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천소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20 9월17일-18일 대리일지 구형카렌스의 놀라운 능력
9월16일-17일에 이어 9월17일-18일에도 오더가 많이 뜬 편이었습니다. 추석연휴일이 9월21일, 22일, 23일 3일뿐 이지만  9월18일부터 추석연휴에 들어가는 기업도 적지않다고 하네요. 그래서인지 오이도 횟집들은 새벽3시가 넘어서도 손님들이 귀가하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대리기사들한테는 천국인 편이죠.


16일밤과 17일 새벽에는 기업회식 자리가 많았는데 17일과 18일에는 가족단위로 온 사람이 많았습니다. 저의 첫번째 대리차량 또한 가족단위로 외식온 사람들이며 두가족이 한대 미니밴을 타고 와서 식사하고 귀가할때 대리운전 오더를 불렀습니다. 오이도에서 시흥 거모동까지 가는 오더입니다.


1, 첫번째 대리차량 1세대 카렌스 GOLD 수동




첫 대리차량은 1세대 카렌스입니다. 1세대 카렌스 아마 다들 아시겠지만 IMF사태 때문에 우리나라 경제가 휘청이던 시절 당시 상당히 싼 LPG연료를 사용한 미니밴 모델로 연료를 가득넣고도 2만원 정도밖에 하지 않았던 경제성이 뛰어난 모델이었습니다.(이 모델때문에 나중에 LPG가격이 크게 인상되었죠)


또한 IMF가 터질때 풍전등화에 직면한 기아자동차를 살려준 효자차종이기도 하였습니다.


예전에 카렌스 오토 스틱 잠깐 몰아본적이 있어 어느정도는 익숙한 차종이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대리한 차량은 차량상태가 상당히 좋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도 7인승 미니밴이 7명모두 탑승한 상태여서 출발할때 버거웠습니다. 또한 얼라이언트가 틀어져 있어서 핸들을 약간 왼쪽으로 쭉 돌린채 운전해야 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7명이 탄 상태라지만 가속력이 너무 부족하더라구요. 키로수가 13만5천키로여서 꽤 많이 운행한 차량이지만 그런걸 감안해도 오너분이 제대로 관리를 안한듯 싶었습니다. 브레이크도 상당히 밀렸고 브레이크 패드도 거의 다 닳은듯 싶었습니다.


그리고 구형카렌스 스틱 타보셨거나 소유하셨던 분들께 질문있습니다. 원래 카렌스 수동 엑셀레이터 페달 범위가 짧았나요? 범위가 짧아서 엑셀레이터 페달이라기 보다는 마치 레이스카마냥 ON-OFF 스위치를 발로 누르는 느낌이었습니다.  


여튼7명 정원 꽉 찬상태에서 오이도에서 거모동까지 대리운전한뒤 2만원 콜비받고 버스타고 복귀했습니다. 밤9시라서 버스가 끊기는 시간이 아님에도 거모동에서 버스타기 은근히 힘들더라구요.


2, 두번째 대리차량 기아 쏘렌토 4단 오토(145마력 버전)




2000년대 초반 쌍용 렉스턴과 함께 SUV의 강자로 군림했었던 기아 쏘렌토입니다. 당시 145마력이라는 뛰어난 출력을 내뿜는  2.5L 커먼레일 디젤엔진과 일본 아이신에서 가져온 4단 자동미션의 조합은 환상이라는 평이 나올 정도로 부드러우면서 강력한 파워를 내뿜은 차종입니다.


하지만 연식이 오래된 차량은 어쩔수 없는듯 싶더군요. 정차시 진동과 소음이 꽤 컸습니다. 물론 18만키로나 달렸으니 그정도 소음과 진동이 나는건 감수해야겠지만 그래도 오래타려면 디젤차량보다는 가솔린차량이 제격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별다른 이상증상이나 결함은 없는거 같았습니다. 


목적지인 안산 중앙역까지 도착한뒤 콜비2만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중앙역에서 다시 시흥쪽으로 가는 오더가 없는지 검색해보다가 오더가 없어서 중앙역에서 지하철타고 안산역에서 오이도로 들어가는 버스 갈아탄뒤 다시 오이도로 복귀했습니다.


3, 세번째 대리차량 올뉴마티즈 4단 오토
 

올뉴마티즈도 예전에 몇번 몰아본 경험이 있는 차량입니다. 사실 올뉴마티즈는 비운의 모델이기도 한데요. 2008년 모닝이 경차에 편입된 이후 모닝에게 경차 왕좌의 자리를 내주며 쓸쓸히 퇴장한 모델입니다.


800cc 경차에 4단 오토미션이 적용되어서 그런지 다른차와 박자를 맞춰서 출발하려면 rpm게이지가 어느새4000rpm까지 훌쩍 올라가더군요. 예전에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오토 탔을때에는 3000rpm까지만 올리면 되는데 확실히 배기량이 깡패라는 말이 실감이 난다고 해야할까요? 경차는 수동을 타야 진정한 경제성이 부각된다고 생각됩니다.


오이도에서 신천리 대야동을 거쳐 여우고개를 넘은뒤 부천 소사에서 대리운전 종료하고 콜비2만5천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대로변에서 대리셔틀기다린뒤 셔틀타고 다시 오이도로 복귀했습니다.(이 셔틀 타다가 숨막혀 죽을뻔했습니다. 대리셔틀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는 다음에 따로 포스팅 하겠습니다)


수익은 20000원 + 20000원 + 25000원 = 65000원이며 여기에 지하철과 버스비 2200원 셔틀비 3000원을 빼면 순수익은 59800원이 남았습니다.


이번 대리일지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