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28x90


자세한 내용은 위 영상을 보면 된다.

현재 접종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수입산이다. 

국내 백신 업체는 많지만 아직 상용화한 기업은 없는 실정이다.  

그렇다면 현재 국산 백신 업체들의 임상은 어디까지 진행됐을까?

현임상 속도가 가장 빠른 업체는 SK바이오사이언스로 현재 임상 3상 진행중이며, 지난 8월 30일 3상 임상자 대상으로 첫 투여를 시작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비슷한 방식을 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3상 임상 신청한 상태다. 셀리드도 2b/3상 임상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향후 글로벌 임상도 계획중이다.

진원생명과학은 7월에 임상 2a상을 결정해 환자를 모집중이다. 

HK 이노엔은 지난 9월에 임상 1상에 착수하기 시작해 현재 임상자들 대상으로 백신을 투여하고 있다.

아이진의 경우 임상 1상 45명 규모로 진행중이며, 곧 125명 규모의 2a상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접종률은 1차 + 접종완료자 모두 합치면 79% 접종완료자만 분류해도 66% 수준으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질수록 그만큼 백신 미접종자도 감소하기 때문에 국내 백신업체들이 임상자를 구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국내 업체 중에서 가장 개발 속도가 빨랐던 제넥신도 일반 임상에서 시노백시노팜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한 부스터샷 3상 임상으로 변경한 상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자세한 내용은 위 영상을 보시면 나옵니다.

 

코로나19 일일확진자가 여전히 20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률은 계속 높아지고 있는 추세인데요. 접종률이 높아지는데다 백신 미접종자들에게 시설 등 이용을 제한한다는 정책이 발표되면서 국산 백신 임상자는 구하기 힘들어지는 추세인데

 

이런 상황에 현재까지 국내에서 접종한 백신은 모두 100% 수입산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만 해도 국산 백신 개발에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지만 아직까지 국산 백신이 상용화된 사례는 없습니다.

 

현재 백신 임상시험이 가장 빠른 회사는 단백질 재조합 방식 백신을 개발 중인 SK바이오사이언스로 최근 주가가 가장 크게 상승했습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비슷한 방식으로 개발되는 유바이오로직스도 9월부터 주가가 계단식으로 상승하기 시작했고요

반면 지난 7월 까지만 해도 아스트라제네카, 얀센과 비슷한 바이러스벡터 방식으로 개발하는 셀리드는 최근 주가가 크게 하락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셀리드와 함께 주가가 크게 상승했던 진원생명과학도 주가가 낮아지는 추세입니다. 진원생명과학은 DNA 방식으로 개발됩니다.


그리고 올해 가장 부진하고 가장 크게 하락한 제넥신은 정상 임상이 아닌 인도네시아에서 부스터샷 임상을 신청한 상태입니다.

 

#국산백신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https://news.v.daum.net/v/20210714094602673

 

제넥신, 전문경영인 체제로..성영철 회장 "연구개발에 집중"

   ≪이 기사는 07월 14일(09:45) 바이오.제약,헬스케어 전문매체 ‘한경바이오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제넥신의 창업주이자 대표이사인 성영철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성 회

news.v.daum.net

 

오늘 제넥신을 이끌어온 성영철 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물러나는 이유는 위 기사를 보면 나온다. 미래먹거리 확보 및 제넥신에서 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 GX-19N을 끝까지 개발 임상하기 위한 연구에 주력한다고 한다.

 

그리고 기사에는 나오진 않지만 경영에서 물러나는 시점은 오늘내일 당장은 아니고 9월1일에 물러난다고 한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GX-19N 백신 2/3상 임상이 시작된 시점에 경영에서 물러나는걸 두고 주주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는데요. 그럴 수밖에 없는게 제넥신은 2020년 9월 전고점 찍은 이후 주가가 계속 내려가기만 했습니다.

 

다른 백신주의 진원생명과학,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 등이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본격적으로 상승 랠리를 벌인 것과 정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죠. 혹자는 공매도 때문이라고 하는데 신풍제약의 임상발표전 주가 차트를 보면 공매도 때문만은 아닌듯 합니다.(신풍제약의 경우 피라맥스 임상 전까지 그래도 가파르게 오른적이 있었죠)

지난해까지만 해도 국내 백신 업체 중 가장 빠른 개발 속도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변이바이러스 대응 목적으로 갑자기 백신 물질을 변경했고 이로 인해 주식 시장에서 신뢰도가 떨어지면서 올해 내내 계속 주가가 하락하기만 했습니다. 수출 실적도 있고 국내 바이오 업체 중에서 현금으로 확보할 수 있는 자산비중이 9000억원이나 되지만 시장은 계속 외면했죠.

 

여기에 한달전 GX-19N 1상 임상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했지만 중화항체 수치가 예상보다 너무 안나와서 실망 매도로 이어졌습니다. 현재 제넥신의 주가는 9만원 언저리에 머무르고 있네요.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본래 제넥신 경영진은 인도네시아 임상 발표하면 주가가 최소 10만원은 넘어갔을거라로 생각했을겁니다. 하지만 실제 주식시장은 발표날에 소폭 상승하고 이후 계속 내려갔죠. 그만큼 제넥신에 대한 불신이 크고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더군다나 제넥신은 지난해 백신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당초 약속한 일정은 제대로 지키지 않고 개발이 계속 늦어졌습니다. 지난해 이맘때만해도 올해 긴급신청사용승인 하겠다고 호언장담했는데 아직 멀었죠.

 

성영철 회장 입장에서는 한쪽은 경영에 신경써야 하고 한쪽은 백신 등 신약개발에 힘써야 하니 아마 집중이 제대로 안됐을겁니다. 그리고 최근 주주들의 트럭시위로 더더욱 본연 업무인 연구에 집중 못했을거고요.

 

그래서 고민끝에 성영철 회장 본인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백신과 신약 개발에 몰두하기로 방침을 굳힌듯 합니다. 

 

사실 제넥신의 신뢰가 크게 떨어진 상태인데 말이 아닌 결과물로 보여줄려면 경영은 전문경영인에게 맡기고 자신이 가장 잘하는 분야 즉 연구에 매진하는게 더 나은 전략일 수도 있겠죠.

 

이제 제넥신의 운명을 가를 인도네시아 2/3상 임상이 시작됐습니다. 적어도 3달 이상은 이 임상에 매달려야 합니다. 제넥신 측은 빠른 임상을 위해 먼저 예방률부터 발표한다고 합니다. 아마 제넥신측 입장에서도 더 이상 미뤄서 좋을게 없겠죠.

 

저는 이번 성영철 회장의 결정이 잘했다고 봅니다. 

 

#제넥신

#성영철

#코로나19백신

#GX-19N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오늘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델타변이 점유율이 63%라고 합니다. 이정도면 사실상 델타변이가 우리나라 우세종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감염재생산지수도 늘면서 현재 1.24까지 올랐다고 하는데 이대로면 빠르면 다음주 하루확진자 2000명 넘을듯 하네요. 

 

우리나라 반대편 남미에서는 람다 변이가 활개치고 있습니다. 이 변이는 델타변이보다 전염성은 떨어지는걸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치사율이 상당히 높습니다. 페루에서는 람다 변이로 인한 치명률이 10%에 육박합니다.

 

 

설상가상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서 또 변이한 델타 플러스까지 나오고 있네요. 코로나 바이러스는 복제 증식하면서 RNA 변이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기껏 백신을 개발해도 변이바이러스가 나오면 무용지물될 가능성이 높죠.

 

이런 글 쓰는 이유는 단 하나...백신 개발할때 변이바이러스까지 확실하게 예방할 수 있도록 백신의 기준을 바꿔야 한다고 봅니다. 지금까지 나온 코로나19 백신의 기준은 중화항체입니다. 실제로 중화항체가 높을수록 접종자의 예방률도 상승합니다. 

 

백신 중에서도 중화항체값이 높은 화이자 모더나 등은 실제 예방률도 상당히 높죠. 코로나19 초기에 유행한 바이러스 기준이라면 말이죠. 하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후 화이자의 예방률은 64%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실제로 이스라엘은 델타 변이가 유행하기전 화이자 백신을 접종으로 하루 확진자를 10명 이내로 줄였지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최근 500명대까지 껑충 증가했습니다.

 

이렇게 되자 화이자 접종률이 높은 이스라엘은 부스터샷을 승인하고 면역력 약한 사람들 중심으로 3차 접종을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부스터샷 맞는다고 해서 면역력이 무조건 올라가고 돌파감염을 방지 할 수 있을까요? 저는 의문이 듭니다.

 

접종률이 가장 높고 그것도 가장 최고의 성능을 가졌다는 화이자를 대부분 맞았던 이스라엘...그런데 확진자 10명 이내로 집단 면역 달성할 줄 알았던 이스라엘이 다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사례를 볼때 지금까지 나온 백신은 끊임없이 변이하는 코로나19를 방어하기 힘들듯 합니다.

 

그래서 코로나19 대상으로한 백신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고 봅니다. 중화항체 위주만으로 판단해선 안된다고 봐요.

 

그리고 백신으로 인한 사망자 그리고 중증환자들에 대한 정보가 너무 적습니다. 우리나라정부나 이스라엘이나 미국이나 집단면역이라는 목표에 눈이 돌아가 무조건 백신 접종하라고 독려하는데 저는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정보가 너무 없어서 오히려 백신 맞는게 두렵습니다.

 

백신 이상반응이나 백신 사망자라는 키워드를 치면 대부분의 코로나19사망자는 미접종자라는 뉴스 위주로만 나옵니다. 솔직히 지금 나오는 백신들 정상적으로 나온 백신들보다 너무나 짧은 기간에 나왔는데 안전성 등 평가를 제대로 거쳤을 리가 없죠?

 

그래서 전 백신 맞는게 두렵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코로나19백신

#백신부작용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https://m.edaily.co.kr/news/Read?newsId=02492806629080080 

 

[단독]제넥신, 1200억 자금 유치 추진…코로나 임상 3상 간다

제넥신(095700)이 1200억원 규모의 자금 유치에 나선다.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임상 3상에 착수하기 위해서다. 제넥신은 올해 안에 긴급사용승인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

m.edaily.co.kr

 

6월9일 이데일리 기사를 먼저 보셨으면 합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업체인 제넥신이 1200억원 자금을 유치한다는 뉴스입니다.

 

이 기사 그리고 이 기사보다 앞서 내보낸 제넥신 백신 성분에 대한 의구심을 다룬 기사 때문에 6월9일 제넥신 주가는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저도 손실률이 20% 넘고 있죠. 

 

제넥신은 1200억원 자금 유치를 위해 전환사채를 발행한다고 하는데요. 이 때문에 개인투자자 등 소액주주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습니다. 급기야 소액주주들이 힘을 모아 6월 14일 부터 제넥신 본사 앞에서 트럭시위를 열고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1200억원 전환사채 발행을 막겠다는 주주들이 많은 실정인데요.

 

그럼 왜 제넥신은 1200억원 자금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을까요?

 

제 생각을 말해 보겠습니다. 이건 제 개인적인 뇌피셜입니다.

저는 오히려 이번 트럭시위가 널리 알려지면 제넥신에게도 나쁘지 않을 거라 생각됩니다. 어떻게 보면 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이 될 수도 있을 겁니다.

제넥신이 CB를 발행하는 이유가 글로벌 임상 3상 때문이라고 하는데 여러 회원님들 말처럼 만약 임상비용 때문에 자금이 필요하다면 아이맙이나 레졸루트 네오이뮨텍 등에 투자해서 얻은 주식을 매각하면 됩니다. 이건 제넥신 경영진이 더 잘알 건데요.

하지만 제넥신 입장에서 이렇게 자금을 마련할 경우 결국 1200억원이라는 어마어마한 거액을 회사의 자금으로 직접 마련해야 합니다. 1200억원 수준의 지분을 판다고 해서 경영악화로 이어지지 않겠지만 향후 제넥신에서 투자한 바이오기업들의 가치가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제넥신 경영진 입장에서 지금 당장 아이맙 등 투자기업들의 지분을 팔기엔 매우 아쉬울 겁니다.

그래서 자신들의 자금마련 부담을 최소화하고 대신 제넥신 주식에 투자한 소액주주들이 희생될 가능성이 높은 전환사채를 발행할 계획을 세운듯 합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제넥신도 소액주주들의 반발을 예상했을 겁니다.

저는 제넥신 투자한 기간이 짧아서 2018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잘 모르겠지만 과거 2018년 사례를 검색해보니 한때 12만원까지 계속 낮아지면서 팬데믹 유행할때는 4만원대까지 추락했더군요. 그 후 제넥신이 컨소시엄 구성해서 백신 개발한다니까 주가가 다시 상승했지만요. 그래서 장기 투자자분들 중심으로 제넥신 CB 발행에 크게 반발하는지 이해가 됩니다.

이번 트럭시위가 SNS 유튜브 등에 소식이 알려지면 더 좋고요. 가장 좋은 방법은 공중파 방송사 혹은 조중동 수준의 매체에 소액주주들의 시위가 보도되는 겁니다.

아마 본문 글 쓴 생각님이나 일부 다른 주주들은 제넥신 백신 임상 실패한걸 보도한 거라 생각하실 수도 있을 것이고 주가에 큰 악재가 될 거다 라고 생각하실 겁니다. 물론 방송이 왜곡 보도하면 그럴 가능성도 있겠죠.

그런데 제넥신은 CB 발행 뉴스에 글로벌 3상 임상을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언론사가 이걸 강조하면 분명히 정부나 식약처 관계자들도 알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정부에서 추가 지원도 받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지금 제넥신과 정반대로 셀리드 주가가 크게 상승하고 있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셀리드 주가가 오른 이유는 일단 중화항체 형성 등 효과가 있고 개발 속도도 빠르지만 정부가 추진하는 비열등성 임상에 적합한 백신이 셀리드 백신뿐이기 때문입니다.(그런데 셀리드 언론발표한거보면 뭔가 좀 찜찜하긴 합니다. LG화학이 컨소시엄에 빠진것도 그렇고요)

이런 이유로 투자자금이 셀리드에 몰려서 셀리드 주가가 크게 상승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만약에 이번 시위를 정부나 식약처에서도 눈여겨 본다면 추가적으로 정부 지원을 받을 가능성이 있거나 자금 지원을 못받더라도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할때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그럼 제넥신에서 마련할 임상자금 규모가 1200억원 보다 적을 가능성도 있을 거고요.

제넥신 경영진 측도 이부분을 계산했을 거라 봅니다.

옆카페 눈팅해보니 거기 카페 회원이 이미 금융기관에서도 제넥신 CB 발행 및 기관투자자들 대상으로한 설명회를 준비한다고 하네요. 정말 백신 실패한거면 제넥신 입장에서도 CB 발행 퍼포먼스를 하지 않았을겁니다.

그냥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