L초기형모델과 신형 SM7 2.5L모델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본래 SM7은 3.5L를 비교하려고 했지만 3.5L모델이 없어 2.5L로 대체했습니다.(어차피 2.5L모델도 3.5L와 비슷한 V6 6기통이라 엔진이나 배기 레이아웃 자체는 2.5L나 3.5L거의 비슷합니다)

 

맨 위 상단에 있는 K7과 SM7의 전 후면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개인마다 호불호가 있으니 어떤 디자인이 더 좋은지는 여러분들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

 

엔진룸 사진입니다. K7은 3.5L SM7은 2.5L라서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그냥 참고하시라는 의미에서 올려봅니다.(SM7 3.5L모델도 2.5L와 큰 차이는 없거든요)

 

왼쪽 운전석과 뒷좌석 실내사진이 기아 K7 오른쪽 운전석과 뒷좌석 실내사진이 SM7 실내사진입니다. 참고하시라는 의미에서 한번 올려봤습니다.

 

이제부터 하부사진을 쭉 올리겠습니다. 음 그런데 4000만원대 기아 K7 하부는 SM7처럼 언더커버가 보이지 않네요. 지금 3.5L모델은 단종되었지만 현재 판매되는 3.0GDI, 3,3GDI엔진룸 하부는 어떨까 궁금하네요.

 

좀더 가까이 가서 찍어봤습니다.

 

배기매니폴더 뒤쪽에서 찍어본 사진입니다. K7의 경우 미션하고 오일팬이 그대로 노출되어 있습니다.

 

배기라인을 아래쪽에서 찍어보니 SM7은 배기관 지나가는 자리에 알루미늄 방열판이 빈틈없이 설치되어 있지만 K7은 상대적으로 알루미늄방열판이 촉매부근에만 존재합니다.

 

완전 밑에서 배기라인을 찍어본 사진 방열판 뿐만 아니고 언더커버도 SM7에는 붙어있죠.

 

K7과 SM7의 엔드머플러 사진입니다. 아무튼 하부사진은 여기까지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K7의 하부수준은 대형세단엔 좀 안어울리지 않나 싶네요.

 

그리고 윗 사진은 K7과 SM7 뒷좌석 착석사진입니다. 저는 겉보기에는 SM7이 더 좁을줄 알았는데 의외로 뒷좌석 레그룸이나 헤드룸은 비슷비슷한 수준입니다.(착석한 사람이 동일인인데 착석한 사람말로는 SM7의 뒷좌석이 약간 더 편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 모델의 브레이크디스크 두께도 비교해 봤습니다. 참고로 브레이크디스크 모델은 저희 회사 정비센터를 통해 SM7 3.5L 전륜브레이크 디스크와 K7 3.5L 전륜디스크브레이크 부품을 받아서 버니어캘리퍼스라는 정밀측정자로 측정했습니다.

 

위가 K7 아래가 SM7 전륜브레이크디스크입니다.

 

반대편으로 뒤집어 찍기도 했구요.

 

카메라 줌 차이로 K7 브레이크 디스크가 상대적으로 작게 찍혔는데요.  과연 실제 두께는 어떨까요?

 

위가 K7 아래가 SM7 전륜브레이크디스크인데 자세히보면 SM7 브레이크디스크 두께가 오히려 얇습니다. 버니어캘리퍼스로 측정해보니 K7은 디스크두께가 28.1mm SM7은 26.2mm정도 되어보입니다. 디스크직경의 경우 버니어캘리퍼스로 잴수가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보통 디스크두께에 비례해 디스크직경도 커지는 경우가 많기때문에 디스크직경또한 K7이 더 클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데 K7의 경우 가혹하게 주행시 브레이크 페이드현상이 자주 일어난다고 하는데요. 제 생각엔 K7의 브레이크패드가 문제인듯 싶습니다. 기아차량의 경우 유난히 브레이크가 약한편인데 그중에 두가지중 하나가 브레이크패드고 나머지하나는 타사보다 등급이 낮은 DOT3 브레이크액을 최근까지도 사용했다는 겁니다. 사실 디스크나 캘리퍼 자체는 타사와 비교해서 현대기아차가 딱히 나쁘진 않거든요.

 

이상으로 이번 비교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