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랜저 임팔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0.19 언더코팅 삭제하는 한국지엠 언더코팅 꼼꼼해진 현대차 왜?

 

현대기아 R&D 모터쇼 라지존에서 전시된 모델 중에서 전륜구동 중형, 대형 세단 모델들 사진과 제원을 올려 보겠습니다.

 

이번 R&D 모터쇼 라지존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신차는 단연 쉐보레 임팔라입니다. 임팔라는 북미에서 먼저 출시되었고 국내에서도 올해 8월 정식으로 판매되기 시작했습니다. 가격 또한 미국에서 판매되는 가격보다 약 500만원 가량 저렴하게 출시되어서 자동차 업계를 놀라게 했습니다.

 

쉐보레 임팔라는 제원 기준으로 그랜저, 아슬란, K7보다 크기가 더 크기 때문에 라지존에서 전시된 차 중에서 가장 눈에 띕니다. 프런트 디자인 또한 쉐보레 디자인의 정점을 찍었다고 생각될 정도로 정말 잘 나왔다고 생각됩니다.

 

 

쉐보레 임팔라 제원 그리고 엔진 배기량, 서스펜션, 최대타이어 사이즈가 표기된 도표입니다. 차체가 동급 모델 중에서 가장 크고 휠 타이어 또한 가장 큰 사이즈가 적용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일전에 임팔라 하부를 들여다 본적 있는데 언더커버로 대부분 덮여 있지만 언더커버로 덮여있지 않은 철판이 그대로 노출되어 있는 부분은 옥의 티라고 생각됩니다.

 

 

임팔라 경쟁 모델인 현대 아슬란 사진입니다. 현대차에서 제네시스 그랜저HG 사이에 포진한 모델이라고 하지만 저의 개인적인 느낌은 그랜저HG 껍데기 바꾸고 조금 더 화려한 편의사양이 적용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라 생각합니다.

 

 

현대 아슬란 제원, 엔진 배기량, 서스펜션 종류, 최대타이어 사이즈가 표기된 도표입니다. 아슬란의 경우 하부를 보니 꼼꼼하진 않더라도 그래도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언더코팅이 도포되어 출시됩니다.

 

전혀 언더코팅 되지 않은 임팔라 언더코팅 면적이 크게 줄어든 2세대 스파크

 

 

제가 쉐보레를 좋아했던 이유 중에 하나가 언더코팅 등 방청작업이 현대기아차보다 잘 되어 있다는 부분입니다. 과거 크루즈만 하더라도 언더코팅이 꽤나 두텁게 도포되어서 언더코팅 업계에 종사하시는 사장님조차 크루즈는 언더코팅 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낼 정도였으니까요. 위 사진은 2세대 스파크 하부 사진인데요. 1세대 스파크를 소유하고 있다면 1세대 스파크와 비교 시 언더코팅이 거의 되어 있지 않다는 걸 아실 겁니다.

 

최근 한국지엠이 애플 카플레이, 마이링크 등 편의사양을 대폭 확대 적용하고 인테리어 재질이 조금 더 고급스러워지고 있는데 반해 보이지 않는 부분 마감은 상대적으로 부실해지고 있는 듯 합니다. 설상 가상으로 올란도는 1.6L 디젤 엔진이 탑재되면서 요소수 시스템이 추가되었는데요. 대신 서스펜션 로워암이 알루미늄 합금에서 스틸 재질로 변경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실 기업의 1차 목적은 이윤입니다. 이윤이 없는 기업은 존재할 수가 없죠. 임팔라의 경우 그래도 미국과 비교해서 500만원 가량 국내가 저렴하기 때문에 언더코팅이 안되어 있다고 해서 문제라고 볼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반면 2010년 이전만 해도 언더코팅이 상대적으로 부실했던 현대기아차는 최근 출시되는 모델에는 언더코팅 도포 면적이 크게 늘어나고 있으며 공기역학 목적이 크겠지만 언더커버가 확대 적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출시한 엑센트 DCT에도 언더커버가 부분 적용되고 있습니다. 과거엔 상상도 못했던 일이죠.

 

임팔라와 아슬란 이외에 토요타 아발론, 현대 쏘나타, 포드 몬데오 등의 사진도 올리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