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레드존의 자동차 이야기/레드존의 자동차 칼럼'에 해당되는 글 473건

  1. 2008.12.19 내년 1월부터 휘발유 경유값 인상될수 있다.
  2. 2008.12.15 12월13일 문막가다.
  3. 2008.11.26 점점 경제성 떨어지는 LPG 12월에 또 가격인상예정 (7)
  요즘 떨어지는 국제원유가격에 휘발유 경유가격도 덩달아 떨어지고 있는데다 환율도 하향안정되어 아마 다음주인 크리스마스 시즌에도 휘발유 경유가격은 계속 떨어질거라 생각된다.

  하지만 내년이라면 상황이 달라질수도 있겠다.

  올해초 이명박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내걸었던 공약이 유류세 10%인하였는데 때마침 그당시에는 한창 유류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형국이라 정치권은 물론 대다수의 국민들또한 유류세 인하에 찬성하는 분위기였다.

  그래서 정부가 3월에 이명박대통령이 공약으로 내걸었던 유류세 10%인하를 한시적으로 추진했다.(하지만 국제원유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어서 실제적인 휘발유, 경유값은 유류세 인하전과 비슷했거나 오히려 더 올랐다)

  문제는 그때 단행했던 유류세인하가 영구적이었으면 좋겠지만 문제는 그렇지 않다.


  경유를 예로 들면 유류세 인하 전에는 리터당 358원이었던 세금이 유류세 인하하면서 리터당335원이 징수되었다.

  문제는 내년에는 유류세가 오히려 올해 유류세 인하하기 전인 358원보다 더 많은 유류세가 붙는다는 것이다.

  정부가 내년1월1일부터 리터당 335원이던 경유세금을 리터당 378원으로 무려 43원이 인상된다는 것이다.

즉 올해 10% 인하하다가 내년에 20% 올리는것이다.

휘발유를 예로 들면 10%인하전에는 리터당 505원이던 휘발유세금이 인하적용시에는 리터당 472원까지 떨어졌다가 내년1월1일에는 525원으로 오히려 인하전 세금인 505원보다 20원이 더 비싸진다. 여기에 주행세 교육세등이 붙으면 휘발유에 붙는 총 세금은 리터당 764원이다.

문제는 세수가 오르면 최종소비자가격은 세수가 오른만큼만 오르는게 아니고 그 이상의 가격으로 인상된 가격으로 최종소비자에게 판매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2007년에 노무현정부시절에 휘발유 경유 lpg세금 비율이 100:75:60이었는데 2007년 7월에 100:85:50으로 조정하면서 경유가격이 인상된 세수반영분 40원에 비해 크게 올라서(평균100원 가까이 인상) 논란이 되기도 하였다.

가뜩이나 요즘 경기침체로 서민들이 경제난에 허덕이는데 그나마 유류가격이 계속 내려가면서 어느정도 안정을 찾은 상태였다. 하지만 내년에 유류세를 그대로 동결하기는 커녕 올해3월에 인하하기전 세금보다도 더 많은 세금이 붙는다면 우리나라 국민들이 납득을 할수 있을까?

조삼모사의 현실을 보는 기분이다. 필자의 생각에는 종부세가 줄어든 만큼 부족한 세수를 유류세로 메꿀려는 의도가 보이는거 같다. 경제가 호황이라면 납득하겠지만 내년까지 경제가 최악이라고 하니 유류세는 그대로 두었으면 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래 안갈려고 했는데 기분도 꿀꿀하고 요즘 핸들을 잡지못해서 운전감각도 일으킬겸 문막으로 갔다.

갔는데 천안에서 원주가는 버스가 없어서 소형차 한대 렌트해서 갔다.

프라이드디젤인데 확실히 기름값이 싼지 리터당 1273원 주유소에 경유 3만원 넣고 천안-문막 왕복하고도 남았을 정도니 확실히 경유차가 lpg보다 훨씬 더 경제성 있는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아마 sm5가스차로 갔다오면 5만원은 들었을거다)

문막서킷의 황단장님과 우리의 카앤드라이빙 대장님은 물론이고 미쓰김하고 영한형님 그리고 다른동호회에서 온 달인동호회(달리는인천을 줄여서 달인이라고 하더라 ㅡ.ㅡ) 그리고 보배드림의 유명인사이신 비오는날수채화님의 시빅1.8도 왔다.

영한형의 slk350은 역시 열심히 달리신다. 얼마나 달리셨는지 형님차에 장착된 V12EVO 타이어 사이드월이 민둥민둥해졌다.

G37S도 달리는거 첨봤는데 생각외로 타이트하면서도 빠르게 잘 코너를 통과하더라. 이야 굿이다. 언제한번 G37S도 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중간에 문막에 오랫동안 세워져있던 랠리용엑센트 타이어교체및 엔진요일 교환하러 인근카센타 갔다. 엔진오일 교체하러 리프트에 올라가는데 기존에 장착된 타이어가 얼마나 맨들맨들한지 리프트에서 자꾸 미끄러져 내린다. ㅡㅡ

리프트에 올려서 엔진오일 빼네는데~ 이건 엔진오일도 아니고 물도 아녀. 점성이 전혀 안느껴진다. 그냥 시꺼먼 땟국물이다. (하기사 엔진오일교체한지 3년 넘었다니 말 다했지 ㅡㅡ)

양산차에 없는 엔진오일쿨러가 있어서 그런지 오일필터도 현대엑센트순정이 아니고 기아자동차용을 달아놨다.(크레도스 같았는데 자세한건 모르겠다)

어쨌든 엔진오일 교체하고 타이어 교체했는데 타이어가 기존사이즈보다 오버스펙 엑센트순정이 185/60/14인데 185/70/14용으로 교체를 했다. 타이어지름이 커진게 눈에 확 들어온다.(기존타이어는 175/60/14)

차가 좀 버겁지 않겠나는 생각이 들지만 엔진오일을 교체해서 그런지 몰라도 전혀 그런게 없다. 오히려 고알피엠에서 엔진이 몰라보게 부드러워진 느낌이다. 

에어필터까지 교체하거나 리필킷으로 세척하면 아마 문막의 슈퍼엑센트는 특급머쉰이 될듯 싶다. 

어쩄든 엑센으 얘기는 여기까지......

비오는날 수채화님의 시빅1.8을 타봤는데 음 좋다. 패밀리세단치고는 롤링도 적고 엔진반응도 좋다. 다만 1.8이지만 치고나가는건 생각외로 더디다는 느낌이다.

타이어만 받혀주면 시빅1.8도 기록 잘나올듯 싶다.

그리고 오늘의 하이라이트 드리프트하고는 전혀 거리가 먼 체어맨으로 대장님이 직접 드리프트 시범을 보이는데 헐 이건 다시는 보지못할 광경이다.

그리고 저녁식사한 순대국밥도 꽤 맛있었고 암튼 재밌는 하루를 보냈다.

이번주말에 특별한일 없으면 대장님과 함께 문막에 내려갈려고 한다. 졸업이 눈앞이니 대장님과 같이 자동차공부해서 그 분야의 최고가 되겠다는거 이제 시작되려 한다.(수학과목때문에 졸업될지는 모르겠지만 설령 졸업장 못따더라도 난 나의 길을 가겠다.)

가슴이 두근두근거린다. 겨울이 끝나고 내년봄 나는 어느위치에 있는지 벌써 상상이 된다. 불과 몇달전 까지만 하더라도 나는 막연한 방황감에 이리채이고 저리채였지만 대장님 덕분에 나에게 목표가 생겼다. 대장님이 누누히 강조한

공포의 외인구단
 

아주 좋은 말이다.

어떤 메이커의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자기소신껏 차를 평가하는 그날까지 열심히 노력해야겠지 물론 돈도 중요하지만 돈보다 더 중요한것이 소속감과 일에 대한 열정이라고 생각된다.


타이어 4짝을 구해서 인근카센타에서 타이어교체할때 찍었다. 확실히 새로교체한 타이어는 오버스펙 타이어라서 그런지 휠하우스 꽉차보인다.(실제로 타이어 장착하고 달릴때 타이어에 휀다닿는 소리가 귀에 거슬릴정도크게 났다.)휀다 간섭부분을 제거하는데 힘쓴 미쓰김 수고했다.


대장님이 체어맨 600S로 시범보인 드리프트 동영상....... 짱이다...... 말이필요없이 베뤼 엑설런트~~~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금융위기로 전세계 경기가 침체되면서 올 여름까지 한때 150달러부근까지 치솟던 국제유가가 미국발 금융위기로 유가에 낀 거품이 빠른속도로 꺼지면서 현재 서부텍사스유 기준으로 50달러를 밑돌고 있는 형편이다.

금융위기로 우리나라가 경기침체로 허덕이던 때에 국제유가가 오르지 않고 크게 내려줘서 우리나라엔 그나마 다행이지만 대신에 높은 환율로 인해 소비자가 체감하는 기름값 인하폭이 큰편이 아니다.

그래도 한때 리터당 2000원선을 돌파했다 경유가격은 현재 평균가격이 1300원 중반에 머물고 있고 휘발유가격또한 1400원대까지 내려온 상태다. 기름값이 한참 올라갔었던 6월달과 비교하면 꽤 많이 가격이 떨어진 셈이다.

11월25일자 국내 휘발유 경유 평균가격


하지만 그만큼 LPG가격은 떨어졌을까? 6월까지만 해도 기름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을때 lpg가격인상폭은 상대적으로 폭이 적었다. 하지만 휘발유와 경유가격이 7월중순이 지나면서 국제유가 하락으로 서서히 떨어지기 시작할때 LPG가격은 9월달에 약간 인하했을뿐 10월에 다시 가격이 올랐고 11월에도 인상예정이었지만 LPG업체들이 고통분담 차원에서 가격을 동결했다고 한다. 대신에 12월에는 11월달에 가격을 올리지 않은만큼 lpg가격을 인하하지 않겠다고 한다. 그리고 12월에는 오히려 kg당 50원 인상을 염두해 두고 있다고 한다.

현재 국내에 판매되는 kg당 lpg가격 충전소에서는 평균 1062원에 판매되고 있다.



lpg가격이 요지부동인 이유

매주 가격을 갱신하는 휘발유 경유와 달리 lpg는 격월로 가격이 조정되는 특성을 보이고 있다. lpg를 취급하는 sk가스 E1 s-oil은 lpg를 수출하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기업 아람코社에서 lpg공급가격을 통보하면 통보된 가격과 운송비용 환율 세금등을 고려하여 가격을 조절한다. 그래서 국제유가가 시세에 맞춰서 휘발유 경유가격은 즉각적으로 빠르게 가격을 맞추는데 반해 lpg는 격월로 가격을 받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가격조정 늦는 편이다.

LPG의 경우 주유소하고 같이 영업할수가 없어서 충전소가 따로 존재하는데 문제는 LPG차량이 많이 보급되었음에도 대도시를 제외한 농어촌지역은 LPG충전소가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그래서인지 주유소가 밀집되어 있는 지역에서는 주유소끼리 경쟁적으로 가격인하를 하기도 하지만 LPG는 그런경우가 거의 없다.

그래서 LPG는 일정하게 남쪽으로 갈수록 가격이 싸고 북쪽으로 갈수록 가격이 비싸지는 특징이 있다. 운송거리로 인한 운송료 증가 때문인데 서울의 경우 LPG가격이 1080원 내외를 유지하고 있지만 대구나 울산 포항지역으로 가면 1050원 미만의 가격을 고수하는 충전소도 흔히 볼수 있다.

그렇다면 현재의 LPG가격이 과연 적절한 가격일까?

11월26일 전국 평균 휘발유 경유 LPG 국내에서 거래되는 평균가격으로 한달에 2000km달린다고 가정할시 차량연비계산을 해보았다. 기준가격뒤에 소수점을 빼고 반올림했다.

휘발유 1433원
경유 1364원
LPG 1062원

비교차종으로는 국내에서 단일배기량으로 가솔린 디젤 LPG엔진이 나오는 소나타 트랜스폼을 기준으로 했다.

한달 2000킬로미터 뛴다고 가정할시

소나타 트랜스폼 휘발유 2000KM / 리터당 11.5km 174 리터, 174리터*1433원  = 249342원
소나타 트랜스폼 LPG   2000KM / 리터당 9km     222 리터, 222리터*1062원  = 235764원
소나타 트랜스폼 디젤   2000KM / 리터당 13.4km 149 리터, 149리터*1364원  = 203236원

계산결과 이미 LPG의 경제성은 디젤보다 크게 떨어진 상태이며 상대적으로 비싼 휘발유와 비교해서도 가격차이가 얼마나지 않았다.

물론 이것은 차량에 주기적으로 들어가는 소모품 교환비용을 제외한 결과이니 그것까지 포함하면 디젤차량의 유지비가 좀더 상승되지만 확실한것은 디젤차량이 주행거리가 많으면 많은수록 가솔린은 물론 LPG차량보다도 더 경제적이라고 볼수가 있다.

더군다나 LPG충전소가 많지가 않아서 LPG충전소가 집근처에 없는 사람들은 LPG충전소를 찾아가서 충전하고 돌아오는 시간적 비용과 연료비까지 고려하면 LPG는 사실상 경제성이 전혀 없다고 봐도 말할수 있다.

100:85:50은 어디에? 폭리가 의심되는 LPG가격

2년전 노무현대통령 시절에 휘발유 경유 LPG가격을 각각 100:85:50으로 맞춘다고 했었다. 그리고 정권이 바뀐 지금 현정부또한 이러한 가격비율을 그대로 수용한채 당시 선거공약이었던 유류세10%만 내린 상태였다.(이때 인하된 유류세는 영구적으로 인하된게 아니고 내년에 다시 인하된 유류세를 다시 원점으로 돌린다고 한다)

현재 휘발유가격이 1433원이라면 LPG가격은 700원대초반 하다못해 800-900원정도는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800원은 커녕 1100원에 육박하는 현재의 LPG가격은 도무지 납득하기 힘들다.

올해들어서 LPG가격은 단 두번정도만 약간 가격을 인하했을뿐 나머지달에는 모두 오르거나 동결되었다.
LPG 11월 인도분의 경우 아람코사에서 모두 톤당 490달러로 이는 전달에 비해 프로판은 300달러 부탄은 320달러 내린것이다. 달러를 원화로 환산하면(현재시세 1500원 기준) 톤당735000원이 된다. kg으로 환산하면 735원 리터로 환산하면 리터당 430원정도 된다.(1리터=0.584kg)

여기에 LPG에 붙는 개별소비세 교육세 판매부과금 부가가치세등 LPG에 붙는 세금을 합하면 243.17원이다.

거기에 운송비용과 업체에서 떼는 마진까지 고려한다고 쳐도 LPG충전소에 공급되는 LPG가격은 리터당 750-800원 정도면 충분하다고 본다. 하지만 LPG취급업체가 국내충전소에 공급하는 가격은 L당 978원정도라고 한다. 이정도면 거의 폭리수준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든다. 더군다나 아람코社에서 가스를 수입하지 않고 원유를 직접 정제해서 판매하는 업체도 있는데 이 업체들이 아람코에서 수입하는 업체보다 마진이 더 많으면 더 많지 덜하지는 않다고 본다. 원유를 직접 정제하는 업체는 아람코社가 제시한 기준에 맞추지 않고 가격을 조절할수 있는 능력이 있는데 LPG가격을 올릴 때 왜 수입업체와 보조를 맞추는지 알수 없다.

12월에 또 LPG가격 인상예정?

이런 와중에서 12월에 LPG취급업체들이 환율이유를 들면서 kg당 50원을 인상하려고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리터로 환산하면 약30원정도가 인상되는 요인이 생긴다는데 lpg소매가격이 가장비싼 서울,경기,강원지역은 인상안이 그대로 통과되면 lpg가격이 리터당1100원을 돌파할수도 있다. 이럴바에는 오히려 차라리 맘편히 휘발유차를 타는게 오히려 더 편할수도 있다.(특히 소도시 농어촌 지역은 lpg충전소가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

LPG는 수요와 공급을 따져볼때 겨울에 수요가 많고 여름에는 수요가 적다. 작년까지만 해도 여름철에는 가격이 떨어지다가 겨울철에 가격이 올랐는데 올해는 비수기인 여름철에도 국제유가 폭등여파로 가격이 계속 상승행진 했다. 더군다나 겨울철에는 LPG의 주성분인 부탄의 결빙을 방지하기 위해 열량이 낮은 프로판가스를 섞는다. 프로판가스는 부탄보다 열량이 떨어져서 출력과 연비가 떨어진다. 그렇기에 겨울철에는 같은양의 LPG연료를 넣더라도 연비가 더 떨어질 수밖에 없다.

LPG차를 이용하는 계층은 수입이 시원치 않은 택시기사와 움직이기 불편한 장애인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하루벌이가 시원치않은 서민층들이다.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LPG연료를 당장 인하해야 하는 판국에 오히려 12월에 더 올린다고 하니 기가 찰 노릇이다. 가뜩이나 금융위기로 인한 경기침체 여파로 서민들 삶이 더 힘겨워지는데 올 겨울은 그 어느겨울보다도 추운 겨울이 될거 같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앤드라이빙 2008.11.27 0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_ㅎ;;; 추운 겨울이 싫어~

  2. 하늘향기 2008.11.27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종일 비가오누나~~~~
    쨍하고 경제가 하루빨리 좋아져야 할텐디~~~ㅠ ㅠ

  3. 서민 2008.12.01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노무 드러운세상 하루빨리 해외 정유사가 국내에 들어와야 정신을 차리겠죠??
    현대 기아차도 일본차회사 외국회사 들어오면 지금처럼 국내 소비자를 봉으로 볼수있을까 싶네요.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 레드존 2008.12.02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우리나라는 너무 특정기업에 대한 독과점 시장이 심하더군요. 자동차도 그렇지만 정유사또한 경쟁보다는 담합으로 인한 이득을 더 챙기는거 같습니다.

      우려했던대로 12월 lpg가격이 올랐습니다. 제 예상보다도 더 크게 올랐네요. 서울은 1100원 넘었던걸로 아는데 이래저래 힘없는 서민들만 고통받는거 같습니다.

  4. 일년사이200원 2018.02.27 0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민들이나 장애인, 택시기사들
    사회적 약자들이 이용하는 lpg연료 가격만 작년 700원대초였던 가격이 900원대초로 리터당 200원 이상 올랐습니다. 연비도 가장 떨어지는 연료인데 가격이 900원대까지 갔으면 경우차는 말할것도 없고 휘발류차량에 비해서도 연비도 떨어집니다.
    국제 유가가 올라서 가격이 오른다고 하여도 20프로이상 1년사이에 올리는 건 심각합니다
    힘없는 사람들 어디다 말도 못하고
    당하기만 하니 가장 힘없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가스값 상승폭이 가장 큽니다
    택시기사들 제가알기로 아직 12시간이상꼬박일해도 200만원도 못가져간다고 알고있고 장애인들 몸도 불편한데 차량연료값으로 한달에 20프로씩 더 부담해야 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요
    일반 서민들도 마찬가지구요
    정말 살기 바쁜 서민층이라 가스값이 올라도 인터넷에 글조차 올리지 못하고 하소연도 못하고 그저 빈주머니에 잔돈들마저 흘러 나가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