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위 영상을 먼저 보시는 게 좋습니다.

 

운전자가 의도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동차가 갑자기 가속하면서 발생하는 급발진사고가 발생할 경우 제조사 과실을 입증할 수 있을까요? 제 생각이지만 거의 불가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는 제조사가 가장 잘 알기 때문이죠. 따라서 자동차의 결함과 불량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했더라도 제조사는 그 사고를 분석 후 사고차량 운전자 상대로 “해당 차량은 아무 문제없다”고 주장합니다.

 

제가 급발진이라고 주장하는 사고 영상들을 보면서 생각한 것이 있습니다. 자동차 급발진을 증명하려면 브레이크페달을 밟았다는걸 제3자에게 증명해야 하거든요. 지금부터 나오는 영상 꼭 보세요.

 

이 차량은 급발진은 아니고 브레이크고장 때문에 사고난 겁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브레이크등이 수시로 점등되는게 보이죠? 그럼에도 사고가 발생합니다. 이 차량은 그나마 스포일러에 보조브레이크등이 장착된 해치백 모델이라서 브레이크등이 들어오는게 보였습니다.

 

 

하지만 세단의 경우 후면유리 하단에 있는 보조브레이크등은 사실상 후방블랙박스 하나만으로 점등 상태를 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후방블랙박스는 보통 후면유리 상단에 장착하기 때문이죠. 후면유리 하단 보조브레이크등 점등 상태를 녹화하려면 블랙박스를 하나 더 장착할 수밖에 없겠네요. 

 

그리고 보조브레이크등이 후면유리 상단에 있는 경우에도 녹화하기 쉽지 않습니다. 후면유리상단에 장착하는 방식은 후면유리면에 직접 맞닿도록 하단에 가이드패널이 있는데요. 후방블박을 장착한다고 해도 이 가이드패널에 막혀 브레이크등이 직접 점등하는 모습을 촬영하기 힘듭니다. 

 

결국에는 보조브레이크등을 직접 촬영하는 별도의 블랙박스를 설치하든지 후면유리 상단 가이드패널을 자르거나 가공 후 블랙박스 후방촬영시야에 보조브레이크등이 보이도록 하는 방법 뿐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 시국이 말이 아니네요. 말이 아닙니다.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는 하루밤 자고나면 신규코로나19 환자들이 100~150명씩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는 사스나 신종플루보다 전염성이 더 높은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직 이렇다할 치료약도 예방약도 없는게 현실입니다. 그저 외부 출입을 자제하고 집에서 최대한 머물며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24시간 365일을 계속 집안에서만 머물수는 없는 노릇이죠.

 

그나마 다행인것은 확진환자들 모두 불치병으로 앓는건 아니고요. 몸에 바이러스를 제거하고 완치된 환자도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완치된 환자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하네요.

 

증상 시작후 병원에 입원하고 완치된 과정은 환자마다 각각 다릅니다. 하지만 한 가지 공통점은 있습니다. 바로 면역력이죠. 어떤 환자는 병원에 입원 후 별다른 치료없이 면역력올 높여 바이러스를 물리쳤고, 어떤 환자는 병원에서 에이즈 치료제 등을 투약해 몸의 면역력을 인공적으로 높여 바이러스를 치료했다고 하네요. 

 

이러한 기사들을 보고 생각한 것이 있습니다. 지금부터는 저 개인적인 생각이고 좀 혐오감이 들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의외로 가장 현실적인 예방책이고 가장 높은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바로 코 속의 분비물 코딱지와 콧물입니다.

 

 

코는 인체가 호흡할 때 이물질을 거르는 공기청정기 역할을 합니다. 코 안에는 수많은 코털이 있는데 이 코털과 비강 내부의 오목한 부분에 걸려서 고체화된 물질이 바로 코딱지이고 액체화된 물질이 콧물입니다.

 

코털의 경우 콧구멍 속에서 내부를 보호하기 위한 점액이 수시로 분비되는데 이게 바로 콧물입니다. 이 점액이 코털이 잡아낸 먼지, 세균 등과 융합하면서 딱딱하게 굳게 되고 이렇게 생겨난 이물질을 '코딱지'입니다.

 

코딱지는 기본적으로 체내에서 생성되기 때문에 염분이 약간 함유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먹으면 맛이 약간 짭짤하며 쫄깃합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코딱지 내부에는 수많은 세균덩어리들이 뭉쳐 있는데요.

 

그렇다면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을겁니다. 세균덩어리가 많은데 그걸 왜 먹냐고 말이죠. 하지만 그냥 단순 세균덩어리가 아닙니다. 코딱지는 수많은 세균과 체내의 콧물이 건조해져서 딱딱해진 물질인데요. 이 세균들끼리도 서로 디스하고 죽이기 위해 루그더닌이라는 물질을 생성합니다.

 

이 루그더닌이라는 물질이 천연항생제 역할을 한다고 하며, 루그더닌이 함유된 코딱지를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면역력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코딱지 파먹는걸 권장합니다. 다만 손은 깨끗해야겠죠. 인체에서 가장 많이 더러운 부위가 외부에 노출된 손이라고 합니다. 만약 코딱지를 파먹고 싶다면 파먹기전 손소독제 등으로 세척하는 등의 개인위생처리를 하고 코딱지를 파먹으면 된다고 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